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與, 친윤일색 비대위 출범.. 친윤vs친한 다시 대립?앱에서 작성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13 14:00:02
조회 9065 추천 50 댓글 136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7b2c1c41e4810ab8b752848325aea74cf6db4996a63ef4ca086bca2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인선을 완료했습니다.

총선에서 참패한 한동훈 비대위가 막을 내린지 한 달 여만입니다.

이제야 어렵사리 당 수습을 위한 첫 발을 뗐지만, 당 일각에선 벌써부터 비대위 인선을 놓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친윤계와 거리를 뒀던 한동훈 비대위와 달리 비대위 절반 이상이 친윤계로 채워지면서 '여권 주류인 친윤 색채만 더 짙어졌단" 평가가 나오는 겁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4b6c0c41e4810ab8b313862cb5e2c34b99237d578bb17d9d86210

국민의힘 새 비상대책위원회 인선이 마무리됐습니다.

황우여 비대위원장은 비대위원에 충청 엄태영, 강원 유상범, 서울 전주혜 의원, 경기 김용태 당선인을 내정했습니다.모두 비영남권으로 지역별 안배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4b7c0c41e4810ab8b93c24c49d5214114d60030b05cbc4a89d3d48a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4b4c6c41e4810ab8b1c086c8f0deea4f6d72344dc3234bda33f10

하지만 김용태 당선인을 제외하곤 모두 친윤 인사로 분류됩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4b5c2c41e4810ab8bdf5039abe0619bdff95c64867a30fc2144e277

정책위의장에도 검사 출신의 친윤 정점식 의원이 내정됐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4b2c7c41e4810ab8b18d029af6afe69cbc8a4036e2adca64fa08f8e

추경호 원내대표와 함께 정책라인도 친윤으로 구성된 겁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5b6c4c41e4810ab8b3b7817d2a768862249d67b1e1f4e4d472d9aa1

과거 친윤과 거리를 뒀던 한동훈 비대위와는 다른 목소리가 나올 전망입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5b6c8c41e4810ab8bc0549a535f7c7b33e8024d78d3bc83b79ebe00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5b7c6c41e4810ab8b9409e6b049a046bed9108ff441c9e232df537c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5b4c9c41e4810ab8b32a85f24ffb3ddd8079210318d029ae337c167

신임 사무총장과 원내수석부대표에는 다소 계파색이 옅은 성일종, 배준영 의원이 내정됐습니다.

황우여 비대위는 내일 상임전국위를 통과하면 확정되고, 저녁에 윤석열 대통령과 만찬을 가질 예정입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5b2c0c41e4810ab8b960c9a21d35cc9e1a3046d3a04f56094a2f43c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5b3c2c41e4810ab8b71d5048e06d65f5bcbb407231061fce2d24f22

황우여 비대위가 꾸려지면서 국민의힘 전당대회 준비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최대 변수는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등판 여부인데, 여러모로 미묘한 이 국면에서 친한동훈계 인사들이 본격적으로 목소리를 내기 시작됐습니다.

'이조심판론', 그러니까 "한 전 위원장이 밀어붙인 '이재명 조국 심판론' 때문에 총선에서 졌다"는 이른바 '한동훈 책임론'에 대해 반격에 나선겁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ab4c5c41e4810ab8bbc52470b710ce1adeeeb05388b2d412e474964

친한계 인사들이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이조심판론' 비판에 대한 반격에 나섰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ab2c1c41e4810ab8b5071f2027159d81aa1f550bb20e1c702322c

지난 총선 당시 '한동훈 선대위' 체제에서 선거 실무를 담당했던 한 핵심 인사는 채널A에 "이조심판론이 잘못이라고 몰아가는 시각은 앞으로 이재명·조국 대표의 범죄를 용인하고 타협하자는 걸로 국민들께 오해를 받을 수 있다"며 반박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ab3c5c41e4810ab8b23e228b6fed4ff44c9239b545e301773b89be4

당내에서는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등판을 반대하는 논리로 '이조심판론'의 실패로 인한 총선 패배 책임론을 제기해왔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bb6c1c41e4810ab8b7a48d0cbc08ac0c57ad6affe618cda419a5276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bb6c7c41e4810ab8bc23562670c9f18ab8a115ee177bc69fa5f40d0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bb7c4c41e4810ab8b6240937470ed446cc644e08cd80e572c07e0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bb4c0c41e4810ab8bc852193d12e17f709484ab233934dfc7a015

