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거대한 바다 어류들의 어린시절...jpg앱에서 작성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3 15:50:02
조회 25176 추천 185 댓글 140

23b0d93efded37a068b6d5bc17dd1b6cac264b7812284c30aacfa2564d5a8a0b4c8c82052b14ecaf9f

7aedd571b2d63aa56fb980b412d77c6e9512649b28611d8c9ab03076a5e11f24b5678651f252787e7855278203c6fd

개복치(Ocean sunfish)​

꼬리가 없는 듯한 독특한 생김새의 온순한 대형 어류.

개복치는 수억개에 달하는 알을 낳는데, 이는 치어의 생존률이 극히 낮음을 의미한다.

79e88473b2d13af73bea85b4138674381296e492fad3cd3bd055fa1080a6f51a2c85e4785bb16154632ddcb2965415

74b8d623b08b6ca336eed5b710867c3cc751db8ea9bbba9e8b1f8fad14fe18145e76d8d825eed98c28c58b84921635

치어는 조금이라도 생존률을 높이고자 몸에 가시를 발달시킨다.

납작한 성체와는 달리 둥근 모양이다.


29e9827eb5823bf43fed86b443d0766e97a45a38f7cdeb018d50ae590458ec11be01b6106feff2ab9d77dc9f8652c0

7aeb827ebd806afe3febd0b113d7703b8ed02615d6b6ccd4d256123d8a07da29843616c320c87a877bcd71128cba63

7aecd624e7856ff73de8d3e44285716c56a44400e3a0e63ac6116725142c6d10a22282c57ae65a86568a1bcde2a192

2ce8d324e0d16aff6bbcd3e214d7766877d1d94e5ee2798799a0779bc1711bf7c14f5241ff0d3217cbbfb91efdb40826

성장함에 따라 가시와 꼬리지느러미가 작아지며 익숙한 개복치의 모습으로 변해간다.


7aef8270e1d361a23dbe80b145d5256c160303e1781b08b9ad5dc148567336d7c35658855a6293ff746bb7185876fc

청소년기의 모습.

이 시기부터는 생존률이 급격히 높아진다.

여기서 시간이 더 흐르면...

7ce98371b1d03ef639b98fe245d47664a97cd99c011e6b769eae16dcefbed72541cdb095515e284063d1ba25ead3579c

어마어마한 크기의 성체가 된다.

느긋하게 대양을 유랑하며 주변에 오는 해파리 등을 빨아들여 먹는다.


7cbc8772bd806bf26fed82ec4181253968857d9bd69f42175bc3b4225dcc4e6fcd761cf85b1a9a61dc93ee5edc2857

참다랑어(Bluefin tuna)​

하나같이 몸집이 큰 다랑어들 중에서도 가장 대형인 종.

매끄러운 유선형의 몸 덕분에 헤엄칠 때 물의 저항을 거의 받지 않는다.


7fedd474e0846fa038ef81e746d0773c37f74d69a84f3230548edd931409aa887e569fc2ce625180ba58beb1499868

7decd573b18b69f438e687b345857c3fc6478f78e6f630bfdbb4536ea208ad3a8f0722d9f1e3a95fc96189e34c9749

7cb98323bcd63af53cbb87e317d7223f9072c9eb39d40087f5958eb7c20a0d5911df89f82d87674c10aa7db848440f

참다랑어는 높은 경제적 가치를 가진 어종으로서 양식에 대해 많은 연구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번식과 성장에 대한 자료가 풍부한 편이다.

주둥이가 뾰족해지며 다랑어다운 모습으로 변해간다.

7bbc8527b3803ba26de882e510d4206fddd99704a0af732fd3f80c90f39a2df6df1142c8f34fdb2931e82d99ad3bca9f

청소년기의 다랑어


7be5d171b6d460fe3becd4e046d0713f03e604162b1d3b0cff6e802b6713106e649bf573f626d8dcbc23f435f0b954

완전히 성장하면 몸길이만 2m 이상이 된다.

포탄처럼 헤엄치며 고등어나 정어리 등을 추적해 포식한다.



7beed673b5856aa238bad4e344d7776c268c8c32e3558fd746cc9579832da1a8a5abb08693be84528b59fc8e36fc0eac27

돛새치(Sailfish)
세상에서 가장 빠른 어류.

최대 속도는 시속 110km에 달한다.

긴 창과 같은 윗턱은 먹이를 이리저리 몰고 후려쳐 잡을 때 쓰인다.


28ec8473e3813bf56fb9d3ed17872738d76bbe5f17c183f2e7e723e4ca9019cfacb278f633d48ba4d5e15649e0b30f

28ec8924e4876cf43ae687e740d4753bb6ac7e996e0fab26b995495cf46873ee4deb40fa844c8fd90f8d2d68279bb4

이들도 어릴 때는 아주 작고 약하다.

