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1. 금감원 짜증 폭발 (부동산 PF의 진짜 규모)

ㅇㅇ(14.84) 2024.04.18 16:25:01
조회 36401 추천 488 댓글 383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immovables&no=7080580

 


정부가 총선때까지 신용평가사들에게 PF 관련 리포트를 발표하지 말라고 요청 했고

실제로 총선이 끝나자 신평사들에서 PF 관련 리포트들이 쏟아져 나왔다는 내용은 위 글로 알렸음.

그러자 신평사에서 쏟아낸 PF 관련 리포트를 보고 난 금감원의 반응이...








7cf3c028e2f206a26d81f6e447837d65ab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09/0005289239?sid=101

 


이례적으로 금감원이 민간 신용평가사들의 리포트에 신경질적으로 반응하며 시장에 불안감이 퍼지는것을 차단하려는 모습이다.

정말 금감원 말대로 과장 된것일까? 그건 무조건 괜찮다. 관리 가능하다.는 대답이 정해져 있는 관료 집단 금감원의 입장일뿐이고

오히려 (태영건설 워크아웃 들어가기 직전까지도 신용등급 A를 줬던) 신평사들 조차 위험을 과소평가 하고 있는걸로 보인다.

왜냐하면 그동안 금감원이 밝혀 온 부동산 PF 규모 부터가 쌩구라인걸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1d9b8168efc23f8650bbd58b3683756e066e5b


7ff3c028e2f206a26d81f6ec4189726e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123/0002330715?sid=101

 


금감원은 그동안 '전 금융권의 부동산PF 규모'가 135.6조원이라며 하나도 안빼놓고 다 넣은듯이 발표해왔는데 알고보니

최근 한국은행 설명회에서 금감원이 발표해 온 저 수치엔 뱅크런 났던 새마을금고는 아예 들어가지도 않았다고 한은이 밝힘.

이걸 이상하게 여긴 한국경제 신문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가 2주 넘게 이 부분에 대해서 취재를 했고 그 결과를 아래 기사로 썼음.








7ef3c028e2f206a26d81f6e046827c6ea2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15/0004973262?sid=110

 


즉, 지금 유일한 부동산 PF 공식 통계인 금감원의 135.6조원은 가장 위험한 새마을금고 조차 안들어가 있는 반쪽짜리 통계고
전체 규모도 제대로 모르면서 무조건 "괜찮다"고만 하는 정부 말을 믿을수 있겠냐면 겪어본 업계 선수들은 회의적이다라는것임.
한국경제 신문은 재벌들이 지분을 50% 이상 소유해서 재벌의 이익을 대변한다는 세간의 평가가 있는 신문인데도 이렇게 얘기함.

그럼 진짜 부동산 PF 와 관련된 부동산 익스포져의 규모는 얼마일까? 이제 이 글의 결론을 향해 간다.

금감원이 전 금융권 부동산 PF 대출 잔액이라고 발표해 온 135.6조원이라는 숫자를 잘 기억하기 바람.









1d9b8268efc23f8650bbd58b36867568bb3d



이번엔 건설업계 건설사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건설산업연구원에서 발표한 부동산 PF 익스포저 추정치다.

여기엔 금감원 발표치엔 포함되지 않았던 새마을금고분과 PF 유동화증권이 더해져 70조원 증가한 202.6조원으로 불어났다.


PF 유동화증권 (ABS, ABCP, ABSTB)은 노무현때까진 한국에서 쓰이지 않다가 (그래서 서브프라임때 한국 피해가 적었다)

서브프라임 이후 미국을 따라하기 시작하면서 증권사가 중심이 된 2010년대 부동산 금융의 핵심을 차지한 금융 기법인데

은행과 달리 신용창조 (예금을 받아서 대출을 몇배로 튀김) 기능이 없는 증권사가 지들도 부동산 금융에 끼어들기 위해서
대출 기관(은행, 금고등)의 대출 채권을 사서 저금리에 고금리 투자자가 풍부한 시장에 내다 팔고 (유동화) 수수료를 먹었음.

