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브로큰 연대기 10화- 굿바이, 커트 앵글

조커스팅아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1 08:10:01
조회 9366 추천 101 댓글 51

[지난화 다시보기]



7cf3c723e7c218986abce8954784706e56d438

'월드 타이틀 시리즈'가 한창이던 2015년 11월 25일 임팩트 레슬링


이 날, 중계진은 영상을 통해 '커트 앵글의 중대 발표'를 알리게 된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310845ff45549cd1848a0708094cfe182b7ae9bc30892e800d8324c0

중대 발표는 바로 2016년 1월에 개최될 '영국 투어'에서

자신의 TNA에서의 10년 커리어를 정리하는

'고별 투어'를 진행한다는 것이었다.


그렇다. 커트 앵글이 2016년 1월을 끝으로 TNA를 떠나게 된것이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80cc659c0bc086a4631bf3774

2016년 1월 5일, 임팩트 레슬링 POP TV 첫 방송


이 날, 커트 앵글은 '고별 투어'에서 상대할 자신의

'첫번째 상대'를 발표하기 위해 직접 모습을 드러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d5ce7b0585ca3370785105aad

"THANK YOU! ANGLE!! THANK YOU ANGLE!!"


등장과 동시에 앵글의 지난 10년의 헌신에 대해 존경을 표하는 관중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310845ff45549cd1848a0708094cfe182a7fbbb03f8d78820d8324c0

-아닙니다! 아니에요! 고마워해야 할건 바로 접니다.

-저는 지난 20년동안 과분한 영광을 안아왔습니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그리고 무려 13번의 월드 챔피언을 차지했죠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e0f39de77f6300c7b3dbf107b

-이 모든 걸 해낼 수 있었던 이유는 오직 단 하나

-바로 여러분들이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f0ce334c39ef29debcde8573f

-매 순간, 저 뒤에서 커튼을 열고 나와 링으로 향할 때!

-링 위에서 스트랩을 내리며 포효할 때!

-저의 기술, 저의 목소리, 저의 열정 하나하나에 보여주신

-여러분의 함성은 제게 전율이었고, 영광이었습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b5e54d2fdc2a347bfaaf2bdb1

가슴 속 깊은 곳에서 우러나온 진심 어린 감사에

경기장의 관중들은 또 한번 앵글에게, 전율과 영광을 전했다.


그 모습에 앵글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마지막까지 전해진 그들의 진심앞에서...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90d5b45eba0850a44c6c5eea0

-전 어린 시절, 언제나 제 꿈이 이뤄지길 간절히 소망했습니다

-그리고 여러분이 지금 저의 꿈을 이뤄주셨습니다!

-정말, 진심으로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310845ff45549cd1848a0708094cfe182078bce4698f7f840d8324c0

팬들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마친 앵글은 본론에 들어가는데...


바로, 예고했던 '고별 투어'의 '첫번째 상대'였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d5cde1a51e4a1d16befb7ec61

-저의 '고별 투어 첫번째 상대'는 TNA의 미래를 이끌 남자!


-'드류 갤로웨이'입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f0e8340904cdc93e17b0e9071

고별 투어 첫번째 상대로 지목된 남자는 바로 드류 갤로웨이였다.


지난 TNA의 황금기를 이끌었고, 월드 챔피언을 능가하는

TNA의 유일무이했던 정점의 남자에게 선택받았다는 것에

드류 겔로웨이는 격한 흥분과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50e3c3df10535293574c618b3

-아.. 커트! 어린 시절의 드류 겔로웨이는

-정말 이 바닥의 개쩌는 최고가 되고 싶었던 아이였죠


-그리고, 현재의 어른이 된 드류 갤로웨이는

-영광스럽게도, 세계 최고의 레슬러를 만났습니다.


-어린 시절의 꿈이 마침내 이뤄졌습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310845ff45549cd1848a0708094cfe187879ecbd6adc7bd10d8324c0

-이제 남은 건, 날 선택한 당신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거겠죠

-약속하죠, 저는 최선을 다해 당신과 싸울거란걸!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310845ff45549cd1848a0708094cfe18282fe9b06e8977800d8324c0

그렇게 존경과 결의가 담긴 악수와 함께 그들의 대진이 결정됐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c599e698551c9e6d2d9e7f6bc

그렇게 다가온 2016년 2월 9일, 영국 투어 특집 임팩르 레슬링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95c44a00fe9059332696cefa4

그리고 마침내, 커트 앵글의 첫번쨰 '고별 투어' 경기가 시작됐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90b8578e5dc49a2682581888c

경기의 초반은 패기에 맞서는 베테랑의 노련함이 돋보였다.

