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피해자 최소 12명' 서울대에서 집단 성범죄.jpg앱에서 작성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1 09:40:01
조회 35222 추천 248 댓글 692

오늘 mbc에서 단독 보도로 나온 내용인데

연속 3개 보도 내용의
9분짜리 단독 특집 뉴스 보도 영상 총정리함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bbab2c8c41e4810ab8ba6ab601dc6e6dfff24116f331332b7e619c7

악질적이고 참혹하기까지 했던 디지털 집단 성범죄, 'N번방 사건'을 기억하실 겁니다.

한 대학에서 집단 성범죄 사건이 벌어졌는데요.

우리나라 최고의 지성이라 불리는, '서울대'에서였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만 20명에 육박하고 체포된 피의자도 여러 명인데 모두, 서울대생이었습니다.

이 사건은, 연속 보도로 전해드리겠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bbab3c5c41e4810ab8b43b37197c315a4df981e0d4601e2751e3bd4

지난 2021년 7월.

A씨는 영화예매 정보를 얻기 위해 휴대폰에 텔레그램 앱을 설치했습니다.

그런데 다음날, 휴대폰에서 알림음이 쉴 새 없이 울리기 시작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bbbb6c9c41e4810ab8ba1f07c65ce2d806f038d5c8b0f7c094a9b06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bbbb7c6c41e4810ab8be196763ee9968050a8fe1e8fdc5b556b7d9a

텔레그램을 통해 쏟아져 들어온 건 수십 개의 음란 사진과 동영상들.

등장인물은 하나같이 A씨 자신이었습니다.

A씨 얼굴을 다른 여성의 몸에 붙여 조작하고, 이를 이용해 음란행위를 한 거였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bbbb4c3c41e4810ab8b1fa1cdc3c90bfefa1f36dacf7dc31b8565ff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bbbb5c2c41e4810ab8bf1e92f973e5daacba1d03e0a41a8d53f9a25

조작된 음란물은 A씨의 이름, 나이와 함께 단체방에도 퍼뜨려졌고, 단체방 참가자들은 '이번 시즌 먹잇감'이라고 A씨를 성적으로 조롱하며 성폭력에 동참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bbbb5c8c41e4810ab8bb193d50d8dd8000f617ebe5829d38b3bc35e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bbbb2c4c41e4810ab8b6b0018f5363ee848e86949b334be71bc4ac2

가해자는 이렇게 장기간 이뤄진 성폭력 상황들을 캡처해 다시 A씨에게 전송했고 응답을 요구하며 성적으로 압박했습니다.

A씨가 경찰서로 달려간 뒤에도 성적인 조롱과 압박은 세 시간 넘게 계속됐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bbbb3c8c41e4810ab8b96f625cfe67af41d746a30522535fbe45bd5

뒤이어 보내온 메시지는 더 충격적이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2b7c5c41e4810ab8b8276810998d41cb0c75f3534e26aa6abfaff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2b4c3c41e4810ab8bcf7c3feb8399f013b171ae75cef9d218f378

가해자가 주변에 있다는 거였습니다.

충격과 공포에 떨던 A씨는 몇 달 뒤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같은 학과에 똑같은 피해자들이 더 있는 거였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2b2c1c41e4810ab8bd4297486908a74c7250b810c738608ed0c20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2b3c8c41e4810ab8bcd5f2e5b299f61df7b6cdddbcdfe825e33f8

가해자가 유포한 조작된 음란물들을 통해 확인된 피해자는 스무 명에 육박했습니다.

모두 서울대 여학생이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3b6c6c41e4810ab8b411ac30c66e4c2da887e57ab2b39a486dcdd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3b7c4c41e4810ab8bee08b9543cafa60beef689a887c71db78b73

피해자 가운데 12명이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뒤에도 버젓이 범행을 계속해온 가해자는 결국 지난 달 3일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신원이 드러난 가해자는 40살 박 모 씨.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3b4c4c41e4810ab8b83c12d678b4f7ae7b7ae6797f72e560159a1

A씨의 같은 학과 선배인 박 씨는 학교를 10년 이상 다니면서 피해자들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씨는 허위영상물 제작 및 유포 등의 혐의를 인정하고 구속기소됐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3b5c5c41e4810ab8bd86f0e6d1cbb79913119eba3ab7b78eb2c46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3b2c2c41e4810ab8b92eb897cc6b9f5eec5f5d5f846b530ddfce190

관련 혐의로 체포된 다른 두 명도 모두 서울대 출신 남성입니다.