이러면 대출 채권을 증권사로 넘긴 대출 기관은 예대율이 낮아진만큼 또 새로운 대출을 해줄수 있게 되고 이자를 더 벌겠지.

은행 <-> 증권사가 유동화 통해서 왔다갔다 몇바퀴 돌리면서 레버리지=통화량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 있었던것임.


반대로, 고금리가 오니 시중에 유동성이 증발하고 위험한 PF 유동화증권 받아줄 투자자들이 사라지겠지?

PF 대출이 나간 사업장에서 사고가 나면 원래 대출해준 대출 기관에서 문제가 터지고 대출 기관에서만 문제가 끝나야 하지만

애초에 증권사는 저런걸 보증 할 깜냥이 안되는 애들인데 (금융사 체급 은행 > 보험 > 증권) 중간에 끼어든 증권사에 문제가 번지고 

그러면 감당 못하는 증권사의 부실화 된 PF 유동화증권을 통해서 다시 채권 시장에 불을 지르면서 금리를 폭등 시킴.

그렇기 때문에 부동산 PF 익스포저 규모를 산정할때 이 PF 유동화증권은 반드시 들어가야 하는것이고

이번 부동산 문제는 선진 금융 기법을 쓰지 않아서 미분양이 지금 보다 10만채가 더 많았어도 별탈 없이 지나갔던 2008년과 달리

부동산을 구성하고 있는 금융적 구조와 성격이 완전히 다르기에 이번은 부동산이 아닌 금융 문제로 다뤄져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는것임.


여기까지 읽다가 지쳤을것 같지만 그런데 여기도 끝이 아님.

위에 한국경제 기사에 건산연 왈 "부동산펀드는 정확한 통계가 없어 포함하지 못했다"라고 했지.







1d9b8368efc23f8650bbd58b368377694cb5c9


이번엔 여의도 증권업계의 이익을 대변하는 자본시장연구원에서 나온 부동산 금융 통계임.

여기엔 금감원의 부동산PF 대출 + 건산연의 새마을금고 대출분과 부동산 PF 유동화증권에 더해서

부동산 PF 보증과, 부동산 신탁과, 건산연이 통계 없어 못넣었다는 부동산 펀드까지 들어감.

이렇게 산정한 금액이 금감원 공식 발표치인 135.6조원에서 약 800조원 증가한 926조원임.

그래프 제목에서 보다시피 비은행권 즉, 은행은 들어가지도 않은 2금융만 추산한 규모가 이렇다는것임.

부동산 신탁이 부동산 PF와 무슨 관련이냐 싶으면 이전에 썼던 글로 갈음할테니 참고 바람.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immovables&no=7023937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dcbest&no=217963

 





그럼 여기까지 하면 다 한거냐?

쓰는 나도 피곤한데 아직도 끝이 아님.





79f3da36e2f206a26d81f6e347877069


전세 보증 해줬다가 2023년에만 4조원 넘게 날려먹은 주택도시보증공사가 PF와 뭔 상관이냐?

HUG가 하는 주된 업무가 분양보증, 시공보증등 모든 부동산 관련 된 보증이기 때문임.

즉, 미분양이 나고, PF 사업장이 사고가 나면 그 문제는 당연히 HUG로도 번지게 되어 있음.

이건 앞서 자본시장연구원 발표치 926조원에도 안들어간 수치라서 더해야 함.

그럼 926조원 + 725조원 = 1650조원으로 불어남. (타 보증사 2곳은 넣지도 않음)


이게 과장 된 수치인가? 너네 가계대출, 전세대출, 이런건 넣지도 않았음.

부동산 PF에 직간접적으로 연결 되어 파장이 미치는 선까지만 넣은건데도 이렇고

여기에 가계대출, 기업대출 다 넣은 수치는 이미 한국은행이 2022년에 오피셜 때린적이 있음.






