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정성글) 당신이 보는 건 진짜인가요? <가스등>앱에서 작성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4.20 17:50:01
조회 18628 추천 112 댓글 53

74ec8307b2f368f52399f2e1359c706e44579b1a3ed85d936eccc26807f76e0a0a133f8f9a143c3c04962f5797ba4cbb022ece9882

요즘 어느 순간부터 "가스라이팅"이란 용어가 유행하고 있다. 상대방의 자주적인 행동력을 세뇌로써 마비시키고 점차 종속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런데 나는 개인적으로 요즘 이 용어의 남발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 어느 시점부터 "가스라이팅"이란 용어가 "내가 싫어하는 대상을 비난하고 싶은데 마땅히 할 말이 없을 때 쓰이는 첫 번째 단어" 정도로 쓰이는 것 같아서다. 그런 식으로 용어가 오용되면 진짜 피해자들을 구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가스라이팅"이란 용어도 심리학계에서 공인한 용어는 아니고, 영화 제목에서 따온 것이다. 

그렇다면 가스라이팅의 어원이 된 가스등은 어떤 영화일까? 한 번 그것을 알아보고자 한다.

*****

• 제목: <가스등>

• 원제: Gaslight

• 감독: 조지 큐커

• 출연: 잉그리드 버그만, 샤를 부아예

• 개봉: 1944년 5월 4일

• 원작: 1938년 패트릭 해밀턴의 연극 "Gas light"


<줄거리>

7b9f8202bc8219f023ea8697439c7018d4696c76f8432ab3b7ab29c0325b45944a8a4dab75f7dd2f4f849531b0b5f9a8bd3fc6909b

영국 런던에서 유명한 여류 음악가가 피살된다. 경찰은 범인을 잡지 못하였고, 그녀의 어린 조카 폴라(잉그리드 버그만)는 트라우마를 안은 채 이탈리아로 음악 공부를 하러 떠난다.

이탈리아에서 폴라는 그레고리(샤를 부아예)와 만나게 되고 사랑에 빠진다. 결국 그와 결혼하기 위해 음악공부까지 그만두고 런던으로 돌아온다.

런던의 옛 이모 집에 돌아온 폴라는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이모가 살해당할 당시를 기억하며 힘들어한다. 그레고리는 그녀를 위해 이모의 물건들을 다락방으로 옮긴다.

폴라는 이모의 물건을 정리하던 중, 사건 발생 이틀 전에 ‘서지스 바우어’라는 인물이 이모에게 보낸 편지를 보게 된다. 그레고리는 갑자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더니 얼버무린다.

7aeb8071c08a6bf423ec8297479c706d9250fc4bf96804b646a6b3e7d107ac4f578b19096dcbefd71b1d8c1222d0c39c527931b2

그레고리는 폴라를 위해 새 가정부도 들이고, 그녀에게 브로치도 선물한다. 그레고리는 폴라에게 브로치를 선물하면서 '당신은 건망증이 심하니까 잃어버리지 마'라는 말을 한다.

그런데 런던 거리를 걷던 중 폴라는 진짜 그 브로치를 잊어버린다. 폴라는 미안한 마음이 들어 사과하는데, 그레고리는 괜찮다고 다독이면서도 은근슬쩍 폴라를 건망증 환자로 몰고 간다.

한편 폴라의 집에 설치된 가스등이 밤만 되면 계속 불빛이 약해진다. 가스등은 집안 전체와 가스를 공유하기 때문에, 다른 방에서 가스등을 켜면 가스 화력이 약해졌다. 폴라는 그걸 보고 가정부에게 "어디서 가스등을 쓰고 있는거냐"고 묻지만, 버릇없는 가정부는 폴라가 한심하다는 듯이 대꾸한다.

0eebf671c68469f723ee8096419c706f2f206f7cb0b7319f6262f2dd416c7d9ce71e9bf85d6c4caff5b5f18cf0056da7f62717a4

가정부의 행동에 불쾌함을 느낀 폴라는 그레고리에게 이걸 알리지만, 그레고리는 과민반응이라며 몰아붙인다. 게다가 집안 물건들이 자꾸 사라진다며 폴라를 범인으로 의심하고 궤변으로 그녀를 세뇌한다.

결국 폴라는 외출도 혼자 못 나가는 신세가 된다. 나름대로 저항할 생각이 있었던 폴라는 그레고리에게 근처에서 열리는 음악회에 나가고 싶다고 강하게 요구한다. 그레고리는 계속 말리지만 폴라의 강한 고집을 꺾진 못한다.

그런데 그레고리는 음악회장에서 자기 시계가 사라졌다며 폴라를 몰아붙인다. 폴라는 시계를 가져간 적 없다고 항변하지만, 그녀의 가방에서 그레고리의 시계가 발견된다. 폴라는 참다못해 눈물을 흘리고, 그레고리는 폴라의 정신이 이상하다며 집에 감금한다.

