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한국에는 식인행위가 없었을까?

이갤러(119.203) 2024.05.23 01:05:02
조회 34338 추천 310 댓글 442











빈약한 자료로 일본이 어떻게 식인을 했니 어쩌니 하고는

마치 한반도에서는 식인 행위의 기록을 찾기 힘든 것처럼 대충 얼버무리는 글을 보았다.


정말 그럴까?

뇌피셜말고 훨씬 자세한 자료를 들어,
총 세개의 분류로 나눠 한국 역사 식인에 대한 기록을 보고자 한다.








1. 전쟁(혹은 그로 인한 기근)




임진왜란부터 경신 대기근 까지 조선인구 700만명 중에 100만~200만 가량이 증발하였다.

전쟁과 기근 속에 인육을 먹는 일이 비일비재 했다.



먼저 민간에서는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최근에는 걸인이 매우 드물다. 모두들 두어 달 사이에 이미 다 굶어 죽었기 때문에 마을에 걸식하는 사람이 보기 드물다고 한다. 멀리 볼 것도 없이 이 고을 근처에도 굶어 죽은 사람이 길가에 즐비하니, 사람들의 말이 거짓은 아니리라. 영남과 경기에서는 사람들이 서로 잡아먹는 일이 많은데, 심지어 육촌의 친척을 죽여서 먹기까지 했단다. 항상 불쌍하다고 여겼는데 지금 다시 듣자니, 한양 근처에서 전에는 1, 2되의 쌀을 가진 사람이라야 죽이고 빼앗더니 최근에는 혼자 가는 사람이 있으면 마치 산짐승처럼 거리낌 없이 쫓아가서 죽여 잡아먹는다고 한다.이러다가는 사람의 씨가 말라 버리겠다.”

<쇄미록>



인육을 먹는 일이 흔했으며, 그냥 혼자 지나간다 싶으면 잡아다 먹었다고 한다.

다음으로 정부 기관의 보고를 보자.






"서울에는 굶어죽은 시체가 여기저기 널려 있으며 심지어 모자간이나 부부간에도 서로 잡아먹는 일까지 있습니다."
<사헌부 보고 중>



모자간이나 부부간에도 서로 먹었다 한다.


또 대외적으로도 이러한 사실을 공식화한 기관도 있었는데, 

조선 최고위 관청 비변사는 다음과 같은 말을 중국에 하며 요청을 거절한 바 있다.






"지방에는 도적이 성행하여 재물만 약탈하는 것이 아니라 산 사람을 살해하여 거리낌 없이 잡아먹습니다."
<비변사 문건>


a16711aa372a76ac7eb8f68b12d21a1d5395f731f4


조직적으로 인육을 먹었다 한다.









2. 약에 쓰려고





"이때에 경중에는 사람을 죽여 그 쓸개를 취하는 자가 자못 많았는데 한 의관이 이르기를 '사람의 쓸개를 가져 치료하면 그 병이 즉시 낫는다' 하므로 많은 재물로 사람을 사서 사람을 죽이고 그 쓸개를 취하곤 하였다. 등처에 걸인들이 많이 모여 떨어진 옷을 입고 바가지를 들고 가두에 걸식하는 자가 누누이 있었는데 4∼5년 이래 노중(路中)에 한 명의 걸인도 없었다. 이는 대개 쓸개를 취하는 자에게 죄다 살해되어서이니 걸인들을 살해하기는 매우 쉬웠기 때문이다. 그들이 다 없어지자 다시 평민에게 손을 뻗쳤기 때문에 여염 사이에 이를 잃은 자가 자못 많았다."

- <명종 21년>


조선에서는 사람의 쓸개가 만병통치약에 가깝다는 괴담이 널리 돌았다.
시대를 막론하고 각종 질병을 치유한다는 것.
주변 걸인이 씨가 마를 정도로 죽여 쓸개를 약으로 먹는 일이 비일비재 했고, 거지들이 다 죽으니 평민 아기들을 납치해다가 죽였다는 기록이 있다.




"인육(人肉)과 사람의 간담(肝膽)을 창질(瘡疾)을 치료하는 약으로 쓰기 때문에 흉악한 무리들이 소아(小兒)를 사람이 없는 곳으로 유괴함은 물론이고 비록 장성한 남녀라도 혼자 길을 가는 경우에는 겁략하여 모두 배를 가르고 쓸개를 꺼내었는데 이는 그 쓸개를 팔면 많은 값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나무에 묶여 배를 갈리운 자가 산골짝에 잇달아 있으므로 나무꾼들이 나무를 하러 갈 수가 없었다. "

- <선조 9년>


아이나 취약계층 뿐 아닌, 아예 집단을 구성하여
성인까지 잡아 쓸개를 꺼내어 먹거나 유통하고 사체를 나무에 주렁주렁 걸어놓은게 지천이니,
나무꾼들이 나무하러 가기 무서울 정도라 한다.