젊음의 드류가 피지컬과 파워로써 압박하지만, 지난 20년간

산전수전을 겪었던 노련한 앵글의 경험 앞에선 무용지물이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d0c6a7dadd37150842702a4a0

어떻게서든 자신에게로 주도권을 가져오려 하는 드류 갤로웨이,

하지만 앵글의 노련함은 결코 쉽게 넘어설 수 없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c08587d0356c52a706cf1a666

그러나,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점차 젊음으로 무장한 패기가

점차적으로 노련함을 압도하기 시작하며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45c459442032258f340da4ff5

경기는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대혼전의 상황에 들어서게 된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d0568c3101b048191e87cdbcf

경기 막판, 완전한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건 두 남자의 피니쉬가

각자에게 완벽하게 작렬되지만, 결코 포기하지 않는 두 남자...!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404b23bcd8ad31f50ad0b1eb9

알 수 없는 대난전 속, 결국 승기를 잡은 건 바로 커트 앵글이다!

포기를 모르는 괴물같은 집념으로 기어이 앵클락을 작렬하는 앵글!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d5eee1ea147cc8749414e1ccd

그러나, 기적적으로 턱에 킥을 날리며 탈출한 드류 갤로웨이!


이어 턱에 맞은 킥에 그로기 상태에 빠진 앵글에게

자신의 서브미션 피니쉬 '아이언 메이든'을 선사한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e5e1fc56bc9a09846d5ace82e

그리고 마침내, 엄청나게 조여드는 압박속에,

결국 커트 앵글이 탭아웃을 치며 드류 갤로웨이가 승리를 가져간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55ed25077710e0b2d9b13f5bf

믿을 수 없는 승리의 환희잔인하게 찾아온 패배의 아픔


링 안에서 극명하게 갈려진, 잔혹하고도 냉혹한 승부의 희비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80ea0b42351602fb6ecc14cd0

하지만, 이는 곧 위대했던 전설을 향한 '존경'으로 바뀌게 된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b0ea07a9579403543519580e7

'현재가 되려는 미래''현재를 증명하려는 과거'의 승부는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f09cf77726b6ba576cbff7638

서로를 향한 인정으로써, 그 뜨거웠던 승부의 종지부를 찍게 된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f5880334121cc639fe0533d57

그리고, 2016년 3월 1일 임팩트 레슬링


이 날, 앵글은 자신의 두번째 고별투어 매치를 위해 등장하는데

다름 아닌 그의 상대는...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c5fbd13bdab29ee7ea865c808

바로, TNA의 역사 그 자체인 진정한 TNA의 성골, 바비 루드였다!


이 경기의 의미는 남달랐다. 저번 대결의 테마가 '미래'였다면,

이 날의 대결 테마는 바로 '과거'이자 '현재'의 대결이었으며,

지난 날, 치열한 라이벌리와 수많은 대결을 펼쳤던 그들이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5081c38a01e700904aafd616d

경기 막판, 경기의 승기를 잡은 건 다름 아닌 바비 루드였다.


또 한번 턱에 적중한 엔지그리에 그로기 상태에 빠진 앵글에게

루드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크로스페이스와 루드밤까지 작렬하는데...!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e0460099da8dce0a36bf872d1

그러나, 이번 경기마저도 패배 할 수 없었던 앵글의 집념 앞에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95fe9f7c78db01375c4760832

결국, 바비 루드는 링바닥을 두들겼고, 커트 앵글은 지난 경기의

아픔을 딛고 고별 투어의 두번째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a5c6f03168c135d3838093508

경기 후, 치열한 승부의 열정을 잠시 내려 놓은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존경과 마지막 작별을 담은 짧은 인사를 나누고는

관중들의 환호에 화답한다.


그리고, 패배한 바비 루드가 마이크를 드는데...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85e42dea312c0a0876627836a

-이봐 너희들 그거 아나? 지금 너희들 눈 앞에 있는 저기 저 남자가


-'역사상 최고의 레슬러'란걸?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4050bedf2d1b5abd9d2e0cac3

-커트, 저 뒤에 있는 레슬러들과 여기 모여 있는 관중들과

-전 세계의 모든 팬들을 대신해 네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어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c59cb62d100cae1d2d9e7f6bc

-우리와 함께해준 것에 감사하고, 이 회사와 팬들을 위해 보여준

-너의 위대했던 헌신에 진심으로 감사해!


