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세계의 특이하게 번식하는 새...jpg앱에서 작성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2 22:05:01
조회 31548 추천 179 댓글 188

23b0d93efded37a068b6d5bc17dd1b6cac264b7812284c30aacfa2564d5a8a0b4c8c82052b14ecaf9f

a65614aa1f06b367923425499b3dc8b1fb3abee229d5329f983aeff9b621bf3ddf

대부분의 조류들은 알을 직접 품어 부화시키고

부화한 새끼를 길러내는 데 많은 노력을 들인다.

이 글에서는 전형적인 방식이 아닌, 다소 생소한 방식으로 번식하는 조류들을 몇 종 소개해보도록 하겠다.


79ead47ebc846da43fbed5b04482716d76e4253096ad01695c8ea8e42b27a3bc4bce442a79ea790ef4be39eaf4f791d8

아프리카자서나(African jacana),연각​

이 새는 아프리카의 습지에 사는데

긴 발가락으로 체중을 분산시켜 연잎 위에서도 가볍게 걸어다닐 수 있다.

78ecd274b58a6aa36aee81e613d427696922e6266a00359e3bf26bdf5da49724762157c43083807bcb1a31ceabe1cf

특이한 것은 일처다부제라는 것인데, 한 마리의 암컷이 주변에 있는 3~5마리의 수컷과 짝짓기하며

암컷은 수컷이 만든 둥지에 알만 낳고 부화와 육아에는 일체 관여하지 않는다.


7bbed474b1866ef668bc80e61589713c281cb3ea59e07d4df860e2c9c2a1af21f7909d7208480ec3906033c081882006

부화한 새끼는 어미처럼 긴 발가락을 가지고 있어 연잎 위에서 걸어다닐 수 있지만

아직 작고 미숙하기 때문에 하늘과 물속의 포식자들에게 쉽게 노출된다.


2cbb8374b28a3cff3fe886e3158775396f3fa0c74cccfcd82d8afc0753ff2a1a5c03a5c64f10360a6eca693f813450

2cb8827ee78b39a46ce7d7e717d77268cd021ea91562e8aa14ecd2e5100b871efac6ae36d41bbc36b86ee0d2c3c8e9

여기서 이 새의 독특한 양육방식이 드러나는데

수컷이 품 안에 새끼들을 넣어서 들고 나르는 것이다.

다양한 적에 대한 대처법을 잘 알고 있으며 움직임이 민첩한 수컷은 새끼들을 들고 다니며 훌륭히 지켜낸다.

7ded8622b58460f26def87e243d77c6cbd367204ae6d134f83a8860afa557236adc1e8909a2f8504c6ad80d324e33f10

새끼가 커져서 품에 들어가지 않으면 그냥 데리고 다닌다. 이만큼 성장하면 새끼도 충분히 적을 피할 수 있다.






7eee8475bc816ba03bbd83ec4189776ea98f3f3a5a6b3712118042cf12590b2eb1e2f8b67b1ece487b077ca2d42dfffa

큰코뿔새(great hornbill)​

아시아 열대림의 아름다운 대형 조류 큰코뿔새

오른쪽의 눈이 붉은 새가 수컷이다.

28b8d374e78761f73fedd0b11788706985634a7bc0829ed70ae12d9cf782f5b40fc62fda7ab2a8524fb518eb8dc95a

이 새는 큰 나무구멍에 둥지를 트는데

둥지는 원숭이(주갤러아님)나 큰 뱀의 공격을 받을 위험이 있다.

7aeed475bc863cf239be83e642d0256f6bacd704bb86b99ef3a9c02ace81f7ebf6324c07189781cfb5b17b42fa00ba

그래서 이들은 특이한 방어전략을 가지고 있다.

암컷이 둥지에서 알을 품기 시작하면

수컷이 진흙을 물어와 암컷과 함께 부리가 들어갈 약간의 틈만 남기고 둥지 입구를 봉해버리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적이 침입하려고 할 때 단단한 부리만 내밀어서 쉽게 방어할 수 있다.


75ef8524b4d360a76cec85b442872538c9293d40bae24bc91c38cd75fec91df74df17cb3ecb5998f83094609bb2cdf

이후 암컷은 안에 틀어박혀 알 품기에 전념하고

수컷은 입구의 틈으로 암컷에게 먹이를 전해준다.


75bcd577b6d03ca26cbc83ed4f882268f30ee558fc567eca88ad7b01bfb0b419440d7053429648b9ac3a4cfbb93961b6

둥지 내부의 모습.

