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폴아웃 드라마 알고 보면 재밌는 부분들..JPG

홍지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4.20 09:00:02
조회 34390 추천 149 댓글 231

- 관련게시물 : 폴아웃 드라마 해외 레딧 대체적인 반응.reaction

- 관련게시물 : 폴아웃 드라마에 나온 무기 모음 -2-



1. 볼트 보이 이미지의 의미


7cf3da36e2f206a26d81f6e74487776a




베데스다가 폴아웃 IP를 인수한 뒤,


엄청난 푸쉬를 받으며


시리즈의 대표 마스코트는 물론이고


밈 수준으로 자리잡은 볼트 보이.



7ff3da36e2f206a26d81f6ed4f88756b


볼트 보이의 대표적 이미지인


따봉 + 윙크 조합은


불호가 없는 귀여움 느낌 덕분에


게임 커뮤니티는 물론이고 이 외 에서도 은근히 많이 쓰일 정도로 히트침.



7eee9e31e0d0288650bbd58b36807d6afe2e


79e99e31e0d0288650bbd58b368570698fac


클래식 시리즈에서도 약 빤 느낌의 볼트 보이였지만


볼트 보이 하면 생각나는 따봉 + 윙크 조합의 이미지는


당시에는 그리 대중적인 이미지는 아니었음.


그래서 일부 클래식 유저들은 폴아웃3부터 최초로 등장한 것이라고 착각했었을 정도.


클래식 시리즈에선 D&C 풍자한 1편의 메뉴얼이나 택틱스 아이콘으로만 잠깐 나오는 수준이었고


우리가 아는 대중적인 따봉 + 윙크 조합은


앞서 말했듯이 베데스다가 폴아웃 3에서 본격적으로 만들고 푸쉬하면서 자리잡은 이미지임.



7ff3c028e2f206a26d81f6e341807368


폴아웃 3 출시 당시는 물론이고 출시 이후에도


많은 폴아웃 팬들은 볼트 보이의 따봉 + 윙크 조합이 어떻게 생겼는지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았음.


이런 와중에 레딧에서


어떤 상황이 되면 도망가야 하는지를 가지고 토론을 하다가


한 유저가


"핵 폭탄의 버섯 구름을 목격한다면 팔을 펴고 엄지 손가락을 대봐라. 


버섯 구름이 엄지 손가락보다 크다면 너는 방사능 피폭 영향권에 있으니 재빨리 도망가야한다"


라는 댓글을 달았음.


당시 많은 유저들은 이 댓글을 보고 바로 볼트 보이의 이미지를 떠올렸을 정도였고


해당 댓글을 쓴 사람도 볼트 보이를 상당히 염두해두고 쓴 느낌이었음.


그런지라 해당 댓글은 순식간에 각종 커뮤니티에 퍼지기 시작함.



78f3da36e2f206a26d81f6e64683726e


국내 커뮤니티에서


"게임 케릭터가 엄지를 올린 이유...JPG", "볼트 보이의 숨겨진 의미 ㄷㄷㄷ... JPG" 같은 제목으로


윗 내용의 짤이 첨부되면서


국내에서도 볼트 보이의 의미가 저 의미인줄 아는 사람이 많음.



7ef3c028e2f206a26d81f6e641817669



하지만 레딧에 달렸던 댓글은 애초에 뇌피셜이었는데


각종 생존 전문가들도 해당 댓글 내용은 사실 무근이라는 답변을 내렸고


(애초에 버섯 구름이 보이면 엄지고 나발이고 그냥 대피하는게 맞다고 함)


폴아웃 시리즈 원작자인 브라이언 파고도


클래식 시리즈에서 처음 쓰였던 해당 이미지도


볼트 보이의 긍정적인 태도를 보여주려는 이미지이지


그런 숨겨진 의미는 없었다고 팬들에게 답변해준 바 있었음.


