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기가코스터에 대해 알아보자앱에서 작성

Testif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0 22:05:02
조회 15505 추천 43 댓글 43

인타민의 기종 이름이기도 하지만 통상적으로 셔틀 코스터가 아니면서 300피트~400피트, 혹은 91.44m~121.92m의 높이나 낙하 길이를 가지고 있는 코스터들을 지칭하는 기가 코스터.


시더 포인트에서 첫 기가코스터인 밀레니엄 포스를 개장한지 24년이 지난 현재에도 전 세계에 단 7대만 존재하며 현재 좋은 코스터를 평가하는 가장 큰 요인인 에어타임과도 거리가 멀지만

특유의 높이에서 오는 속도감과 어마어마한 크기로 인해 대부분 설치되어있는 공원에서 기함급으로 간주되는건 당연하고 더 좋은 평가를 받는 코스터가 있다 하더라도 대기시간이 가장 긴 어트랙션이 될 가능성이 높다 할 수 있음


그런 의미에서 이 글에서는 2024년 5월 기준 현존하는 기가코스터들과 그 특징에 대해 짤막하게 적어보려고 함.




1.Millenium Force - Cedar Point (2000.05.13~)

20b4dc23ebdb2dab23b9d9a715d4696d884785c0570acf18b790e8cf1b418f9eb305aa5e08debd4ec503e6a3cc3c

기종:Intamin - Giga Coaster
높이:94.5m
속도:149.7km/h
길이:2010.2m


곧 24주년을 맞이하는 기념비적인 첫 기가 코스터.

코스터 전쟁이 한창일때 개장한 코스터답게 개장 당시 속도, 높이면에서 최고 기록을 가져가... 진 못했는데 그 이유는 3년전 같은 회사에서 만든 셔틀코스터인 Supernan:Escape from Krypton이 높이 126.5m(스트라타급), 속도 160.9km/h라는 스펙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


그러나 상술한 슈퍼맨은 '셔틀' 코스터라는 단점을 가지고 있었기에 시더페어측은 이를 이용하여 밀레니엄 포스를 최초의 높이 300피트를 넘긴 풀서킷 롤러코스터, 즉 기가 코스터로 홍보한 결과 밀레니엄 포스는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코스터 중 하나가 됨


솔직히 레이아웃은 20년이 지난 현재로썬 썩 좋다 할 수는 없는데 주로 오버뱅크턴과 거기서 오는 중력 가속도를 위주로 하는 레이아웃을 가지고 있기 때문.

그러나 기가코스터 특유의 속도감과 승차감 자체도 부드럽게 잘 유지시켜왔고 무엇보다 그 상징성 때문에 여전히 팬층이 매우 큰 코스터 중 하나임.



2.Steel Dragon 2000 - Nagasima Spa Land (2000.08.01~2003.08.23, 2006.09.02~)

1ea9d523e9ed3cb46fb8d9bb2983746d8ab766f0810e939509d3c0958660a64f7772

기종:D.H.Morgan Manufacturing, Inc. - ?
높이:97m
속도:152.9km/h
길이:2479m


3개월만에 각도를 제외한 밀레니엄 포스의 모든 기록을 갈아치운 기가 코스터. 또한 현존하는 기가 코스터중 Red Force와 더불어 가장 이질적인 기가코스터라 할 수 있음.

이 코스터의 최대 의의는 현존하는 모든 코스터들 중 가장 긴 코스터라는 점. 이 점 하나만으로도 하쿠게이 이전 시골에 위치한 마니아들을 끌여모으기에는 충분한 요소라 할 수 있겠지?


그러나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평가가 낮아 저평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상당히 많이 나오는데


그 이유는 기존 모건사의 하이퍼 코스터를 단순히 키운듯한 레이아웃 때문임.


D.H.Morgan이 Phantom's Revenge 같은 예시가 있어 코스터를 전혀 못 만드는 회사는 아니라는건 알 수 있지만 그걸 감안해도 레이아웃이 너무 단순함. 에어타임힐 - 에어타임힐 - 긴 헬릭스 다음에 잠깐 브레이크 잡고 작은 에어타임힐 7번이라는 레이아웃이니까.
심지어 에어타임 역시 Floater라 에어타임힐 위주의 레이아웃인 코스터인걸 감안하면 더 아쉽고

또한 2013년에 B&M에서 쓰이는 하이퍼 코스터 차량으로 변경을 했는데 승차감은 좋아졌지만 진동이 심해진것도 저평가에 한몫한거 같음.