-I LOVE YOU, KURT!


바비 루드의 헌사에 또 한번 눈물을 보이는 커트 앵글,

그리고 모습을 드러내는 비어 머니의 멤버이자,

또 한명의 TNA 오리지널 '카우보이' 제임스 스톰이 등장하는데...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95ba6ff3031472a83ec4e872a

-커트, 난 오늘만큼은 그저 보통의 선수로 나온것이 아니야

-여기 있는 바비와 함께, 'TNA 오리지널'로써 나온거지


-커트, 여기 두명의 진정한 TNA 오리지널이 네게 해주고 싶은 말은

-10년의 헌신에 감사하며, 너는 진정한 TNA의 전설이라는거야!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40b8fcb25d65f68ec76a45000

미래에겐 존경을, 과거와 현재에겐 인정을


TNA 10년 커리어의 마지막을 달려가는 커트 앵글에게

보내지는 끊임없는 찬사는, 그의 마지막을 더욱 빛나게 하고 있었다.


그러나, 존경과 인정 그리고 찬사

그 모든 걸 부정한 '한 남자'가 있었다.


그 주인공은, '커트 앵글 고별 투어의 마지막 상대'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805b3c9aa13e1e7effddb0974

바로 '도미네이터' 바비 래쉴리였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e05823b75fed7131ecd4a8063

잠시 시간을 거슬러, 2016년 1월 19일 임팩트 레슬링


래쉴리는 앵글의 세그먼트에 등장, 과거 자신을 프로레슬링의 길에

들어서게 해준 인연이자 은인으로써 앵글을 존경한다고 밝히며

그의 마지막을 축하해 주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c0d65039c5dd744f074e76130

그리고, 래쉴리는 커트 앵글에게 정식으로 도전장을 던졌다!


이 바닥의 '시작'을 알려준 그와 함께 '마지막'을 함께 하고 싶다는

래쉴리의 도전장에 앵글은 결국, 그 도전을 받아들인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80a5f68f7b60abbd328ac1f50

그런데 그 이후, 그간의 훈훈했던 분위기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가 형성되기 시작하는데.....?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a08831cdc2c918eb38ec15b8f

"I'm gonna beat your ASS..."

(내가 널 아주 존나 박살내게 해주마..)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e085b3ea454a421a2e4ee959f

그 순간, 앵글은 직감했다.


그의 마지막 승부는, 존경도, 인정도, 과거도, 현재도, 그 무엇도 아닌

그저 승리와 패배만이 양분되는 냉혹한 '승부'가 될것이란걸


그리고 무언가 느껴지는... 알 수 없는 '살기'와 함께..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40ec47f64744d652bcb7c580f

2016년 3월 8일 임팩트 레슬링, 마침내 '그 날'이 찾아왔다.


커트 앵글의 'TNA 최후의 날'이 다가온 것이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f0985f34ce3a71c0521305d20

"여러분, 'TNA 역사상 최고의 선수' 커트 앵글을 소개합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e5e199f3ec7f6c146d5ace82e

관중들의 엄청난 환호와 그의 마지막을 축하하려 온

TNA 로스터들의 존경이 담긴 환대와 함께 등장하는 커트 앵글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e0412c148b876f99baa7dc737

-지난 10년, 당신은 전세계의 레슬링 팬들을 전율에 빠지게 했죠

-앵글! 난 아직도 잊지 못해요!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95e1f530a937865316b55d3bb

-당신의 첫 등장에 단 한번도 들어보지 못한 환호가

-임팩트 존에 울려펴졌던 그 순간을요!

-아니, 그보다 전이죠!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d0c44e04c01ae73025b4217f9


"지금도 생생해요! 당신과 나만이 알고 있던 '두 사람만의 비밀'이"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95b72b909bb3c5a50047b316a


"전 세계를 놀라게 했던 순간으로 바뀌었던 그 날을 말이에요!"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50f3b1972ae9b45b86a51954e


"그 첫순간의 전율은, 지난 10년의 세월동안 단 한번도 멈추지 않았죠"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d59d3258c46f49c57822c5c68

-멈추지 않는 열정과 회사와 팬들을 위한 헌신으로

-당신은 지난 10년 동안, 이 TNA 뿐만 아니라

-이 프로레슬링 산업 전체에 영향을 미친 위대한 선수였습니다.


