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日기사 - 멸망할 뻔한 격겜은 왜 'SF6'로 부활했을까

상당히_불편하네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0 07:40:01
조회 14362 추천 68 댓글 205

멸망할 뻔한 격투 게임은 왜 '스트리트 파이터 6'로 부활했을까?

화제가 끊이지 않았던 밀도 높은 한 해를 되돌아본다.

7cee8576b4856fe87eb1d19528d52703d180c816501476


1991년 ...... '스트리트 파이터 II'가 아케이드에서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어른부터 아이까지 모든 사람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으며

'대전 격투 게임'이 큰 붐을 일으켰다.





하지만 게임 문화의 다양화와 격투 게임 자체의 복잡성으로 인해

격투 게임 산업은 조금씩 좁고 깊어지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은 e스포츠라는 장르는 존재했지만,

일반인들에게는 다소 문턱이 높은 장르였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 격투게임을 다시 부활시켜

하나의 큰 무브먼트로 되살린 주역이 바로 '스트리트 파이터 6'다.

2023년 6월 2일 출시 1년을 앞둔 이 시점에서 격투게임 부활의 흐름을 따라가 보기로 하자.


체험판에서 오픈 베타 테스트까지

조금씩 모습을 드러낸 '걸작'에 대한 기대감

7cee8576b48a68e87eb1d19528d52703aa29ef9f39df93


SF6의 체험판이 배포된 것은 2023년 4월 21일이었다.

체험판에서는 류와 루크 두 캐릭터만 사용할 수 있었지만,

일본 프로게이머들이 100시간 이상 플레이하는 모습을 보고 해외 게이머들이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체험판에서는 인터넷 대전을 할 수 없었기 때문에,

마치 초등학생 여름방학 때처럼 프로게이머들이

누군가의 집에 모여 오프라인 대전을 하는 모습이 중계되었다.


7cee8576b48560e87eb1d19528d52703ce3949e724a153


이 시점에서 기본적인 시스템은 완벽하게 완성되어 있었고,

드라이브 임팩트와 드라이브를 중심으로 한 공격적인 디자인 등을 즐길 수 있어 평가가 좋았다.



7cee8576b48a69e87eb1d19528d5270335a4e9b087697c


이후 5월 19일부터 22일까지 오픈 베타 테스트가 진행되었다.

루크, 제이미, 류, 춘리, 가일, 킴벌리, 주리, 켄 등 8명의 캐릭터만 있었지만,

드디어 배틀허브에서 친구들과 온라인 대전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때부터 유저들 사이에서는

“이 게임은 밸런스가 꽤 괜찮은 게임 아니냐?”

는 평이 나오기 시작했다. '라는 평판이 생기기 시작했다.

참고로 프로게이머 노즈노코 씨는 OD 무신선풍각

무적의 킴벌리를 장착하고 난동을 부리기도 했다.

https://www.youtube.com/live/fOKn1bnxPYI?si=YDx5Sm7qwbbiRmUe

 



드디어 출시......CR컵으로 스트리머들이 푹 빠진다!


6월 2일, 드디어 '스트리트 파이터 6'가 출시되었다.

출시와 동시에 스팀 동시접속자 수 6만 명을 돌파하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게임으로서의 완성도에 대해서는 더 이상 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7cee8576b48561e87eb1d19528d527031531084512185c



하지만 이 작품이 격투 게임이라는 틀을 넘어 유행을 만들어낸 요인은

완성도뿐만 아니라 스트리머들 사이에서 유행한 것도 큰 몫을 차지할 것이다.


지난 6월 26일 개최된 스트리머 이벤트 'CR컵'에서

SF6가 채택되면서 많은 인플루언서와 유튜버들이 격투게임을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모던 컨트롤이라는 버튼 하나로 필살기가 나오는 사양으로 인해

초보자가 갑자기 격투게임의 묘미인 대전을 즐길 수 있는 수준까지 도달할 수 있었다는 점이 큰 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https://www.youtube.com/watch?v=uEsqqxlFd2o

 


이 스트리머에서 일어난 붐에 대해 'SF6'의 프로듀서인

마츠모토 슈헤이도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프로게이머들도 질 수 없다!

일본 내외에서 격전이 펼쳐


그리고 7월 7일부터는 SFL의 'Street Fighter League'가 시동.

매년 진행되고 있는 캡콤 공식 팀전에 의한 대회이며,

반년 동안 꾸준희 예선이 열려 연말 GRAND FINAL 도전권을 다투는 이 대회에서도 많은 명승부를 볼 수 있었다.


또한, 7월 20일부터 21일까지 열린

격투 게임 업계 최대 축제 'EVO 2024'도 빼놓을 수 없다.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한 선수는 ANGRY BIRD 선수다.

https://www.youtube.com/watch?v=xQqGCDUOzgs

 



또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고액 상금 대회인 'Gamers8'이 개최되어

일본의 젊은 프로게이머인 카케루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저스트 패리로 상대의 공격을 받아내는 것을 'KAKERU'라는 밈이 탄생하기도 했죠.

https://www.youtube.com/watch?v=zvEQMGHxqLI

 



거의 매달 어떤 이벤트가 벌어지고 있는 『스트리트 파이터 6』

불이 꺼지지 않는 커뮤니티와 운영진의 노력으로 붐이 계속되고 있다.


