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사진 스압) 캐나다 토론토 밋업 후기

키붕이(72.138) 2024.05.20 23:35:01
조회 13031 추천 33 댓글 47

안녕 캐나다 동부에 거주하는 키붕이야.

작년 여름에 토론토 키보드 밋업을 처음 가본이후로 재밌게 즐겨서 다음에도 또가야지 했었는데 2달전에 밋업 티켓 팔린대서 부리나케 사고 어제 갔다 왔어.

작년밋업은 찐따마냥 혼자 갔다 왔었는데 올해는 회사에서 커키 하는 사람+커키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 끼리 모여서 4인 일행으로 갔다옴.
덕분에 버스타고 기차타고 2시간반 걸려 갈거리를 한시간만에 편하게 갔어.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4c353d1d1213545bcba4738fef1e8a6a49b6d6544

밋업은 토론토 다운타운에 있는 토론토 레퍼런스 도서관에서 하기떄문에 아침에 나와서 토론토에 사는 일행이랑 합류 뒤 올라갔음.


개인적으로는 토론토 거지, 치안 등의 문제도 심하고 토론토 도시/지하철 냄새 너무 구려서 토론토 가는걸 별로 안좋아함. 근데 토론토 에서 반경 150~200 킬로 사는 사람들에게는 토론토 만큼 뭐 놀게 없어서 뭐 놀고 싶다하면 토론토 와야할수 밖에 없더라고.
캐나다 오는 한국인들 (특히 고등학생 이후로 오는 학생들) 같은경우엔 캐나다를 지루한 천국이라고도 부르기도 함.
근데 골프치는 아저씨 아줌매들은 토론토 조금만 나와도 골프장 많아서 좋아하더라.


여하튼, 이번 토론토 키보드 밋업은 작년에 비해 상대적으로 뒤늦게 좀 급조된 이벤트여서 그런지 작년에 비해 규모도 상대적으로 작았고, 크리에이터도 기키갤에서는 양섭이라 자주 부르는 Alexotos 말고는 안온거로 기억하고 벤더도 아마 전부다 캐나다 벤더 였었음.

대충 기억하는 벤더리스트:
Apexkeyboard (캐나다 모노케이, F2 벤더, 토론토 토론토 밋업 주최)
Minokeys (캐나다 라인프렌즈 TKL 벤더, 토론토)
Osume Keycaps (캐나다 오스메 키캡 벤더, 토론토)
Rndkbd (캐나다 3d 프린팅, 다신흑/갈/닉 벤더, 캘거리)

아무래도 이번 밋업 발표가 너무 늦게 나버려서 여러 벤더들과 크리에이터들이 못온거 같다. 작년에도 주최했던 Apex keyboard 쪽에서 이제는 다른사람들에게 넘길각 보고 있는거 같은데 올해는 아무도 안하려고해서 그냥 총대매고 마지막으로 급조한거같음.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0bf10dac75bd5d521c0c3e0940015337d8837d06e1b338f
사실 이번에 양섭에게 수제 초콜릿 쿠키 줄려고 많이 구워왔는데 거절당함. (거절당한 분량은 같이 온 일행의 자녀분들이 맛있게 먹었음)
작년에는 처음 만나는거기도 해서 이것저것 이야기 나눴었는데 올해는 그냥 짧게 사진만 찍고 잡담 조금만 나눴는데 대화하기도 편하고 그래도 자기 강단은 어느정도 있어서 좋았음.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bc253d5d3219378f1b98d621d77bc68984624e7

아무리 양섭게이가 키보드 핥는거 좋아하고 타건할때 가끔 바지에 지린 표정 짓긴 하긴하지만 사람은 착해.



급조된 이벤트였지만 다른사람들의 이쁜 키보드도 많이 보고 많이 쳐보고 같은 취미 하는 사람들 끼리 노가리도 까다보니 4시간 금방가더라.
올해도 만족하고 돌아왔음.