이건 여담인데 헬릭스로 이어지는 두번째 카멜백 높이가 64m로 드라켄보다 높은데다 내진 설계때문에 가장 비싼 기가코스터가 됐다는 점에서 알 수 있겠지만 실제로 보면 상상 이상으로 웅장함. 같은 공원에 있는 하쿠게이때문에 묻혀서 그렇지 얘도 예뻐서 보는거 자체로도 기분 좋더라



3.Project 305 - Kings Dominion (2010.04.02.~)

24b3c42fe8db3ca77ab0c4f8458171708e45cd9d0171a4137a3f13bac674deb4aa417f0503d5dceb0353830c

기종:Intamin - Giga Coaster
높이:93m
속도:144.8km/h
길이:1554.5m


舊 Intimidator 305, 혹은 i305로 알려진 Fury 325와 더불어 기가 코스터중에서도 특히 평가가 좋은 코스터.
또한 인타민이 트랙을 트러스 구조에서 지금의 형태로 바꾼 첫 코스터라 할 수 있음

위에서 기가 코스터들이 '대부분' 줄이 그 공원 내에서 가장 길 가능성이 높다 했지? 근데 얘는 반대다.


i305는 이전까지의 기가 코스터와는 반대로 높이 10m 내외에서 빠른 턴을 중심으로 하는 레이아웃을 하고 있는것 자체로도 일반 대중들이 감당하긴 살짝 버거운데 특히 첫 하강 직후 이어지는 악명높은 헬릭스 구간에서 거의 대부분 그레이아웃은 물론 블랙 아웃이 일어나는데

사실 블랙아웃 자체는 솔직히 레드아웃과 비교하면 매우 안전한 편에 속함. 문제는 가뜩이나 빡쎈 레이아웃을 가진 코스터에서 처음부터 블랙아웃이 와 당황하는 민간인들이 그걸 알겠냐...


이러한 이유로 인해 마니아들 사이에서 받는 평가와는 반대로 대중들에겐 좋지 않은 소문이 퍼져 project 305로 바뀌며 리프트 힐이 더 느려진 현재까지도 줄이 매우 짧은, 다시 말해 투자 기대값을 만족시키지 못한 실패한 코스터가 되었고
시더 포인트의 Shoot the Rapids의 대실패와 더불어 시더페어가 인타민을 손절친 가장 큰 이유중 하나가 되어버림.



4.Leviathan - Canada's Wonderland (2012.05.06~)

09aad17fb4c52891619ef7830ef43773e7122ba7ebe145122d7d9ada36d3b549842245a15c760d8883

기종:Bolliger & Mabillard - Hyper Coaster
높이:93.3m
속도:148.1km/h
길이:1672.1m

캐나다에 있는 기가 코스터. 그리고 북아메리카 대륙에 있는 기가코스터 중 유일하게 미국에 없는 기가코스터임
물론 Canada's Wonderland 역시 시더페어 소속이긴 한데


사실 내가 이 코스터에 대한 많은 관심이 없어서 레이아웃에 대해 쓸 말은 터널을 이용해 높이와 하강 길이가 같다는 점 외에는 없음. ㅈㅅ

그도 그럴게 POV보면 딱 평소 B&M이 제작해 오던 하이퍼코스터 체급만 키운거 같이 생겼는데 진짜 그거 가지고 떠드는게 가능은 함?


그러나 이 코스터의 최대 의의는 인타민을 손절친 시더페어측이 여전히 기가 코스터로 고객 유치에 대한 미련이 있다는걸 보여주고 기가 코스터 시장 역시 B&M으로 넘어갔다는데 있어.

그리고 이 결정을 후회하지 말라는 듯이 B&M은 3년후 시더페어측에 엄청난 선물을 주게 됨.



5.Fury 325 - Carowinds (2015.03.28)

2bb9c225ee8160ff64b7c0e1479f2e2ddf53932d67165069257e2a4f1050

기종:Bolliger & Mabillard - Hyper Coaster
높이:99.1m
속도:152.9km/h
길이:2012.3m


현재 기가 코스터뿐만 아니라 B&M중에서도 가장 평가가 좋은 코스터.

거의 15년간 가장 높은 리프트 힐을 가지고 있었던 스틸 드래곤 2000의 기록을 깨버렸을 뿐만 아니라 B&M의 다른 기가 코스터들, 혹은 하이퍼 코스터와 비교했을때도 측면 관성을 위주로 한 상당히 이질적인 레이아웃을 가지고 있다는걸 알 수 있는데

그러면서도 기가 코스터 특유의 속도감과 B&M 특유의 직관적인 레이아웃 구성, 그리고 편하고 부드러운 탑승감이 합쳐져 대중들 사이에서는 물론이고 마니아들 사이에서도 상술한 Project 305 이상의 평가를 받는 유일한 기가 코스터야.


