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미국 상원에서 950억 달러 지원안 포함 법안 통과됨모바일에서 작성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4.24 14:15:02
조회 12252 추천 71 댓글 101
7ced8076b5876cf43fe898bf06d604034644673830b8b9c0c2f0


https://twitter.com/ColbyBadhwar/status/1782945421058363566?s=19

틱톡매각 강제, 러시아 자산압류, 이란제재 등의 법안이 통과됨.

[속보] 틱톡 강제 매각안 美 상원 통과...대통령 서명만 남아


24b0d121e09c32b66bb898bf06d6040359d59a16bb1dabb58d

중국 인기 숏폼 동영상 앱 ‘틱톡’의 미국 사업을 매각하라는 법안이 23일(현지 시각) 미 상원을 통과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23일 늦은 저녁 미 상원은 이른바 ‘틱톡 금지법’이 포함된 안보 법안 패키지를 찬성 79표 대 반대 18표로 통과시켰다. 해당 패키지에는 이스라엘, 우크라이나, 대만 등에 953억 달러(약 131조원) 규모의 지원을 약속하는 예산안과 함께, 국가 안보를 이유로 틱톡의 미국 사업을 최장 1년 내 매각시키라는 법안이 포함돼 있다. 앞서 이날 오전에 열린 예비 투표에서 찬성 80표, 반대 19표로 압도적 지지를 받은 패키지가 저녁 본투표에서 큰 이변 없이 통과된 것이다.틱톡 금지법을 포함한 법안 패키지는 즉시 백악관으로 송부되고,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서명을 받게될 예정이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이 해당 법안에 대한 공개적인 지지를 밝혀온 만큼, 법안은 서명과 함께 즉시 발효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법안에 따라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미국 사업을 9개월 안에 매각해야한다. 9개월 내에 매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대통령의 권한으로 90일의 기한 연장을 한 차례 받을 수 있으며, 그 후에도 매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미국 내에서의 사업이 전격 중단된다.

틱톡은 곧바로 이의를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틱톡은 미국 수정헌법 제1조가 보장하는 ‘표현의 자유’를 이유삼아 틱톡을 강제 매각하거나 금지하는 법안이 위헌이라고 주장해왔다. 향후 틱톡은 이를 토대로 법안의 효력을 정지시키는 법정 다툼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미 정부는 틱톡이 중국 공산당의 선전 도구로 사용되고 있으며, 1억 7000만명에 달하는 미국 사용자들의 개인정보를 탈취할 위험이 있다고 보고 있다. 수년 전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의 통신장비에 ‘백도어’가 있다며 화웨이 제품 사용을 전면 금지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바이트댄스가 운영하는 틱톡은 지난 2018년 미국에 상륙한 후 젊은층을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은 이를 중국산 마약에 빗대 ‘디지털 펜타닐’이라 부를 정도로 중독성이 강한 틱톡은 유튜브·인스타그램 등 미국 ‘토종 소셜미디어’의 사업이 위협이 됐다. 테크 업계에선 미 정부가 ‘틱톡 강제 매각’에 나선 배경에는 중국 정부가 틱톡을 통해 미국 개인정보를 갈취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지만, 중국 기업이 미국에서 막대한 수익을 올리는 현상을 제어하고 싶은 의지도 큰것으로 분석한다. 특히 테무, 쉬인 등 중국산 앱들의 ‘역공’이 많아진 만큼 중국산 앱을 미국에서 퇴출시키는 전례를 구축하겠다는 의도가 크다는 것이다.

다만 틱톡의 매각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가 틱톡 미국사업 매각을 ‘결사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비싼 인수 비용을 댈만한 기업도 많지 않기 때문이다. 구글·메타 등 빅테크 기업은 틱톡을 인수할 경우 소셜미디어 시장 점유율이 급격하게 높아져 반독점법을 위반할 여지가 있기도하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830239?cds=news_edit


틱톡 매각법 상원 통과


7cea8175bc806cf539ebe9a715c76a04e1c52f9aa03b1eceda740e79d9bd305886c1f467152dc1d51d3e0ecb772c2be18cc26929f20d952a1f9f61edd2e1815ae165b8


특정기업을 판매하라고 하는 전례없는 독특한 법률이 결국 통과된레후. 대통령은 이미 서명한다고 했으니 아마 연방대법원 갈거 같은데


11

- dc official App

바이트댄스 틱톡 미국 사업권 매각 결정



79e98472abd828a14e81d2b628f17568b592f2be



7eee8468efc23f8650bbd58b3680706bc0d12a



이라면 어떻게 돼?