사진 더 보기전에 대충 감상 요약하면
1) 싱가 상우 매랩 파티 <<< 대충 중상위 기종들은 대부분 얘내들 밖에 없더라, 그만큼 많이 팔린건지는 모르겠는데. 키컬도 몇몇 있었는데 생각보다는 적었음.
2) 작년에 비해 참석 인원이나 크리에이터, 벤더 숫자는 줄어든게 보였음. 너무 급조되서 그런지 안타깝긴한데 내년에는 좀더 정상적으로 돌아갈거라 기대해봄
3) 최근 보급기종들도 많이 보였는데 코로나시절마냥 키팬, 두부 이런거 외에도 이것저것 많이 생긴거 같아 이전보다는 커키 주위 사람들에게 추천은 해볼만 해진거 같음.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4c05ed1d5217ef803bc9f4e28d1afdce6fb00cb45
밋업 티케팅후 들어가면 보이는 풍경, 좀더 안에 강당에서 사람들이 자기들의 키보드 가지고 와서 전시하는 곳이 있고 바로 밖은 벤더 부스 들이 있어서 이것저것 팔고 추첨 같은것도 돌리더라.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4c75bd0d42103430e442a0f735be0f3a9c092881f
사람들이 줄 길게 서있길래 보니까 오스메 키캡 부스 였음. 일행 중 두명이 커키 입문하고 싶어하던 키린이들이 여기 오면서 키캡 사고 싶다 하길래 줄 서 있었는데 오스메 스티커팩 공짜로 주고 있었음.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4c753d3de2198a4365e5a7bc25318531c6a23c9

이번 키보드 밋업 한정으로 프린팅해온 티셔츠, 오스메 키캡에서 티셔츠도 만들어서 팔고 있어서 가져온듯
밋업에서만 판다고 하길래 그냥 내가 입으려고 한장 샀다.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4c65fd0d02140e5e673008d93950915cb6f40e603
아마 내가 기억하기론 이번 밋업에서 가장 멀리서 온 벤더 부스임. 캐나다 동부 밋업 참석하겠다고 캐나다 반대편에서부터 온 Rndkbd

게이터론 특주축, 머신흑/갈/닉 외에 키보드 필요 재료같은것들 취급하는 벤더임.
머신닉은 2백만회 돌려놓고 팔던데 머신갈은 60만 밖에 안돌렸는데 60만머신갈 = 2백만 머신닉이라 생각하는 고트 옹호론자 인거 같음.
맨처음엔 머신갈 사고 게이터론 특주축 90알 사려 했는데 머신닉 87알 남았대서 냉큼 다 사왔음.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bc053d1d221470852e7e967aabc9e7573b26df1f2

벤더 주인장의 제인 ce? 였던가? 하루 지나서 바로 까먹음. 머신갈에 상남자 키캡 만 기억함. 제인 타건감 정말 좋더라.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bc758d2d321ad19292cfd655c933e444387c9cce4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bc758d3d021adde3f41554b5b2e528ae1506fee8a


그외 벤더쪽에서 팔던 키보드, 밑에 있는건 보스턴 이라고 부르는듯. 원래는 3d 프린팅으로 뽑는 플라 키보드 였는데 알루로 뽑아서도 조금 팔더라.


바로 옆 벤더 부스 인 Minokeys에서는 아직 남은 라인프렌즈 TKL 외 커키 관련 재료들 팔고 있었음. 부스 자체 사진은 안찍은거같다.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bc75dd1d021ef41cfa7a606fd2a645d11195b4c

쿄하쿠와 빌드된 라인프렌즈, 근데 빌드 정보는 모르겠음. 라인프렌즈가 오링 TKL 인데다가 jjw 에서 디자인 한거여서 믿을만은 한거 같은데
커키판이 좀 죽고 희소성이 없어서 그런가 잘 안팔리는거 같음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bc75cd4d721d6e946141a2c4182e7c5aacb6b1a


그리고 다른 당사자는 모르는 콜라보랑은 다르게 라인에서 라이센스 받아온거로 아는데 그거 때문인지 가격이 높게 책정되서 좀 그런점도 있는거 같음.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bc659d0d62146eb67a8474dca329fd6b781c9b1e6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bc659d2d721701521cb8012a164d4ba2524d86873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bc659d3d521116d2ab2d9c8680221df9cc3a86e85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bc659d4d521fa479409e36a29deb04c548d301b15

