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세계의 특이하게 번식하는 새...jpg앱에서 작성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2 22:05:01
조회 31635 추천 180 댓글 187

23b0d93efded37a068b6d5bc17dd1b6cac264b7812284c30aacfa2564d5a8a0b4c8c82052b14ecaf9f

a65614aa1f06b367923425499b3dc8b1fb3abee229d5329f983aeff9b621bf3ddf

대부분의 조류들은 알을 직접 품어 부화시키고

부화한 새끼를 길러내는 데 많은 노력을 들인다.

이 글에서는 전형적인 방식이 아닌, 다소 생소한 방식으로 번식하는 조류들을 몇 종 소개해보도록 하겠다.


79ead47ebc846da43fbed5b04482716d76e4253096ad01695c8ea8e42b27a3bc4bce442a79ea790ef4be39eaf4f791d8

아프리카자서나(African jacana),연각​

이 새는 아프리카의 습지에 사는데

긴 발가락으로 체중을 분산시켜 연잎 위에서도 가볍게 걸어다닐 수 있다.

78ecd274b58a6aa36aee81e613d427696922e6266a00359e3bf26bdf5da49724762157c43083807bcb1a31ceabe1cf

특이한 것은 일처다부제라는 것인데, 한 마리의 암컷이 주변에 있는 3~5마리의 수컷과 짝짓기하며

암컷은 수컷이 만든 둥지에 알만 낳고 부화와 육아에는 일체 관여하지 않는다.


7bbed474b1866ef668bc80e61589713c281cb3ea59e07d4df860e2c9c2a1af21f7909d7208480ec3906033c081882006

부화한 새끼는 어미처럼 긴 발가락을 가지고 있어 연잎 위에서 걸어다닐 수 있지만

아직 작고 미숙하기 때문에 하늘과 물속의 포식자들에게 쉽게 노출된다.


2cbb8374b28a3cff3fe886e3158775396f3fa0c74cccfcd82d8afc0753ff2a1a5c03a5c64f10360a6eca693f813450

2cb8827ee78b39a46ce7d7e717d77268cd021ea91562e8aa14ecd2e5100b871efac6ae36d41bbc36b86ee0d2c3c8e9

여기서 이 새의 독특한 양육방식이 드러나는데

수컷이 품 안에 새끼들을 넣어서 들고 나르는 것이다.

다양한 적에 대한 대처법을 잘 알고 있으며 움직임이 민첩한 수컷은 새끼들을 들고 다니며 훌륭히 지켜낸다.

7ded8622b58460f26def87e243d77c6cbd367204ae6d134f83a8860afa557236adc1e8909a2f8504c6ad80d324e33f10

새끼가 커져서 품에 들어가지 않으면 그냥 데리고 다닌다. 이만큼 성장하면 새끼도 충분히 적을 피할 수 있다.






7eee8475bc816ba03bbd83ec4189776ea98f3f3a5a6b3712118042cf12590b2eb1e2f8b67b1ece487b077ca2d42dfffa

큰코뿔새(great hornbill)​

아시아 열대림의 아름다운 대형 조류 큰코뿔새

오른쪽의 눈이 붉은 새가 수컷이다.

28b8d374e78761f73fedd0b11788706985634a7bc0829ed70ae12d9cf782f5b40fc62fda7ab2a8524fb518eb8dc95a

이 새는 큰 나무구멍에 둥지를 트는데

둥지는 원숭이(주갤러아님)나 큰 뱀의 공격을 받을 위험이 있다.

7aeed475bc863cf239be83e642d0256f6bacd704bb86b99ef3a9c02ace81f7ebf6324c07189781cfb5b17b42fa00ba

그래서 이들은 특이한 방어전략을 가지고 있다.

암컷이 둥지에서 알을 품기 시작하면

수컷이 진흙을 물어와 암컷과 함께 부리가 들어갈 약간의 틈만 남기고 둥지 입구를 봉해버리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적이 침입하려고 할 때 단단한 부리만 내밀어서 쉽게 방어할 수 있다.


75ef8524b4d360a76cec85b442872538c9293d40bae24bc91c38cd75fec91df74df17cb3ecb5998f83094609bb2cdf

이후 암컷은 안에 틀어박혀 알 품기에 전념하고

수컷은 입구의 틈으로 암컷에게 먹이를 전해준다.