서울경찰청은 공범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0b4c6c41e4810ab8b65d03e3db56d4525e631c5f72c95a01b97e5

핵심 피의자인 박 모 씨는 지능적으로 추적을 따돌리며 3년 넘게 범행을 이어갔습니다.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건 5년 전 'n번방' 사건을 세상에 알린, '추적단 불꽃'이었는데요.

2년 간의 끈질긴 추적 끝에 박 씨가 요구한 '속옷'을 미끼로 붙잡을 수 있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0b2c7c41e4810ab8b3c09cf318518e28601d62e2508a13d0f2c1d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0b3c1c41e4810ab8b175a576ffb14e5a9d1535f728c106c4e90fa

온라인을 이용해 수십 명의 미성년자를 성착취한 n번방 사건을 파헤친 '추적단 불꽃'의 일원 원은지 씨.

현재 미디어 플랫폼 '얼룩소'에서 활동 중인 원 씨를 재작년 여름 서울대 피해자들이 찾았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0b3c8c41e4810ab8b70b2f61a5c3208146c4a8472d176a7aecc96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1b7c4c41e4810ab8bacbb0f4eb109f646d56879396cc9194a2244

관련 자료를 전달받은 원 씨는 추적 끝에 가해자 박 씨의 텔레그램 대화방에 들어가는 데 성공했습니다.

자신은 '음란물을 좋아하는 30대 남성'이라며 박 씨에게 접근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1b4c0c41e4810ab8b906df304944485024689fcdd257196972595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1b5c2c41e4810ab8b4577b4501887a423b5dc4f12baacc33551e7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1b2c3c41e4810ab8b19da0e40a21e90d7af38f775df91a9157013

박 씨를 잡기 위해 끈질기게 대화를 이어가길 2년.

신원을 알아내기 위한 어떤 질문도, IP 추적을 위한 각종 기술적인 방법도 박 씨는 모두 피해갔습니다.

원 씨의 협조로 수사 중이던 경찰이 실수로 해당 대화방에 입장한 뒤 박 씨가 모든 상대를 차단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1b3c2c41e4810ab8be5e103016a0ac320c1299498af9ccddff1ea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1b3c4c41e4810ab8b6fbddaacb9a70e2662aa813f51d6711e42e6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6b6c0c41e4810ab8b9f2f96ec59919920791029177f298921928d

고심 끝에 과거 딱 한 번 대화를 나눴던 별도의 계정으로 접근해, 가까스로 박 씨와 다시 연락이 닿았습니다.

하지만 박 씨의 태도는 달라져 있었습니다.

원 씨가 일방적으로 음란물을 받기만 하고 공유를 하지 않는다는 거였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6b7c7c41e4810ab8b82ac8147fb12ffbc21e6797d66e040c7af9c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6b4c8c41e4810ab8b3e1b2148a0e7109aeb0ea8c19c914e666dd3

반응을 보인 박 씨는 다시 조작된 음란물들을 보내오며 '가상 아내'의 속옷을 요구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6b5c7c41e4810ab8bf784cd2753581085205a4fb156189f160b83a8

박 씨가 전달 장소로 지목한 곳은 바로 이곳, 서울대입구역이었습니다.

박 씨는 신분 노출을 우려한 듯 자신이 특정한 장소에 속옷을 놓고 갈 것을 요구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6b3c1c41e4810ab8b1ada6d5fac43e4329164feaaa6762c8ae4f8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7b6c9c41e4810ab8bea43df9177dcd23811369c4cc43b9ad0c489

원 씨와 경찰은 가해자가 별도의 전달책을 쓸 것을 우려해, 두 차례에 걸쳐 속옷 전달을 진행하며 신분을 확인했습니다.

그리고 지난달 3일.

세 번째 전달에서도 같은 사람이 나오자 현장을 덮치면서, 수년간 이어져 온 박 씨의 성범죄도 막을 내렸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7b4c2c41e4810ab8b77fe3aa901deef71112a4947277f39c51801

처음 피해가 확인된 뒤, 핵심 피의자가 재판에 넘겨지기까지 2년 반이 넘는 시간이 걸렸습니다.