3. 흉작으로 인한 기근

을병대기근과 경신대기근 같은 시기마다 조정까지 식인행위가 올라가며 실록에 기록되었다.




"고구려 봉상왕 9년 2월부터 7월까지 비가 내리지 않으므로 흉년이 들어 백성들이 서로 잡아먹었다고 하며, 백제 동성왕 21년 여름에 크게 가물어 백성들이 굶주려 서로 잡아먹었고 도둑이 많이 일어났다."

-<삼국사기 고구려본기·백제본기>


고구려와 백제 시기는 인육을 먹는 일이 흔한 일이었다.
비류왕, 온조왕, 봉상왕, 기루왕, 소수림왕 때의 정사가 남아있으며, 야사들도 많다.



"평안도의 굶주린 백성사람의 고기를 먹었는데, 임금이 그것이 몹시 굶주려서 실성하였기 때문이라 하여, 특별히 사형을 감면하라고 명하였다."

-<숙종 22년>


을병대기근에는 조정에 식인행위에 대한 보고가 여러건 등장한다.



"거듭 기근(飢饉)이 들어 백성들의 생활이 가난해져 명화적(明火賊)들이 사람을 죽이고 재물을 약탈하는데,..
심지어 살아 있는 사람의 고기를 먹으며 시체의 옷을 벗겨서 입으니, 참으로 예전에 없었던 변고(變故)로 식자(識者)들이 한심스럽게 여겼다"


"금성(金城)의 굶주린 백성이 가장(架葬)한 것을 발굴하여 그 살을 베어 먹었다."


"용천부(龍川府)의 양녀(良女)인 금춘(今春)과 예합(禮合) 등이 양녀 기생(己生)을 짓눌려 죽이고 그 고기를 먹었다."

-<숙종 23년>

딸을 짓눌러 죽여 고기를 먹고, 살아있는 사람을 뜯어먹으며, 묻은 시체를 파내어 먹었다고 한다.




"연산(連山)에 사는 사가의 여비 순례(順禮)가 깊은 골짜기 속에서 살면서 그의 5살 딸과 3살 아들을 죽여서 먹었는데, 같은 마을 사람이 전하는 말을 듣고 가서 사실 여부를 물었더니 ‘아들과 딸이 병 때문에 죽었는데 큰 병을 앓고 굶주리던 중에 과연 삶아 먹었으나 죽여서 먹은 것은 아니다.’고 하였다 합니다. "

-충청 감사 <이홍연(李弘淵)>


경신대기근에도 식인행위는 마찬가지이다.




"평안도(平安道)의 용천촌(龍川村)에 여자 두 사람이 굶주려 고생하다가 함께 모의(謀議)하여 같은 마을의 여인을 짓눌려 살해하여 그 고기를 먹었다 도신(道臣)이 아뢰고, 이어 대죄(待罪)하니, 임금이 회답(回答)하여 유시(諭示)하기를, "이것은 나의 허물이고 경(卿)의 실수가 아니다." 하였다."

-<숙종 23년 정축(1697)>


배가 고파지면 몇몇이 모여 약한 자를 돌같은 걸로 때려죽이고 먹었다.





조선 이전 고구려나 백제의 기록에는 대대적인 식인 행위에 대한 기록이 수없이 등장한다.

조선왕조실록에는 식인을 뜻하는 상식(相食)이란 말이 61건 등장하는데,

이러한 식인 행위가 조정에 보고 되는 일부터가 힘든 일이기도 했다.

다음의 사례를 보자.


세종 29년 즈음, 훈민정음 반포 이듬해부터 조선 조정에 황해도 관찰사 이계린을 시작으로 식인이 일어나고 있다 라는 보고가 차례차례 올라오는데,

세종은 격렬히 반응한다.


세종의 명령에 따라 잇따르는 식인 행위에 대한 보고들은 하나하나 캐묻고 나서, 당시 출처가 확인된 것들도 있음에도 불구하고,
의금부는 "요언혹중(妖言惑衆) 낭설을 퍼뜨렸다"며 이들을 전부 사형 또는 태형에 처하고자 한다.

이러한 반응들은, 당시 식인 행위가 발생했다 기록/사실/소문자체가 왕의 통치에 대한 평가, 일종의 치부로 받아들여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즉, 일단 덮고자 했던 것.




