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한동훈 'KC인증' 비판하며 공개행보 초읽기..친윤 "탈당하겠다"앱에서 작성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0 09:50:01
조회 19051 추천 157 댓글 293

- 관련게시물 : [속보] 직구금지 철회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7b2c9c41e4810ab8b99b40a2c2f30670a6c88422264116d621ea558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7b3c9c41e4810ab8b94f4c2356d76e754c5e3050f0dc48bb7c4c680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4b6c4c41e4810ab8b1bf0834384d936a500f008424c5bb599250520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조만간 공개 행보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단순히 목격담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는게 아니라 직접 목소리를 내는 겁니다.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거나 전국 순회 북콘서트를 여는 방안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기 위한 본격적인 수순 밟기에 나섰단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4b4c7c41e4810ab8b8aa810bd94a9114b537e7aad03beebe37fc15b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정치권 재등판이 초읽기에 들어간 분위기입니다.

이른바 '목격담 정치'에서 한발 더 나아가 한 전 위원장이 직접 목소리를 내는 공개 활동이 임박했다는 얘기가 나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4b5c2c41e4810ab8b662b7ec997327ba074766a09f32cbfab7ab2

한 친한동훈계 인사는 "한 전 위원장 주변에서 정치 재개를 위한 다양한 방식이 거론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4b2c0c41e4810ab8b599f217ba3422ed8675b221942f1909ee3a3e1

유튜브 개설, 지방순회 북콘서트, 법률 봉사 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5b5c9c41e4810ab8baf626ca195e304467043c580c032deda4d81

한 달간 이어오던 침묵을 깨고 어제 정부에 대해 비판 메시지를 낸 것이 공개 활동의 신호탄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한 전 위원장은 어젯밤 SNS를 통해 "소비자의 선택권을지나치게 제한하므로 재고돼야 한다"며 정부의 국가인증통합마크(KC) 미인증 해외직구 금지 조치를 비판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ab6c1c41e4810ab8be1efd59b9e3f127c1aff94202aacf6192ed418

한 전 위원장은 총선 패배 직후 한 차례 자신의 SNS에 입장을 밝힌 뒤 정치 현안에 대해서는 침묵해왔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ab7c1c41e4810ab8b7f5709d79a16213d96ecf0be97e98e55f258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ab7c4c41e4810ab8ba0887b1d920c701ac85efef2c67674f6a0bc

친한계 인사는 "한동훈 전 위원장이 앞으로 정치 현안보다는 민생 현안에 대해 입장을 내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한 전 위원장이 정책 현안에 대해 다시 입을 열면서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ab3c1c41e4810ab8bafbdc40711d85a50093805554e2007028ca0e5

이렇듯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이 높이지면서 친윤계는 고민에 빠졌습니다.

한 전 위원장과 사이가 안 좋은 친윤계 인사들은 한동훈 당 대표를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탈당 가능성까지 거론했습니다.

하지만 한 전 위원장과 잘 지내야 한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bb7c3c41e4810ab8b380923de8114fa9ad28c886d702f1ba63c5a6a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bb7c8c41e4810ab8bdc1c056ff46922d329fdb96ccf3f70c126d7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당 대표 출마를 놓고 친윤계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한 전 위원장에 대해 비판적인 친윤계는 '탈당'까지 언급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bb4c4c41e4810ab8b883317733f98d20bb340e48228bcabee7ee4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bb4c8c41e4810ab8b38117e948b81ea4eb9bdbd168d839c9cd822

친윤계 핵심 의원은 "한 전 위원장과 도저히 같이 갈 수 없다"면서 "당 대표가 된다면 국민의힘 탈당까지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bb5c8c41e4810ab8b09a5bc26d593159c46d81e8d3931eb0803ccac

윤석열 대통령도 국민의힘 탈당을 고려할 수 있다고까지 말했습니다.

대통령을 공격하는 사람을 여당 대표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이유에서입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bb2c4c41e4810ab8bcc53a87decfaada7743b99ebac24371b7489c9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bb3c2c41e4810ab8befc4dcde6f833340c62c5ece9d59308962a5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fcebbb3c6c41e4810ab8b06730687f0d13ea2e11622894a6e90b74602

하지만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한 친윤계 의원은 "대통령은 한 전 위원장과 화해하고 싶어한다"며 "둘이 화해하지 않으면 당은 망하는 길로 갈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2b6c7c41e4810ab8b458f2c91e771f6bc5ca1209fb987383f17cf8e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2b4c1c41e4810ab8bb8d619304a76cd9e3df6c60e9151237c94fe7f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의 만남을 추진 중인 대통령실은 한 전 위원장의 답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2b4c6c41e4810ab8bd71d4e28c804be36be177d1e7acfef49a0f8ba

