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ECW 1994년 익스트림 역사가 시작되다.(gif스압)

EC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0 20:55:01
조회 12420 추천 76 댓글 36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930dfdad43af279b4b0ecd552eaaec3d4518ec967b5f78075211cb15220c3d3a6eef1c21d4bff3ed28f142b55850e76b2d4ad3d25ebb2b79e88


원래 '이스턴 챔피언쉽 레슬링'이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작은 단체였다.


NWA의 산하 단체이기도 하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930dfdad43af279b4b0ecd552eaaec3d4518ec967b5f78075211cb15220c3d3a6eef1c21d48fa3ed08f142b55850e4793db585ff0a3c424589a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930dfd9d43af279b4b0ecd552ede97f807ed2c0fffa4e758b338dd2560f3847a4cab7bb3f69ec0a6b2ed54251d016978080dc7b630b5aed8a05c4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930dedad43af272b1ace09943e9aecc939ed51eeee37adf35b7fd24e5ad0f60d0e668d8033519e264010af0842e8ec5809a942377553ed97851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930ddddd43af277a7b6eadb17aefaac99a3d184a23f84387f3ad857b746489f555d8570ef67b43dc42f3b10153b44bd93f5c070861bce1dcaa11e6d


TV 방영하기 전부터 흥행한 ECW.


1993년 본격적으로 방송을 타면서 테리 펑크를 아나운서 겸 선수로 부르고 지미 슈퍼플라이 스누카를 곧바로 2대 TV챔피언으로 올리는 등 정석적인 인디 단체의 출발을 보여준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익스트림 챔피언쉽 레슬링' 시절과 다르게 매우 건전한 모습이다.


샌드맨 같이 동작이 매우 뻣뻣해서 경기력이 좋지 않은 경우도 있지만 거의 모든 레슬러가 올드스쿨 레슬링을 구사하며 나름 근본이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상대 얼굴에 불을 지피거나 여자 매니저의 옷을 전부 벗기는 등 자극적인 모습이 나오기도 하지만, 낭만 넘치던 시대에 인디 단체가 저지른 잠깐의 일탈이라는 느낌 정도였다.


테리 펑크의 위험천만한 하드코어 매치, 그의 경기 스타일을 받아줄 수 있는 에디 길버트, 서퍼 기믹으로 시작한 근본 멤버 샌드맨, WWF에서도 활약한 지미 스누카와 돈 무라코 등등...


나름 주목할 부분이 많았지만 아직 뭔가 부족한 느낌이었다. 지울 수 없는 허전한 느낌을 간직한 채 1993년도 ECW 감상을 전부 끝냈다.


그리고 1994년 ECW 영상을 꺼내본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ed9d43af275a5b0e6d152eee326355a46b81941a276692bd3b9c5624a52d5eba83ddfc5c2c17956c32df2c07a4e20452f30dd3c400fe7c6dd


폴 헤이먼 가이로 시작한 젊은 유망주 쉐인 더글라스.


비록 ECW 헤비웨이트 챔피언이었지만 단체를 대표할 얼굴이 되기엔 아직 뭔가 부족해 보였다.


테리 펑크, 사부, 샌드맨, 지미 스누카 등 다른 네임드가 있어서 그런가.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fdcd43af27ea1a0f7cc13aea3a3370fc75553334abe4e4b3ed232b7d65836f5ed32f41b9e5947efa5d2731424bab7c2d515eb91d7b232960d8f70aa


한때 ECW 헤비웨이트 챔피언이었지만 돈 무라코에게 빼앗긴 이후로 리벨과 장기간 대립하는 등 고급 자버로서 1993년을 보낸 샌드맨.


1994년에 들어오더니 갑자기 활발한 서퍼 기믹의 모습이 사라지고 껄렁하게 담배를 피우기 시작한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fdcd43af27ea1a0f7cc13aea3a3370fc75553334abe4e4b3ed232b7d65836f5ed32f41b9e5947efadd17b1424109a60ee7a2382d862e64d87ba43d61d


매니저로 같이 나오는 피치와 실제로 결혼했던 샌드맨. (2007년에 이혼.)