이번 밋업에서 가장 기억에 남을수밖에 없는 타자기.
특히 두번째 짤은 개신기했음. 왼쪽에있는 포인터기로 해당 키 포인트 시키고 기계옆에 붙어있는 버튼 누르면 해당 키가 입력되는 방식이였는데 되게 신기했다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35dd1d12179c2fa71ce8090f46a20e284e6d54a


누가 키보드 봉 들고 왔더라 밋업중에 타자 빨리치기 대회 같은거 있었는데 주인이 저거 들고 가서 줄 서 있었음.
대회 승자는 monkey type 기준 183wpm 나온 사람이 1등했음. 나는 최고로 잘쳐봤자 155가 한계인데 190은 사람새낀가 싶었음.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35cd4d521642a15728b11f0e7f21e9029f23c05

양섭게이가 들고온 구름구와 이벤트 호라이즌. 개인적으로 릴리 가져오길 기대했는데 그거는 리뷰하고 다시 배송했다 하더라고. 한국 밋업에서 릴리 별로 였다는 말이 있었어서 궁금했는데 밋업에서 타건해도 어느정도의 타건감말고는 알아보기 힘들테니 그냥 내가 직접 먹어봐야지..

이벤트 호라이즌도 이쁘고 좋더라.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25ad4d3213f6f20c19d01d8e358e609364d6e8f

누군지는 모르겠는데 작년에 옷디 들고 와서 그냥 앉아서 노가리만 까던 사람 있었는데 이번엔 LZ-S 들고 왔더라.

돌아와서 대충 쳐보니까 2015년 2014년 글 보이던데. 저 색상은 뭐 3대 밖에 없다고 하는데 나 시작하기 이전 키보드 여서 갠적으론 별 감흥 없었음.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253d2d521f999f3f6da8b91cced78c69ce1c5ed


포박이 빌드, 안타깝지만 나는 포박이가 아니여서 잘몰라!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15ad0d121bb6b087328049b7ebc0ba822a552e0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15ad1d121c1480e72abed8fa9d4b56dd008fd50

영삼의 루나, 루나 2. 알프스 빌드 인데 알프스 스위치가 되게 독특해서 기억에 남더라. 알프스 갈축 걸림이 ㄹㅇ 미쳤음.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158d5d1214761fc48dfa6539d8057c56f4ce59a

레비아탄, 주인이 말하길, 자기는 그레이 탔는데 갈색이 왔대.



잉어 들 사진 코하쿠, 유니콘은 이번 밋업에 되게 많았음. 근데 레드는 진짜 1라 레드가 최고가 맞는듯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15dd2d0213be65a476793871cdc5b57d67bb23a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15dd4de217d91ba101f8bae0fcf30ca6977bf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15cd2d121ec6636d96c97f01981a908db858486



유니콘, 커미션도 꽤 많더라 코알라는 오스트렐리아 커미션 이라는데 생긴게 웃겼다.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05bd5d52151746890e4d631cc58386f58588d00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05ad1de21567896cccc5fa43aa64158d2b6e617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05ad3d52114db225370773c5af02c5012ffa339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75ad3d521a3d7f421fbb42656726b5fc47173c6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059d0d0217afdf712d2008662cef159b5b1cdce



상우
무게딸에는 낭만이 있다.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053d3d421ca541721b749d245a8799c61085b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053d4d021d3e278260f161f3957f008e4dba3cd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052d0d221031a82b305da6b80860ee678f432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052d5d62193593f6c282fccab9ae948ac94128f



제인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75ad0d22173a7a397efa0da972006cc85f81925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75ad1de214399393ec1e7b944380ee85a86301d



키컬

까만건 주인말대로는 2대 있던거 스까놓은거라고 했는데 미조립이였음.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75bd3d62157a83ba40d96680ad7498fc28cb677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0dac759d0d721e582a35f0ed7c441112e264fb697



그외도 찍지 못한 키보드, 찍어둔 키보드도 여럿 있긴한데 너무 글이 길어지니까 이정도로만 하고, 소감으로는 다른사람들꺼 쳐보니까 신기하고 재밌음. 개인적으로는 알루탑마, 가스켓 밖에 안먹어봤는데 무보강은 쳐볼때마다 해봐야지 해봐야지 하다가 또 미루게 되더라.