친한계 선대위 관계자는 "선거기간 내내 정권심판론이 워낙 강했다"며 "이종섭 대사 등 대통령실발 이슈가 계속 커져, 조금이라도 누그러뜨릴 '맞불'이 필요했다"며 불가피한 전략이었다고 반박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bb4c8c41e4810ab8b39370c261e5956e876ddbf527d92408fabc7f6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fcebbb5c7c41e4810ab8becac7fe686ae2a91ce1195985a63d74e955c7c

친한계 인사는 "민생 이슈를 띄우지 않았다고 비판하지만, 총선 당시 한 전 위원장은 정치개혁, 국회 세종시 이전, 부가세 감면, 인구부 설치 등 정책 공약도 많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친한계의 반격을 두고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등판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3b2c6c41e4810ab8b78c3c8e130edb8187d21eb7a48de1d018d70f5

Q1. 여권 내부에서 미묘한 긴장감이 흐르는 것 같네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0b6c3c41e4810ab8b34b8ea3dcb1930e647499dc4a097895f48d1c1

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당 대표 출마를 놓고 친윤계와 친한계 사이 묘한 대립각이 보여지고 있습니다.

총선 패배 책임이 있는 패장이 왜 다시 나오느냐는 친윤계 주장과 앞서 리포트에서 보셨듯 선거 때 꺼내든 '이조심판론'이 잘못된 게 아니라는 친한계 주장이 맞서고 있는건데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0b7c4c41e4810ab8bc644bbb62e4c528e5b101f8fea9dc3cd7c2d70

다시말해, 친한계가 본격적으로 한동훈 총선 패배 책임론을 부수기 시작한 겁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0b4c5c41e4810ab8b7106c73601b3230bed5fede669e598810734e3

Q2. 그런데, 윤 대통령, 기자회견에서는 한 전 위원장에게 손을 내밀지 않았나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0b5c2c41e4810ab8b4b264327db3785896da2a9d0a2c2d6ea9892e5

친한계에서는 그렇게 보고 있지 않습니다.

윤 대통령이 한 전 위원장을 향해 "정치인으로서 길을 잘 걸어나갈 것"이라고 했지만, 그게 과연 진심이냐, 여기엔 물음표라는 건데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0b2c5c41e4810ab8b6967705c827363940e8992f4b0eec50e12f008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0b2c8c41e4810ab8bda3c352ba5c9900f38e1cf44a575040197dabd

홍준표 대구시장과 친윤계를 중심으로 여전히 '한동훈 총선 패배 책임론'을 꺼내들며 견제에 나서고 있고 황우여 비대위원장 역시 한동훈 당대표 출마에 부정적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런 것들이 결국은 대통령실의 의중과도 맥이 닿아있다고 보는 겁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1b6c5c41e4810ab8b338da838421b9c4e109cbb3c68c87f8ad88186

대표적인 일례로 오늘 발표된 비대위원 구성을 보면요.

김용태 당선인을 빼곤 전부 친윤계 인사들로 구성됐는데, 대부분이 한 전 위원장 조기 등판에 부정적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1b7c9c41e4810ab8bbe490fb57501f1fe401d11623ac517265d91e8

앞서 총선 패배 관련해 여권에 쓴소리를 한 이승환 서울 중랑을 당협위원장, 당초 합류하기로 했지만 최종 명단에선 빠진 것도 친윤계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1b4c9c41e4810ab8b10bb0814cc78f700f9ffc806eb62fa148b800a

한 당 관계자는요, "변할 의지가 없다는 뜻"이라며 혹평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1b5c4c41e4810ab8bbe42ac1455ff2ef4c445455601e834e0bc199e

Q3. 그렇다면 친한계가 반격에 나선건데, 한동훈 전 위원장, 당권에 도전 하나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1b2c3c41e4810ab8b5ee353b3072e5f1a1eecd88c1a1596d478cbbd

아직은 알 수 없습니다.

한 전 위원장이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기 때문인데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1b2c8c41e4810ab8ba22ef0282ea6f9adc6e294d570576e0ad90885

다만, 정치권 행보를 이어간다는 점이 대표 출마 전망에 힘을 싣는 근거가 되고 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1b3c7c41e4810ab8be021272ad2eff7661df168cf28e6bf8545f6c8

최근엔 자택 인근 도서관에서 평소 아주 즐겨 읽는 김보영 작가의 SF 소설책을 읽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화제가 됐고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6b7c1c41e4810ab8b07d0621039f3692a9c947b8597f58430a5dda4

오늘은 친한계 측에서 이조심판 책임론 반격까지 나섰죠.

