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다시 쓰는 기업사-대우자동차

물냉면비빔냉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2 20:55:02
조회 15784 추천 60 댓글 86

한 때 현대차도 잠시나마 앞지르며 경쟁 해봤던 회사


에어컨이 시원하고 고속주행이 좋다는 장점도 있었지만 무겁고 연비가 안 좋다는 말을 들었던 회사


0ff3da36e2f206a26d81f6e040857669

대우자동차 이야기다


이회사는 역사가 매우 복잡하다 갈라진 회사가 여럿 있어서 그렇다


처음부터 사명이 대우차는 아니었다




1955년 김제원-김창원 형제가 신진공업사를 세운 것이 시작 되어 미군으로 부터 불하받은 폐차 버스를 재생하고 수리하며 회사를 운영했고 



38b3de27e8d73ce864afd19528d527038199ac9f6c61


이후 한국 최초로 엔진을 실내에 집어 넣고 만든 버스인 마이크로버스를 출시 하며 노랑차, 마이클이란 애칭으로 불리며 엄청난 판매고를 기록한다.


그 이후 미군 폐차 부품을 이용해 닛산 블루버드를 이용해 신성호라는 세단을 출시하나 폐부품이라 좋지 않았던 차상태에 비싼 가격까지 겹쳐

부진했다


그러다 1965년 부도가 나 사라진 새나라자동차 부평공장을 인수하고 일본 도요타와 기술협약을 맺으며



24b0d121e0ed2aa36fbbdbb012ee766d3013f8bd34c66abbe51d567939f896ec66501d56dc8076eb6eaa214b5d3225842d7868be9a7eb41c7414

코로나

7fed8173b58b6af6518cdebc18db2d33cf9c63ea808abe3524d7ae5ceee030f05ceb166e2183226e

크라운

7ceb867eb4806ce864afd19528d527037ba445263d32

퍼블리카를 생산하며 큰 인기를 끈다


이후 신진차는 하동환자동차까지도 계열사로 두고 여러 회사를 세우며 그룹의 형태를 띄우는데 이 중 하동환자동차는 지금의


2eb5d128ebd734b53a80c6a719d72d31217c4d8ab070e6f0ce8a677d1dcd7eb2


KG모빌리티로 이어진다


심지어 한 때 경향신문까지도 인수해서 최전성기를 맞이한다


그러나 도요타는 중국의 저우4원칙 발표가 나오자 신진과 결별하고 중국시장으로 넘어가며 신진은 위태로워진다


이후 1972년 미국의 유명 차 회사와 50:50으로 합작회사를 세우는데 그 회사는 바로


7eec8370bced6af63ae681e1298575689807e689bb11453f413e46367e2ba0a0

훗날 대우차 승용차 부분을 인수하는 GM이었다


결국 신진은 여러 이유가 겹치며 몰락하며 사라지고 이 합작 회사의 지분 50이 한국산업은행에 인수되며 새한자동차로 사명이 바꿘다


새한차로 바꿘 후 버스계의 전설인 

0e9fc773e1d368f268ba86e4428927697e90b84d1d154d6489d4c3fe856c97

BF101을 생산하며 잘나갔으나 얼마 안가


7bee8771b18369f13dea84e24487766847c83bf2ed7b9f6e9cfbe741932b524546

대우에 인수되며 대우를 새 주인으로 맞이한다 다만 GM과의 협의를 마칠 때까지 새한차라는 사명이 유지되고 83년도가 되어서야 

대우자동차로 사명이 바꿘다


이후 대우는 GM계열사의 차들을 바탕으로 꽤 잘 나간다



0899f912cae007f43eee81e44683756d3531ffcd7c79901e07c68f03fc8434450e95b90262e300eba1

현대 그랜저 등장이전 고급차 시장을 점령했던 대우 로얄 시리즈들


0899f912cae007f43eee81e44783736d7ef8583d31987b38dec877991ff12920c25ef8bb228ef8f200

당시 오펠 카데트를 바탕으로 한국에 출시 된 월드카 르망



7ee98275b58169f338ed81e041897768d5428781478f1241835900eb13ca59aa

로얄 시리즈의 메인 모델이자 GM-V플랫폼을 바탕으로 제작된 대우 프린스로 쏘나타 등장이전 Y2쏘나타 등장 이후에도 고급 중형차 시장을 점령했다


이후 90년대 현대 기아 대우 쌍용으로 말이 되는 4대 자동차 메이커에 포함 되며 크게 성장했다


90년대에 나온 대우차를 한가지 더 알아보자면 



0899f912cae007f43eee81e44483716c52aa65d57015606443089ce0aa9c798845f8d057bf10aae38f