계속 지는 것도 서러운데 실수로 아내까지 때리면서 샌드맨은 캐릭터가 변하기 시작한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fdad43af272a5acf0d800a5fa6719c953bb34cf246a866ba45eecf80df235c8a504dd50879b5e71d07e91682266a7328204caa5f3a0eafc3e28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fd2d43af275a5b0e6d152e4aee4b1404babc69df6713ee5ca1ffd38c4f326395259a6378d99d1a75d834f8f510f497da05c006c7719b40d


계속 아내가 충격 받을 행동만 하면서 완전히 악역으로 돌아선 샌드맨.




089ee766d2da3da82e88d9a71ad5377d0b689880c0618ce2515aab240e7cb9e3618586f10ff94164d2305f741ef5b1f6371f745aa5813be0b48c141618128e11d2


1994년 5월 14일에 열린 ECW PPV When Worlds Collide.


SINGAPORE CANES 매치(검색 해보니까 그냥 죽도가 포함된 라스트맨 스탠딩 매치).


본격적으로 죽도를 사용하면서 우리가 알고 있는 캐릭터를 굳힌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dd8d43af272b1ace09943e8aeab4114dfd777f0f73daa936d45f92179fe9e3b7c5259af24793cbf09adf441e96a5a58eac7bb25e77bd2685f


그리고 정말 미친놈처럼 죽도로 상대를 때린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ed2d43af275a5bba58845a8b2f9fb9593239ac4b25fc907702dab0105335ea93707b2266021a0afbf279dd4b00e0cb483c1e0acad877c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ed2d43af275a5bba58845a8b2f9fb9593239ac4b25fc907702dab0105335ea93707b2266722a0afbf279dd4b0eb745eee06bd529142d821


ECW 하드코어TV 5월 17일자 시즌2 에피소드12편


마이키 위프렉 vs 핏불(ECW TV챔피언)


원래 링을 설치하는 알바였던 마이키 위프렉.


쉬는 시간에 레슬링 기술을 따라하던 그가 폴 헤이먼 눈에 뜨이면서 믹 폴리의 제자가 되어서 자버부터 시작했다.


그리고 태즈매니악의 도움을 받으면서 핏불을 이기고 TV챔피언이 된다.


많은 사람들이 열광하는 언더독 챔피언이 등장하는 순간이었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ddad43af275a5bba58a43afae8a1c442eb696abe0974e73fbcf073ea6900159990d756da3b37b47d11ce5dd887a609ade0712c5789d41


ECW 하드코어TV 5월 31일자 시즌2 에피소드21편 영상이 끝나기 직전에 등장한 캑터스 잭!


전설적인 레슬러가 "Bang, Bang!"을 외치며 ECW에 처음 등장한다.




089ee766cddd2bb267b3d3f535d8302444170ecb07606af0009ae0ab8a9c16436413cdb0642e79ed543a59293edc1b5183f5ce23c15832ad0aca8a25ab245f53ca8dd3

089ee766cddd2bb267b3d3f535d8302444170ecb07606af0009ae0ab8a9c16436413cdb0642e79ed543a59293edc1b571d6d69965b48829509b96eae086a59b0b6c151


1994년 6월 24일 ECW PPV Hostile City Showdown


캑터스 잭 vs 사부 (싱글 매치)


싱글 매치라고는 생각할 수 없는 하드코어한 경기가 펼쳐졌다.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몸을 던지거나 캑터스 잭 얼굴에 유리병 샷을 날리는 등...


경기가 끝나고 캑터스 잭은 WCW 월드 태그팀 벨트에 침을 뱉고 버리면서 ECW에 싸울 것을 선언한다.

(구글링 해보니까 WCW와 ECW가 인재 교환? 같은 걸 해서 캑터스 잭이 ECW로 옮겼다고 함.)