텔레그램은 수사가 어렵다, 수사 단서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런 이유로 경찰과 검찰이 모두 의지를 보이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결국 재판이 열릴 수 있게 만든 건 끝까지 사건을 추적한 '피해자들'이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7b2c5c41e4810ab8b9bdb9421b8d854ff35ba5ee22d12c1e4832d

피해자 A씨는 자신의 얼굴로 조작된 음란물이 쏟아져 들어오자 곧바로 경찰서로 향했습니다.

경찰서에 있는 와중에도 성적인 조롱과 압박이 계속됐지만, 경찰관이 해준 건 고소장을 쓰라는 얘기가 전부였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7b3c2c41e4810ab8bf6eb49f08afb3ce9824d5f984a1cc91fdc67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4b6c5c41e4810ab8ba3cfc4aec85def249d64dead155ef6e39e70

텔레그램이라 수사가 어렵고 지금 당장 해줄 게 없다는 말에 A씨는 고소장만 쓰고 발길을 돌렸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4b7c1c41e4810ab8b8abba116dc8a784de55f61617898e99cf9af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4b7c8c41e4810ab8b767b3060cdf95bcfa430cabfbfed865bdcf7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4b4c9c41e4810ab8b5902508fce6a5056a2cc2e82e7b8e34abd11

6개월 뒤, 경찰은 피의자를 특정할 수 없어 수사를 중단한다고 통보했습니다.

비슷한 시기 고소를 진행한 또다른 피해자 역시 같은 결과를 받자 피해자들은 직접 가해자를 찾기로 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4b5c0c41e4810ab8b32219f3ba9286410acb5a0ba46ede581b7f6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4b2c4c41e4810ab8b0ece69d2d7ae1bfb928e7c71925cafef8744

음란물 합성에 사용된 사진들은 모두 피해자들이 카카오톡 프로필에 사용했던 거라는 공통점이 있었습니다.

또, 일부 피해자는 사진을 바꿀 때마다 예전 프로필 기록은 지웠다는 점에서 오래 전부터 지켜본 사람으로 추정됐습니다.

피해자들이 각자 휴대폰에 저장된 연락처를 모아 추적했더니 딱 한 명이 겹쳤습니다.

피해자들과 서울대를 함께 다닌 남성이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4b3c4c41e4810ab8ba2784041431fd33b9ac329cfaecb831b8c63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5b7c5c41e4810ab8b5d30a7a1453b7641ac99764b04673dd6428d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5b4c1c41e4810ab8b5dc36811b3479a138a3af12aa57b8b067f0e

피해자들이 이 남성을 수사해 줄 것을 경찰에 요청했지만, 경찰은 6개월 뒤 "혐의 연관성이 있다고 판단할 수사 단서가 발견되지 않았고, 포렌식으로도 관련 데이터가 나오지 않았다"며 무혐의 처리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5b2c3c41e4810ab8b33eea5c5d510c6a609c18848faaf1fec232f

피해자들은 검찰을 찾았습니다.

서울중앙지검에 이의신청을 했지만 기각.

다시 고검에 항고를 했지만 역시 결과는 기각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법원에 이 사건을 재판에 넘겨달라며 재정신청을 했습니다.

기각되는 비율이 99%가 넘어 인용 가능성이 희박한 상황.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5b3c1c41e4810ab8b24115dfcc2d20d50c266706b6852f1def9af

서울고등법원은 혐의 내용을 검토한 결과, 해당 사건을 재판에 넘기는 것이 타당하다며 수사기관들의 판단을 뒤집었습니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5b3c5c41e4810ab8bc5f8cb54481ae8d63765e66c1a5b891bd12721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abab6c6c41e4810ab8be0ba7b55cd499e06335ce0352c72b33d8b5b

결국 올해 해당 남성에 대한 재판이 열렸고, 재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달 핵심 피의자 박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와...
진짜 대박 사건 터졌네 ㄹㅇ....



피해자 최소 12명 서울대에서 집단 성범죄‥피의자 모두 서울대


7fed8272b58768f451ed85e14f837c7360608de3c2f538239dbc819a0abcbb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7c8b2b3c9c4044f179093609b0d0e9e16d83901d290abae47446f0436


6

우리학교 에타 근황...jpg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8b0b6c2c41e4810ab8ba620ed495164f928660673bf7dd9d133d823

충격적인 K제국대 설주빈 사건 ㄷㄷ...