78f3c028e2f206a26d81f6e74084756efd



위에 가계금융+기업금융+금융투자상품 다 합친게 2,700조원 (2022년 기준) 여기서 가계분 1,300조원을 빼면 1,400조원

2년 지난 시차와 HUG 추정치에 다른 보증기관 2곳은 미포함한거 고려하면 앞서 길게 추정해온 값 1,650조원과 큰 차이가 없지.

정확하지 않더라도 시장 심리 안정시키려는 금감원이 택도 아닌 135조원으로 1/10로 축소해서 발표한거 보단 실체에 가깝다고 본다.

지금 PF 문제는 단순히 은행이 대출해준 문제가 아니고 각종 금융 기법이 동원 됐기 때문에 PF대출 잔액만 봐서는 전체를 알수 없고

미분양이 나고 사업장이 사고가 날때 비로소 수면 위로 올라오는 PF 보증, PF 유동화증권, 신탁사등을 다 포괄해야 전체가 그려짐.


글 제목이 1. 로 시작하는 이유는 다음 내용이 있기 때문임.

너무 길어져서 나머지는 다음에 씀.





출처: 부동산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88

고정닉 57

3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상황이 닥쳐도 지갑 절대 안 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2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29/2] 운영자 21.11.18 5317219 424
234375
썸네일
[싱갤] 우리가 아는것과 달리 일본 국채는 외국인이 좌우함
[42]
ㅇㅇ(1.233) 21:05 1758 14
234372
썸네일
[카연] 백설공주.manhwa
[8]
록키록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5 1256 12
234369
썸네일
[미갤] 트랙터 가격에 놀란 기안84 ㄷㄷㄷㄷ.jpg
[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45 4682 54
234366
썸네일
[싱갤] "나 진짜로 전쟁 일으킬 거라고오오오오오!!!!!!"
[4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35 25050 314
234363
썸네일
[대갤] 한국남자 못생겼다는 짱깨 여자 ㅋㅋㅋ
[521]
대갤러(58.235) 20:25 9838 146
234360
썸네일
[바갤] 셀프튜닝)RS미러 스천알알미러로 바꾸기 대작전 2
[29]
TGO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5 1938 25
234357
썸네일
[무갤] 위기 돌파하려던 은행, 또 다른 위기 봉착
[85]
ㅇㅇ(176.83) 20:05 7066 57
234354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희귀병으로 발이 타들어가는 고통을 매순간 느끼는 여인
[446]
아카식레코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5 24128 232
234351
썸네일
[야갤] 탈북자의 태국 감옥썰...JPG
[184]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45 23600 434
23434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해외에서 유행한다는 한식 레시피
[311]
ㅇㅇ(221.143) 19:25 17859 139
234343
썸네일
[디갤] 후쿠오카 가서 사진 찍고 왔어요
[3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5 3516 22
234341
썸네일
[미갤] 침착맨 택시 탔을때 썰.jpg
[24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5 15297 82
234339
썸네일
[주갤] 일본여자 사야카가 바라본 한국의 남성인권.jpg
[4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5 15663 516
234337
썸네일
[싱갤] 알쏭달쏭 북한도 결국 한반도인데 산에 왜 풀이 없음?
[504]
ㅇㅇ(1.231) 18:50 29547 478
234335
썸네일
[카연] 실화)중딩때 친했던 요망한 여자애.manhwa
[206]
크루키드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21123 334
234333
썸네일
[야갤] 미국 카지노, 잭팟 터졌는데도 무효 처리...JPG
[516]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0 34375 677
234331
썸네일
[디갤] 헬스 후 유산소는 귀가길 사진찍기로 대체한다 (13장)
[38]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7873 21
234330
썸네일
[새갤] 검찰, 文 청와대 민정실 행정관 압수수색
[193]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1 7261 109
234327
썸네일
[싱갤] 10억 신용대출로 주식해서 7700만원 만든 아재.jpg
[293]
ㅇㅇ(211.219) 18:25 21369 90
234321
썸네일
[니갤] 서사페 첫째날 후기
[76]
단팥빵좋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 7014 12
234318
썸네일
[이갤] 극한직업 필리핀의 참치잡이...jpg
[12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5 13056 104
234316
썸네일