WWE 시절 믹 폴리는 경기를 가지지 않을 때, 푸근하기라도 했지만 캑터스 잭 시절은 시종일관 무서운 모습만 보여준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cd9d43af279b1a5f0ca06fcebbf3bf51649a3bffd17391a9a9cbf4913bd184b688f51099769562307a2e0c76ace4da955c954fa6deffb32b512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cd9d43af279b1a5f0ca06fcebbf3bf51649a3bffd17391a9a9cbf4913bd184b688f5109976956270ca2e0c76a0aff3a0fc4b3f5413ff6fa2038


1994년 8월 13일 ECW PPV Hardcore Heaven 캑터스 잭 vs 테리 펑크 (싱글 매치)


결국 사건이 터지고 말았다.


사부와 태즈의 데뷔, 샌드맨의 기믹 변화, 믹 폴리 등장, 마이키의 TV 챔피언 등극 등 자극적인 내용이 많아지면서 주변 모든 게 조금씩 물들어가고 있었다.


서로 리스펙하는 캑터스 잭과 테리 펑크의 대결이 난입으로 허무하게 끝나자 서로 의기투합해서 불청객을 혼내주려고 했다.


둘은 관중들에게 의자를 던지라고 외쳤고 이미 광기로 물들인 관중들은 하나가 되어 모든 의자를 집어던진다.


난입했던 태그팀은 던진 의자에 파묻히고 테리 펑크도 뒤통수를 맞아서 셀링을 하는 등 매우 충격적이고 위험한 장면이었다.


참고로 아직 단체명에 '익스트림'이 들어가기 전이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cdfd43af279b1a5f0ca06fce96dd475164b1874a5977af5bb71f9109f5fc36513eacc4401b3955d340a28fd718dd5c5ab6b5bf27d71c1d8feac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cdfd43af279b1a5f0ca06fce96dd475164b1874a5977af5bb71f9109f5fc36513eacc4401b3955f380a28fd71c13bc3db1a9d39a6353d5159f8


ECW 하드코어TV 8월 30일자 시즌2 에피소드34편


타미 드리머도 커다란 변화가 생기고 있었다.


쉐인 더글라스와 괜찮은 경기를 보여줬지만 그저 평범한 선역 레슬러였다.


담배를 피우고 죽도를 휘두르며 무시무시해진 샌드맨 앞에서도 굴하지 않으며 계속 때려보라고 외치는 등 엄청난 강단을 보여준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cdfd43af279b1a5f0ca06fce96dd475164b1874a5977af5bb71f9109f5fc36513eacc4401b29c5e300a28fd71d33711b93d106ddc0288ec9217


ECW 하드코어TV 8월 30일자 시즌2 에피소드34편


NWA 헤비웨이트 챔피언쉽 토너먼트에 우승한 쉐인 더글라스. 투 콜드 스콜피오와 제법 괜찮은 경기를 펼쳤다. 


당시 NWA 단체가 점점 쓰러지고 있었으니 ECW 본거지인 필라델피아라도 노려볼 수밖에 없었을 듯.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cdfd43af279b1a5f0ca06fce96dd475164b1874a5977af5bb71f9109f5fc36513eacc4401b29c58370a28fd718d3c3ab84e516efa992fafd7fb8d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cdfd43af279b1a5f0ca06fce96dd475164b1874a5977af5bb71f9109f5fc36513eacc4401b29d5f320a28fd719d26b826493dcd4579ab89d49cce


그리고 역사적인 프로모가 나온다.


이미 죽은 단체의 벨트는 필요없다며 NWA 헤비웨이트 챔피언 벨트를 버리고 다시 ECW 헤비웨이트 챔피언 벨트를 찾는다.


그리고 NWA ECW가 아닌 ECW 챔피언이라고 주장한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cdfd43af279b1a5f0ca06fce96dd475164b1874a5977af5bb71f9109f5fc36513eacc4401b29d59360a28fd710e4ef5e53280fc79ddd913eb2a


관중들은 쉐인 더글라스의 발언에 열광하며 ECW를 연호한다.