여후배 사진으로 AI합성해서 조리돌림함 ㄷㄷ

이 사건에 대해 서울대학교 에타는 어떤반응일까?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8b4b5c8c40251008d871c7e3a6819e8d67183b83f41b158597919303891

"문제 없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8bab2c8c40251008d879d395f8095c9835cf64957a3f5f107aa5f2e23

"쟤들도 잘못했는데 왜 우리만 혼내냐고!!"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8b6b4c7c40251008d87e565e1da8625d6acd751a80d838d96660fe3d79d

"이건 모두 서울대가 굳건한 종합대학 1위라는 방증이다"
(의대뿐 아니라 치한약수에도 입결 따이며) ​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8b1b3c0c40251008d8706a5372824e5ada20e312e9f82e6be4e990aae41

음주빈 ㄷㄷ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eb3b3c7c40251008d877817ab0671524a267d86b923950c563a37c558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c83d1d6ceb3b5c5c40251008d8756078f86f93c9ea12db3e52c9c56c204ffece3de

법주빈 ㄷㄷ



















7cea8175b0866ef138eb98a213d3341dc92075d6124e1dacd82b8e

7cea8175b0866cf23eec98a518d604039d19cb49b7c326f3e946

부끄러운 일본 구제국 꼴지 대학..


















7cea8175b0866cf23eec98bf06d604033dbef4cf86a020907a

-의떨주빈-


출처: 국내야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48

고정닉 29

432

원본 첨부파일 50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2/2] 운영자 21.11.18 5743112 435
240765
썸네일
[디갤] 교토토토왔습니다아아아이아
[15]
디붕이(124.110) 20:05 458 10
240762
[아갤] 양지 CJ 올리브영 온라인 물류센터 알바후기 및 고발
[58]
아갤러(192.241) 19:55 2221 51
240759
썸네일
[야갤] 뉴진스 배그 복장 기사 올라왔는데 삭제됨 ㅋㅋ
[120]
ㅇㅇ(211.36) 19:45 5835 154
240756
썸네일
[야갤] 윤 “저출산 국가비상사태선언” 특단의 해결책....jpg
[305]
메좆의야짤타임1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35 6216 187
240753
썸네일
[야갤] 속보) 푸틴 "북러 침략당하면 상호 지원"
[351]
시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25 6802 114
24075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러시아가 강대국인데 가난한 이유
[207]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5 8683 54
240747
썸네일
[이갤] 딸의 대학 첫 MT에 따라오신 아버지..jpg
[2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5 12350 52
240742
썸네일
[건갤] 뉴건담 ver.ka 메탈스트럭쳐 완성했어(스압)
[3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0 4436 35
240740
썸네일
[싱갤] 안싱글벙글 나만없는여자친구
[103]
취직을등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15298 56
240738
썸네일
[야갤] 북한 고등학생들 목욕탕에서 집단 성관계
[477]
ㅇㅇ(223.39) 18:40 19368 241
240736
썸네일
[대갤] 문어 가격 상승에 징징대는 일본... 자의식 과잉까지?! (스고이 닛뽄)
[181]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8252 112
24073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고양이과 동물 TOP10
[139]
아싸아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0 7205 49
240732
썸네일
[일갤] 빡대가리의 기묘한 교토 탐험
[50]
평범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5 5866 79
240730
썸네일
[이갤] 이혼한 탁재훈한테 축의금 주는 김보성.jpg
[9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0 8902 176
240728
썸네일
[상갤] (좀 많음)이번주 극장 개봉 영화들 모음...vowel
[74]
나가노이케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5 5532 12
240726
썸네일
[코갤] "한국 떠납니다" 부자들 '탈출 러시'…심각한 상황 터졌다
[925]
ㅇㅇ(158.255) 18:10 17452 423
240724
썸네일
[싱갤] 말 안통하는 외국인이라 편파 당하고 묻혀버린 안타까운 사건
[118]
ㅇㅇ(222.108) 18:05 21255 168
240720
썸네일
[중갤] 전세계의 대형게임회사들이 주목하는 한국의 자동차 근황
[143]
ㅇㅇ(118.40) 17:55 11907 55
24071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청주 시내 그래피티 범인
[1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21095 149
240716
썸네일
[디갤] 오늘의 망원 +@ (29장)
[16]