돌아오는 길에 일행들이랑 키보드 이야기 좀더 하다가 결국에는 한명은 QK75N 질렀는데. 회사 내에서도 커키 하는사람이 좀더 많아졌으면 좋겠다.

내년 토론토 밋업은 좀더 느긋하게 준비되서 좀더 많은 사람들이 와서 즐겼으면 좋겠는데, 원래 주최 하던 Apex Keyboard 가 이번해를 마지막으로 주최를 그만둬서 어떻게 될진 모르겠음.

밋업 아직 못가본 사람들이라면 가보는걸 추천하는게, 타건음같은거는 자극적인 세팅말고는 듣기 힘들긴한데 타건감이라던가 만듬새라던가 렌더나 영상으로는 못보는 그런 느낌이 있어서 갈때마다 흥미롭고, 특히 같은 취미의 사람들이랑도 이야기 해보고 정보공유도 하고 재밌음.


마지막으로 이번에 가서 받거나 사들고온 물품들, 키체인은 rndkbd에서 무료로 주는건데 하나는 이미 전에 쟤내들한테서 스위치 좀 산적 있어서 받은거임.

a04424ad2c06782ab47e5a67ee91766dc28ff1ecd6acc4c1bf13d3c359d4d5212badf98cccc88e678413c0fedfcaa4