이에 세종 30년, 동부승지 이계전이 "더이상 임다물고 참을 수 없다"며 강력한 항소를 하는데,



"김한(金閒)의 옥사는 신이 그 전말을 다 아옵는데, 김한이 말하는 해주 소경의 딸이 송장을 먹었다는 것과 복덕이 말하는 소경의 딸이라는 말과 부합하여 다름이 없삽고, 조수명(曺守命)은 오직 중간에 말을 전했을 뿐인데..요언(妖言)의 율에 비추어서 죄를 사형에까지 이르게 하옵는데..어찌 사람고기 먹은 일을 일부러 자작으로 말을 만들어 했겠나이까. 그 근본은 뽑지 아니하고 지엽(枝葉)을 논하는 것은 신은 미안함을 두렵게 여기나이다. 언로(言路)가 막히는 것은 국가의 복이 아니옵니다. 신이 역대의 서적이나 사기(史記)를 보옵건대, 사람끼리 서로 잡아먹은 것을 쓴 데가 많삽고, 또 우리 나라로 말씀하면 《삼국사(三國史)》에 사람이 서로 잡아먹은 것을 쓴 데가 한두 군데가 아니옵니다마는, 흉년 끝에 이러한 일이 있는 것은 형편상 필연적으로 그리 되는 것이옵니다."




이에 대해 기타 내용까지 정리하면,

"눈 가리고 아웅하지 마시라. 지금 해주에 흉년으로 사람 5분의 1이 사망한 판인데, 흉년 끝에 식인이 행해지고 있는 것은 형편상 필연적인 일이다."
라고 말하며, "본질적인 방안을 논의안하고, 그저 요언(妖言)으로 몰아 잡아다 족쳐 국가의 언로(言路)가 막히게 생겼다"

"이제부터는 식인행위가 발생하더라도 숨기기 바쁠 것이니 임금은 들을 수 없게될 것."이라고 덧붙이며 질타한 것이다.

이에는 세종도 다소 물러서며 감형(무죄 아님)된 경우가 있었으니

,


그 근본은 뽑지 아니하고 지엽(枝葉)을 논하는 것은 신은 미안함을 두렵게 여기나이다.



세종이 흉년의 심각성보다 식인 행위가 행해짐을 보고한 신하들의 입단속에 집중 했던 것을 꼬집는 이계전의 말은.

어쩌면 본질인 기근이 아니라 지엽적 결과의 극단성에만 집중하는,
마치 조선인들에는 특별한 선진문화가 있어 흉년이 일어나도 식인행위로 이어졌을리 없다는 듯,
눈가리고 아웅하는 설윤아기 같은 반일국뽕선동꾼들의 행태를 꼬집는 일침이 아니었을까?



 



