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공수처, '채 상병 사건' 피의자 첫 소환 통보앱에서 작성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4.24 10:30:01
조회 11282 추천 91 댓글 304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3b3c3c41e4810ab8bbf02892f99b290653695be7ceef5e78a765aab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공수처가 주요 피의자 중 한 명에게 처음으로 출석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첫 소환 대상은 당시 국방부 조사본부의 책임자.

즉 해병대 수사단의 사건 기록을 재검토해, 당초 8명이었던 범죄 혐의자를 2명으로 줄인 최종 결과를 내놓은 책임자입니다.

공수처 수사는 국방부가 재검토에 착수한 경위와, 처벌 대상이 줄어든 과정을 확인한 뒤, 더 윗선으로 올라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0b6c4c41e4810ab8bdeb88028c8248a0d365a32b9d17bd84c78b9c5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국방부 박경훈 전 조사본부장 직무대리에게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통보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0b7c2c41e4810ab8b749e5e7e4f0bad7d32afb21e2d2b9a319551b2

박 전 본부장 대리는 MBC와 통화에서, "공수처 통보를 받고 변호인을 통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조사 일정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0b7c6c41e4810ab8b2e559cc9609d821ab4aaeb39ad1c54aa91c2ab

공수처가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을 포함해 당초 출국금지했던 6명 중 한 명으로, 지난주 압수물 분석을 마친 공수처가, 핵심 피의자 조사에 본격 돌입한 겁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0b5c2c41e4810ab8ba08b0ba862dfeda4c6a0b193806fe9ace4e390

작년 8월 국방부 검찰단은 해병대 수사단이 경찰에 넘긴 '채 상병 사건' 기록을 찾아왔고, 박 전 본부장 대리는, 이 기록을 넘겨받아 재검토한 조사본부의 당시 책임자입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0b2c3c41e4810ab8bddbf06f321dc18534f7b2fdff0cdab305c8511

조사 쟁점은 두 갈래로 예상됩니다.

먼저, 이미 해병대 수사단이 경찰에 넘긴 수사기록을 조사본부가 재검토한 경위입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0b3c4c41e4810ab8b0f8549ac09fff11b88e6c0e1860b0c1c4f86

조사본부 관계자들은 MBC와 통화에서 "처음엔 재검토 지시를 거부했지만, 이종섭 전 장관이 직접 '하명', 즉 명령을 내려, 따를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1b7c5c41e4810ab8b9dbe12e5e65df3d31e406ed06124de48219ca0

공수처는 조사본부 관계자들의 휴대전화에서 "김관진 전 장관의 수사외압 사건처럼 될 수 있으니 조심하자"는 대화내역도 확보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1b7c9c41e4810ab8bfe37603814b602445cdf1700b955a80d837d4a

두 번째 쟁점은 당초 해병대 수사단이 8명으로 봤던 범죄 혐의자가 최종적으로 2명으로 줄어든 이유입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1b4c6c41e4810ab8b89aa7b68688ee7eb8ac28391991ac9de51b9d5

앞서, MBC 취재 결과 이종섭 전 장관은 최종 결과 발표를 나흘 앞둔 작년 8월 17일, 중간회의를 연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1b2c5c41e4810ab8b14927500e826027c04718e9ee98b9a689ebf75

박 전 본부장 대리는 당시 회의에 참석해, 재검토 상황을 보고한 핵심 당사자입니다.

박 전 본부장 대리는 해군 대령으로, 핵심 피의자 6명 중 계급이 가장 낮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1b2c8c41e4810ab8bdf973a9448dd239aaac64faffc5f50344653db

공수처 수사는 부당한 지시가 있었는지, 점점 더 윗선으로 향해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44392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6b6c1c41e4810ab8b2fd1b14ae4e1b7fd68bf0aea80cd4539f13d74

순직한 채 상병과 함께 실종자 수색 작전에 투입됐던 동료 해병대원들이 MBC에 당시 상황을 증언했습니다.

강한 물살이 눈으로도 보였지만 안전 장비도, 사전 준비도 부족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이들에게 내려진 지시는 '바둑판식으로 정성껏 탐색하라'는 것이었고, 결국 깊은 곳으로 들어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지난해 7월, 채 상병과 함께 실종자 수색에 나섰던 이 모 씨.

작전에 투입됐던 당시 상황을 지금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6b7c5c41e4810ab8be87491837513482dac9ea559a03e782de6027e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6b7c8c41e4810ab8b91ff85b3ce9892b1331b0c6bde5e62f3ae2cc7

하류 쪽으로 내려가면서 실종자를 찾던 이 씨는 채 상병이 속한 수색조와 합류합니다.

잠시 후 옆에 가던 부대원이 빠지는걸 시작으로 채 상병도 물살에 휩쓸렸습니다.