플랑크톤을 먹고 바닷속을 정처없이 떠돌며 자라난다.

너무 작기 때문에 큰 포식자와 마주치기라도 한다면 죽음을 피할 수 없다.


2fec8323b08569a03ae684e343d72164364742504c8dfc3a4f254f6c54991bb9279c626ece6b098ff5509fc1535909c2

7feed220bdd060ff6feb81e64585206f7ae83779825441f60437788aae68c19d5cf0dbc318b9980706192fe4423305

성장함에 따라 돛새치의 상징과도 같은 커다란 등지느러미가 발달한다.

천적을 만났을 때 등지느러미를 펼쳐서 자신의 몸을 커 보이게 한다.

7dbed370e7d46da536bdd0b144d37269f4e4a06ea12ab5a01aa8406a373390eb396c293136b1cc5e1b25345af3b69464

성체의 모습.

넓은 등지느러미로 먹이의 시야를 차단시켜 도망치지 못하게 한다.

흥분했을 때 측면에서 번쩍이는 줄무늬는 먹이를 혼란에 빠뜨린다.


7aed8822b4863ca038e8d4e741d37139b00f4bf5a0e2f2d608567ce6369378b6cc072ee24913ddfcdc127b0ed278c3746e

쥐가오리(Manta ray)​


플랑크톤을 먹고 살아가는 유일한 가오리.

입을 벌리고 헤엄치며 커다란 아가미로 물에서 플랑크톤을 걸러낸다.

7cef8973b3876cfe6fbb8eb74fd57069c2bafcda2157c04dc68c9e2ce7382b354568d9cd3e0816b7a3960b7de755d5d5

새끼는 크기만 작을 뿐 어미와 거의 같은 모습이다.


7abfd17eb38a6bf43cee82ed4284703bd771c006eb2e541ac4bc3edcfecb86d954c01f1527e9572c4a971e8db3face

성격이 매우 온순해 인간과 접촉했을 때도 별다른 거부반응이나 공격행동을 보이지 않는다.

28ead123e7846ef137ea8fe443817c69edcc2b09c72a5ddd6716c9e1da9b7067d05a329c79a837bea17f3eeb0871dd

큰 무리를 이뤄 이동하며 서로의 짝을 찾기도 한다.

수컷들은 자기 과시를 목적으로 점프한다고 추정된다


29b98725b18168fe3fbed5e515d5726fe1fc2405958ae40dde52ffb3aa62933eee3f1f698a97a4172811bbca7b62e7

백상아리(Great white shark)​

삼각형의 예리한 이빨로 잘 알려져 있는 대형 어류.

속명인 '카르카로돈'도 '톱 같은 이빨'이라는 뜻이다

어류로서는 드물게 온혈이다.


79e4807ebcd36ef73dbed5e743d2776bc6d020a2de2d62acb9673555f12ad687102a213cd3b412daca5eae8f99ef1e

백상아리의 교미와 출산은 어디에서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거의 밝혀지지 않았다.

간헐적으로 어린 개체들이 발견될 뿐이다.

74b88770b78b3ba43fe9d7b74ed0766bbe51fa55bf3a4abaaac0e2a894d441f3cbc28afc735e7854ac0561a63f37d7

최소 50세 이상인 것으로 추정되는 암컷 개체 'Deep blue'
백상아리는 가장 느리게 성장하는 어류로 암컷은 33세 전후가 되어서야 번식이 가능해진다.


7aee8524e7d339ff6dee85e74485776c2eca4b9c3dc7042624086ebb5820cd6b4504e62eef8d734a09aa9a8e916f6402

최근의 연구에 의해

다양한 몸짓 언어로 사회적 행동을 하고 장기 기억 능력과 포유류 수준의 높은 지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29e48773b4806ff13abe86ec428926693b786fa73c62a47ce411864b3ac220b629c84fb12ada49e5e2d455d0e39870815f

돌묵상어(Basking shark)​


두 번째로 몸집이 큰 어류.

큰 입을 벌리고 전진하며 플랑크톤을 걸러내 먹는다.

고래상어와는 달리 먹이를 빨아들이지 못한다.


7fb9d175b4d069a56fbbd5b71385253f1d271dd0faaa5325ce130907eed865fa9d186183f0fdb8fc8251e86700e8ef10

아주 어린 돌묵상어는 코 끝이 꺾여있는 특이한 모습을 하고 있다.

7eb88520e08539f03cecd7e5448273399e192149e0f8c3c25a11e587ac919ce6e8d1f93549f4a2d33fea0466a21fae1d

몸길이 2~3미터 정도의 어린 개체.