또다른 친윤계 의원은 "손내밀 것도, 배척할 필요도 없다"면서 "대통령은 당 대표 선거에 개입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전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2b2c5c41e4810ab8b010d97615abf79b9dc77f43c2a638babb70023

Q1. 앞서 보셨듯, 한동훈 전 위원장 등판이 임박한 거 같죠. 대통령실은 어떻게 보고 있어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3b6c0c41e4810ab8bbd6f62148db0302d909470a236ae280ad09688

한동훈 전 위원장이 출마를 하든, 출마를 안 하든, 용산에서 어떤 의견을 낼 일이 없다는 게 정확한 기류 같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3b6c8c41e4810ab8b335f525e1c94ff0b9179f16768cd768cce64

당무에 왈가왈부할 일 없다, 한동훈이든 아니든, 잘하는 사람이 되지 않겠느냐, 라는 게 대통령 의중이란 설명입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3b4c5c41e4810ab8bb5275a2adae5f81967ee4dc199e6202b294fd5

사실 대통령실이 한 전 위원장의 재등판 여부에 상당히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는 게 총선 직후 제가 취재한 기류였거든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3b5c0c41e4810ab8bf3ac9c8eea9f3f1bc0b310ae63a137b75118d0

그런데 그때와 지금은 분위기가 좀 다릅니다.

일단 총선에 참패한 뒤 구성되는 첫 지도부인 데다, 윤 대통령은 "총선패배가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라며 변화를 예고했죠.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3b5c8c41e4810ab8b00c1339449b21072701afb935efc9f38b20f59

이런 마당에 또다시 당내 권력관계에 용산의 의중이 반영됐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겁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0b6c2c41e4810ab8b41a564af88d1141e7b78221b7c76d88a7b92b6

Q2. 사실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 두 사람이 멀어질 대로 멀어졌다는 평가가 많잖아요. 실제로는 어떻습니까?

두 사람, 총선 과정에서도 수차례 갈등을 빚어왔죠.

화재 현장에서 만나고, 대통령이 용산 점심 식사에 초대하며 갈등이 봉합되는 것 같았는데 갈등설은 여전히 계속됐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0b7c1c41e4810ab8b165d15fc1ca5a281611f04f95c2e57f9804bb6

총선 이후에는 대통령이 먼저 오찬을 제안했지만 한 전 위원장, 거절했죠.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0b7c7c41e4810ab8bcb28fc67a426f5102ba1f70cdd3e5e60743394

대통령은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도 한 전 위원장을 기다리겠다, 언제든 만나겠다는 뜻을 또 밝혔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0b2c1c41e4810ab8b5dd2fea5ebe1bd1dc0d0c303ea1c833f8d9a6c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0b5c2c41e4810ab8b34b13eff9a4abec3cd9fe4e1b979141f36c75f

저희가 취재한 바로는 최근에도 관계 회복을 위해 대통령 쪽에서 한 전 위원장 측에 연락을 시도했던 걸로 파악됩니다.

다만 그에 대한 대답이 아직 오진 않은 것 같고요.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0b2c9c41e4810ab8b381be72ba99ddeb9abf6daf3515da544ed141a

대통령실 안팎에선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0b3c7c41e4810ab8bdafa147911b837bd7efcca63d481cb289b9a81

Q3. 지금까지 얘기대로라면 한 전 위원장 등판에 반발이 없을 것 같은데. 친윤계 일부에서 대통령 탈당 얘기까지 나왔어요. 어떻게 봐야 합니까?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1b7c1c41e4810ab8b26a7fbe4bda9ce2b2720ca296659a812d2fdea

일단 친윤계 안에서도 온도 차를 보이고 있는데요.

대통령 '탈당' 얘기는 그 중 '강성 친윤' 쪽에서 나온 겁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1b7c5c41e4810ab8b3dc766674207e91884bc4c7ee2c535822400c2

일단 대통령실 내에서는 "무슨 탈당 같은 소리냐"며 굉장히 황당하다는 반응입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1b4c5c41e4810ab8bcf3c2668c3da530de7b26452c50e5ec17348

탈당이라는 말 자체에 대한 거부감에다 "지금 이 시점에 그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한 말이냐"며 격앙된 반응도 내놨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1b5c5c41e4810ab8b9f61fa61b7338772d123cfeff9622c28b3b2f3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1b2c0c41e4810ab8bef265838a5750cf402c144afcadcd4ac1dbfa1

일단 이번 주, 채 상병 특검에 대한 거부권 행사가 유력한 상황이죠.