출처: 이론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10

고정닉 50

118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31/2] 운영자 21.11.18 5802385 435
241576
썸네일
[싱갤] 역대 팔씨름 세계최강자 계보 (1) .jpg
[117]
ㅇㅇ(175.112) 01:50 8501 44
241574
썸네일
[기갤] 7층 창틀에 매달린 아이…소방호스 묶고 내려가 구해.jpg
[10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8241 25
241572
썸네일
[이갤] 간헐적 단식의 효과...jpg
[219]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17242 38
24157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발정기에 관한 오해
[129]
ㅇㅇ(220.124) 01:20 33263 120
241568
썸네일
[카연] 인외마경 톱머리 결전
[51]
염승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9640 73
241566
썸네일
[기갤] 20억 들인 다리인데? 홍수로 완공 직전 붕괴.jpg
[6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12683 29
24156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임기중 체포당한 대통령.jpg
[76]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14510 81
241562
썸네일
[누갤] 미국 영화의 극적인 액션 연출 발달 과정
[57]
누븅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9895 22
24155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NTR 레전드........
[1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27766 215
241556
썸네일
[기갤] 유재석이 너무 맛있어서 잊을 수 없던 빵.jpg
[1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20892 30
241554
썸네일
[이갤] 청담역 1분거리에 뷰가 엄청 좋은 전세 2억 7천 청담 자취방.jpg
[288]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17707 35
24155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피카소 그림 변천사.jpg
[199]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4636 189
241550
썸네일
[카연] 본인... 문신충이 된 사연... 下 .manhwa
[83]
나나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7610 112
241548
썸네일
[야갤] 북한 밥상 먹어보는 탈북 가족
[414]
야갤러(211.234) 06.22 22301 312
24154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러우 전쟁에서 가장 억울하게 죽은 군인
[243]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4652 331
241544
썸네일
[모갤] 스압)트램 아포칼립스 디오라마 제작기 -조립편
[17]
감자포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799 23
24154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짠게 아니면 말이 안되는 마술
[210]
이게뭐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8371 62
241540
썸네일
[카연] 전학생의 XXX를 먹고 싶어하는 여고생..! manhwa 3화
[101]
니소라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6303 131
241536
썸네일
[디갤] 24년 상반기 결산 with 800D
[24]
12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843 36
241534
썸네일
[싱갤] 도파민에 미친 인간들이 만든 격투기 대회..gif
[414]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1796 127
241532
썸네일
[야갤] 이 멤버로 이게 최선? 국민 욕받이 된 잉글랜드 감독.jpg
[14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5760 50
24153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국왕 사망원인 레전드.jpg
[237]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5908 186
241528
썸네일
[여갤] 김수망 캐스팅썰
[43]
iRecreat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2594 73
241526
썸네일
[부갤] 인구 25%가 이민자?"..이민자들에 의해 무너져가는 네덜란드 경제상황
[527]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1944 145
241524
썸네일
[카연] 로봇술래잡기 2화
[48]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7387 95
241522
썸네일
[싱갤] 후룩후룩 한국 짬뽕 먹어본 일본인
[354]
ㅇㅇ(218.39) 06.22 41671 228
241520
썸네일
[주갤] 애낳았는데 여혐할것 같다는 대형커뮤니티 여성회원
[372]
ㅇㅇ(211.41) 06.22 28754 410
241518
썸네일
[야갤] 팩트로 제압당한...여성신문 ㄹㅇ...jpg
[279]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8870 1153
241516
썸네일
[야갤] 코로나19가 남긴 '상흔', 학력 회복은 어떻게?.jpg
[1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6541 42
24151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모자란놈 미친놈 이상한놈.jpg
[210]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2398 482
241510
썸네일
[야갤] 어제자) 한 달 식대만 4천만원이라는 걸그룹...jpg
[2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5291 86
241508
썸네일
[보갤] 한 여성 트레이너의 일침..........jpg
[599]
ㅇㅇ(149.102) 06.22 54525 786
241506
썸네일
[카연] 진호의 순수한 연애몽마들 10화
[43]
po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9032 91
241504
썸네일
[야갤] '중국발' 수증기가 몰고온 비, 우리가 알던 장마가 아니다.jpg
[3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7987 127
24150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요즘 한물간 몰상식한 용어
[566]
ㅇㅇ(1.228) 06.22 44074 435
241500
썸네일
[블갤] 스압) 솜뭉치 히나를 그리는 방법
[105]
Bluema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6259 185
241498
썸네일
[기음] 무주 고인물들의 오리로스집.jpg
[163]
dd(182.222) 06.22 17437 182
241496
썸네일
[야갤] 최현우에게 일년에 몇 번씩 연락 온다는 사이비...JPG
[205]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6000 345
24149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만화 현지화 레전드.jpg
[184]
ㅇㅇ(222.116) 06.22 47812 309
241491
썸네일
[야갤] 알바 경험담 푸는 이제훈, 구교환.jpg
[1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8435 69
241489
썸네일
[주갤] 혼전임신 결혼후 '1년'만에 도축당한 호구남
[632]
주갤러(211.187) 06.22 39528 615
241488
썸네일
[카연] 우유통이 큰 톰보이 여고생이 백룸에서 돌아다니는 만화 3
[394]
스포일드머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5084 246
241486
썸네일
[부갤] 원코인 런치가 완전히 사라졌어요"...일본이 '슈퍼 엔저 고착화' 덫에
[242]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8925 51
241484
썸네일
[싱갤] 대한민국의 개통 예정인 도시철도 노선/역 목록
[220]
vs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4827 67
241483
썸네일
[야갤] 현재 '엠팍' 핫한) "정우성은 그냥 캣맘입니다.".jpg
[5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7014 485
241481
썸네일
[한갤] 여중생 허벅지 만지고 교복 안에 손 넣은 학원장 고소당해
[524]
ㅇㅇ(118.235) 06.22 39911 185
241479
썸네일
[러갤] 한국우파를 지지하는 미국인..러시아가 친구로 보이냐?
[357]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2218 294
241478
썸네일
[기갤] "예비신부님 도망치세요"…'울산 근무' 밀양 가해자 또 신상 폭로
[40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0112 281
24147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프롬 소프트 전통 보추 할당제 모음.jpg
[22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8859 21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