7b9e8576c6836cf623ea8ee0439c706d5978fa44f03465ae487a2b893e77d5be8c56821db02a3b60eaf75086c3d4521ec0621661

그렇게 자기자신마저 믿지 못하고 집에 감금당한 폴라. 한편 폴라 이모의 팬이었던 경찰 브라이언(조지프 코튼)은 폴라 이모의 사건을 계속 조사하다가 폴라가 사건이 일어난 집에서 산다는 것을 알게된다.

그는 오랫동안 기회를 엿보다가 집안으로 들어와 쇠약해진 폴라를 만난다. 그녀에게 자신이 이모의 팬이었음을 알린 브라이언은 스스로를 미쳤다고 말하는 폴라를 다독이며 그녀가 미치지 않았음을 확인시켜준다.

여러 번의 조사를 통해 그레고리가 범인임을 거의 확신하던 브라이언은 다시 숨어있다가 폴라를 다그치는 그레고리를 꾸짖으며 나타난다.

그레고리와 거친 몸싸움 끝에 그를 제압한 브라이언. 알고보니 그레고리는 폴라의 이모를 살해하고, 그녀의 보석을 찾기 위해 폴라와 결혼한 뒤 매일 밤 다락방의 물건들을 뒤졌던 것이다.

그레고리는 의자에 묶인 채 폴라에게 자신을 풀어달라 하지만, 진상을 알게 된 폴라는 당한 대로 똑같이 갚아주며 그레고리를 경찰에 넘긴다.

그 뒤 폴라와 브라이언은 서로를 사랑하게 된다.



<리뷰>

0e9f8771b3f16ffe23e68093379c701ec0a7cf3f7fbc20dc75224b778115e406811cd02d60795e0b2ad4d0e9f1b34b8eb82e1d1d

이야기를 보면 알겠지만, 원래 <가스등>에서 그레고리가 폴라에게 하는 행동은 "폴라 스스로 자신의 지적 능력을 의심케 한 뒤 점차 종속시켜 조종하는 것"이다. 

그러나 어느 순간부터 <가스등>이라는 영화가 발굴되면서 가스라이팅이란 용어도 그냥 "세뇌" 정도로 압축된 듯한 느낌이다.

어쩌면 상대가 자신에게 조금이라도 비판적일 때마다 가스라이팅 딱지를 붙이는 것이, <가스등>의 원작자가 가장 우려하던 상황이 아닐까? 일부 세력이 그런 식으로 입을 봉하고 여론을 흔들기 때문이다.

우리가 뉴스를 보고, 사건을 접할 때마다 항상 비판적인 사고를 유지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지금과 같이 양극단과 서로를 향한 비난이 난무하는 사회에선 그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고 사건을 객관적으로 보는 능력이 필요하다.

최근에 AV 페스티벌에 대한 모 여성단체의 행동은 좋은 의미에서나 나쁜 의미에서나 가스라이팅의 모든 것을 충족한다. 그들은 AV 페스티벌이 마치 비정상적인 성범죄 예비 행사인 것처럼 여론을 흔들고 사람들이 제대로 된 생각을 하지 못하게 만들면서, 동시에 공격자들에겐 가스라이팅 딱지를 교묘하게 붙인다.

그런 주장을 하는 자들은 마치 자신들이 ‘폴라’가 되었다고 여기겠지만, 사실 그들이야말로 폴라를 괴롭히는 ‘그레고리’가 되었음을 우리는 자각해야 한다.