백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2893 9
240714
썸네일
[기갤] 박세리 눈물 본 부친 입 열었다..."아빠니까 나설 수 있다 생각"
[169]
ㅇㅇ(106.101) 17:40 12083 47
240712
썸네일
[주갤] 블라)) 스킨십이 파혼 사유가 돼??
[344]
주갤러(121.160) 17:35 15117 182
24071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바키 기술 따라하는.manhwa
[66]
XI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0 12992 113
240708
썸네일
[야갤] 여시)전역하니 통장에 3200만원, 해외여행 준비하는 Z세대 장병들 반응
[711]
실시간기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19515 270
240706
썸네일
[이갤] 전사 출신 박군과 UDT 출신 덱스보다 군생활 힘들었다고 말하는 탁재훈
[16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0 10862 122
240704
썸네일
[싱갤] 어떤 만화가의 친누나 경험담.manga
[138]
ㅩㄺ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20561 168
240703
썸네일
[타갤] 윤석열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 "범국가적 총력 대응"
[979]
ㅇㅇ(222.239) 17:10 13025 86
240702
썸네일
[야갤] 방망이로 집단 폭행에 후배 '고막 파열'... 경찰, 수사 착수
[118]
ㅇㅇ(106.101) 17:10 7789 50
240698
썸네일
[헤갤] [망한머리 구조대 미용실형] 히피펌 망한 머리 밖에 못 다님
[83]
미용실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7728 70
240697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방문을 나선 싱붕이.manhwa
[96]
어둠의만갤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5 14433 64
240695
썸네일
[중갤] 드디어 검사 조지기 시작한 민주당.jpg
[571]
k_win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16044 199
240694
썸네일
[주갤] 카페 테이블에서 5살 자녀 귀저기 간 맘충 ㄷㄷ
[259]
ㅇㅇ(37.120) 16:45 12363 46
240692
썸네일
[싱갤] 미국 강가 선착장에서 백인그룹 vs 흑인그룹 패싸움 ㄷㄷㄷ
[189]
ㅇㅇ(61.35) 16:40 15252 69
240691
썸네일
[미갤] 권도형-몬테네그로 총리 수상한 관계…"알고보니 초기 투자자"
[71]
ㅇㅇ(186.233) 16:35 9320 54
240689
썸네일
[전갤] '슈퍼엔저'에 가난해진 日...외국인들 당황케 한 특단조치..jpg
[484]
몽쉘통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18324 82
240688
썸네일
[이갤] 승무원이 비행기에서 잠자는 사람 깨우는 법.jpg
[2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5 22919 55
240686
썸네일
[카연] 본인 초2때 담임선생님한테 억울하게 맞은 만화
[248]
ㅇㅇ(121.151) 16:20 14883 185
24068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전쟁 일으키는 놈들 특징.jpg
[834/1]
ㅇㅇ(110.12) 16:15 27212 432
240682
썸네일
[즛갤] 스압) 겁나뒷북인 철면피 깐 지방러 즛붕이 토욜콘 후기
[42]
ミン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5 6366 29
240680
썸네일
[디갤] 디붕: '다 아는 곳이구만' (교토)
[30]
레이레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3871 19
240679
썸네일
[싱갤] 어질어질 배달비 무료 이후 자영업자들 상황
[820]
아카식레코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5 27606 259
240677
썸네일
[야갤] 낳자마자 책임진다는 화천군의 육아지원.jpg
[312]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14894 91
240676
썸네일
[무갤] 12사단 훈련병 사망사건, 나거한 엔딩일 가능성 매우 유력
[889]
조선인의안락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5 18413 406
24067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걸그룹보다 예쁜 일반인 와이프..jpg
[40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44783 201
240673
썸네일
[부갤] 전세보증금 180억 꿀꺽
[241]
부갤러(185.182) 15:36 14235 124
240671
썸네일
[이갤] 아무리 운동해도 연예인 몸을 만들수없다는 유튜버...jpg
[471]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25054 272
240670
썸네일
[러갤] 삼체에서 유일하게 호평 받은 문화대혁명 장면
[316]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5 15986 121
240669
썸네일
[바갤] 똥테러당한 국립부경대
[356]
롯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17892 200
240666
썸네일
[중갤] 지금롤의 문제점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227]
ㅇㅇ(118.40) 15:10 15639 8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