그저 오만한 갓 30대에 들어선 애송이인 줄로만 알았던 쉐인 더글라스가 스스로 ECW 단체를 대표하면서 엄청난 찬사를 받게 된다.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wwe&no=3152231

 

(당시 NWA 상황을 설명한 글)


NWA 모르게 폴 헤이먼과 쉐인 더글라스가 같이 짜고 원조 스크류잡을 저지른 것.


그렇게 ECW는 NWA에 탈퇴하고 독자적인 단체가 된다.




089ee766cdd32aa26db0c4b056e5127d743a30dcdfd43af279b1a5f0ca06fce96dd475164b1874a5977af5bb71f9109f5fc36513eacc4401b29e5c310a28fd71d243d672b6ac9fde899e8a7e835a


그리고 '이스턴'을 '익스트림'으로 바꾸면서 에피소드가 끝난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574681715b25ba52d7824289e11de6e6a71d04c158010748a4b3a2b524519


06bcdb27eae639aa658084e5448574681715b25ba52d7824289e11de1f30309923ea34373e6bc9b3cf7a9ef4baca7d


읽어줘서 ㄳㄳ


쉐인 더글라스가 NWA 벨트 버리는 거 ㄹㅇ 쩔었음.






출처: 프로레슬링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76

고정닉 17

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1/2] 운영자 21.11.18 5693987 434
239954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군대는 개선 가능성이 없는 이유
[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1951 45
239952
썸네일
[이갤] 80만 유투버가 생각하는 힘든 상황을 이겨내는 법 할까 말까 고민될때
[71]
산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2228 28
239951
썸네일
[타갤] 달고나 때문에 150만 달러를 잃은 사람의 표정...
[49]
ㅇㅇ(221.150) 00:30 3452 20
239947
썸네일
[야갤] 뉴스뜨고 홈피 폐쇄했지만, 이번엔 연세대 '발칵'.jpg
[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5310 67
23994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소비패턴의 양극화
[23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8125 58
239944
썸네일
[이갤] 미쳐버린 한국 예술계 근황.jpg
[3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1447 72
239942
썸네일
[싱갤] 안싱글벙글 제목 때문에 논란이 된 드라마
[131]
페키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9471 28
239941
썸네일
[이갤] 한국 천재 영화감독 김기덕의 대표작 10편..JPG
[215]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763 40
239939
썸네일
[야갤] 괴거 웹툰 vs 지금 웹툰.jpg
[430]
너를이루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528 261
239937
썸네일
[야갤] 북한에도 전기차가? 720km 달리는 '마두산 전기차'.jpg
[1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7890 43
239936
썸네일
[싱갤] 눈물눈물 마루쉐 마을
[105]
ㅇㅇ(121.161) 06.16 12147 129
239934
썸네일
[야갤] 피해규모가 10억원 이상, 갑작스러운 습격에 망연자실.jpg
[1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539 69
239932
썸네일
[디갤] 하지만 날씨 뒤@졌죠? (19장)
[34]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569 27
239931
썸네일
[야갤] 팬들 재산 탕진하게 만드는, "아이돌 포토카드".jpg
[41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5733 191
239928
썸네일
[이갤] 25년동안 인구가 증가한 일본 시골의 비밀.jpg
[38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241 141
239926
썸네일
[자갤] 갈 때까지 간 오토뷰 근황ㄷㄷ
[183]
ㅇㅇ(175.192) 06.16 19005 129
23992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뱀 구조
[233]
강해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5981 461
239922
썸네일
[필갤] 이탈리아 사진 대량 투척 / GA645zi
[41]
키위맛코리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028 20
239921
썸네일
[싱갤] 일본인이 한국남자를 좋아해서 열등감폭발한 동남아인들
[5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0585 409
239919
썸네일
[이갤] 송지효의 연어초밥.jpg
[1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3054 61
239917
썸네일
[상갤] 인사이드 아웃 2에 소심, 까칠이 성우 바뀐 이유
[113]
어텀스나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197 173
239916
썸네일
[야갤] 성심당, 대전역 6차도 탈락, 11월에 문 닫나?.jpg