출처: 기계식키보드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3

고정닉 19

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1/2] 운영자 21.11.18 5694024 434
239954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군대는 개선 가능성이 없는 이유
[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2279 53
239952
썸네일
[이갤] 80만 유투버가 생각하는 힘든 상황을 이겨내는 법 할까 말까 고민될때
[79]
산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2583 31
239951
썸네일
[타갤] 달고나 때문에 150만 달러를 잃은 사람의 표정...
[50]
ㅇㅇ(221.150) 00:30 3719 20
239947
썸네일
[야갤] 뉴스뜨고 홈피 폐쇄했지만, 이번엔 연세대 '발칵'.jpg
[1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5569 68
23994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소비패턴의 양극화
[23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8418 60
239944
썸네일
[이갤] 미쳐버린 한국 예술계 근황.jpg
[32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1789 73
239942
썸네일
[싱갤] 안싱글벙글 제목 때문에 논란이 된 드라마
[133]
페키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9667 28
239941
썸네일
[이갤] 한국 천재 영화감독 김기덕의 대표작 10편..JPG
[216]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871 42
239939
썸네일
[야갤] 괴거 웹툰 vs 지금 웹툰.jpg
[433]
너를이루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832 265
239937
썸네일
[야갤] 북한에도 전기차가? 720km 달리는 '마두산 전기차'.jpg
[1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8010 44
239936
썸네일
[싱갤] 눈물눈물 마루쉐 마을
[107]
ㅇㅇ(121.161) 06.16 12252 129
239934
썸네일
[야갤] 피해규모가 10억원 이상, 갑작스러운 습격에 망연자실.jpg
[2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662 69
239932
썸네일
[디갤] 하지만 날씨 뒤@졌죠? (19장)
[34]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609 27
239931
썸네일
[야갤] 팬들 재산 탕진하게 만드는, "아이돌 포토카드".jpg
[4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5855 194
239928
썸네일
[이갤] 25년동안 인구가 증가한 일본 시골의 비밀.jpg
[38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364 141
239926
썸네일
[자갤] 갈 때까지 간 오토뷰 근황ㄷㄷ
[183]
ㅇㅇ(175.192) 06.16 19119 129
23992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뱀 구조
[233]
강해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078 464
239922
썸네일
[필갤] 이탈리아 사진 대량 투척 / GA645zi
[41]
키위맛코리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041 20
239921
썸네일
[싱갤] 일본인이 한국남자를 좋아해서 열등감폭발한 동남아인들
[55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0680 411
239919
썸네일
[이갤] 송지효의 연어초밥.jpg
[1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3172 61
239917
썸네일
[상갤] 인사이드 아웃 2에 소심, 까칠이 성우 바뀐 이유
[113]
어텀스나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280 173
239916
썸네일
[야갤] 성심당, 대전역 6차도 탈락, 11월에 문 닫나?.jpg
[96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694 96
239914
썸네일
[포갤] 싱글벙글 산울림의 탄생
[124]
DD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435 149
239911
썸네일
[스갤] 한국 50억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의 삶 ㄷㄷ
[991]
ㅇㅇ(212.102) 06.16 37229 326
239909
썸네일
[야갤] 12사단 얼차려 사망 사고의 근본적 원인...jpg
[615]
시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1447 767
239907
썸네일
[카연] 신이 역사 바꾸는 만화 외전 (11) (이영과 빅토리아)
[47]
브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7907 57
239906
썸네일
[야갤] “춥다” vs “덥다”…지하철 ‘냉방 민원’ 하루 3천 건.jpg
[10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077 176
239904
썸네일
[메갤] 폭염 속 중국학교 근황
[41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640 292
239902
썸네일
[기갤] 당정 "신생아 특례대출 소득기준 완화…아빠 출산휴가 확대".jpg
[3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027 43
239901
썸네일
[싱갤] 시험문제유출로 난리난 명문지거국 에타
[518]
ㅇㅇ(223.39) 06.16 40762 201
239899
썸네일
[야갤] 갈수록 심해지는 역 이름 '기현상', "합의 못해".jpg
[67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020 262
239897
썸네일
[카연] 마법소녀기담 ABC 85화 (+여행후기)
[41]
존크라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291 56
239896
썸네일
[야갤] 게임 업계 흔든 '슈퍼계정' 의혹...무너진 '공정 경쟁'.jpg
[50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363 246
239892
썸네일
[대갤] 일본 유명 쇼핑몰 이온에서 칼부림 발생... 여성 한 명 사망
[336]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1895 144
239891
썸네일
[싱갤] '상심사' 한 여성.. 슬퍼서 죽는 것이 가능할까?
[259]
ㅁㅇ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729 126
239887
썸네일
[안갤] 안철수 "북한 오물풍선, 대북확성기로 효과적인 역공 가능"
[1261]
사피엔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089 242
239886
썸네일
[야갤] 태국여행을 간 관광객, 호텔 방에서 기절초풍.jpg
[1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3796 72
23988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메이드카페 근황...jpg
[39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4005 572
239882
썸네일
[야갤] 10대들 사이에서 빠르게 유행중인, 물 단식 다이어트.jpg
[57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1000 147
23988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국토의 대동맥 경부고속도로.jpg
[284]
ㅇㅇ(223.39) 06.16 23332 175
239879
썸네일
[디갤] 꽃사진 , 오늘자 서울 수국 근황 13pics
[22]
여행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553 31
239877
썸네일
[야갤] "쾅! 폭발음이 들렸다니까", 지진 몰고 온 소리의 정체.jpg
[1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117 49
239876
썸네일
[이갤] 영화감독과 <페르소나> 배우 모음..gif
[131]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3262 48
239874
썸네일
[군갤] "돼지 먹일 사료도 없다". 북한군 내부 문건에 담긴 굶주림
[539]
KC-46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897 164
239872
썸네일
[야갤] 물로 입 안을 헹궈봤지만, 제주도 아침 아찔한 도로.jpg
[2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085 127
239869
썸네일
[새갤] 신칸센 ICE가 아닌 TGV가 KTX로 선정된 이유
[290]
야스행새쾌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557 215
239867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1978년 실종된 고등학생들
[264]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4278 289
239866
썸네일
[야갤] "이번엔 국가장학금 없어요?", 부러진 사다리에 '날벼락'.jpg
[7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1983 90
23986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2024 대한민국 기후이상증세
[4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5704 12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