이 씨는 구사일생으로 구조됐지만 떠내려가는 채 상병을 속수무책 지켜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6b4c5c41e4810ab8bfb895cc5d00a8a8d9d98ae680a47c39125bd1c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6b5c5c41e4810ab8b31a183dce7d01180ca7f9ea22c236bdb1ee019

위험이 눈앞에 보이는 현장이었지만 사전 준비는 부족했습니다.

장화를 벗게 해달라는 건의는 묵살됐고, 실종자를 찾으란 압박만 커졌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6b5c8c41e4810ab8b3d75ab0a7344df7ea1a7c2139349e2940f08d2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6b2c7c41e4810ab8b2c92513cc5bd7a83726ec7afa9d362fd3982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6b2c8c41e4810ab8b73d7836f9d9b3d501fa032b9fb59c3c0b0a729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6b3c8c41e4810ab8b69de403689dd18571a21ccab1392fbd32d1593

당초 채 상병이 수색하던 곳은 깊이가 얕은 곳이었습니다.

그런데, '바둑판식으로 정성껏 탐색하라'는 사단장의 지시, 한마디에 상황은 급속히 나빠졌습니다.

동료들 간의 거리는 멀어졌고 수심이 깊은 곳까지 들어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7b7c1c41e4810ab8b9c30ddc675f49306767d49cee3be22c39fa114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7b7c5c41e4810ab8b931dff0c9b2c6c6431a6c250b841eafde293

채상병의 동료들은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군 수뇌부에 분노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44393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7b5c2c41e4810ab8b9099f157f2a5c997eb18bd399f033449e21aba

경찰에 넘겨진 수사 자료를 국방부가 되찾아가던 날, 이시원 대통령실 비서관이 국방부 참모와 통화한 기록을 공수처가 확인했다는 MBC 보도와 관련해 야권이 일제히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이 비서관의 사퇴와 채상병 특검법 통과를 촉구하는 압박 수위가 올라가는 가운데, 개입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대통령실은 여전히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7b2c0c41e4810ab8b45be709898c9fe4a03b08411dc64cf4e37f614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지난해 8월 2일, 이시원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이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과 통화한 내역을 확보했습니다.

해병대 수사단이 경찰에 넘긴 채상병 사건 수사 기록을 국방부 검찰단이 곧장 되찾아 간 바로 그날이었습니다.

민주당은 '대통령실이 전방위적으로 사건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이 비서관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7b3c7c41e4810ab8b4ed8c26f805110e7e4ec997688b47a2b326175

조국혁신당도 "이 비서관이 지시한 내용이 국방부 검찰단의 행동으로 옮겨졌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라며 소환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4b7c0c41e4810ab8b139860dc61d721f82dad889990b9ca5b22fc66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4b4c1c41e4810ab8bcf08e93fb1fe8a0de80e9833a7b4e7a5a2ee36

검사 출신인 이시원 비서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고, 국방부 법무관리관은 수사 외압 의혹의 핵심 당사자입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4b4c4c41e4810ab8b1e36900ff5bfee2fb9c729645c69c344eaed71

21대 국회 내 채상병 특검법 처리를 공언한 민주당은 윤 대통령을 향해 거부권을 사용하지 말 것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4b5c9c41e4810ab8b518afdfb8440854625940cb65c70fdb62d97e7

개혁신당도 "윤 대통령 스스로 채상병 문제 해결을 영수회담 의제로 올려서 협의하라"고 가세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ea34f83d1d7cbb4b2c2c41e4810ab8bb57b768e9a7b50930c78a54d16cec0e8180130

대통령실은 아무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일부 의원들의 찬성 의견에도 여전히 특검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국민의힘 역시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44394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91