이후 국회에서 재의결을 하게 되면 여당 의원들의 이탈표 방어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인데, 당내 정치적 논란이나 분쟁을 조장할 만한 발언에 왜 굳이 대통령을 끌어들이냔 겁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1b3c1c41e4810ab8b31a2e2a9370ad34daaeb7633c10def2f33bc75

Q4. 한동훈 등판에는 별 입장 없다, 관계는 회복되면 좋겠다. 대통령실 쪽 기류는 알겠습니다. 결국 키는 한 전 위원장이 쥔 겁니까?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6b6c2c41e4810ab8b86678e011d81f6f36aab97add8f94e8f542f95

대통령이나 대통령실에 대한 감정의 골이 여전히 깊다는 게 한 전 위원장 측 설명입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6b6c8c41e4810ab8b69c4327e7a0f9c3102dd23c96e5e160d41c13e

등판이 점쳐지는 시점에 낸 첫 메시지가 정부 정책에 대한 비판이었다는 점도 눈여겨 볼만하죠.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04583d2decbb6b7c8c41e4810ab8bc0896f8aed93207db44bb0b246e7ea308ba3

용산과의 관계개선이나 회복 보다는 정부·대통령과 차별화를 하며 존재감을 부각하는 쪽에 방점이 찍혀있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극적인 관계 변화의 기류 같은 건 한 전 위원장 쪽에서도 예상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운석열 탈당.....실시간 국힘 당게 축제 분위기


7fef8076bc866cf73bef87ed4789776eaa512d5a9f663c12f39b6249dae07f

7fef8076bc866cf73bef87ed478977693200b60832c698dd7f2a3def4f819d

7fef8076bc866cf73bef87ed478977689ddfb099a3a83fc965fb0bc869639b

7fef8076bc866cf73bef87ed4789776bf8cfddb485bc959b4fcf1707ff27d0

7fef8076bc866cf73bef87ed4789776acad7d2ce82bb4d51df655e3f7ac3dd

7fef8076bc866cf73bef87ed4789776590d64abe3bba0e14745c37b1cb0093

'한동훈 대표 되면 尹 탈당' 발언에 與 발칵


7fef8277b2816df63de984e54e81746ca1281b60d7cf53b164fef289405516

7fef8277b2816df63de984e54e81746fe046fb3c893ff3ddc43807dc3eb954

7fef8277b2816df63de984e54e81746eb8c21b9bba8d23cc3e4611177badb5

7fef8277b2816df63de984e54e817469a52b0780337a89ad4e33d6a18f32f7

7fef8277b2816df63de984e54e817468ce4c6e832f361c3d19868a027e8438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57