75bf8823e3873da537e782b443d0203c995075a43de7cb86733d9e483b7571416e516f4b51b930e87310337a3a51c8

돌묵상어는 아주 육중하면서도 조용하게 움직인다.

햇빛에 모여든 플랑크톤을 먹으러 수면 근처를 유영할 때 일광욕을 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해서 basking shark라는 이름이 붙었다.

임신 기간이 아주 긴 동물이기도 하다.

비공식적으로는 3년 정도라고 하는데, 이것은 동물 중에서 가장 긴 임신기간이다.

극지방과 적도를 포함한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플랑크톤을 찾아 수심 900m까지 내려가기도 한다.


78ee8922b3813cf26cbd82b64fd0746f81320a735a55e26f3841bb131186164a3b81a3e0ccb6d6579b03585090221eecc0

고래상어(Whale shark)​


현존하는 최대의 어류.

돌묵상어와 마찬가지로 플랑크톤을 주식으로 한다.


7ce9d224b0863bf23eeb8fb71480736fa0b42c45a9f570ff504e561a055abcd32155c490e5ab4e420bb679540cce97

고래상어는 어미가 몸 속에서 알을 부화시켜 출산하는 난태생이다.


어미의 몸집에 비해 새끼는 아주 작은 편이다.


74e88776e08a6ff63ee8d4e210d27d69c7ee3755c0694ae392765216ca1acfbe120a207dd81590394755e996ccef7a3f

78e48722b68061f33cbb81b0148872687db534eee660fd3af5ef1ed905325352805fcf6ef10b4f813b25771c3da67b

작은 고래상어의 모습은 상당히 생소하다.


7becd224e1d76da36feb82e24084753ba42ed33dec01c96c96d38892d839579d42b96b3e6cdeb84f7a9b488e028fa9

7bb8d177e7d63cff68edd7b441d7713f91b0ff738c8d459a999b155ad46d0f5cc227c59a21ce47c8f8cbd0e8f5f817

거대한 성체 고래상어.

고래상어가 어디에서 어떻게 성장하는지는 미스테리다.

몸길이 2~3m 정도의 개체들은 거의 발견되지 않는다.


2ebf8873b18a6bff3eeb81e547d0263c11f37aaa85238a644a8fb2c28dfddb1899ec75d47b936f374dfc5364b5ae12e7

특정 어류의 산란철에는 알을 먹기 위해 수백마리에 달하는 고래상어가 한 장소에 모여들기도 한다.

2ce48177e1d06df03fe78fe44285776d3a8d282eee494daac0f3a2b76758689a1826f7d5f70e930cdf41b2866abe5b