[속보] 틱톡 강제 매각법 美 의회 통과 "중국공산당 개인정보 탈취우려"


7ced8076b5826af739e998bf06d60403c1f9a53ebd7b4c8204c3

중국 인기 숏폼 동영상 앱 ‘틱톡’의 미국 사업을 매각하라는 법안이 23일(현지 시각) 미 상원을 통과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23일 늦은 저녁 미 상원은 이른바 ‘틱톡 금지법’이 포함된 안보 법안 패키지를 찬성 79표 대 반대 18표로 통과시켰다. 해당 패키지에는 이스라엘, 우크라이나, 대만 등에 953억 달러(약 131조원) 규모의 지원을 약속하는 예산안과 함께, 국가 안보를 이유로 틱톡의 미국 사업을 최장 1년 내 매각시키라는 법안이 포함돼 있다. 앞서 이날 오전에 열린 예비 투표에서 찬성 80표, 반대 19표로 압도적 지지를 받은 패키지가 저녁 본투표에서 큰 이변 없이 통과된 것이다.

틱톡 금지법을 포함한 법안 패키지는 즉시 백악관으로 송부되고,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서명을 받게될 예정이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이 해당 법안에 대한 공개적인 지지를 밝혀온 만큼, 법안은 서명과 함께 즉시 발효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법안에 따라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미국 사업을 9개월 안에 매각해야한다. 9개월 내에 매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대통령의 권한으로 90일의 기한 연장을 한 차례 받을 수 있으며, 그 후에도 매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미국 내에서의 사업이 전격 중단된다.

틱톡은 곧바로 이의를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틱톡은 미국 수정헌법 제1조가 보장하는 ‘표현의 자유’를 이유삼아 틱톡을 강제 매각하거나 금지하는 법안이 위헌이라고 주장해왔다. 향후 틱톡은 이를 토대로 법안의 효력을 정지시키는 법정 다툼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미 정부는 틱톡이 중국 공산당의 선전 도구로 사용되고 있으며, 1억 7000만명에 달하는 미국 사용자들의 개인정보를 탈취할 위험이 있다고 보고 있다. 수년 전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의 통신장비에 ‘백도어’가 있다며 화웨이 제품 사용을 전면 금지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바이트댄스가 운영하는 틱톡은 지난 2018년 미국에 상륙한 후 젊은층을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은 이를 중국산 마약에 빗대 ‘디지털 펜타닐’이라 부를 정도로 중독성이 강한 틱톡은 유튜브·인스타그램 등 미국 ‘토종 소셜미디어’의 사업이 위협이 됐다. 테크 업계에선 미 정부가 ‘틱톡 강제 매각’에 나선 배경에는 중국 정부가 틱톡을 통해 미국 개인정보를 갈취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지만, 중국 기업이 미국에서 막대한 수익을 올리는 현상을 제어하고 싶은 의지도 큰것으로 분석한다. 특히 테무, 쉬인 등 중국산 앱들의 ‘역공’이 많아진 만큼 중국산 앱을 미국에서 퇴출시키는 전례를 구축하겠다는 의도가 크다는 것이다.

다만 틱톡의 매각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가 틱톡 미국사업 매각을 ‘결사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비싼 인수 비용을 댈만한 기업도 많지 않기 때문이다. 구글·메타 등 빅테크 기업은 틱톡을 인수할 경우 소셜미디어 시장 점유율이 급격하게 높아져 반독점법을 위반할 여지가 있기도하다.