대우의 첫 고유모델이자 디자인 하나 만큼은 시대를 앞서갔다고 평가 받는 에스페로가 있다


그러다 대우는 이제 독자적으로 차를 만들기를 원하는 상황이 온다 


그러나 GM은 대우가 충실히 공장 역할만을 하기를 바라는 상황 이 때 GM과의 관계 청산 및 타 회사와의 협약을 위해 우회적으로 만든 회사가 있으니 바로


7fe8847fbd8b6ef23e80cdb618c53902fddcbd9839f824b70c8329c214ab7d57a84d3939b5bb3025eff40fc7b06447b9fa

대우국민차로 이 때 일본 스즈키와 협약을 맺으며 만든 차가 바로


a65614aa1f06b3679234254958d62d3b7ed9382c3163bcb54f0f00

한국 최초 경차 티코

7fe98674b08507f737ee82e042ee7c69efba21d7e7b460b162a20851cdb42e60

소상공인들에게 극강의 가성비로 인기있는 다마스와 라보를 출시한다


이후 1992년 대우는 GM의 지분을 인수하며 완전한 자회사로 만든다


그 이후 나온 모델들을 보면


7cec8071b68607f33ded81e52982706fa0898c4ee50c14f874c810d7c334a85f9064

일본 혼다 레전드 2세대를 들여와 한국에 판매했던 대우 아카디아



24b0d121e0c176ac7eb8f68b12d21a1d2aa26ac0

삼분할 삼총사 중 막내였던 라노스


0899f912cae007f43eee8ee54783766c439afaf72b1a1a4aaf147db610e99af4cca6ea50bbd1470c49

김우중 대우그룹 회장이 직접 이름을 지을 정도로 애착을 가졌던 누비라

23b8c735a8c276b03ff184e54483756c9493db566acf3fba59ef97b915d767a53292300183ac4e97fbce54fe94e7828e3c9f0d63b42bf3bd41e0eabfe8031e5c5c3678

소리없는 강자라는 차로 유명했던 대우 레간자등


이 중 삼분할 삼총사 라노스 누비라 레간자는 대우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차로 나름 잘나갔다고 한다