75bcd577b6d03ca26cbc83ed4f882268f30ee558fc567eca88ad7b01bfb0b419440d7053429648b9ac3a4cfbb93961b6

둥지 내부의 모습.

암컷은 이곳에 스스로 갇혀 두 달이 넘는 고행을 치른다.

부화한 새끼가 크게 자라 많은 먹이를 요구하게 되면 암컷은 스스로 진흙을 부수고 밖으로 나가 수컷과 함께 새끼에게 먹이를 공급한다.





75ea8676e08b3cf33ceb82e54f85206432d63402d941c670c4d98c12d9e26a6f12e505e7337f3876ab3fb90e6acdcf71

풀숲무덤새(mallee fowl)​

호주에 사는 새로 겉보기에는 별로 특이한 점이 없다.

그러나 번식법만큼은 어떤 새보다도 특이하다.


74e58477e4813bf43aeed3b041d421659a741ab8398bfd04cf43aa2e33d2e88fca6a0fff2a67974a5fae2a82bc2ba2

우선 암수가 함께 땅을 판 뒤에 나뭇잎과 나뭇가지를 물어다 쌓는다.

큰비가 오면 이것들이 흠뻑 젖게 되는데 그러면 위에 흙을 덮어 습기를 보존한다.

7ebe897eb5d36ca738bbd7ed4fd7736983fc0a8ef9e5c6670080bb9f299c0c340bd786475a5e5183eef71c3d8d134d

마지막으로 위에 흙과 모래를 잔뜩 덮으면 거대한 무덤 형태의 둥지가 생기게 된다.

이후 안쪽의 나뭇잎들이 썩으며 서서히 온도가 올라가는데 적정 온도인 33도에 도달하는 데는 4개월이 걸린다.

암컷은 꾸준히 부리로 온도를 측정하다 적당한 온도가 되면 안에 알을 낳고 흙으로 덮는다.



7cbe8824e6d73cf03fe987b646d0756918cf772de4e239b39e9cf35b4e0563d476159c04533b15f6b41dcab3db86ef0a

알을 낳았다고 모든 일이 끝난 것은 아니다.

수컷은 계속 둥지 주변에 머물며 수시로 둥지의 온도를 측정한다.

태양빛이 너무 뜨거우면 흙을 두껍게 덮어 내부의 온도 상승을 막고

추운 날씨가 지속되어 둥지 재료의 부패가 느려지면 흙을 파내어 태양열이 내부에 잘 전달되게 한다.

또한 알을 노리는 적들로부터 둥지를 맹렬히 방어한다.

이 작업은 거의 일년 내내 계속되며 암컷도 지속적으로 산란한다


7ce48972bd826df53febd2e7138571386ae0de699392816bd12846030b81d64a3c4b2fddd677d7c3b199e2acc2d660

알을 낳고 약 7주가 지나면 새끼가 부화한다.

둥지 밖으로 나온 새끼는 곧바로 적을 만나게 되는데

바로 자신의 아비이다

무덤새는 새끼를 알아보지 못하며 둥지에 접근하는 생물은 전부 침입자로 인식한다.

아비의 강력한 발차기에 맞으면 죽을 수도 있기 때문에 나오자마자 재빨리 숲 속으로 달아나야만 한다.

새끼는 갓 태어났지만 이미 보온용 깃털이 나 있고 스스로 먹이도 찾을 수 있어 부모 없이도 생존할 수 있다.



2eeed225b2d33ef56fe683e1478172385e1d7fcea7aeb18f7c39fd1ac5d93daa85feea782c15ee74adff7bcc05fdac6e

흰목벌잡이새(White fronted Bee eater)

이름대로 벌을 주식으로 하는 새다.

벌을 잡은 뒤에는 벌의 꼬리를 나뭇가지에 문질러 독침을 제거한 뒤 먹는다.


79b9d572bd876cf16fbdd4e7408273688485cf0f0869d728568572415046bc241b5aa7aa262ebbb0f30db3d6f68ffcf0

29eed420bdd439f73eb981e213827c3f17bf362024e04d945b927b3bb65ba25b0739d180a7dc6da6f2a0449ec4c657

흙벼랑에 구멍을 파서 둥지를 만든다.


7bb8d423e6833afe37bc87b31584743ff1e2b8f4b511461538d52dd945cf5cdb795af1ce3e7e4b7dffac1b0e6a4d30

대부분의 새는 오직 새끼의 부모만이 양육에 힘쓰지만

이들은 특이하게도 먼저 태어나 크게 성장한 젊은 새끼들이 부모와 함께 동생들을 키운다.