한 전 위원장 지지자들도 "회원수 10만 달성해 힘이 되어드리자"며 뭉치고 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6b7c6c41e4810ab8b67a88231cbc63465785859e2b82d2d50c708e3

Q4. 조기 등판에 대한 한 전 위원장 고민도 있을텐데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6b5c5c41e4810ab8b5ee5b2416e412b6e3478a075f670c9fcc3ff99

득실은 분명히 있습니다.

조기 등판하게 된다면 정치적 입지를 키우고 자기 세력을 키울 수 있겠죠.

하지만 대권을 염두한 입장에선 고심 지점도 만만치 않습니다.

총선 책임론, 한동훈 특검법 등 연이어진 갈등 국면으로 빠르게 이미지가 소진될 수 있고요.

대권에 도전하려면 내년 9월엔 사퇴해야 해 지방선거 공천에는 관여하지 못하는 점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되고 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6b2c8c41e4810ab8b1d7614a2cff5c2672378dd7a2f9866c21f5894

결국은 '6말 7초'든 '7말 8초'든 전당대회 시점의 문제가 아닌 한 전 위원장 결단에 달렸다는 분석입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7b6c5c41e4810ab8b71e4b060d26b8b8c5401df5d60065662fafe82

Q5. 결국은 전당대회가 분수령이 되겠네요?

그렇습니다.

인지도가 압도적인 한 전 위원장이 당권에 도전한다면 전당대회 룰이 어떻든 가장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겁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7b7c5c41e4810ab8bdef001f292ae454d8222b08bf5680ff9013c26

변수는 출마를 고심 중인 다른 후보들인데요.

유승민 전 의원은 5년 만에 지지자들과 만나며 몸풀기에 나섰죠,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7b4c9c41e4810ab8bafcdbca9a6844fe751ad3fd0d31e1007836466

당심 100%로 이뤄지는 현행 투표에서 일반 여론조사 비율을 대폭 높인다면 당권 경쟁 판이 커질 거란 분석입니다.

이 때문에 친윤계와 여권 주류에서는 어떻게든 당심 비중을 적어도 70% 이상은 유지해야한다고 보는데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e83d2decbb7b5c8c41e4810ab8bd5e7646728a63b1e831093eb16ce65f8a281c0

한 친윤 핵심 인사는 "책임당원들의 자부심이 걸린 문제"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친윤 그룹에서 미는 당 대표 후보군이 뚜렷하지 않은 상황에서 일단은 한 전 위원장과 대립각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49/0000274814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0