그러나 2023년 이 코스터의 지지대에 균열이 발생하는 찐빠가 일어나는데

2cb0c535e0df3da87aafd7a71d9c766de0d7f0f230967ec5721081c182a2fda4e7dfdcf0bfe3650d24f040ac28391cf2a195

다행히 인명사고가 일어나기 전에 발견되어 아무도 부상을 입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통념과는 달리 오히려 금이 갔을때 더 부드러웠다는 증언이 있을만큼 안정성은 역시 B&M임을 되돌아보게 만들었으니 어찌 기합이 아니겠는가! 라이라이차차차!

참고로 현재는 수리했으니 안심하고 타도 됨



6.Red Force - Ferrari Land (2017.04.07~)

1bb8c232ecd139aa519ed5b613dd212f1f4fc633fe81a7d7aa833ed5f72efeb445d38037baaebfad


기종:Intamin - LSM Launch Coaster
높이:112m
속도:180km/h
길이:880m


7년전에 왔던 인타민 죽지도 않고 또 왔네

사실 가장 높고 빠른거보다도 가장 이질적인 기가 코스터라 할 수 있는데 발진은 둘째치고 기존 탑스릴 드래그스터와 유사한 레이아웃을 가진, 단 한방으로 승부하는 기가코스터이기 때문임.

물론 내려갈때 하트라인을 그리지않고 수직으로 떨어진다는 차이는 있지만 딱히 설명할것도 없으니까 넘어감.


참고로 기종에서도 알 수 있듯이 유압발진이 아닌 LSM을 사용하는데 속도나 높이가 워낙 어마어마해서 LIM보다 전력을 덜 처먹는 LSM이라 해도 한번 발진할때마다 4메가와트씩 처먹음.



7.Orion - Kings Island (2020.07.02~)

2cbcd73ff6c039e864afd3b236ef203e8f840f956963b017c3

기종:Bolliger & Mabillard - Hyper Coaster
높이:87.5m
속도:146.5km/h
길이:1621.8m


일단은 마지막으로 건설된 기가 코스터. 왜 일단은 이냐고? 높이를 보면 300피트가 안됨.
근데 낙하 높이가 300피트를 충족하기 때문에 보통 얘까진 기가로 쳐줌.


퓨리 이후에 나왔지만 오히려 더 퇴보했다는 평가가 많은데 레이아웃도 레비아탄 스타일로 돌아간데다 10년전에 지어진 i305보다 진동이 심하다는 평가가 많음. 그래서 얘도 딱히 별 설명할거리는 없다.