[96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630 96
239914
썸네일
[포갤] 싱글벙글 산울림의 탄생
[123]
DD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385 149
239911
썸네일
[스갤] 한국 50억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의 삶 ㄷㄷ
[988]
ㅇㅇ(212.102) 06.16 37087 324
239909
썸네일
[야갤] 12사단 얼차려 사망 사고의 근본적 원인...jpg
[615]
시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1381 765
239907
썸네일
[카연] 신이 역사 바꾸는 만화 외전 (11) (이영과 빅토리아)
[47]
브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7888 57
239906
썸네일
[야갤] “춥다” vs “덥다”…지하철 ‘냉방 민원’ 하루 3천 건.jpg
[104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023 175
239904
썸네일
[메갤] 폭염 속 중국학교 근황
[41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574 290
239902
썸네일
[기갤] 당정 "신생아 특례대출 소득기준 완화…아빠 출산휴가 확대".jpg
[3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001 43
239901
썸네일
[싱갤] 시험문제유출로 난리난 명문지거국 에타
[518]
ㅇㅇ(223.39) 06.16 40685 201
239899
썸네일
[야갤] 갈수록 심해지는 역 이름 '기현상', "합의 못해".jpg
[6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5967 262
239897
썸네일
[카연] 마법소녀기담 ABC 85화 (+여행후기)
[41]
존크라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266 56
239896
썸네일
[야갤] 게임 업계 흔든 '슈퍼계정' 의혹...무너진 '공정 경쟁'.jpg
[50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286 243
239892
썸네일
[대갤] 일본 유명 쇼핑몰 이온에서 칼부림 발생... 여성 한 명 사망
[336]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1845 144
239891
썸네일
[싱갤] '상심사' 한 여성.. 슬퍼서 죽는 것이 가능할까?
[259]
ㅁㅇ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676 125
239887
썸네일
[안갤] 안철수 "북한 오물풍선, 대북확성기로 효과적인 역공 가능"
[1261]
사피엔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047 242
239886
썸네일
[야갤] 태국여행을 간 관광객, 호텔 방에서 기절초풍.jpg
[1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3747 71
23988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메이드카페 근황...jpg
[39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3935 571
239882
썸네일
[야갤] 10대들 사이에서 빠르게 유행중인, 물 단식 다이어트.jpg
[57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0923 147
23988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국토의 대동맥 경부고속도로.jpg
[284]
ㅇㅇ(223.39) 06.16 23303 175
239879
썸네일
[디갤] 꽃사진 , 오늘자 서울 수국 근황 13pics
[22]
여행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544 31
239877
썸네일
[야갤] "쾅! 폭발음이 들렸다니까", 지진 몰고 온 소리의 정체.jpg
[1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086 49
239876
썸네일
[이갤] 영화감독과 <페르소나> 배우 모음..gif
[131]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3229 47
239874
썸네일
[군갤] "돼지 먹일 사료도 없다". 북한군 내부 문건에 담긴 굶주림
[539]
KC-46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861 164
239872
썸네일
[야갤] 물로 입 안을 헹궈봤지만, 제주도 아침 아찔한 도로.jpg
[2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048 127
239869
썸네일
[새갤] 신칸센 ICE가 아닌 TGV가 KTX로 선정된 이유
[290]
야스행새쾌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525 215
239867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1978년 실종된 고등학생들
[264]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4236 289
239866
썸네일
[야갤] "이번엔 국가장학금 없어요?", 부러진 사다리에 '날벼락'.jpg
[7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1932 90
23986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2024 대한민국 기후이상증세
[4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5666 12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