많은 팬들은 앞선 숨겨진 의미가


폴아웃 시리즈의 블랙 코미디 성향 및 미쳐 돌아가는 분위기에 어울린다고 생각했기에


레딧 유저의 단순 뇌피셜로 결론이 나자 당시에는 실망하고 아쉬워 하는 분위기가 많았는데....


79f3c028e2f206a26d81f6e74e85736d28


놀랍게도


이번 폴아웃 드라마에서


작품 시작을 알리는 도입부로


당시 레딧 글과 댓글의 내용을 그대로 차용하는 팬 서비스를 보여주었음.


세계관에서 볼트 보이의 모델로 활동한 배우가


해당 레딧 댓글의 내용을 직접 말해주는 장면이 나온 것.


78f3c028e2f206a26d81f6e64386706c


7bf3c028e2f206a26d81f6e64680736b



볼트 보이 이미지가 탄생하게 된 배경 스토리를 보여주는


해당 장면은 단순히 팬 서비스는 물론이고


그 뒤로 자연스럽게 아포칼립스 상황으로 이어지는 장치로 사용했기에


드라마 공개 초기부터 서로 싸우던 각종 게임 커뮤니티는 물론이고


웹진, 언론, 평론가들에게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음.




2. 쿠퍼 하워드와 토드 하워드?!


78f3da36e2f206a26d81f6e342887264


앞서 언급한 볼트 보이의 모델이 된 인물은


드라마에서 쿠퍼 하워드라고 나오며


해당 인물은 드라마 주인공이기도 함.


그런데 '하워드' 라는 합리적 의심이 가는 이름을 가지자


일부 팬들 사이에선 토드 숭배 행위니 뭐니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7af3c028e2f206a26d81f6e74185776b



실제로 IGN 기자가 조나단 놀란에게 직접 물어보기도 했음


하지만 놀란은 공식적으로는 '노 코멘트' 하겠다고 선언함..




3. 플레이어들의 페르소나로 표현하고자 한 맥시무스


75f3c028e2f206a26d81f6e14189736a


드라마 주인공 중 하나로 나오는 맥시무스.


이 케릭터는 조나단 놀란이 본인이 폴아웃 시리즈를 처음 했을 때의 경험을 담은 케릭터였다고 함.


토드 하워드도 해당 케릭터가 플레이어의 느낌을 주고자 했다고 밝히면서


놀란 + 토드 모두 유저 경험을 대표하려고 만든 케릭터임이 알려짐.


실제로 놀란은 좋은 무기를 어떻게 하면 얻을 수 있을지


BOS 애들이 입고 있는 장비가 좋아 보여서 들어왔었던 경험 등등


이런 확실한 선도 아니고 악도 아니고


단순하게 흘러가는 대로 플레이하는 느낌을 해당 케릭터로 담아 내려고 했다고 함.




4. 모든 구울은 결국 페럴 구울이 되며, 이를 치료할 수 있는 약이 있다


폴아웃 시리즈에서 은근 꾸준히 언급되었지만


팬덤 사이에서 나름 주기적으로 토론 주제로 올라온 내용이 이번에 드라마를 통해 확실하게 정리가 되엇음.



7beb9e31e0d0288650bbd58b3684746d0fc7


폴아웃 3에 등장하는 언더월드라는 곳은


원래는 멀쩡한 구울이었지만 나중에 페럴화가 된 녀석들을 모아 격리한 곳임.


작중 인물들의 대사로는 멀쩡한 구울도 중붕 생활을 하다보면 페럴 구울이 된다는 내용이 짤막하게 언급이 되었음.



74f3c028e2f206a26d81f6e040817d

뉴베가스에서도 구울화된 이등병을 사살할지 말지 정하는 선택지가 하나 있는데


여기서 이등병을 죽일려는 상사의 대사를 통해


구울은 언젠가 페럴화가 된다는 것을 유추 가능했음.