출시 2개월 만에 이렇게 큰 이벤트가 겹치는 것 자체가 놀랍지만,

중요한 것은 여기서부터다.

필자가 본 바로는 '스트리트 파이터 6'와 관련된 이벤트는

그 이후에도 거의 매달 혹은 매주 진행되었다.


7월 말에는 첫 번째 신규 캐릭터 '라시드'가, 9월에는 'A.K.I'가 추가된다.

10월에는 SFL 2nd STAGE가 시작되어 저녁을 먹으면서도 유튜브에 눈을 떼지 못했고,

11월에는 유튜버 카츠하 씨가 주최하는 'KZHCUP'이 개최되어 많은 시청자를 확보했다.


https://www.youtube.com/live/83CbLxuFIKM?si=1HZc3qUKW7PsPxVd

 



연말에는 SFL 플레이오프,

그리고 2024년 1월에는 SFL GRAND FINAL이 열리면서

거의 '스트리트 파이터 6'를 보면서 한 해를 보낸 것 같은 느낌마저 든다.

이듬해 2월에는 우승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대형 대회 'CAPCOM CUP X'가 개최되어

졸린 눈을 비비며 캘리포니아 주 할리우드에서 중계방송을 시청했다.


뚜껑을 열어보니,

이 대형 대회를 우승한 것은 프로게임단 소속 선수가 아닌 아마추어 UMA 씨였다.

'스트리트 파이터6' 커뮤니티의 층의 두께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대회이기에 벌어지는 광란의 순간을 동시에 목격했지!


https://www.youtube.com/watch?v=5uoAyG_pQJU

 



이 밖에도

3월에 열린 '유통사 하이퍼게임 대회'가 다시 한 번 성황을 이루었고,

4월 말에 열린 'EVOJAPAN 2024'가 성황리에 마무리되는 등 크고 작은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 한 해였다.


모던 컨트롤을 도입해 누구나 즐길 수 있게 된 '스트리트 파이터6'.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군웅할거의 온라인 게임 업계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

개발진의 세심한 조정, 캡콤의 끊임없는 홍보, 스트리머들의 커뮤니티 활성화, 프로게이머들의 격전,

그리고 무엇보다 플레이어 한 명 한 명이 진심으로 즐기지 않았다면 이 재부흥은 이루어질 수 없었을 것이다.


현재 예고된 고우키가 구현되면,

드디어 '스트리트 파이터6'는 Year 2를 맞이하게 된다.

새로운 캐릭터는 누구일까? 앞으로 어떤 대회가 개최될까? 새로운 시스템이나 플레이는 추가될까? 

이 기세를 유지한 채로 더 큰 도약을 기대해본다!


https://www.inside-games.jp/article/2024/05/18/155537.html#google_vignette

 