이렇게 하면 새끼에게 보다 안정적으로 먹이를 공급할 수 있으며

어린 새들도 경험을 쌓아 나중에 자신의 새끼를 가졌을 때 노련하게 길러낼 수 있다.

그런데 이 가족에 불청객이 끼어들기도 한다.




7beed474b5866af23bed82e646d5706bebb779b4ec49fa2bcf171536bb493402f7701aa664c830102134bce1ed722918

큰꿀잡이새(Greater Honeyguide​)

아프리카의 사람들에게 벌집이 있는 곳을 알려주고 그 대가로 꿀을 얻어먹으며 오랜 시간 인간과 공존한 새다.

28ee8871b4816cf06decd5e143807c38b485ad5b3b2b9c33c8b465c0434f93b4ec5fe9fe1c44262f51afe9bbc8b18746

이 새는 뻐꾸기처럼 탁란을 하는데 그 대상은 주로 벌잡이새가 된다.


7be4867eb18b6bf43fe7d0e34f87753bb2ae3c917a0213052421c405f679849f385b08e7a753859ce5e6a3460b2206

큰꿀잡이새는 벌잡이새보다 빠르게 부화하며 몸집도 더 크다.

또한 부리에 날카로운 갈고리가 달려있다.

이 갈고리의 용도는 단 하나, 벌잡이새의 새끼들을 죽이는 것이다.


79bed622bc8060a36dbcd4ec46872738ab19f9e02dfeb57c4473f27afe4de30a28e8ea0e25a39da18a917bf58f81c308

아직 눈도 뜨지 않은 새끼 큰꿀잡이새는 본능에 이끌려 주변의 벌잡이새 새끼들을 마구 물어뜯는다.

결국 벌잡이새 새끼들은 모두 죽고 큰꿀잡이새 혼자 남아 먹이를 독차지한다.

75edd277b5866aa23dba85b346d0706ab40bbdd9ca21f94f7344dd942ea33d78a653f487b7efa69069a8266b39aaad5f0e

성장하며 부리의 갈고리는 사라지게 된다.

이러한, 다소 잔혹하게 보일 수 있는 기생 과정은 비난받을 수도 있으나

결국 모두가 자연의 일부로서 생태계의 균형을 맞추는 데에 일조하는 것이다.

오랜 세월에 걸쳐 벌잡이새의 개체수는 이런 방식으로 조절되어왔던 것이다.