암컷은 이곳에 스스로 갇혀 두 달이 넘는 고행을 치른다.

부화한 새끼가 크게 자라 많은 먹이를 요구하게 되면 암컷은 스스로 진흙을 부수고 밖으로 나가 수컷과 함께 새끼에게 먹이를 공급한다.





75ea8676e08b3cf33ceb82e54f85206432d63402d941c670c4d98c12d9e26a6f12e505e7337f3876ab3fb90e6acdcf71

풀숲무덤새(mallee fowl)​

호주에 사는 새로 겉보기에는 별로 특이한 점이 없다.

그러나 번식법만큼은 어떤 새보다도 특이하다.


74e58477e4813bf43aeed3b041d421659a741ab8398bfd04cf43aa2e33d2e88fca6a0fff2a67974a5fae2a82bc2ba2

우선 암수가 함께 땅을 판 뒤에 나뭇잎과 나뭇가지를 물어다 쌓는다.

큰비가 오면 이것들이 흠뻑 젖게 되는데 그러면 위에 흙을 덮어 습기를 보존한다.

7ebe897eb5d36ca738bbd7ed4fd7736983fc0a8ef9e5c6670080bb9f299c0c340bd786475a5e5183eef71c3d8d134d

마지막으로 위에 흙과 모래를 잔뜩 덮으면 거대한 무덤 형태의 둥지가 생기게 된다.

이후 안쪽의 나뭇잎들이 썩으며 서서히 온도가 올라가는데 적정 온도인 33도에 도달하는 데는 4개월이 걸린다.

암컷은 꾸준히 부리로 온도를 측정하다 적당한 온도가 되면 안에 알을 낳고 흙으로 덮는다.



7cbe8824e6d73cf03fe987b646d0756918cf772de4e239b39e9cf35b4e0563d476159c04533b15f6b41dcab3db86ef0a

알을 낳았다고 모든 일이 끝난 것은 아니다.

수컷은 계속 둥지 주변에 머물며 수시로 둥지의 온도를 측정한다.

태양빛이 너무 뜨거우면 흙을 두껍게 덮어 내부의 온도 상승을 막고

추운 날씨가 지속되어 둥지 재료의 부패가 느려지면 흙을 파내어 태양열이 내부에 잘 전달되게 한다.

또한 알을 노리는 적들로부터 둥지를 맹렬히 방어한다.

이 작업은 거의 일년 내내 계속되며 암컷도 지속적으로 산란한다


7ce48972bd826df53febd2e7138571386ae0de699392816bd12846030b81d64a3c4b2fddd677d7c3b199e2acc2d660

알을 낳고 약 7주가 지나면 새끼가 부화한다.

둥지 밖으로 나온 새끼는 곧바로 적을 만나게 되는데

바로 자신의 아비이다

무덤새는 새끼를 알아보지 못하며 둥지에 접근하는 생물은 전부 침입자로 인식한다.

아비의 강력한 발차기에 맞으면 죽을 수도 있기 때문에 나오자마자 재빨리 숲 속으로 달아나야만 한다.

새끼는 갓 태어났지만 이미 보온용 깃털이 나 있고 스스로 먹이도 찾을 수 있어 부모 없이도 생존할 수 있다.



2eeed225b2d33ef56fe683e1478172385e1d7fcea7aeb18f7c39fd1ac5d93daa85feea782c15ee74adff7bcc05fdac6e

흰목벌잡이새(White fronted Bee eater)

이름대로 벌을 주식으로 하는 새다.

벌을 잡은 뒤에는 벌의 꼬리를 나뭇가지에 문질러 독침을 제거한 뒤 먹는다.


79b9d572bd876cf16fbdd4e7408273688485cf0f0869d728568572415046bc241b5aa7aa262ebbb0f30db3d6f68ffcf0

29eed420bdd439f73eb981e213827c3f17bf362024e04d945b927b3bb65ba25b0739d180a7dc6da6f2a0449ec4c657

흙벼랑에 구멍을 파서 둥지를 만든다.


7bb8d423e6833afe37bc87b31584743ff1e2b8f4b511461538d52dd945cf5cdb795af1ce3e7e4b7dffac1b0e6a4d30

대부분의 새는 오직 새끼의 부모만이 양육에 힘쓰지만

이들은 특이하게도 먼저 태어나 크게 성장한 젊은 새끼들이 부모와 함께 동생들을 키운다.