-그런 당신께 마지막으로 진심을 담아 전합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80d8296dcff13e7d8e4fffd74

"THANK YOU, ANGLE!"


눈물로 진심이 담겼던 딕시 카터의 감동적인 헌사가 끝이 나고

앵글 역시, 그런 그녀를 껴안아주며 마지막 인사를 나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a0d50ca817818d3d8d9382b5a

그런데 그 순간, 바비 래쉴리가 나타난다...?!

그리고 앵글의 표정은 심각하게 굳어가는데....


그도 그럴것이 자신의 '마지막 고별 투어 상대'이기도 했고

지난 몇 달간, 모두가 존경을 보내던 때에,

자신에게 적대감과 알 수 없는 '살기'를 보인 유일한 남자였었기에..


그런데.....!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e58fe4d2c5c0456fe1faeeb5c

-앵글, 당신과 함께 경기를 치른 것은

-모든 선수들에게 놀라운 경험이었습니다.


-당신을 떠나보내는 오늘 밤은, 모든 사람들에게 힘들겠지만

-앵글의 마지막 경기를 보게 된 것은 굉장한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날 이곳에 이끌어준 남자이자,

-내가 존경해 마다않는 영웅과 마지막을 장식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것 역시, 제겐 굉장한 기회이자 영광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이 모든 걸 가능케 해준 당신께 감사를 전합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90c622dfea6754bb3dc8152db

"그런데 말이야.... 지금 너의 눈을 보니 확신했어..."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50522ab5ba64fb8c12b59dc76

"넌 날 상대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아....."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c599268d05798e1d2d9e7f6bc

"커트, 넌 절대 날 이길 수 없다....."

긴 존경의 헌사와 짧지만 강렬했던 경고를 남긴채 사라진 래쉴리와

걱정과 우려를 감추지 못한 앵글의 극명한 모습을 뒤로 한채....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95837fb1a9aa91ac7a7399e46

마침내, 메인이벤트 '커트 앵글 TNA 최후의 경기'가 시작됐다!


경기 초반부터 그 동안 보여준 불안함을 불식시키기라도 하듯

래쉴리를 압도하며, 건재함을 과시하는 커트 앵글!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95ba4fb3036102b83ec4e872a

그러나, 가만히 당하고 있을 바비 래쉴리가 아니다!

여전히, 경이로운 운동능력과 압도적인 피지컬로

경기를 일방적으로 주도하고....!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f09d6a048b0a44b0521305d20

결국, 스피어까지 작렬하며 완벽한 승리를 눈 앞에 뒀지만

커트 앵글이 2카운트에서 킥아웃!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8594e6e0ba8dc3b243d72a676

하지만, 아쉬움도 잠시 곧바로 2번째 스피어를 준비하는 래쉴리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40c485860c0697124a6ca8a89

또 한번 터진 초강력 스피어! 그런데 앵글이 또 한번 킥 아웃!!


피니쉬 2번을 모두 킥아웃 한 믿을 수 없는 현실에, 절망하는 래쉴리!

하지만, 다시 한번 심기일전하여 3번쨰 스피어를 준비하는데...!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c5fe71bb0a92bb37ea865c808

앵글이 피해 롤업자세에서 앵클락으로 연결하고,,,,,!

하지만 래쉴리가 고통속에서 탈출에 성공


힘겹게 발목의 통증을 안고 링포스트로 피신하는 래쉴리

그런 그를 향해 앵글이 달려들지만, 이번엔 래쉴리가 피해버리며

그대로 코너 포스트에 부딪히고 마는 앵글...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d08302a2d7820d26d749e3116

결국, 바비 래쉴리의 3번째 스피어가 터지며

'커트 앵글의 TNA 마지막 경기'의 승자로 역사에 기록되게 된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e04320f9eafdbbea36bf872d1

그리고, 모든 것이 끝난 후... 더 이상의 적대감은 없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904613b5e3231229a0895523f

결국, 그의 진심은 TNA 역사상 가장 위대한 남자를 향한 존경이었고


세계 최고의 레슬러라고 불리우는 남자를 향한 순수한 승부욕...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95ff09199018ddade0b814608

이라고 생각했던 그 순간...! 래쉴리가 앵글을 공격한다!!??