고정닉 19

19

원본 첨부파일 43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5/2] 운영자 21.11.18 5784682 435
24137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90년대 아파트 모델하우스
[356]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12477 46
241371
썸네일
[이갤] 매일밤 닭 1마리를 목 부위만 공격해서 죽인 미스테리한 사건의 진범
[1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2780 75
241369
썸네일
[인갤] RedDawn 개발일지
[50]
샤오룽왕만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6 6151 33
241365
썸네일
[토갤] [BBC] 잉글랜드 유로 분석 케인 살리려면 러너가 필요해
[1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9398 57
24136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쿠지라이식 라면촌.gif
[180]
아싸아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22312 227
241361
썸네일
[대갤] 펌)한국인들은 잘 모르는 아프리카 흑인 왕국들
[166]
정신세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16792 76
241359
썸네일
[이갤] 농장에서 날아다니던 셰퍼드가 집에만 오면 육아 안하고 무기력했던 이유
[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1992 64
241357
썸네일
[해갤] 한일월드컵이 좋은 성적을 낼수있었던 이유.jpg
[351]
해갤러(211.234) 00:35 22580 528
241355
썸네일
[유갤] 이렇게 많은 황소개구리 올챙이떼는 처음 본다고 말하는 유튜버.jpg
[143]
ㅇㅇ(146.70) 00:25 14364 65
24135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몸캠피싱 대처 레전드
[243]
론사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27497 99
241351
썸네일
[카연] 냉혹한 뒷세계의 의뢰.manhwa
[67]
권일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13350 188
241349
썸네일
[이갤] 한국이 식민지였다는 사실을 부정하는 일본 1020대.jpg
[6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1378 232
241347
썸네일
[야갤] 오늘 뉴진스를 저격한 일본 방송 ㄷㄷ
[558]
ㅇㅇ(119.207) 06.21 29697 752
241343
썸네일
[싱갤] 안 싱글벙글 소개팅 여자어 번역
[33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6569 729
241341
썸네일
[디갤] [이야기]가 있는 사진
[25]
carb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5699 24
241339
썸네일
[카연] 표정으로 싸우는 만화.manhwa
[86]
닭또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2446 176
241337
썸네일
[봇갤] 일본 총선에 출마한 봇치에 대해 알아보자
[174]
지카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7047 188
24133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일제강점기 문관총독에 대해서 알아보자.text
[179]
페키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9639 44
241333
썸네일
[일갤] 일본의 재밌는 이름의 역들
[144]
카가야키501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3289 64
241331
썸네일
[이갤] 1박 2일 저녁식사 게임머니 경매.jpg
[10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9358 58
24132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25년 전 다큐멘터리 보고 무작정 스리랑카 집시 찾아간 유튜버
[152]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6026 179
241325
썸네일
[넨갤] [나만의 넨도로이드 만들기] '명왕' 문재인 1편
[130]
레베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8173 73
241323
썸네일
[주갤] 삼전 퐁퐁이 멸망!
[571]
36살아기(122.202) 06.21 29284 325
24132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쓰레기산.jpg
[315]
딸근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4882 242
241319
썸네일
[헬갤] 운동 더 하고 가겠다는 권은비를 굳이 빨리 보내는 이유.jpg
[198]
헬갤러(185.247) 06.21 34880 259
241317
썸네일
[주갤] 남중국 vs 북중국 여자 차이점
[432]
ㅇㅇ(59.22) 06.21 23266 78
241315
썸네일
[카연] 거유 음침녀의 옷 쇼핑 만화
[262]
방실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2535 413
241313
썸네일
[디갤] 2024 상반기 결산 - 메인바디편 (50장)
[34]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6143 28
241311
썸네일
[싱갤] 루마니아 현지에서 헌팅 성공한 어느 일본인
[2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6752 100
241309
썸네일
[해갤] 최악으로 비열한 토트넘, '피해자'에게 해결 강요...
[186]
ㅇㅇ(45.128) 06.21 14515 31
241307
썸네일
[군갤] (feat.북진) 몹시 구차해보이는 푸틴의 변명.jpg
[401]
외신번역군갤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2066 264
241303
썸네일
[이갤] 수백만에게 공유중인 잘못된 생활팁.jpg
[36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9170 369
24130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청담동 바버샵 처음 가본 연예인
[286]
이게뭐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6091 99
241299
썸네일
[미갤] 곽튜브에 제대로 탑승한 테팔
[169]
ㅇㅇ(146.70) 06.21 28256 112
241297
썸네일
[닌갤] 12년전 닌텐도.jpg
[225]
0000(221.164) 06.21 34246 157
241295
썸네일
[주갤] 상향혼 정당화를 위해 총결집한 한국여성들.jpg
[1057]
ㅇㅇ(211.234) 06.21 30790 1124
241293
썸네일
[싱갤] 카미카제의 유래와 한국인 특공대원 탁경현 이야기..
[347]
ㅇㅇ(61.37) 06.21 12773 66
241291
썸네일
[부갤] 매번 두칸 차지하는 민폐주차... 건장한 체격이라 말하기도 무서워요
[232]
ㅇㅇ(146.70) 06.21 18433 46
241289
썸네일
[리갤] 롤갤교양) 만델라 효과
[269]
백련(156.146) 06.21 34851 742
241288
썸네일
[카연] 빗자루 정비 마녀 이자벨
[68]
곧두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2365 178
24128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국 최고가로 추정되는 미술작품
[358]
신전로제떡볶이매운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4995 77
241284
썸네일
[부갤] 바겐세일 재팬. 일본 사장님, '모스크'까지 만들었는데...
[140]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4919 67
241282
썸네일
[이갤] 서장훈이 골프 안 치는 이유.jpg
[381]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29606 348
241280
썸네일
[다갤] 뭘 먹어도 혈당이 오르지 않는 방법.jpg
[379]
다갤러(185.89) 06.21 31942 83
24127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존잘남의 메이드카페 방문기.jpg
[417]
러뽕아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8009 168
241277
썸네일
[기음] 연돈 볼카츠 '튀김도시락' 후기.jpg
[533]
dd(182.213) 06.21 33708 231
241275
썸네일
[부갤] 해상운임료떡상 ??? 후티 반군, 홍해 그리스 화물선 공격 동영상 공개
[133]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3542 63
241274
썸네일
[이갤] 일본의 가장 큰 사회적 문제점...jpg
[510]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4801 226
241273
썸네일
[자갤] 야간 고속도로에서 2차 사고났는데 억울하게 가해자가 됨
[273]
ㅇㅇ(91.207) 06.21 18808 10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