다만 꽤나 흥미로운 코스터인건 확실한데 과대평가됐다랑 과소평가됐다는 평가가 둘 다 존재하기 때문임. 물론 난 안 타봐서 몰?루



귀찮아서 마지막에 대충 찍싸고 끝냈다
피드백 받음


출처: 놀이공원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3

고정닉 10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1/2] 운영자 21.11.18 5694268 434
23995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충격적이라는 일본 운전 문화...jpg
[1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5032 86
239956
썸네일
[부갤] 법적인 수도권 말고 부동산에서 따지는 수도권의 위치기준.jpg
[46]
ㅇㅇ(121.167) 01:00 2434 26
239954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군대는 개선 가능성이 없는 이유
[14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4613 122
239952
썸네일
[이갤] 80만 유투버가 생각하는 힘든 상황을 이겨내는 법 할까 말까 고민될때
[114]
산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4954 43
239951
썸네일
[타갤] 달고나 때문에 150만 달러를 잃은 사람의 표정...
[61]
ㅇㅇ(221.150) 00:30 5723 26
239947
썸네일
[야갤] 뉴스뜨고 홈피 폐쇄했지만, 이번엔 연세대 '발칵'.jpg
[1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7187 86
23994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소비패턴의 양극화
[24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10146 64
239944
썸네일
[이갤] 미쳐버린 한국 예술계 근황.jpg
[34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3885 77
239942
썸네일
[싱갤] 안싱글벙글 제목 때문에 논란이 된 드라마
[142]
페키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0872 35
239941
썸네일
[이갤] 한국 천재 영화감독 김기덕의 대표작 10편..JPG
[242]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601 47
239939
썸네일
[야갤] 괴거 웹툰 vs 지금 웹툰.jpg
[462]
너를이루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2767 285
239937
썸네일
[야갤] 북한에도 전기차가? 720km 달리는 '마두산 전기차'.jpg
[16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8751 46
239936
썸네일
[싱갤] 눈물눈물 마루쉐 마을
[114]
ㅇㅇ(121.161) 06.16 12985 135
239934
썸네일
[야갤] 피해규모가 10억원 이상, 갑작스러운 습격에 망연자실.jpg
[20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3524 71
239932
썸네일
[디갤] 하지만 날씨 뒤@졌죠? (19장)
[34]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870 27
239931
썸네일
[야갤] 팬들 재산 탕진하게 만드는, "아이돌 포토카드".jpg
[4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6731 201
239928
썸네일
[이갤] 25년동안 인구가 증가한 일본 시골의 비밀.jpg
[39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9228 147
239926
썸네일
[자갤] 갈 때까지 간 오토뷰 근황ㄷㄷ
[186]
ㅇㅇ(175.192) 06.16 19899 134
23992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뱀 구조
[235]
강해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707 472
239922
썸네일
[필갤] 이탈리아 사진 대량 투척 / GA645zi
[41]
키위맛코리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170 20
239921
썸네일
[싱갤] 일본인이 한국남자를 좋아해서 열등감폭발한 동남아인들
[5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1545 417
239919
썸네일
[이갤] 송지효의 연어초밥.jpg
[18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3949 61
239917
썸네일
[상갤] 인사이드 아웃 2에 소심, 까칠이 성우 바뀐 이유
[113]
어텀스나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729 174
239916
썸네일
[야갤] 성심당, 대전역 6차도 탈락, 11월에 문 닫나?.jpg
[9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9167 98
239914
썸네일
[포갤] 싱글벙글 산울림의 탄생
[131]
DD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745 152
239911
썸네일
[스갤] 한국 50억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의 삶 ㄷㄷ
[997]
ㅇㅇ(212.102) 06.16 38055 329
239909
썸네일
[야갤] 12사단 얼차려 사망 사고의 근본적 원인...jpg
[621]
시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1947 771
239907
썸네일
[카연] 신이 역사 바꾸는 만화 외전 (11) (이영과 빅토리아)
[48]
브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8095 57
239906
썸네일
[야갤] “춥다” vs “덥다”…지하철 ‘냉방 민원’ 하루 3천 건.jpg
[10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468 180
239904
썸네일
[메갤] 폭염 속 중국학교 근황
[42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120 293
239902
썸네일
[기갤] 당정 "신생아 특례대출 소득기준 완화…아빠 출산휴가 확대".jpg
[32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266 43
239901
썸네일
[싱갤] 시험문제유출로 난리난 명문지거국 에타
[520]
ㅇㅇ(223.39) 06.16 41237 204
239899
썸네일
[야갤] 갈수록 심해지는 역 이름 '기현상', "합의 못해".jpg
[67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518 267
239897
썸네일
[카연] 마법소녀기담 ABC 85화 (+여행후기)
[43]
존크라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417 56
239896
썸네일
[야갤] 게임 업계 흔든 '슈퍼계정' 의혹...무너진 '공정 경쟁'.jpg
[5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824 249
239892
썸네일
[대갤] 일본 유명 쇼핑몰 이온에서 칼부림 발생... 여성 한 명 사망
[341]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2193 144
239891
썸네일
[싱갤] '상심사' 한 여성.. 슬퍼서 죽는 것이 가능할까?
[264]
ㅁㅇ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1083 130
239887
썸네일
[안갤] 안철수 "북한 오물풍선, 대북확성기로 효과적인 역공 가능"
[1263]
사피엔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360 245
239886
썸네일
[야갤] 태국여행을 간 관광객, 호텔 방에서 기절초풍.jpg
[1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4137 73
23988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메이드카페 근황...jpg
[3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4587 583
239882
썸네일
[야갤] 10대들 사이에서 빠르게 유행중인, 물 단식 다이어트.jpg
[58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1597 151
23988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국토의 대동맥 경부고속도로.jpg
[284]
ㅇㅇ(223.39) 06.16 23597 176
239879
썸네일
[디갤] 꽃사진 , 오늘자 서울 수국 근황 13pics
[22]
여행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650 31
239877
썸네일
[야갤] "쾅! 폭발음이 들렸다니까", 지진 몰고 온 소리의 정체.jpg
[1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375 50
239876
썸네일
[이갤] 영화감독과 <페르소나> 배우 모음..gif
[132]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3505 48
239874
썸네일
[군갤] "돼지 먹일 사료도 없다". 북한군 내부 문건에 담긴 굶주림
[539]
KC-46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8181 165
239872
썸네일
[야갤] 물로 입 안을 헹궈봤지만, 제주도 아침 아찔한 도로.jpg
[2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380 128
239869
썸네일
[새갤] 신칸센 ICE가 아닌 TGV가 KTX로 선정된 이유
[293]
야스행새쾌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795 219
239867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1978년 실종된 고등학생들
[265]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4610 29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