출처: 스트리트 파이터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68

고정닉 15

3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가족과 완벽하게 손절해야 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24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31/2] 운영자 21.11.18 5830381 437
241959
썸네일
[유갤] 오느레 배낭 테스트는~
[18]
마늘도살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0 358 6
241958
썸네일
[이갤] 개혁주의 지도자가 고통스러운 이유.jpg
[66]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6 1018 11
241956
썸네일
[야갤] 대한민국 상남자 레전드.JPG
[131]
멸공의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0 3676 69
241955
썸네일
[4갤] 카이스트 교수님이 한국 좋아하게 된 이유
[102]
4갤러(216.238) 18:35 2862 34
241951
썸네일
[디갤] 24년 상반기 베스트 50(장)
[23]
ㅇㅁㄹㅇ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5 1111 20
241949
썸네일
[야갤] 주인 몰래 차 사고 냈는데, 차주인도 억대 배상금 부담.jpg
[16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0 4712 88
241945
썸네일
[컴갤] 중딩때 한국통신 해킹한 썰
[199]
ㅇㅇ(98.98) 18:10 6833 154
241943
썸네일
[그갤] "무섭다"…구하라, 사망 당일 비밀 계정에 의미심장 글 올려
[229]
ㅇㅇ(89.187) 18:05 9231 76
241941
썸네일
[이갤] 소가 풀만 먹어도 근육질인 이유...jpg
[18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0 9224 109
241939
썸네일
[야갤] 그 신조어 다른 사이트들 민심.....jpg
[415]
ㅇㅇ(117.111) 17:55 17518 497
241937
썸네일
[냥갤] 아파트 관리소장이랑 싸운 캣맘
[118]
ㅇㅇ(223.62) 17:50 6122 120
241935
썸네일
[디갤] 상반기 폰카사진 총결산 (23장
[13]
데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1672 8
241933
썸네일
[군갤] (조선일보) 北 오물풍선서 발견된 뜻밖의 물건
[117]
미라주F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11372 129
241929
썸네일
[카연] 공포,기괴) 납량괴기만화 -동네 미친년-
[56]
지존박실짱짱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0 5694 109
24192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저출산 진짜 원인 ㄷㄷㄷ
[6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19523 214
241925
썸네일
[박갤] 일본에서 1500원짜리 술 때문에 난리 난 이유
[23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0 14427 47
241923
썸네일
[소갤] 난해해서 재미없는 22중 곤경 철학 이야기 1부
[3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3259 24
241921
썸네일
[명갤] 그림) 색지에 애들 그려왔대
[55]
Or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6031 85
241919
썸네일
[야갤] 교사 5명 눈앞에서 숨진 아이, 어린이집서 하는 말이 '분노'.jpg
[27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5 12228 91
241917
썸네일
[이갤] 11년만에 밝혀진 꽃보다할배 장조림 사건의 전말.jpg
[128]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10221 49
241915
썸네일
[기갤] 충격.. 미쳤다는 한동훈 근황 ㅎㄷㄷ.JPG
[3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5 20460 266
241914
썸네일
[주갤] 충격] 실베간 유튜버 최근 영상
[441]
주갤러(119.204) 16:50 20427 375
241912
썸네일
[이갤] 단독] “쌍방울 대납, 이재명 인식한 물증”이라더니...
[295]
ㅇㅇ(211.229) 16:45 8409 109
24190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고양이한테 부탁하는. manwha
[74]
타원형플라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5 7157 58
241908
썸네일
[야갤] 곧 올림픽인데.. 센강에 똥 뒤집어쓴 마크롱, 무슨 일.jpg
[34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11708 80
241906
썸네일
[생갤] 자급자족을 위한 DIY (일상, 농사, 전자)
[85]
전성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5 4797 56
241905
썸네일
[그갤] 그렸던 그림모음
[46]
랩잘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0 5642 65
241903
썸네일
[U갤] 알콜 중독자 카센터 알바생의 인생 역전
[95]
ㅇㅇ(182.213) 16:15 17281 103
241902
썸네일
[위갤] 아일라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 정보와 기록
[42]
bin2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3789 30
241900
썸네일
[이갤] 잘생긴 남자가 계속 쳐다본다면 여자들의 반응.jpg
[417]
이갤러(175.207) 16:05 24421 182
241899
썸네일
[야갤] 평화로운 점심시간 '와르르', 이것도 급발진? 물어보니.jpg
[21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11438 81
241897
썸네일
[갤갤] 삼파만 문제가 아니라 삼성 전체가 지금 휘청 휘청
[174]
ㅇㅇ(211.224) 15:55 12058 68
241896
썸네일
[도갤] 충청남도 예술의전당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129/1]
ㅇㅇ(1.229) 15:50 7407 63
241893
썸네일
[러갤] 한국어 알려달라던 브라질 소녀와 현지데이트
[263]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19424 109
241892
썸네일
[국갤] 설대 의사 등 5명 수사 리베이트 119명 입건
[214]
ㅈㅈ(223.39) 15:35 8959 148
241890
썸네일
[싱갤] 으악으악 성인용 가챠겜 대참사.jpg
[161/1]
Secretpi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26024 112
241889
썸네일
[주갤] 판)) 결혼반지 훔쳐간 남편 때문에 이혼 고민중
[141]
ㅇㅇ(129.227) 15:25 13347 42
241888
썸네일
[이갤] '두리안 빵이 한글로' 베트남에서 위장 K-푸드 확산
[164/4]
배그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12471 107
241886
썸네일
[치갤] 마이크로닷 찾아봤는데 ㄷㄷㄷ
[309]
기계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5 20750 27
241885
썸네일
[반갤] 뱅크 오브 아메리카 삼성전자 최신 평가
[220]
ㅇㅇ(59.11) 15:10 17748 52
24188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12년전 디즈니 좆망 영화의 비밀..jpg
[136]
ㅇㅇ(61.82) 15:05 33485 166
241882
썸네일
[야갤] 마크롱의 마지막한방. 프랑스 전역에서 64만명 反 극우 시위
[263]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12382 96
241880
썸네일
[야갤] 속보) 리튬전지 공장 화재, 67명 근무 '21명' 연락두절.jpg
[94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21397 133
241878
썸네일
[이갤] 덴마크에서 판매를 금지한 덕분에 바이럴 되는 중인 불닭볶음면.jp
[266]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5 17186 252
24187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중국 전국시대 전설의 식객 이야기
[171]
흰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1 11436 139
241876
썸네일
[일갤] 도쿄여행 3박4일 여행기
[28]
쿠로미이오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7482 46
24187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전생에 고대 이집트 제사장이었다는 여성
[97]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12558 67
241873
썸네일
[상갤] 35주년 기념 <배트맨(‘89)>에 관한 몇 가지 사실들…
[47]
어텀스나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5 5544 59
241872
썸네일
[야갤] 속보) 소설가 정지돈, 교제했던 여성 과거 ‘무단 인용’ 의혹.jpg
[1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14064 2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