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우주 개발과 패러다임의 역사_31.

대한민국인디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4.18 16:35:01
조회 8726 추천 27 댓글 20

혹시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면 미안, 좀 늦었다. 현생이 고달프다보니 연재가 조금씩 늦어지고 있다.


미안하게 생각하고 다음부터는 좀 빠르게 올리도록 하겠다.



7cef8876f5ca758f5d8ce99113c23034a0198017e8aaa6d22eacb16642c87f57b7d387275eba



ISS에 4번째로 올라간 모듈은 2001년 2월 7일 발사된 Destiny, 운명 모듈 되시겠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겠지만 역시 미국에서 만든 모듈이며, 이전 모듈들이 생명유지와 관련된 우주 정거장의 기초를 구성한다면 데스티니 모듈은 첫번째 정규 궤도 연구실로서 그 근간 위에 피어오르는 첫번째 잎파리 되시겠다.


보잉에서 제작되었으며 무게는 14.5톤, 아틀란티스에 의해 발사되었으며 수많은 분야의 과학장비를 탑재해 의학, 공학, 생명공학, 물리학, 재료과학, 지구과학 등 수많은 분야의 연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7ced8272f5ca758760bbc4b029fa31340804a2c4c2e7da23e824de9d76c44fb6bfa7b5e77b7cd1



데스티니의 중앙부에는 지구 관찰을 위한 51cm 지름의 유리창이 있는데, 평소에는 지구관찰용 카메라를 달아 지구의 환경 및 대기변화 관찰을 위해 사용하며, AgCam이라는 식물 관측용 다중 스펙트럼 이미징 카메라를 이용해 식물의 분포와 농업 응용연구 등을 진행한다.


당연하지만 카메라가 유리창의 기스나 먼지같은 것에 교란당해 사진이 엉망으로 나오면 안되므로 이 "최저점 창문"은 밖에 원격 조종되는 창 셔터를 달고, 최고급 유리를 설치해 ISS에서도 최고 수준의 광학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7ced8272f5ca758f5d8c9be146ee172d3de4e703771e35550d5999884e74eef3fa626ae9ad015475533f87514bab5df45759c23a663c6aa645aeceb994536f1e2f31a31c



이건 여담으로, 우주인들이 휴식을 취하는 "밤" 시간에 조명이 꺼지는데, 그 모습이 정말 예쁘다.





048ee319d0dc28b46bacc5a004d83e3849f9e37f4d36716313b5391447e11f73c2213ac1ac890e33227300



2001년 3월 8일과 2005년 7월 26일, 2007년 8월 14일에는 외부 적재 플랫폼, ESP 시리즈들이 발사되었다. 궤도 교체 장치라고도 불리는데, 이들은 일종의 외부 부착용 창고를 하는 모듈들로, 가압되지는 않는다. 이들은 정거장 내부에 저장하기에는 너무 부피가 크면서 꼭 대기에 보관할 필요가 없는 우주정거장의 예비 부품을 저장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덕분에 미르나 스카이랩처럼 한두 부분이 고장났다고 정거장 통채로 버려야했던 것과는 달리 ISS는 고장난 펌프나 다 쓴 연료탱크를 계속해서 새것으로 교체해가며 지금까지 버틸 수 있게 되었다.



7ced8272f5ca75955a8c9be447891b180320915cbee70ca918704d002b1837bfad655591



우주인 밑의 짐짝이 올려져있는 팔레트 같은것이 ESP-2의 모습이다. 참고로 별거 아닐거 같은데 1은 5.7톤, 2는 2.6톤을 차지해 생각보다 무겁다.




1e89e36bb4836c995dabd3a313ee163208b1f2292a60d2e5774e82348253e3c7159d0c8517ad68eaeede449ac98325d8a7c071



2001년 4월 19일에는 이동식 임무 시스템, 우리들에게는 "캐나다암 2" 라고 자주 불리는 로봇이 부착되었다.


길이 17.6미터에 3개의 관절과 7개의 회전점을 가지며 1.8톤의 무게에 최대 116톤의 구조물을 옮길 수 있는 이 로봇의 추가 덕분에 ISS의 임무는 더더욱 확장되었다.