그러나 GM지분 인수 후 대우는 침체기를 걷다 완전히 사라지는 운명을 겪게 된다



그 계기는 바로로

79ed9e2cf5d518986abce8954181716cd8

쌍용차 인수였다


당시 쌍용차의 부채 3조를 반으로 나눠 갚는 조건의 인수 였다


그래서 당시 쌍용차에

7ce98171bced6bf038ec8f8a4587726e12a922d8330552d27f9c6585bd1027ddcb

이런식으로 억지로 대우의 삼분할 그릴을 우겨넣고 대우차 로고가 들어가는 등의 흔적도 있었다 


하지만 이 결정은 결국 대우차는 물론 대우그룹 전체가 사라지게 만들게 되는 원인이었고 결국 대우차는 GM에 인수되고 공중분해되며 사라졌다


그렇게 우리가 아는 지금의 쉐보레로 이어진다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60

고정닉 23

1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1/2] 운영자 21.11.18 5694412 434
239959
썸네일
[야갤] 술자리 다툼에 '쾅!', 상대차 들이받은 여성.jpg
[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69 4
23995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충격적이라는 일본 운전 문화...jpg
[1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6122 123
239956
썸네일
[부갤] 법적인 수도권 말고 부동산에서 따지는 수도권의 위치기준.jpg
[54]
ㅇㅇ(121.167) 01:00 3058 30
239954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군대는 개선 가능성이 없는 이유
[16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5714 143
239952
썸네일
[이갤] 80만 유투버가 생각하는 힘든 상황을 이겨내는 법 할까 말까 고민될때
[122]
산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6169 46
239951
썸네일
[타갤] 달고나 때문에 150만 달러를 잃은 사람의 표정...
[65]
ㅇㅇ(221.150) 00:30 6643 28
239947
썸네일
[야갤] 뉴스뜨고 홈피 폐쇄했지만, 이번엔 연세대 '발칵'.jpg
[1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7891 95
23994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소비패턴의 양극화
[25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10933 66
239944
썸네일
[이갤] 미쳐버린 한국 예술계 근황.jpg
[35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4814 79
239942
썸네일
[싱갤] 안싱글벙글 제목 때문에 논란이 된 드라마
[146]
페키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1412 36
239941
썸네일
[이갤] 한국 천재 영화감독 김기덕의 대표작 10편..JPG
[245]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982 51
239939
썸네일
[야갤] 괴거 웹툰 vs 지금 웹툰.jpg
[474]
너를이루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3611 290
239937
썸네일
[야갤] 북한에도 전기차가? 720km 달리는 '마두산 전기차'.jpg
[1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9123 48
239936
썸네일
[싱갤] 눈물눈물 마루쉐 마을
[115]
ㅇㅇ(121.161) 06.16 13341 141
239934
썸네일
[야갤] 피해규모가 10억원 이상, 갑작스러운 습격에 망연자실.jpg
[2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3916 72
239932
썸네일
[디갤] 하지만 날씨 뒤@졌죠? (19장)
[34]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993 27
239931
썸네일
[야갤] 팬들 재산 탕진하게 만드는, "아이돌 포토카드".jpg
[43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126 203
239928
썸네일
[이갤] 25년동안 인구가 증가한 일본 시골의 비밀.jpg
[39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9549 150
239926
썸네일
[자갤] 갈 때까지 간 오토뷰 근황ㄷㄷ
[187]
ㅇㅇ(175.192) 06.16 20202 134
23992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뱀 구조
[237]
강해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968 475
239922
썸네일
[필갤] 이탈리아 사진 대량 투척 / GA645zi
[41]
키위맛코리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224 20
239921
썸네일
[싱갤] 일본인이 한국남자를 좋아해서 열등감폭발한 동남아인들
[56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1986 423
239919
썸네일
[이갤] 송지효의 연어초밥.jpg
[18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4275 62
239917
썸네일
[상갤] 인사이드 아웃 2에 소심, 까칠이 성우 바뀐 이유
[113]
어텀스나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937 175
239916
썸네일
[야갤] 성심당, 대전역 6차도 탈락, 11월에 문 닫나?.jpg
[9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9390 98
239914
썸네일
[포갤] 싱글벙글 산울림의 탄생
[131]
DD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896 153
239911
썸네일
[스갤] 한국 50억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의 삶 ㄷㄷ
[1006]
ㅇㅇ(212.102) 06.16 38479 330
239909
썸네일
[야갤] 12사단 얼차려 사망 사고의 근본적 원인...jpg
[625]
시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2228 773
239907
썸네일
[카연] 신이 역사 바꾸는 만화 외전 (11) (이영과 빅토리아)
[48]
브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8163 57
239906
썸네일
[야갤] “춥다” vs “덥다”…지하철 ‘냉방 민원’ 하루 3천 건.jpg
[105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674 181
239904
썸네일
[메갤] 폭염 속 중국학교 근황
[42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336 294
239902
썸네일
[기갤] 당정 "신생아 특례대출 소득기준 완화…아빠 출산휴가 확대".jpg
[3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373 43
239901
썸네일
[싱갤] 시험문제유출로 난리난 명문지거국 에타
[521]
ㅇㅇ(223.39) 06.16 41503 204
239899
썸네일
[야갤] 갈수록 심해지는 역 이름 '기현상', "합의 못해".jpg
[68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728 267
239897
썸네일
[카연] 마법소녀기담 ABC 85화 (+여행후기)
[43]
존크라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482 56
239896
썸네일
[야갤] 게임 업계 흔든 '슈퍼계정' 의혹...무너진 '공정 경쟁'.jpg
[5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015 249
239892
썸네일
[대갤] 일본 유명 쇼핑몰 이온에서 칼부림 발생... 여성 한 명 사망
[343]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2371 144
239891
썸네일
[싱갤] '상심사' 한 여성.. 슬퍼서 죽는 것이 가능할까?
[265]
ㅁㅇ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1250 130
239887
썸네일
[안갤] 안철수 "북한 오물풍선, 대북확성기로 효과적인 역공 가능"
[1263]
사피엔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513 246
239886
썸네일
[야갤] 태국여행을 간 관광객, 호텔 방에서 기절초풍.jpg
[1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4345 73
23988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메이드카페 근황...jpg
[4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4875 586
239882
썸네일
[야갤] 10대들 사이에서 빠르게 유행중인, 물 단식 다이어트.jpg
[5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1846 151
23988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국토의 대동맥 경부고속도로.jpg
[285]
ㅇㅇ(223.39) 06.16 23719 177
239879
썸네일
[디갤] 꽃사진 , 오늘자 서울 수국 근황 13pics
[22]
여행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696 31
239877
썸네일
[야갤] "쾅! 폭발음이 들렸다니까", 지진 몰고 온 소리의 정체.jpg
[1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501 50
239876
썸네일
[이갤] 영화감독과 <페르소나> 배우 모음..gif
[132]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3638 48
239874
썸네일
[군갤] "돼지 먹일 사료도 없다". 북한군 내부 문건에 담긴 굶주림
[539]
KC-46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8340 168
239872
썸네일
[야갤] 물로 입 안을 헹궈봤지만, 제주도 아침 아찔한 도로.jpg
[2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544 128
239869
썸네일
[새갤] 신칸센 ICE가 아닌 TGV가 KTX로 선정된 이유
[294]
야스행새쾌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896 21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