그렇다. 지금까지의 그의 알수없는 살기는

순수한 승부욕이 아닌 '순수한 진짜 살기'였던 것이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a5c7b17d0af38363053d0f0a1

그리고 또 한번 작렬되는 그의 4번째 스피어.....!!


관중들의 열화와 같은 야유 속에, 심판이 제지해보려 하지만

살기의 봉인이 해제되버린 이 남자를 막을 순 없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85f1fdb4a8ac861ea7b973926

그러던 그 순간, 드류 갤로웨이가 달려와 바비를 막아세운다.


그런데, 놀랍게도 래쉴리가 쉽게 물러나는데...?

그것도 모자라 자신의 이성 잃은 행동에 자책까지 하며

코너에 주저 앉아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까지 보인다....?!


정말... 순수한 승부욕이 과해진 것이었을까...?!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a0950b13bddd661fe7107410a

아니, 살기에 잡아 먹힌 광기였다!


그렇게 래쉴리는 드류 갤로웨이와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f04f1fe047d2cb78af5fa1117

에디 에드워즈 그리고 또 한번 커트 앵글에게 스피어를 작렬...!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5a0ef62906a8511ce9c786ef6d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는 '괴수'로써의 각성을 전세계에 알리던 그 때....!


그의 눈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나는데...?!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e0a7ac15a4d7a90b4adc4d965

바로 'TNA의 탑페이스' EC3였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d09796de5c21c8a7ece66fb9d

마침내 마주한 두 남자, 그러나 아무런 충돌없이 길을 떠나는 '괴수'


짧고도 허무했지만, 그 첫만남은 강렬했다.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f05420ec607522b6a11fbe695

그렇게 '무너진 TNA 황금시대의 마지막 유산'앞에

viewimage.php?id=3aaad5&no=24b0d769e1d32ca73de983fa11d02831c6c0b61130e4349ff064c41af1d2cfad2bb2d4745d17f42c5698d58584680858dad7acd456c9c377433f7d

'THE DESTROYER' 래쉴리의 전설이 시작됐다.


[다음화에 계속]