예를들어, 지금까지는 ISS가 보급을 받기 위해서 보급선이 항상 ISS와 교신을 주고 받으면서 섬세한 도킹 과정을 거쳐야했는데, 이때문에 일회용인 보급선들이 ISS와 충돌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값비싼 도킹 장비들을 달아야해서 우주 임무들의 가격 상승의 주범이 되어왔다.


그러나 이제는 캐나다암 덕분에 대충 ISS 근처에만 가면 캐나다암으로 대충 낚아챌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일본의 Kounotori H-2 보급선과 같은 염가형의 비유도식 보급선들을 투입할 수 있게 되었다.


게다가 캐나다암은 스테이션 주위를 움직이면서 정거장 모듈들을 옮기거나 조립하는데 아주 적합한 구조물이었기 때문에 수많은 트러스들을 조립하는데 매우 유용하게 사용되었다.




7ced8272f5ca75826ba7c2a713c3213c236135286e60bd16ee71991036a3235958715d4725bd8d0f4f55b30a



캐나다암에게는 세명?의 친?구가 있다.


하나는 덱스터 Dextre 라고 불리는 일종의 추가 손 같은 로봇으로, 기존의 집게식 "손"이 뭔가를 옮기기에는 적당해도 그걸로 세밀한 작업을 하기에는 쪼오금 거시기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제작된 일종의 양팔 로봇이다.


2008년 3월 11일 발사되었으며, 이걸로 ESP에서 물건을 빼오거나 정거장 조립을 하는 등 섬세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되었다.



048ee319c8dd3aaf62bae98104d02a2ee918806f8c35a271b9f58eb0d08a69f5ec03d48fa15973d8944836b193ae003c43de1c958b


두번째 친구는 모바일 베이스 Mobile Base System 라는 친군데, 캐나다암이 제 아무리 대단하다고 해도 결국 어디 붙어있어야하는 로봇팔인건 어쩔 수 없는 노릇.


팔을 어기적대면서 이동시킬 수는 있어도 그 상태에서 작업은 할 수 없다는 치명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거장에 레일을 깔아서 캐나다암이 움직일 수 있게 만든 일종의 기차같은 모듈 되시겠다.


참고로 인간이 우주 밖에서 선회 활동을 할때 필요하면 인간도 탈 수 있다. 분당 1.5미터의 엄청난 속도를 자랑한다고.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51af1ddcfa995bfde29fa56147ccf554aa641e0d844b8fbf08c46ad7bb19370ebffd237f7e0345de8c5374e0b00e0300a



참고로 본체는 이런 느낌이다.


7be58036fd9f0b925df287e746ee0b1f4694085df78064bb93cc10fc6138dc91457cf72e4b9bb0be



마지막 친구는 ISS 개선형 붐 어셈블리 Enhanced ISS Boom A.ssembly 다.


17.6미터의 캐나다암이지만, 가끔 임무를 수행할 때는 그것도 모자란다고 생각한 과학자들이 15.2미터의 일종의 "셀카봉"을 만들어 붙들어준 것 되시겠다.


참고로 2005년 콜롬비아가 고작 폼 조각 하나 때문에 폭발해버린 사건 이후로 우주왕복선은 지구로 복귀하기 전 기체 전체를 확인하는 새로운 프로토콜이 생겼는데, 이때 셔틀을 검사할 때 매우 유용하게 사용되었기도 했다.


여담으로, 윗 사진의 오른쪽 부분을 자세히 보면 우주비행사가 봉에 타고 있는걸 볼 수 있는데, P6 트러스를 옮기다가 사고로 일부가 손상되었는데, 이때 트러스 재배치를 맡아 EVA 중이었던 스콧 파라진스키 (의외로 미국에서 태어난 미국인이다)가 이걸 해결하기 위해 급하게 트러스 저 멀리 이동하기 위해 썼다고 한다.