78e89e31e0d0288650bbd58b3683766e6d9eee


폴아웃 4 : 누카 월드에 등장하는 레이첼 왓킨스의 홀로테이프를 통해


해당 내용은 보다 발전해서 '치료제'까지 있다는 것이 등장하는데


레이첼 왓킨스는 치료제를 구하려다 실패해서 결국 페럴화가 되기 전에 스스로 목숨을 끊음.


사실 시리즈 내내 어느정도 일관된 묘사가 있었으나


해당 내용이 주요하게 다뤄지지 않고 일부 케릭터들의 대사 or 선택지 or 홀로테이프 로그로만 등장해서


폴아웃 팬덤 사이에서도 해당 인물들의 의견일지, 아니면 실제 설정인지에 대해 의견이 분분했으나


이번에 드라마를 통해 구울이 페럴화 되는 순간과


실제로 이 페럴화를 막는 치료제가 공식적으로 등장하면서


관련된 논쟁은 끝나게 됨.




7cec9e36ebd518986abce8954e897c6d5c


7cef9e36ebd518986abce895478275692379



37a79e36ebd518986abce8954285766842



참고로 폴아웃 드라마가 성공적으로 런칭하면서


폴아웃 시리즈 판매량이 드라마 + 세일 효과로 엄청 늘어났고


동접도 뜬금포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


덕분에 베데스다 + 아마존 모두 만족했는지 시즌 2 제작도 바로 확정나면서


앞으로 서부쪽은 게임 시리즈 보다는


드라마 중심으로 이야기 풀어갈 듯








출처: 중세게임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49

고정닉 57

3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경제관념 부족해서 돈 막 쓸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13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28/2] 운영자 21.11.18 5184670 424
232274
썸네일
[카연] 짝사랑하는 사람과 하는 만화
[22]
아바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1903 29
232272
썸네일
[미갤] 혼자 이탈리아 시골에 간 한국인.jpg
[3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1928 32
232270
썸네일
[디갤] zfc 1년의 사용기록
[24]
새가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081 16
232269
썸네일
[모갤] 스압, 데이터) 시애틀 --> 밴쿠버 암트랙 후기
[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1306 24
232267
썸네일
[포갤] 일본인에게 시티팝을 아냐고 물어본 결과
[13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6593 80
23226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신사 참배를 하러 가보자!!!(장문주의)
[76]
여우야여우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2812 30
232262
썸네일
[새갤] 1978년, 박정희 대통령 수도이전 계획 발표순간..mp4
[273]
합성망고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5284 109
232260
썸네일
[이갤] 미국에서 할렘같은 흑인 빈민가가 생긴 이유.jpg
[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5870 38
232259
썸네일
[카연] 진호의 순수한 연애몽마들 5화
[36]
po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3965 69
232257
썸네일
[디갤] 20년 야로나 직전에 다녀왔던 교또 거리 사진 (17장)
[17]
ㅇㅁㄹㅇ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262 9
232256
썸네일
[카연] (ㅇㅎ) 다우지수 4만 돌파 기념으로 TS해본.manhwa
[40]
새만화금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5006 46
232254
썸네일
[걸갤] 직장인 블라인드 뉴진스 여론..jpg
[827]
ㅇㅇ(106.101) 01:50 32672 444
232252
썸네일
[유갤] 강남 안과의사가 말하는 서울대 현실..jpg
[287]
유갤러(195.181) 01:40 28244 256
232250
썸네일
[야갤] 피식대학 사과문 ㄹㅇ...jpg
[882]
슈화(착한대만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36847 311
232247
썸네일
[미갤] 범인을 꼭 알아내겠습니다.라는 약속을 16년 뒤 지켜낸 형사.jpg
[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9326 72
232245
썸네일
[야갤] [속보] 직구금지 철회
[942]
루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44788 691
232244
썸네일
[이갤] 영국 BBC 선정 가장 위대한 영국인..하 끝
[30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22881 76
23224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마인크래프트속 아르마딜로의 디테일....
[96]
minh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0 28755 178
232239
썸네일
[디갤] 시그마 30.4 + a6000, 도쿄
[27]
스무살겜안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9120 8
232237
썸네일
[미갤] 새벽에 사라진 언니.. 실종된 언니의 충격적인 사실.jpg
[33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26057 155
232235