출처: 군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71

고정닉 18

12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상황이 닥쳐도 지갑 절대 안 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2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631/2] 운영자 21.11.18 5253020 424
233376
썸네일
[이갤] 고깃집에서 풀코스로 먹는 흑인...jpg
[292]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20663 50
233374
썸네일
[메갤] 파국을 면치 못할 거라 말하는 중국인
[24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4057 178
23337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사람보다 잘먹는 개 식단.jpg
[412]
섬마을대머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30078 308
233370
썸네일
[카연] [단?편?] 만물 보부상 김미니언
[30]
전투변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8649 53
233368
썸네일
[조갤] 영국여행에서 찍어온 새사진
[39]
뒷산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8269 41
233366
썸네일
[이갤] 한국에는 식인행위가 없었을까?
[319]
이갤러(119.203) 01:05 16462 147
233364
썸네일
[야갤] 신체검사 한 개그맨(?) 차은우.jpg
[234]
야갤러(210.179) 00:55 20256 88
23336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공연중 다리가 박살난 가수...jpg
[187]
빠요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28415 230
233358
썸네일
[토갤] (리뷰/스압) 대한민국의 순수기술로 만든 '로보트 태권브이V' 프라모델
[113]
티리아=나레이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14584 137
233354
썸네일
[대갤] 대만의 임금이 심각하게 낮은 이유
[292]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20384 125
233352
썸네일
[유갤] 대한민국 유명 영화 감독들의 학력..JPG
[141]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7854 72
233350
썸네일
[야갤] 류수영 고추장버터등갈비 레시피.jpg
[16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5388 79
23334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인터넷 짤을 그대로 믿으면 안되는 이유
[205]
ㅇㅇ(210.183) 05.22 45344 379
233346
썸네일
[이갤] 기네스북에 기록된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새...jpg
[31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1772 160
233344
썸네일
[크갤] 스압주의) 크레 집 만듬
[36]
까스박명수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7292 27
233342
썸네일
[자갤] 주차장 차단기 보고 림보하다가 부셨는데 그냥 도망간 외국인들
[160]
ㅇㅇ(146.70) 05.22 17289 99
233340
썸네일
[로갤] 30대 아저씨가 림버스 하는 만화 - 12화 (3장편)
[75]
라아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0765 75
233338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도전골든벨 레전드
[223]
마오쩌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4745 231
233336
썸네일
[디갤] 저번 주말 다녀온 순천만정원, 습지 (19장)
[34]
2015100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6860 23
233332
썸네일
[유갤] 배민 회사 다니는 직원의 혜택
[258]
ㅇㅇ(84.17) 05.22 33581 31
233330
썸네일
[이갤] 세계의 특이하게 번식하는 새...jpg
[164]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1011 115
233328
썸네일
[블갤] 스압) 히마리와 함께한 전시부스 참가자의 온리전 후기
[120]
DBshotg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2313 86
23332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해외메이플의 드랍률실험
[233]
흑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8174 124
233324
썸네일
[야갤] "안 비켜줄 거예요"...도로 한복판서 춤판.jpg
[14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3259 79
233322
썸네일
[이갤] 자식한테 용돈 바라지말라는 맘카페 회원...jpg
[422]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8695 160
233320
썸네일
[애갤] 터키하니까 추억이 새록새록
[71]
사과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9051 25
233318
썸네일
[야갤] 떡볶이는 언제, 누가 처음 만들었을까?.jpg
[3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4009 247
233316
썸네일
[새갤] 다시 쓰는 기업사-대우자동차
[86]
물냉면비빔냉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1073 49
23331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고슴도치 성장
[177]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2027 266
233312
썸네일
[야갤] 오늘의 한녀뉴스
[421]
ㅇㅇ(121.65) 05.22 28284 394
233308
썸네일
[로갤] 일본 종주 후기! <1편 : 규슈 지방>
[42]
bono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7680 42
233306
썸네일
[런갤] 유재석이 말하는 무도시절 하하가 저평가 받는 이유 ㄷㄷ
[429]
ㅇㅇ(1.239) 05.22 28255 90
233304
썸네일
[이갤] 역대 최고의 <영화 OST>...TOP 15..JPG
[173]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4369 13
233302
썸네일
[야갤] 천사소녀 네티가 한국에서 인기 많았던 이유
[567]
야갤러(146.70) 05.22 28515 333
23330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17년전 눈썹밀린 애 근황
[169]
이게뭐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56700 474
233298
썸네일
[야갤] 일본 특급 유망주가 태극마크 달고 '금', 일장기 포기 이유.jpg
[3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3992 377
233296
썸네일
[포갤] 안녕하세요 고동치는달 피규어 1년만에 리메이크 제작했습니다!
[80]
포붕모델러(58.140) 05.22 14127 91
233294
썸네일
[대갤] 中, 돈자랑 하면 SNS 계정 날아간다... 왕홍들 대거 타격
[630]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6390 367
233292
썸네일
[싱갤] 대부업체들의 30일 무이자 대출
[271]
헌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34440 288
233290
썸네일
[야갤] 라스) 티파니가 요즘 아이돌들한테 하고픈 말.jpg
[46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30229 227
233287
썸네일
[자갤] 차에 적힌 연락처 다 적어간 남성들, 어디에 쓰나 했더니
[111]
ㅇㅇ(149.34) 05.22 29669 55
233286
썸네일
[스갤] 초스압) 침착맨: 곽튜브는 더 이상 친구가 아니다
[257]
스갤러(89.187) 05.22 42231 96
233284
썸네일
[야갤] 농협은행서 총 64억 원 규모 배임사고 터졌다.jpg
[20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0606 103
23328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조선시대 엘리트의 승진 코스
[322]
여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7106 105
233280
썸네일
[이갤] 전북도청 고위 간부 갑질 논란 ㄷㄷ
[200]
ㅇㅇ(85.203) 05.22 15335 111
233278
썸네일
[헤갤] <<용인에서 서울까지온 헤붕이 썰푼다>>
[52]
뚝배기미용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0539 35
233276
썸네일
[필갤] 일본 슬라이드-1
[26]
Eyelev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8119 22
23327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해외여행 무용론
[906]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6936 402
233272
썸네일
[야갤] 무릎에 여친 앉히고 오토바이 쌩쌩…무개념 커플
[1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28260 3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