01b8c229fced1bae67bed98a01de363648cfefb2c8b26027847f33278e5080a8ef58f00f25f7974ada4dd38f55a02e4caa9c9a945b3fbc2dbd5d0c0cd278063e6d4edd10102ba8182e09157b44cc



캐나다암은 2개의 원격 제어 시스템으로 조종되는데, 2개 시스템 전부 다 조종하는데 쓰이는건 아니고 한번에 딱 하나의 시스템만으로만 작동한다고 한다. 이 제어 시스템은 하나는 데스티니에, 하나는 큐폴라에, 달려있다고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임무는 휴스턴 관제센터나 캐나다의 채프먼 우주센터의 지상관제사들에 의해 수행된다고.



1ca8d535f1ed39af7cb3d9b61dee2529cb704e46c40e1e57100088bf4d12ac8ae96cca6144919bd38c44aeeb70cde98cdec26f700badaa039994201065577bfba0



2001년 7월 12일에는 퀘스트 에어록 Quest Joint Airlock 이 발사되었다. 미국 우주인들이 사용하는 우주복은 러시아 에어록에서 사용할 수 없었기 때문에 우주인들이 우주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새로 에어록을 만든거라고 한다, 



7ced8272f5ca75957aac87e4469c776b7193204c57e98e6515c9d0fe6d466924c2c9fa7853


2001년 9월 14일에는 러시아인들도 이에 질세라 피어스 도킹모듈 Пирс Стыковочный отсек 을 제작해 붙였다. 역시 러시아 우주인들이 우주로 나가고, 프로그레스나 소유즈 같은 우주선들이 더 안전하게 도킹할 수 있는 구획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었다.


참고로 2021년 7월 14일, 차세대 나우카 Наука 모듈을 달기 위해 폐기처분당했다.



7ced8272f5ca758b6fb6d88a06d8362eec1518aadee45858751b7c088e6a2824e84034e34d201167f1



내부 모습.




048ee36bb387079667adc58a12de27368c23846d6905c822711f790d9dd8f3cad7d6737ace82c26765dc1c9b1cd9d5dbb7dc9c5a1c6fe175b076abce2f8967315e7a12b88797c89b0f9ffce2ed5ef6ac



19년 하고도 315일 15시간동안 인류를 위해 봉사해온 모듈의 마지막 사진.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7