고정닉 52

19

원본 첨부파일 44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17/2] 운영자 21.11.18 5664554 432
23955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원격 연애촌
[26]
나무미끄럼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834 9
239554
썸네일
[새갤] [단독] "이재명 대표 연임 결심 굳혔다…7월 초 사퇴"
[51]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2796 30
239552
썸네일
[이갤] 와이프 잔소리 때문에 소련에서 미국으로 망명한 전투기 조종사.jpg
[7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3559 73
23955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컴갤 빌런 모음집(2)
[37]
멍청벼농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7179 32
239548
썸네일
[토갤] HFS 아야나미 레이 레진 리캐 도색해옴(틀딱주의)
[28]
[BaKe]바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1621 17
239546
썸네일
[야갤] 류수영 '치킨떡볶이' 레시피.jpg
[1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5020 39
239544
썸네일
[이갤] 배우 천우희가 오디션에 탈락한 이유..jpg
[13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7050 59
239542
썸네일
[메갤] 영국에 케며든 한류 근황
[23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8287 109
239540
썸네일
[싱갤] 부럽부럽 장어의 달인
[80]
나무미끄럼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8030 65
239536
썸네일
[싱갤] 드래곤과 사이좋아지는 만화.manhwa
[124]
히메사카노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19319 131
239534
썸네일
[디갤] 부산 여행 첫날 스냅 일곱장
[15]
ㅇㅇ(110.46) 07:30 2978 15
239532
썸네일
[카연] 수라도 -10화
[7]
카갤러(218.158) 07:20 2605 5
239530
썸네일
[이갤] 어릴 때 스키 사고로 걷지 못할 뻔 했던 최예나.jpg
[9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8797 51
23952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국 교도소 체험
[118]
_CeCiLi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13260 86
239527
썸네일
[러갤] 카레이도스코어 팬미팅 겸 니가타 여행기
[220]
버칼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9998 27
239525
썸네일
[야갤] 항공기 에어컨 고장…승객들 3시간 이상 '찜통'에 갇혀.jpg
[2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21691 68
239523
썸네일
[야갤] 산다라박이 학창시절 고백했다 차인 이유..jpg
[19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31108 251
239521
썸네일
[나갤] 송해나 출연한 저출산 다큐
[352]
나갤러1(180.70) 01:25 30803 81
239517
썸네일
[싱갤] 착한 정치적 올바름....모음2....jpg
[274]
ㅇㅇ(175.119) 01:05 23754 27
239515
썸네일
[야갤] "폭탄을 안고 어떻게 사나", 조용하던 시골마을 '발칵'.jpg
[45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25131 104
239511
썸네일
[디갤] TMI 모음집 특별편 - 소니 통합본
[24]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7848 19
23950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풀타입 포켓몬들의 모티브를 알아보자.jpg
[89]
sakur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25655 75
239505
썸네일
[야갤] 불타는 차량들... 분노한 아르헨티나 '일촉즉발'.jpg
[22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18588 75
239503
썸네일
[판갤] 유튜버의 순수함이 불러온 대참사...
[230]
판갤러(154.47) 06.14 44078 289
239501
썸네일
[카연] [함자] 스페인에서 미국인들이랑 클럽간 썰 (end)
[77]
헬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6768 102
239499
썸네일
[싱갤] 낭만낭망 글라이더 타고 850km 비행
[110]
현직보혐설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3310 70
239497
썸네일
[야갤] "75도?" 펄펄 끓는 중국, 신발 벗으면 바로 화상.jpg
[39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1330 145
23949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류를 찬양하는 중국인들
[381]
ㅇㅇ(103.50) 06.14 27756 174
239491
썸네일
[야갤] "문닫지 말아주세요".. 지역 주민, 시장상인도 '호소'.jpg
[3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3737 112
239489
썸네일
[의갤] 의협 파업에 참의사 취급 받는 한의사들
[340]
ㅇㅇ(172.226) 06.14 19258 248
239487
썸네일
[야갤] 소주 2병 먹고 음주운전, 경찰 "운 좋았다" 말한 이유.jpg
[1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0331 97
239485
썸네일
[싱갤] 여초에서 최근 난리난 이슈
[607]
고노다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9249 686
239483
썸네일
[유갤] 한 가족을 송두리째 박살냈던 가수 테이
[169]
ㅇㅇ(45.90) 06.14 34821 261
239481
썸네일
[야갤] 달리던 버스 앞유리 와장창... 사슴 난입 날벼락.jpg
[1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6006 58
239479
썸네일
[기갤] 우즈벡 형님들 다시 만난 곽튜브가 당황한 이유
[145]
긷갤러(104.223) 06.14 27123 137
239477
썸네일
[무갤] 매달 60억원 일본에 세금으로 내는 한국인
[503]
노차이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0072 319
23947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일본 주차 단속
[286]
su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2242 221
239473
썸네일
[M갤] 성공한 선수들의 공통점
[176]
T.Lincecu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7467 386
239469
썸네일
[싱갤] 스압스압 깔끔한 유희왕 엔딩
[356]
아싸아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7983 350
239467
썸네일
[카연] 여성징병제 시행 만화 05
[140]
.(194.230) 06.14 20913 150
239465
썸네일
[중갤] 드래곤볼 스파킹 시리즈에 대해 알아보자
[102]
ㅇㅇ(118.40) 06.14 14690 69
239463
썸네일
[야갤] 의대증원... 한국의사들의 망언/막말 <중간결산>.jpg
[838]
야갤러(175.198) 06.14 21425 830
239461
썸네일
[싱갤] 향긋향긋 영국 홍차의 발전 속의 성갈등?
[179]
수저세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9143 81
239459
썸네일
[미갤] 가발 체험하러 간 유희관 ㅋㅋㅋㅋㅋㅋㅋㅋ
[177]
ㅇㅇ(45.128) 06.14 24998 176
239457
썸네일
[타갤] 알리테무 망함 ㅋㅋ
[490]
실패작소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5747 181
239453
썸네일
[야갤] '마피' 1.3억에 매물 줄줄이, 상황 심각한 광주 아파트.jpg
[3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2903 84
239451
썸네일
[나갤] 연고대 카르텔 앞에 사람취급도 못받고 쫒겨난 인하대
[326]
나갤러(173.244) 06.14 33936 214
23944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LA폭동 흑인들이 한인들을 공격한 이유
[53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6117 240
239445
썸네일
[기갤] 5성급 호텔 직원이 밤에 샤워 중에 마스터키로 문 따고 들어았다는 판녀
[488]
긷갤러(149.88) 06.14 40068 25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