이렇게 하면 새끼에게 보다 안정적으로 먹이를 공급할 수 있으며

어린 새들도 경험을 쌓아 나중에 자신의 새끼를 가졌을 때 노련하게 길러낼 수 있다.

그런데 이 가족에 불청객이 끼어들기도 한다.




7beed474b5866af23bed82e646d5706bebb779b4ec49fa2bcf171536bb493402f7701aa664c830102134bce1ed722918

큰꿀잡이새(Greater Honeyguide​)

아프리카의 사람들에게 벌집이 있는 곳을 알려주고 그 대가로 꿀을 얻어먹으며 오랜 시간 인간과 공존한 새다.

28ee8871b4816cf06decd5e143807c38b485ad5b3b2b9c33c8b465c0434f93b4ec5fe9fe1c44262f51afe9bbc8b18746

이 새는 뻐꾸기처럼 탁란을 하는데 그 대상은 주로 벌잡이새가 된다.


7be4867eb18b6bf43fe7d0e34f87753bb2ae3c917a0213052421c405f679849f385b08e7a753859ce5e6a3460b2206

큰꿀잡이새는 벌잡이새보다 빠르게 부화하며 몸집도 더 크다.

또한 부리에 날카로운 갈고리가 달려있다.

이 갈고리의 용도는 단 하나, 벌잡이새의 새끼들을 죽이는 것이다.


79bed622bc8060a36dbcd4ec46872738ab19f9e02dfeb57c4473f27afe4de30a28e8ea0e25a39da18a917bf58f81c308

아직 눈도 뜨지 않은 새끼 큰꿀잡이새는 본능에 이끌려 주변의 벌잡이새 새끼들을 마구 물어뜯는다.

결국 벌잡이새 새끼들은 모두 죽고 큰꿀잡이새 혼자 남아 먹이를 독차지한다.

75edd277b5866aa23dba85b346d0706ab40bbdd9ca21f94f7344dd942ea33d78a653f487b7efa69069a8266b39aaad5f0e

성장하며 부리의 갈고리는 사라지게 된다.

이러한, 다소 잔혹하게 보일 수 있는 기생 과정은 비난받을 수도 있으나

결국 모두가 자연의 일부로서 생태계의 균형을 맞추는 데에 일조하는 것이다.

오랜 세월에 걸쳐 벌잡이새의 개체수는 이런 방식으로 조절되어왔던 것이다.