출처: 프로레슬링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01

고정닉 8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이슈 [디시人터뷰] 웃는 모습이 예쁜 누나, 아나운서 김나정 운영자 24/06/11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17/2] 운영자 21.11.18 5641297 432
239245
썸네일
[이갤] 꿀잠 잘 수 있는 간단한 방법...jpg
[340]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8909 42
23924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일본인이 분석한 "ㅋ"
[318]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9134 85
239241
썸네일
[야갤] 90년대 학생 ㅗㅜㅑ.jpg
[275]
딱정벌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32224 158
239239
썸네일
[이갤] 알고보면 살 찌는 음식 다섯가지
[114]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0079 37
239235
썸네일
[한갤] 애가 들어서는 유명한 한의원
[204]
한갤러(65.20) 01:06 8129 85
239233
썸네일
[L갤] 다저스 vs 텍사스 경기 직관 후기
[47]
카리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3485 23
239231
썸네일
[U갤] 정당방위가 궁금한 김동현
[142]
U갤러(149.102) 00:45 8731 75
239229
썸네일
[이갤] 사람들이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이유
[216]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12028 58
239227
썸네일
[카연] 놀이터에서 눈나가 둘러싸이는.manhwa
[98]
어패류메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13124 190
239225
썸네일
[이갤] 100억 넘는 아파트 살면서 느낀점...jpg
[342]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20215 57
23922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직장인들이 공감된다고 난리났던 드라마
[228]
ㅇㅇ(1.239) 00:05 15703 225
239221
썸네일
[퓨갤] 나방신 신인 입단식 계약일화.jpg
[30]
ㅇㅇ(222.109) 06.13 5503 30
239219
썸네일
[배갤] 인도네시아 모험 se01 (1) - 일단 반둥으로
[22]
ㅇ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580 13
239215
썸네일
[해갤] 박지성이 평가하는 이강인.....jpeg
[420]
해갤러(211.234) 06.13 25104 763
23921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늑대와 일곱마리 아기 염소
[161]
ㅇㅇ(175.196) 06.13 15826 137
239211
썸네일
[인갤] 6월 개발 일지 2
[62]
봄네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500 30
239209
썸네일
[새갤] 2024영국 총선- 주요 이슈 업뎃&의석수 상황판: 6월 1주~2주
[52]
국민의힘끝장났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554 37
239207
썸네일
[디갤] 25.4 특징
[64]
CAN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5667 22
239205
썸네일
[이갤] 잘 살았지만 못 살았다는 이서진 어린시절.jpg
[3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7727 146
239203
썸네일
[헤갤] [추억 회상] 기억남는 국내 이어폰 회사들을 알아보자
[7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0808 29
239201
썸네일
[싱갤] 일본 초밥 장인집에서 계란초밥 만드는 과정
[572]
Patron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6210 286
239199
썸네일
[단갤] 곤타도 할 수 있는 짭콘 만들기(1)
[35]
아레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5439 40
239197
썸네일
[프갤] [스압] 브로큰 연대기 18화- THE FINAL DELETION
[54]
조커스팅아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8567 113
239193
썸네일
[디갤] 부끄럽지만 사진이란 것을 찍어왔다(11장)
[39]
carb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5946 15
239191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근들갑 레전드
[276]
나왜차단먹었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6759 328
239189
썸네일
[이갤] 이강인 23/24 시즌 골 모음
[165]
꼼_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8949 141
239187
썸네일
[카연] 메스가키 만화가 멸종해버린 만화 ㄷㄷ.manhwa
[156]
한번베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6941 372
239185
썸네일
[도갤] 체코 프라하에 지어진 쇼핑몰 복합센터 건물.jpg
[221]
도미갤러(153.242) 06.13 15537 92
239183
썸네일
[중갤] psp에 대해 알아보자
[188]
ㅇㅇ(121.147) 06.13 15015 101
239181
썸네일
[야갤] 동남아 아내가 GOAT인 이유......jpg
[435]
메좆의야짤타임1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8081 442
239179
썸네일
[동기] 햄스터때문에 정신병 걸린자의 최후.txt
[342]
낙태비빔밥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5321 196
239177
썸네일
[싱갤] 공포공포 요즘 일본에 퍼지는 살상률 30% 전염병
[44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4616 211
239175
썸네일
[이갤] 김종국이 극찬한 연예인.jpg
[26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9424 137
239173
썸네일
[위갤] 한복은 코스프레 의상에 불과하니까.manhwa
[267]
에오스-아우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7583 299
239169
썸네일
[일갤] 다카야마 여행기 3 - 2 가미코치, 스와호
[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5913 26
23916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새마을운동 당시 도로를 낸 방법
[407]
슬러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4494 287
239165
썸네일
[부갤] 한국의 일본 추월? 통계 바꾼 것보다 더 큰 비밀이 있습니다
[556]
라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8433 234
239163
썸네일
[야갤] "저 정도면 살인미수급"..50대 지적장애인 무차별 폭행한 보호사
[245]
야떡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7967 201
239161
썸네일
[소갤] 협붕이 나무젓가락으로 레넥토이 만들어봄
[72]
사나이김광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2227 136
239159
썸네일
[싱갤] 9살 딸을 결혼시키려는 무슬림
[1259]
ㅇㅇ(223.39) 06.13 39976 474
239158
썸네일
[이갤] 역대 남자 연쇄살인범 와꾸 TOP 10..JPG
[236]
이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2522 84
239156
썸네일
[기갤] 수학 강사가 된 카이스트 다닌다던 걸그룹 7공주 막내
[267]
긷갤러(45.76) 06.13 30100 85
239155
썸네일
[박갤] 일본에서 현지화된 한국음식이 잘 나가는 이유
[4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7930 152
239154
썸네일
[판갤] 티아라 아름 사기 혐의로 입건
[188]
판갤러(156.59) 06.13 26790 115
239152
썸네일
[싱갤] 중국 여자경호원 vs 몽골 아줌마 그래플링 배틀 ㄷㄷㄷ
[213]
ㅇㅇ(220.117) 06.13 27135 139
239146
썸네일
[컴갤] 인텔은 순수하게 11,12,13,14 세대 전부 쓰레기였음
[476]
컴갤러(222.237) 06.13 23444 313
23914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의대생 연애 현실
[416]
ㅇㅇ(1.216) 06.13 41226 166
239142
썸네일
[다갤] 당뇨 환자가 제로식품 먹어보고 혈당체크해봄
[537]
다갤러(86.105) 06.13 31173 278
239140
썸네일
[카연] 음악정보툰) 과연 '장조는 기쁨', '단조는 슬픔'일까요? 외 3개
[62]
TEAM_BSP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105 3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