고정닉 23

4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상황이 닥쳐도 지갑 절대 안 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2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31/2] 운영자 21.11.18 5252553 424
233376
썸네일
[이갤] 고깃집에서 풀코스로 먹는 흑인...jpg
[281]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18092 47
233374
썸네일
[메갤] 파국을 면치 못할 거라 말하는 중국인
[2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2286 164
23337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사람보다 잘먹는 개 식단.jpg
[385]
섬마을대머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28278 297
233370
썸네일
[카연] [단?편?] 만물 보부상 김미니언
[26]
전투변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7778 52
233368
썸네일
[조갤] 영국여행에서 찍어온 새사진
[39]
뒷산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7407 41
233366
썸네일
[이갤] 한국에는 식인행위가 없었을까?
[308]
이갤러(119.203) 01:05 14892 136
233364
썸네일
[야갤] 신체검사 한 개그맨(?) 차은우.jpg
[220]
야갤러(210.179) 00:55 18366 84
23336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공연중 다리가 박살난 가수...jpg
[184]
빠요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26640 218
233358
썸네일
[토갤] (리뷰/스압) 대한민국의 순수기술로 만든 '로보트 태권브이V' 프라모델
[111]
티리아=나레이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13540 131
233354
썸네일
[대갤] 대만의 임금이 심각하게 낮은 이유
[285]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18876 121
233352
썸네일
[유갤] 대한민국 유명 영화 감독들의 학력..JPG
[137]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6755 72
233350
썸네일
[야갤] 류수영 고추장버터등갈비 레시피.jpg
[1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4553 77
23334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인터넷 짤을 그대로 믿으면 안되는 이유
[205]
ㅇㅇ(210.183) 05.22 44042 375
233346
썸네일
[이갤] 기네스북에 기록된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새...jpg
[311]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0727 159
233344
썸네일
[크갤] 스압주의) 크레 집 만듬
[36]
까스박명수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6887 27
233342
썸네일
[자갤] 주차장 차단기 보고 림보하다가 부셨는데 그냥 도망간 외국인들
[156]
ㅇㅇ(146.70) 05.22 16467 98
233340
썸네일
[로갤] 30대 아저씨가 림버스 하는 만화 - 12화 (3장편)
[74]
라아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0370 75
233338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도전골든벨 레전드
[223]
마오쩌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3977 229
233336
썸네일
[디갤] 저번 주말 다녀온 순천만정원, 습지 (19장)
[34]
2015100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6538 23
233332
썸네일
[유갤] 배민 회사 다니는 직원의 혜택
[254]
ㅇㅇ(84.17) 05.22 32540 31
233330
썸네일
[이갤] 세계의 특이하게 번식하는 새...jpg
[162]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0369 113
233328
썸네일
[블갤] 스압) 히마리와 함께한 전시부스 참가자의 온리전 후기
[119]
DBshotg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1970 86
23332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해외메이플의 드랍률실험
[231]
흑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7508 124
233324
썸네일
[야갤] "안 비켜줄 거예요"...도로 한복판서 춤판.jpg
[13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2599 77
233322
썸네일
[이갤] 자식한테 용돈 바라지말라는 맘카페 회원...jpg
[422]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7961 156
233320
썸네일
[애갤] 터키하니까 추억이 새록새록
[70]
사과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8721 23
233318
썸네일
[야갤] 떡볶이는 언제, 누가 처음 만들었을까?.jpg
[3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3477 245
233316
썸네일
[새갤] 다시 쓰는 기업사-대우자동차
[86]
물냉면비빔냉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0703 49
23331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고슴도치 성장
[175]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1565 263
233312
썸네일
[야갤] 오늘의 한녀뉴스
[422]
ㅇㅇ(121.65) 05.22 27717 389
233308
썸네일
[로갤] 일본 종주 후기! <1편 : 규슈 지방>
[42]
bono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7404 42
233306
썸네일
[런갤] 유재석이 말하는 무도시절 하하가 저평가 받는 이유 ㄷㄷ
[423]
ㅇㅇ(1.239) 05.22 27698 90
233304
썸네일
[이갤] 역대 최고의 <영화 OST>...TOP 15..JPG
[173]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4043 13
233302
썸네일
[야갤] 천사소녀 네티가 한국에서 인기 많았던 이유
[561]
야갤러(146.70) 05.22 28000 326
23330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17년전 눈썹밀린 애 근황
[169]
이게뭐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56086 472
233298
썸네일
[야갤] 일본 특급 유망주가 태극마크 달고 '금', 일장기 포기 이유.jpg
[34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3557 376
233296
썸네일
[포갤] 안녕하세요 고동치는달 피규어 1년만에 리메이크 제작했습니다!
[80]
포붕모델러(58.140) 05.22 13832 91
233294
썸네일
[대갤] 中, 돈자랑 하면 SNS 계정 날아간다... 왕홍들 대거 타격
[625]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5918 364
233292
썸네일
[싱갤] 대부업체들의 30일 무이자 대출
[271]
헌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33972 286
233290
썸네일
[야갤] 라스) 티파니가 요즘 아이돌들한테 하고픈 말.jpg
[46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9694 224
233287
썸네일
[자갤] 차에 적힌 연락처 다 적어간 남성들, 어디에 쓰나 했더니
[110]
ㅇㅇ(149.34) 05.22 29152 55
233286
썸네일
[스갤] 초스압) 침착맨: 곽튜브는 더 이상 친구가 아니다
[257]
스갤러(89.187) 05.22 41578 96
233284
썸네일
[야갤] 농협은행서 총 64억 원 규모 배임사고 터졌다.jpg
[20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0177 103
23328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조선시대 엘리트의 승진 코스
[320]
여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6662 105
233280
썸네일
[이갤] 전북도청 고위 간부 갑질 논란 ㄷㄷ
[200]
ㅇㅇ(85.203) 05.22 14972 109
233278
썸네일
[헤갤] <<용인에서 서울까지온 헤붕이 썰푼다>>
[51]
뚝배기미용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0259 35
233276
썸네일
[필갤] 일본 슬라이드-1
[26]
Eyelev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7870 22
23327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해외여행 무용론
[891]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6477 401
233272
썸네일
[야갤] 무릎에 여친 앉히고 오토바이 쌩쌩…무개념 커플
[1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7820 3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