출처: 이론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79

고정닉 46

11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1/2] 운영자 21.11.18 5694619 434
239962
썸네일
[야갤] 오늘 기어코 일어난 사건....jpg
[64]
ㅇㅇ(211.36) 01:40 2641 61
239961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1999년 일어난 어린이 황산 테러 사건
[43]
ㅇㅇ(1.230) 01:30 1991 13
239959
썸네일
[야갤] 술자리 다툼에 '쾅!', 상대차 들이받은 여성.jpg
[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250 10
23995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충격적이라는 일본 운전 문화...jpg
[23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8089 163
239956
썸네일
[부갤] 법적인 수도권 말고 부동산에서 따지는 수도권의 위치기준.jpg
[72]
ㅇㅇ(121.167) 01:00 4194 33
239954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군대는 개선 가능성이 없는 이유
[20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7929 188
239952
썸네일
[이갤] 80만 유투버가 생각하는 힘든 상황을 이겨내는 법 할까 말까 고민될때
[149]
산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8326 54
239951
썸네일
[타갤] 달고나 때문에 150만 달러를 잃은 사람의 표정...
[70]
ㅇㅇ(221.150) 00:30 8231 35
239947
썸네일
[야갤] 뉴스뜨고 홈피 폐쇄했지만, 이번엔 연세대 '발칵'.jpg
[12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9186 100
23994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소비패턴의 양극화
[27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12250 70
239944
썸네일
[이갤] 미쳐버린 한국 예술계 근황.jpg
[39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6542 86
239942
썸네일
[싱갤] 안싱글벙글 제목 때문에 논란이 된 드라마
[152]
페키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430 38
239941
썸네일
[이갤] 한국 천재 영화감독 김기덕의 대표작 10편..JPG
[255]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7625 59
239939
썸네일
[야갤] 괴거 웹툰 vs 지금 웹툰.jpg
[497]
너를이루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5113 299
239937
썸네일
[야갤] 북한에도 전기차가? 720km 달리는 '마두산 전기차'.jpg
[17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9805 50
239936
썸네일
[싱갤] 눈물눈물 마루쉐 마을
[117]
ㅇㅇ(121.161) 06.16 13955 148
239934
썸네일
[야갤] 피해규모가 10억원 이상, 갑작스러운 습격에 망연자실.jpg
[21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4603 73
239932
썸네일
[디갤] 하지만 날씨 뒤@졌죠? (19장)
[35]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237 29
239931
썸네일
[야갤] 팬들 재산 탕진하게 만드는, "아이돌 포토카드".jpg
[44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844 211
239928
썸네일
[이갤] 25년동안 인구가 증가한 일본 시골의 비밀.jpg
[39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160 156
239926
썸네일
[자갤] 갈 때까지 간 오토뷰 근황ㄷㄷ
[187]
ㅇㅇ(175.192) 06.16 20806 137
23992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뱀 구조
[241]
강해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529 484
239922
썸네일
[필갤] 이탈리아 사진 대량 투척 / GA645zi
[41]
키위맛코리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358 21
239921
썸네일
[싱갤] 일본인이 한국남자를 좋아해서 열등감폭발한 동남아인들
[57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2806 426
239919
썸네일
[이갤] 송지효의 연어초밥.jpg
[1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4925 62
239917
썸네일
[상갤] 인사이드 아웃 2에 소심, 까칠이 성우 바뀐 이유
[115]
어텀스나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333 178
239916
썸네일
[야갤] 성심당, 대전역 6차도 탈락, 11월에 문 닫나?.jpg
[97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9843 99
239914
썸네일
[포갤] 싱글벙글 산울림의 탄생
[134]
DD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3205 155
239911
썸네일
[스갤] 한국 50억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의 삶 ㄷㄷ
[1011]
ㅇㅇ(212.102) 06.16 39276 331
239909
썸네일
[야갤] 12사단 얼차려 사망 사고의 근본적 원인...jpg
[626]
시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2655 780
239907
썸네일
[카연] 신이 역사 바꾸는 만화 외전 (11) (이영과 빅토리아)
[55]
브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8307 57
239906
썸네일
[야갤] “춥다” vs “덥다”…지하철 ‘냉방 민원’ 하루 3천 건.jpg
[10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1055 183
239904
썸네일
[메갤] 폭염 속 중국학교 근황
[4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745 296
239902
썸네일
[기갤] 당정 "신생아 특례대출 소득기준 완화…아빠 출산휴가 확대".jpg
[3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603 43
239901
썸네일
[싱갤] 시험문제유출로 난리난 명문지거국 에타
[525]
ㅇㅇ(223.39) 06.16 41884 206
239899
썸네일
[야갤] 갈수록 심해지는 역 이름 '기현상', "합의 못해".jpg
[68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089 269
239897
썸네일
[카연] 마법소녀기담 ABC 85화 (+여행후기)
[43]
존크라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595 56
239896
썸네일
[야갤] 게임 업계 흔든 '슈퍼계정' 의혹...무너진 '공정 경쟁'.jpg
[5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409 251
239892
썸네일
[대갤] 일본 유명 쇼핑몰 이온에서 칼부림 발생... 여성 한 명 사망
[345]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2708 146
239891
썸네일
[싱갤] '상심사' 한 여성.. 슬퍼서 죽는 것이 가능할까?
[265]
ㅁㅇ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1549 132
239887
썸네일
[안갤] 안철수 "북한 오물풍선, 대북확성기로 효과적인 역공 가능"
[1264]
사피엔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788 249
239886
썸네일
[야갤] 태국여행을 간 관광객, 호텔 방에서 기절초풍.jpg
[1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4697 74
23988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메이드카페 근황...jpg
[4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5414 592
239882
썸네일
[야갤] 10대들 사이에서 빠르게 유행중인, 물 단식 다이어트.jpg
[58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2425 152
23988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국토의 대동맥 경부고속도로.jpg
[286]
ㅇㅇ(223.39) 06.16 23958 177
239879
썸네일
[디갤] 꽃사진 , 오늘자 서울 수국 근황 13pics
[22]
여행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786 31
239877
썸네일
[야갤] "쾅! 폭발음이 들렸다니까", 지진 몰고 온 소리의 정체.jpg
[12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746 51
239876
썸네일
[이갤] 영화감독과 <페르소나> 배우 모음..gif
[141]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3840 49
239874
썸네일
[군갤] "돼지 먹일 사료도 없다". 북한군 내부 문건에 담긴 굶주림
[540]
KC-46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8607 16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