[크갤] 노원맥주축제 후기
[84]
peat약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11233 32
234314
썸네일
[싱갤] 감동감동 백령도 10년째 지킨 백발의사
[18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18467 296
234312
썸네일
[미갤] 지디 포스 신발 리셀가 듣고 놀란 대성.jpg
[14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16938 106
234310
썸네일
[대갤] 중국이 이슬람 모스크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 (feat. 인도)
[194]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5 11256 209
234308
썸네일
[미갤] 옐런과 파월의 대환장 돈파티가 시작됐다
[212]
ㅇㅇ(45.88) 17:30 13750 115
23430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톰홀랜드 로미오와 줄리엣 양키 반응...
[2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19682 270
234304
썸네일
[야갤] 몰래 침입해 낙서 척척.. 그래피티 남긴 외국인.jpg
[1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0 13537 65
234302
썸네일
[이갤] 근본 닭갈비에 대해 설명하는 빠니보틀...jpg
[233]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17261 137
23429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은근 잘 안 알려진 박정희 업적
[8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5 36825 931
234296
썸네일
[디갤] 교토 일상 사진
[75]
유동교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6275 40
234294
썸네일
[주갤] 공인중개사는 왜 존재하냐?
[451]
주갤러(117.111) 16:55 20976 392
23429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오픈 후 3개월치 예약 다 찼다는 장애인 미용실.jpg
[196]
안심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31262 205
234290
썸네일
[블갤] 블아빵 100+@개 사먹은거 인증.jpg
[29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5 17029 128
234288
썸네일
[카연] 내 딸을 잡아먹은 도플갱어에 대하여(下)
[304]
김윤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13522 397
234287
썸네일
[중갤] 속보요, 속보!!! (feat 연금개혁)
[483]
ㅇㅇ(125.251) 16:39 23598 172
234285
썸네일
[박갤] 일본의 상황으로 보는 고령화 사회의 무서움
[3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16535 113
234283
썸네일
[싱갤] 빡침빡침 중국이 개인정보 수집하는 이유.jpg
[407]
ㅇㅇ(121.161) 16:20 23822 395
234281
썸네일
[공갤] 영국 징병제 부활
[532]
ㅇㅇ(118.235) 16:10 25106 213
234279
썸네일
[야갤] 야동 볼거면 품번 있는 야동을 보라...JPG
[608/1]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71871 487
234275
썸네일
[더갤] "조국당 민생1호법안은 '일하는 사람' 위한 기본법"
[310]
고닉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11616 47
234273
썸네일
[군갤] 그 유난떨던 푸바오 근황
[68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41401 421
234271
썸네일
[무갤] 병원도 약국도 없는데...의사까지 0명 된 마을
[499]
ㅇㅇ(176.83) 15:20 17936 111
23426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양치기 소년
[54]
ㅇㅇ(112.161) 15:10 11528 88
234267
썸네일
[해갤] 🌕 손흥민한테 찿아온 3번의 우승기회 ....txt
[419]
ㅇㅇ(211.46) 15:00 26603 741
234265
썸네일
[걸갤] 민희진 최신 근황...jpg
[559]
걸갤러(220.122) 14:50 43750 846
234263
썸네일
[기갤] 눈썰미가 부족하다고 말하는 배우 오정세.jpg
[1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15332 107
234261
썸네일
[부갤] 스압) 사건 터져버린 대구 아파트.
[557]
라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1 23792 275
234259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악플 때문에 자살한 이태원 생존자 고등학생
[1897/4]
ㅇㅇ(121.135) 14:20 43006 17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