썸네일
[유갤] 인간 에임핵이라고 평가받는 FPS 선수..gif
[462]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29506 191
232234
썸네일
[디갤] 쇠제비갈매기의 교미
[106]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14692 98
232232
썸네일
[싱갤] 백인 유전자가 씹오지는 이유.jpg
[485]
올아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47758 189
232230
썸네일
[이갤] 서양에서 유행했던 소름 돋는 어플.jpg
[144]
라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32429 169
232229
썸네일
[카연] 전학생의 XXX를 먹고 싶어하는 여고생..! manhwa
[280]
니소라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7061 402
232227
썸네일
[메갤] 한국에 대한 선입견, 일본인 인터뷰
[346]
ㄴ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6840 258
232225
썸네일
[야갤] 이자 20% 아반떼 풀 할부남 근황...JPG
[491]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37368 355
232222
썸네일
[미갤] 가난의 처절함을 보여주는 어느 남자 연예인.jpg
[4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35928 127
23222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혼란한 사이 선진국 별 투자이민 비용을 알아보자
[27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19079 112
232219
썸네일
[프갤] 다크소울3 거인 욤 피규어 출력 도색 해옴
[71]
도색하는망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9744 81
232217
썸네일
[중갤] 논란중인 유비소프트가 고용한 일본 역사 전문가의 실체...
[238]
rtO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1804 176
232215
썸네일
[카연] TRPG 자보레인져 2화
[48]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9228 80
232214
썸네일
[미갤] 요즘 PC방 알바.jpg
[433/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51002 213
232212
썸네일
[기갤] 무한도전에서 춤추던 김윤의 작가.jpg
[22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32901 130
232210
썸네일
[대갤] 이탈리아 최대 만화축제에 자리 잡은 韓웹툰
[303]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2795 63
232209
썸네일
[싱갤] 김성모식 여자깡패
[423]
코브라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45847 616
232207
썸네일
[이갤] 한번 실수하면 몇백억이 날라간다는 직업...jpg
[680]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47979 221
232204
썸네일
[유갤] 함허동천 야영장 2박 후기
[44]
댕댕이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9214 26
232202
썸네일
[새갤] 홍준표 "누굴 심판하겠단 건지.. 보수, 유연해야 살아남아"
[477]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19961 120
232200
썸네일
[카연] 바다거북 탐정을 만난 분홍이와 노랑이.manhwa
[245]
염승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11082 74
232199
썸네일
[대갤] 황당황당) 日도로 한가운데 위치한 공동묘지... 18년째 개통 못한 이유
[244]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19370 233
232197
썸네일
[코갤] AI 때문에 산업디자인 직종 개ㅈ된 상황.jpg
[444]
Carmicha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41097 349
232195
썸네일
[싱갤] 남자 성추행 피해자 고소후기 (3줄요약 있음)
[420]
ㅇㅇ(118.36) 05.18 43080 870
232194
썸네일
[걸갤] 여초 맘카페 민희진 사태 여론 상황….jpg
[404]
ㅇㅇ(106.101) 05.18 41456 396
232192
썸네일
[미갤] 호불호 확실한 빠니보틀 구글맵 리뷰..jpg
[24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38941 312
232190
썸네일
[부갤] 저출산 원인 분석한 노벨상 교수와 한국언론 장난질.
[450]
라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7329 820
232189
썸네일
[기갤] 강형욱회사 직원이 잡플래닛에 폭로한거 봐
[879]
ㅇㅇ(106.101) 05.18 47596 652
232185
썸네일
[대갤] 日, 건설회사에서 불법 아동노동 적발... 11세 소년에게 굴착기 운전
[536]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25822 284
23218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직구차단 이유 말안되는점
[997]
명란젓코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40177 53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