출처: 이론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80

고정닉 46

11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31/2] 운영자 21.11.18 5802484 435
241576
썸네일
[싱갤] 역대 팔씨름 세계최강자 계보 (1) .jpg
[118]
ㅇㅇ(175.112) 01:50 8675 44
241574
썸네일
[기갤] 7층 창틀에 매달린 아이…소방호스 묶고 내려가 구해.jpg
[10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8411 25
241572
썸네일
[이갤] 간헐적 단식의 효과...jpg
[219]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17529 40
24157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발정기에 관한 오해
[130]
ㅇㅇ(220.124) 01:20 33519 120
241568
썸네일
[카연] 인외마경 톱머리 결전
[51]
염승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9788 73
241566
썸네일
[기갤] 20억 들인 다리인데? 홍수로 완공 직전 붕괴.jpg
[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12887 29
24156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임기중 체포당한 대통령.jpg
[76]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14717 81
241562
썸네일
[누갤] 미국 영화의 극적인 액션 연출 발달 과정
[57]
누븅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10065 22
24155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NTR 레전드........
[1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27999 216
241556
썸네일
[기갤] 유재석이 너무 맛있어서 잊을 수 없던 빵.jpg
[1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21100 30
241554
썸네일
[이갤] 청담역 1분거리에 뷰가 엄청 좋은 전세 2억 7천 청담 자취방.jpg
[292]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17854 35
24155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피카소 그림 변천사.jpg
[199]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4745 189
241550
썸네일
[카연] 본인... 문신충이 된 사연... 下 .manhwa
[83]
나나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7729 112
241548
썸네일
[야갤] 북한 밥상 먹어보는 탈북 가족
[417]
야갤러(211.234) 06.22 22454 312
24154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러우 전쟁에서 가장 억울하게 죽은 군인
[243]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4775 331
241544
썸네일
[모갤] 스압)트램 아포칼립스 디오라마 제작기 -조립편
[17]
감자포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831 23
24154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짠게 아니면 말이 안되는 마술
[213]
이게뭐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8474 62
241540
썸네일
[카연] 전학생의 XXX를 먹고 싶어하는 여고생..! manhwa 3화
[101]
니소라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6392 131
241536
썸네일
[디갤] 24년 상반기 결산 with 800D
[24]
12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867 36
241534
썸네일
[싱갤] 도파민에 미친 인간들이 만든 격투기 대회..gif
[415]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1910 127
241532
썸네일
[야갤] 이 멤버로 이게 최선? 국민 욕받이 된 잉글랜드 감독.jpg
[14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5839 50
24153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국왕 사망원인 레전드.jpg
[237]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6010 186
241528
썸네일
[여갤] 김수망 캐스팅썰
[43]
iRecreat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2649 73
241526
썸네일
[부갤] 인구 25%가 이민자?"..이민자들에 의해 무너져가는 네덜란드 경제상황
[527]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2018 145
241524
썸네일
[카연] 로봇술래잡기 2화
[48]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7423 95
241522
썸네일
[싱갤] 후룩후룩 한국 짬뽕 먹어본 일본인
[354]
ㅇㅇ(218.39) 06.22 41772 228
241520
썸네일
[주갤] 애낳았는데 여혐할것 같다는 대형커뮤니티 여성회원
[372]
ㅇㅇ(211.41) 06.22 28837 411
241518
썸네일
[야갤] 팩트로 제압당한...여성신문 ㄹㅇ...jpg
[280]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8953 1154
241516
썸네일
[야갤] 코로나19가 남긴 '상흔', 학력 회복은 어떻게?.jpg
[17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6600 42
24151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모자란놈 미친놈 이상한놈.jpg
[210]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2489 482
241510
썸네일
[야갤] 어제자) 한 달 식대만 4천만원이라는 걸그룹...jpg
[2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5396 86
241508
썸네일
[보갤] 한 여성 트레이너의 일침..........jpg
[600]
ㅇㅇ(149.102) 06.22 54641 786
241506
썸네일
[카연] 진호의 순수한 연애몽마들 10화
[43]
po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9082 91
241504
썸네일
[야갤] '중국발' 수증기가 몰고온 비, 우리가 알던 장마가 아니다.jpg
[3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8059 127
24150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요즘 한물간 몰상식한 용어
[567]
ㅇㅇ(1.228) 06.22 44153 436
241500
썸네일
[블갤] 스압) 솜뭉치 히나를 그리는 방법
[105]
Bluema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6313 185
241498
썸네일
[기음] 무주 고인물들의 오리로스집.jpg
[163]
dd(182.222) 06.22 17508 182
241496
썸네일
[야갤] 최현우에게 일년에 몇 번씩 연락 온다는 사이비...JPG
[205]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6064 345
24149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만화 현지화 레전드.jpg
[184]
ㅇㅇ(222.116) 06.22 47891 310
241491
썸네일
[야갤] 알바 경험담 푸는 이제훈, 구교환.jpg
[1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8490 70
241489
썸네일
[주갤] 혼전임신 결혼후 '1년'만에 도축당한 호구남
[632]
주갤러(211.187) 06.22 39619 616
241488
썸네일
[카연] 우유통이 큰 톰보이 여고생이 백룸에서 돌아다니는 만화 3
[396]
스포일드머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5178 246
241486
썸네일
[부갤] 원코인 런치가 완전히 사라졌어요"...일본이 '슈퍼 엔저 고착화' 덫에
[242]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8979 51
241484
썸네일
[싱갤] 대한민국의 개통 예정인 도시철도 노선/역 목록
[220]
vs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4878 67
241483
썸네일
[야갤] 현재 '엠팍' 핫한) "정우성은 그냥 캣맘입니다.".jpg
[5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7081 486
241481
썸네일
[한갤] 여중생 허벅지 만지고 교복 안에 손 넣은 학원장 고소당해
[524]
ㅇㅇ(118.235) 06.22 40004 185
241479
썸네일
[러갤] 한국우파를 지지하는 미국인..러시아가 친구로 보이냐?
[358]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2272 294
241478
썸네일
[기갤] "예비신부님 도망치세요"…'울산 근무' 밀양 가해자 또 신상 폭로
[4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0179 282
24147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프롬 소프트 전통 보추 할당제 모음.jpg
[22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8915 21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