고정닉 9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상황이 닥쳐도 지갑 절대 안 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2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31/2] 운영자 21.11.18 5250768 424
233376
썸네일
[이갤] 고깃집에서 풀코스로 먹는 흑인...jpg
[207]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10449 35
233374
썸네일
[메갤] 파국을 면치 못할 거라 말하는 중국인
[1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6965 109
23337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사람보다 잘먹는 개 식단.jpg
[295]
섬마을대머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22730 233
233370
썸네일
[카연] [단?편?] 만물 보부상 김미니언
[23]
전투변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4714 49
233368
썸네일
[조갤] 영국여행에서 찍어온 새사진
[35]
뒷산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4305 39
233366
썸네일
[이갤] 한국에는 식인행위가 없었을까?
[271]
이갤러(119.203) 01:05 10178 103
233364
썸네일
[야갤] 신체검사 한 개그맨(?) 차은우.jpg
[182]
야갤러(210.179) 00:55 12965 70
23336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공연중 다리가 박살난 가수...jpg
[160]
빠요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21614 186
233358
썸네일
[토갤] (리뷰/스압) 대한민국의 순수기술로 만든 '로보트 태권브이V' 프라모델
[102]
티리아=나레이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10270 115
233354
썸네일
[대갤] 대만의 임금이 심각하게 낮은 이유
[245]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14697 101
233352
썸네일
[유갤] 대한민국 유명 영화 감독들의 학력..JPG
[118]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3421 61
233350
썸네일
[야갤] 류수영 고추장버터등갈비 레시피.jpg
[13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1811 69
23334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인터넷 짤을 그대로 믿으면 안되는 이유
[197]
ㅇㅇ(210.183) 05.22 40115 351
233346
썸네일
[이갤] 기네스북에 기록된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새...jpg
[187]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7474 144
233344
썸네일
[크갤] 스압주의) 크레 집 만듬
[34]
까스박명수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5495 26
233342
썸네일
[자갤] 주차장 차단기 보고 림보하다가 부셨는데 그냥 도망간 외국인들
[147]
ㅇㅇ(146.70) 05.22 14102 87
233340
썸네일
[로갤] 30대 아저씨가 림버스 하는 만화 - 12화 (3장편)
[74]
라아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9009 75
233338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도전골든벨 레전드
[207]
마오쩌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1622 206
233336
썸네일
[디갤] 저번 주말 다녀온 순천만정원, 습지 (19장)
[33]
2015100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5386 23
233332
썸네일
[유갤] 배민 회사 다니는 직원의 혜택
[235]
ㅇㅇ(84.17) 05.22 29510 29
233330
썸네일
[이갤] 세계의 특이하게 번식하는 새...jpg
[160]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8384 108
233328
썸네일
[블갤] 스압) 히마리와 함께한 전시부스 참가자의 온리전 후기
[119]
DBshotg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0748 82
23332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해외메이플의 드랍률실험
[218]
흑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5275 116
233324
썸네일
[야갤] "안 비켜줄 거예요"...도로 한복판서 춤판.jpg
[13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0553 72
233322
썸네일
[이갤] 자식한테 용돈 바라지말라는 맘카페 회원...jpg
[40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5754 149
233320
썸네일
[애갤] 터키하니까 추억이 새록새록
[69]
사과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7626 21
233318
썸네일
[야갤] 떡볶이는 언제, 누가 처음 만들었을까?.jpg
[3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1538 236
233316
썸네일
[새갤] 다시 쓰는 기업사-대우자동차
[86]
물냉면비빔냉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9561 47
23331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고슴도치 성장
[167]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0005 253
233312
썸네일
[야갤] 오늘의 한녀뉴스
[415]
ㅇㅇ(121.65) 05.22 25891 378
233308
썸네일
[로갤] 일본 종주 후기! <1편 : 규슈 지방>
[40]
bono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6353 40
233306
썸네일
[런갤] 유재석이 말하는 무도시절 하하가 저평가 받는 이유 ㄷㄷ
[402]
ㅇㅇ(1.239) 05.22 25825 90
233304
썸네일
[이갤] 역대 최고의 <영화 OST>...TOP 15..JPG
[171]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2854 13
233302
썸네일
[야갤] 천사소녀 네티가 한국에서 인기 많았던 이유
[553]
야갤러(146.70) 05.22 26275 314
23330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17년전 눈썹밀린 애 근황
[167]
이게뭐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53995 456
233298
썸네일
[야갤] 일본 특급 유망주가 태극마크 달고 '금', 일장기 포기 이유.jpg
[34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2020 364
233296
썸네일
[포갤] 안녕하세요 고동치는달 피규어 1년만에 리메이크 제작했습니다!
[80]
포붕모델러(58.140) 05.22 12676 87
233294
썸네일
[대갤] 中, 돈자랑 하면 SNS 계정 날아간다... 왕홍들 대거 타격
[615]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4293 352
233292
썸네일
[싱갤] 대부업체들의 30일 무이자 대출
[261]
헌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32298 271
233290
썸네일
[야갤] 라스) 티파니가 요즘 아이돌들한테 하고픈 말.jpg
[44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7882 217
233287
썸네일
[자갤] 차에 적힌 연락처 다 적어간 남성들, 어디에 쓰나 했더니
[109]
ㅇㅇ(149.34) 05.22 27435 54
233286
썸네일
[스갤] 초스압) 침착맨: 곽튜브는 더 이상 친구가 아니다
[256]
스갤러(89.187) 05.22 39347 93
233284
썸네일
[야갤] 농협은행서 총 64억 원 규모 배임사고 터졌다.jpg
[20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8849 101
23328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조선시대 엘리트의 승진 코스
[319]
여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5138 100
233280
썸네일
[이갤] 전북도청 고위 간부 갑질 논란 ㄷㄷ
[196]
ㅇㅇ(85.203) 05.22 13730 106
233278
썸네일
[헤갤] <<용인에서 서울까지온 헤붕이 썰푼다>>
[47]
뚝배기미용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9227 34
233276
썸네일
[필갤] 일본 슬라이드-1
[26]
Eyelev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6899 22
23327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해외여행 무용론
[877]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4715 391
233272
썸네일
[야갤] 무릎에 여친 앉히고 오토바이 쌩쌩…무개념 커플
[11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6212 3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