end


출처: 이론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85

고정닉 45

102

원본 첨부파일 42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이슈 [디시人터뷰] 웃는 모습이 예쁜 누나, 아나운서 김나정 운영자 24/06/11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15/2] 운영자 21.11.18 5619865 430
238947
썸네일
[카연] 이세계 가족 상견례
[16]
보비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1398 44
238946
썸네일
[기갤] 병원에서 틀어주는 야한 동영상은 합법일까?.jpg
[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6 2077 11
238943
썸네일
[싱갤] 의외로 온순한 동물.gif
[185]
ㅇㅇ(218.153) 06.12 19061 85
238941
썸네일
[이갤] 외국인이 생각하는 한국에대한 이미지...jpg
[118]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4612 47
238939
썸네일
[퓨갤] 양현종이 생각하는 류현진 김광현 양현종...jpg
[36]
ㅇㅇ(118.32) 06.12 3671 63
23893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최강의 유전자를 남기지 못한 선수들
[181]
비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0999 32
238933
썸네일
[스갤] 한 방송인이 인간이길 포기한 이유
[158]
스갤러(149.88) 06.12 14100 31
238931
썸네일
[디갤] 빨리 들어와서 사진보고가셈
[27]
난꽃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629 16
238929
썸네일
[기갤] 한 활주로서 동시 이륙·착륙…몇 초 차로 참사 면해.jpg
[8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6324 14
23892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야생 들개 사회화 시키기
[154]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0066 106
238925
썸네일
[카연] 비행천소녀 2,3화 (네이버 탈락작)
[47]
한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992 52
23892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우리나라 직장문화가 생각보다 괜찮은 이유
[405]
ㅇㅇ(14.35) 06.12 24279 225
238921
썸네일
[이갤] 헝가리 유명카페의 인종차별...jpg
[364]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4323 123
238919
썸네일
[싱갤] 19세기 미국에서 전설이 된 결투..JPG
[140]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3393 76
238917
썸네일
[야갤] 이정도면 인자강같은 어느 여성의 인생 첫 마라톤 도전기.jpg
[225]
야갤러(149.36) 06.12 11969 123
238913
썸네일
[헬갤] 헬스 8년차인 운동 인플루언서에게 달린 댓글들
[385]
ㅇㅇ(45.84) 06.12 24596 209
238911
썸네일
[유갤] 고물상에서 카메라를 하나 사왔는데 130만 화소ㅋㅋㅋ
[250]
ㅇㅇ(211.234) 06.12 16846 188
238909
썸네일
[해갤] 중국인이 말하는 손흥민 3:0 제스쳐 취하는 인성
[362]
ㅇㅇ(185.206) 06.12 15042 255
238907
썸네일
[싱갤] 축구선수들에게 엄청난 영향을 끼친 일본만화..JPG
[217]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7690 89
238905
썸네일
[1갤] 훈련병 쓰러지고나서 이후 조치까지 의문점
[334]
을붕이(121.164) 06.12 13696 301
238903
썸네일
[싱갤] 귀여운 뱀파이어 만화.manhwa
[51]
ㅇㅇ(121.158) 06.12 10748 101
238901
썸네일
[이갤] "잠실에서 인천까지 20분 만에‥" 헬기 택시 뜬다.jpg
[28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4309 42
23889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라면 뽀글이는 정말 위험할까?
[280]
차단예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1362 112
238898
썸네일
[야갤] 동국대 나 맛있어? 녀 후기..everytime
[548]
빵빵나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7424 350
238893
썸네일
[카연] 뼈삼촌 2화
[50]
렛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6646 73
238891
썸네일
[러갤] 중국은 K9 자주포가 두렵습니까?
[455]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1558 263
238889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이대남이 시위 안나가는 이유
[2633]
페이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7654 584
238887
썸네일
[걸갤] 최근 입덕한 팬들은 모르는 아이돌 날개꺾기
[389]
ㅇㅇ(117.111) 06.12 20177 230
238885
썸네일
[이갤] 425만원 주고 알몸위에 초밥올려먹는 섬짱깨
[454]
배그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4176 148
238883
썸네일
[대갤] 무너지는 일본의 식문화... 어류 소비 급감에 위기감 고조
[642]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2219 252
238882
썸네일
[싱갤] 일본일본 참수촌
[154]
기시다_후미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6696 118
238880
썸네일
[중갤] 2010년대초반 일본 게임에 대해서
[171]
ㅇㅇ(121.147) 06.12 13814 32
238879
썸네일
[주갤] 터키랑 국결해야하는 이유
[4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4002 353
238877
썸네일
[싱갤] 중국은 엔비디아 필요, 엔비디아는 중국 필요 없어...JPG
[531]
ㅇㅇ(218.234) 06.12 39594 284
238874
썸네일
[기갤] 여친 사무실에 깜짝 등장한 군인.jpg
[1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9106 119
238873
썸네일
[야갤] 밀크티 체인점 직원, 싱크대에 발 씻어서 논란
[233]
ㅇㅇ(185.114) 06.12 16491 55
238871
썸네일
[카연] ㅈ소기업에 온 사람의 말로
[249]
코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0968 391
238870
썸네일
[P갤] 미쳐버린 일본 근황.fuji
[60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1755 328
238868
썸네일
[싱갤] 금으로 만든 고려시대 주택 ㄷㄷㄷ
[35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0250 117
238867
썸네일
[도갤] 노들섬 TMI - 참가작 <숨> 심사평 및 출품 이미지
[34]
TM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5933 20
238865
썸네일
[주갤] 군인권센터 훈련병 사망진단서 공개
[510]
주갤러(14.4) 06.12 24075 642
238864
썸네일
[기갤] 역대급 신기한 새 지폐 나오는 일본.jpg
[58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0267 181
23886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이승만 고로시에 앞장선새끼
[631]
ㅇㅇ(222.120) 06.12 25816 260
238861
썸네일
[야갤] 대마도 신사 '혐한' 논란 커지자…공개한 한 영상이
[886]
라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8832 350
238858
썸네일
[바갤] 새 방사장으로 뚜벅뚜벅 '푸바오'…中 현지매체 생중계
[224]
말랑돌멩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4429 54
238857
썸네일
[야갤] "부대원 식사" 도시락 480개 주문하고 '노쇼'한 대령 정체
[180]
야갤러(169.150) 06.12 23420 115
23885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세계 각국의 전통 가옥
[149]
ㅇㅇ(1.239) 06.12 23325 167
238851
썸네일
[아갤] 해외축구 밈 “3D 체스”에 대해서.araboja
[74]
제갈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8500 79
238850
썸네일
[주갤] 아파트 엘리베이터 고장낸 한녀
[744]
ㅇㅇ(180.39) 06.12 30834 48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