- dc official App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12

고정닉 46

3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상황이 닥쳐도 지갑 절대 안 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2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29/2] 운영자 21.11.18 5316656 424
234363
썸네일
[대갤] 한국남자 못생겼다는 짱깨 여자 ㅋㅋㅋ
[5]
대갤러(58.235) 20:25 217 15
234360
썸네일
[바갤] 셀프튜닝)RS미러 스천알알미러로 바꾸기 대작전 2
[25]
TGO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5 953 22
234357
썸네일
[무갤] 위기 돌파하려던 은행, 또 다른 위기 봉착
[51]
ㅇㅇ(176.83) 20:05 2748 32
234354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희귀병으로 발이 타들어가는 고통을 매순간 느끼는 여인
[314]
아카식레코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5 18285 155
234351
썸네일
[야갤] 탈북자의 태국 감옥썰...JPG
[162]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45 19843 391
23434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해외에서 유행한다는 한식 레시피
[235]
ㅇㅇ(221.143) 19:25 13495 110
234343
썸네일
[디갤] 후쿠오카 가서 사진 찍고 왔어요
[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5 2433 19
234341
썸네일
[미갤] 침착맨 택시 탔을때 썰.jpg
[20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5 11235 59
234339
썸네일
[주갤] 일본여자 사야카가 바라본 한국의 남성인권.jpg
[41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5 12013 427
234337
썸네일
[싱갤] 알쏭달쏭 북한도 결국 한반도인데 산에 왜 풀이 없음?
[439]
ㅇㅇ(1.231) 18:50 26499 435
234335
썸네일
[카연] 실화)중딩때 친했던 요망한 여자애.manhwa
[194]
크루키드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18066 316
234333
썸네일
[야갤] 미국 카지노, 잭팟 터졌는데도 무효 처리...JPG
[479]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0 31369 634
234331
썸네일
[디갤] 헬스 후 유산소는 귀가길 사진찍기로 대체한다 (13장)
[37]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6435 20
234330
썸네일
[새갤] 검찰, 文 청와대 민정실 행정관 압수수색
[153]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1 6076 93
234327
썸네일
[싱갤] 10억 신용대출로 주식해서 7700만원 만든 아재.jpg
[266]
ㅇㅇ(211.219) 18:25 18235 80
234321
썸네일
[니갤] 서사페 첫째날 후기
[72]
단팥빵좋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 6119 12
234318
썸네일
[이갤] 극한직업 필리핀의 참치잡이...jpg
[119]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5 11534 96
234316
썸네일
[크갤] 노원맥주축제 후기
[72]
peat약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9946 27
234314
썸네일
[싱갤] 감동감동 백령도 10년째 지킨 백발의사
[18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17653 288
234312
썸네일
[미갤] 지디 포스 신발 리셀가 듣고 놀란 대성.jpg
[13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15131 99
234310
썸네일
[대갤] 중국이 이슬람 모스크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 (feat. 인도)
[181]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5 10085 184
234308
썸네일
[미갤] 옐런과 파월의 대환장 돈파티가 시작됐다
[207]
ㅇㅇ(45.88) 17:30 12521 103
23430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톰홀랜드 로미오와 줄리엣 양키 반응...
[2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18428 247
234304
썸네일
[야갤] 몰래 침입해 낙서 척척.. 그래피티 남긴 외국인.jpg
[1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0 12244 61
234302
썸네일
[이갤] 근본 닭갈비에 대해 설명하는 빠니보틀...jpg
[223]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15721 124
23429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은근 잘 안 알려진 박정희 업적
[84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5 34851 846
234296
썸네일
[디갤] 교토 일상 사진
[74]
유동교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5875 40
234294
썸네일
[주갤] 공인중개사는 왜 존재하냐?
[421]
주갤러(117.111) 16:55 19569 370
23429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오픈 후 3개월치 예약 다 찼다는 장애인 미용실.jpg
[187]
안심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29943 193
234290
썸네일
[블갤] 블아빵 100+@개 사먹은거 인증.jpg
[28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5 16212 123
234288
썸네일
[카연] 내 딸을 잡아먹은 도플갱어에 대하여(下)
[302]
김윤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12876 393
234287
썸네일
[중갤] 속보요, 속보!!! (feat 연금개혁)
[462]
ㅇㅇ(125.251) 16:39 22084 169
234285
썸네일
[박갤] 일본의 상황으로 보는 고령화 사회의 무서움
[35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15323 107
234283
썸네일
[싱갤] 빡침빡침 중국이 개인정보 수집하는 이유.jpg
[391]
ㅇㅇ(121.161) 16:20 22616 371
234281
썸네일
[공갤] 영국 징병제 부활
[515]
ㅇㅇ(118.235) 16:10 23746 198
234279
썸네일
[야갤] 야동 볼거면 품번 있는 야동을 보라...JPG
[590/1]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68828 469
234275
썸네일
[더갤] "조국당 민생1호법안은 '일하는 사람' 위한 기본법"
[303]
고닉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11036 46
234273
썸네일
[군갤] 그 유난떨던 푸바오 근황
[67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39450 402
234271
썸네일
[무갤] 병원도 약국도 없는데...의사까지 0명 된 마을
[484]
ㅇㅇ(176.83) 15:20 17056 104
23426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양치기 소년
[53]
ㅇㅇ(112.161) 15:10 11017 85
234267
썸네일
[해갤] 🌕 손흥민한테 찿아온 3번의 우승기회 ....txt
[411]
ㅇㅇ(211.46) 15:00 25872 729
234265
썸네일
[걸갤] 민희진 최신 근황...jpg
[549]
걸갤러(220.122) 14:50 41782 827
234263
썸네일
[기갤] 눈썰미가 부족하다고 말하는 배우 오정세.jpg
[11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14646 105
234261
썸네일
[부갤] 스압) 사건 터져버린 대구 아파트.
[538]
라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1 22805 265
234259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악플 때문에 자살한 이태원 생존자 고등학생
[1853/4]
ㅇㅇ(121.135) 14:20 41421 175
234255
썸네일
[카연] 톱머리 교도소의 우아한 일상
[36]
염승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0 13886 75
234254
썸네일
[주갤] 사건 반장은 왜 강형욱을 담구려 했을까...?
[977]
ㅇㅇ(110.15) 13:50 40691 2082
234252
썸네일
[기갤] 임영웅콘 클라스 ㅎㄷㄷㄷ
[338]
ㅇㅇ(106.101) 13:40 20857 115
234250
썸네일
[대갤] 제주서 번호판 없는 차량 도주... 잡고보니 中불법체류자
[189]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14880 22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