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서울대 n번방' 전조증상 있었지만‥처벌도 대책도 흐지부지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3 17:00:01
조회 19529 추천 148 댓글 261

- 관련게시물 :  '피해자 최소 12명' 서울대에서 집단 성범죄.jpg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3bbdf191dc7fcb395dd159298cab84938606a2d1beb2bc43e7e7545e21f43dcdf

이어서 MBC가 단독 보도한 이른바 '서울대 n번방' 사건 속보입니다.

서울대에서는 이번 사건이 터지기 몇 해 전에도 단체 대화방을 이용한 집단 성폭력 사건이 있었는데요.

강력한 처벌도, 명확한 대책도 없이 지나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번 사건의 피해자들은 당시의 미온적인 대처가 이번 사태의 토대가 된 건 아닌지 아쉽다고 토로했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0b2df1e16c7fcb395dd159298cab84970097574e8f0f3b4fe504bd1583c7b02

지난 2016년 7월.

서울대 교내 곳곳에 학내 성폭력 사건을 고발하는 대자보가 나붙었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0b2df1f14c7fcb395dd159298cab84941e076d65e24b2fd331efc6659b812c8

서울대 남학생 8명이 단체 대화방에서 동기 여학생 7명에 대해 불법 촬영물을 돌려보며 성적으로 희롱했다는 거였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0b2df1f1dc7fcb395dd159298cab849a66f820a90134eb43ae228c6f05fcc9c

실제로 이들이 동기 여학생들을 '먹는 것'에 비유하며 외모를 품평하고 성폭력을 저지른 대화방 내용까지 공개됐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0b2df1813c7fcb395dd159298cab8495942d8df0cb2c7740537f1634fdc0a2d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0b2df1913c7fcb395dd159298cab84998ab02561eb16b346bea9654b2ce56a8

파문이 일자, 가해자들은 얼마 뒤 익명의 사과문만 남긴 채 군대에 갔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30112c7fcb395dd159298cab8492b26d357c6b6bb7ccb4c27a11b26f854

서울대가 진상 조사에 나섰지만 이들에 대한 징계는 발표된 바가 없습니다.

이후 가해자들은 대부분 법적 처벌도 없이 그대로 서울대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30115d1afa384ca159985d1bf526de8b279295200be172c1adb72b31141a931

서울대는 오늘 MBC와의 통화에서 이들에 대한 징계 결과에 대해 '개인정보 관련 법령상 구체적인 내용은 말하기 어렵다"며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30116d0afa384ca159985d1bf52d661e9b2361496841e502cedc54dd9ce0738

이번 사건에 대한 그제 MBC보도 후 하루 만에 "부총장을 단장으로 TF팀을 구성해 관련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서울대는, 당시에는 이런 대책을 발표도 하지 않았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30117dfafa384ca159985d1bf521350e59cd9d469abe46ad284f186b8954e

당시 온라인에서는 "남자들 카톡방이 다 비슷하다", "피해자들이 예민하다"며 오히려 가해자를 옹호하는 글이 확산되기도 했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30110deafa384ca159985d1bf52570159ce713c1ba7fc0b9685f0eff24513

피해자들은 당시 온라인 성범죄에 대한 부족한 인식과 미온적인 대처가 이번 사건의 토대가 된 건 아닌지 아쉽다고 토로했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30111d1afa384ca159985d1bf52056f8ee0b41ec6d5da73dc8343b0f19066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00117c7fcb395dd159298cab849c32512bdda38310a18bd4b6ef869a50c

그로부터 5년 뒤, 디지털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들은 얼굴 없는 가해자와 외로운 싸움을 치러야 했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00115dfafa384ca159985d1bf526053f470ccc4c762f66af8f119a140ff11

가해자가 주변에 있을 거라는 의심은 정상적인 사회생활조차 어렵게 했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00117d3afa384ca159985d1bf5282417502cc42b37093548bba86e92248c1f2

피해자들은 피해자가 스스로 범인을 쫓아야 하는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00111d2afa384ca159985d1bf52003959769873097ae46d79430c848a3104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50227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10111d7afa384ca159985d1bf52d44be16612d0f7ba7e0bf05b16909c54c4

◀ 앵커 ▶

이번 이른바 '서울대 n번방' 사건을 탐사 취재한 팩트앤이슈팀 조국현·남효정 기자와 취재 뒷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이번 사건은 피해자 12명과 체포된 피의자 중 2명이 서울대 동문이라는 점에서 파장이 컸는데요.

남효정 기자, 처음 이 사건 접했을 때 기자로서 어땠나요?

◀ 기자 ▶

저희가 피해 여성을 처음 만났을 때 4시간가량 인터뷰를 진행했는데요.

3년간 이어진 피해 내용도 충격적이었지만, 범인을 밝혀낸 과정은 더 충격적이었거든요.

경찰과 검찰이 거듭 수사를 중단한 상황에서 피해자들이 직접 추적해 간 과정은 취재기자인 저조차도 감동적이었습니다.

◀ 앵커 ▶

원래는 '지인능욕'이라는 명칭으로 많이 알려졌던 범죄잖아요.

그런데 이번 범행은 이런 명칭으로는 다 담아낼 수 없을 만큼 악랄했던 것 같은데요.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60117c7fcb395dd159298cab84942412a6bac74a4c704d8d708eac80eac

◀ 기자 ▶

네, 피해자의 사진으로 음란 행위를 하면서 불법 영상물을 만들어 유포한 행위만으로도 용납할 수 없는 범죄인데요.

피해 여성의 카카오톡 프로필을 장기간 지켜보면서, 사진이 교체될 때마다 조작에 사용하는 온라인 스토킹도 가했죠.

더 나아가 피해 여성에게 성폭력 상황을 그대로 전달하고, 성적으로 조롱하며 압박하기까지 했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60115deafa384ca159985d1bf528c78e90a18100aff88f0c742e831c180e8

이렇게 여러 범죄가 결합된 악질적 범죄라는 점에서, '지인능욕'이나 '디지털 성범죄'라는 말로는 좀 부족하고 이를 대체할 만한 새로운 명칭도 필요해 보입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60117d6afa384ca159985d1bf52ffe0d75acaee13a70a4df9ef21b805e360

◀ 앵커 ▶

가해자들이 제대로 처벌을 받을지도 걱정이 되는데요.

조국현 기자, 이 음란물 합성에 대한 '딥페이크 방지법'이라는 게 있잖아요.

4년 전에 제정된 걸로 알고 있는데, 이게 한계가 있다면서요?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60110deafa384ca159985d1bf52f345e44be69bb961c0d9587ef34d9d6737cd

◀ 기자 ▶

네, 범죄 구성 요건에 '반포할 목적'이 명시돼 있기 때문인데요.

사진과 영상을 유포한 증거를 찾지 못하면 '단순 제작'만으로는 처벌이 어렵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70116c7fcb395dd159298cab8492b7f1d7893e0fb26e367a63eda340436

주범 박 씨의 경우 단체 대화방 20개에 조작 음란물을 올렸잖아요.

각 방에 최대 50명이 있었다고 하니 직간접 가해자는 훨씬 많을 텐데, 단순히 본 경우는 잡기도 어렵지만, 처벌은 더 어렵습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70115d6afa384ca159985d1bf522a5c8da382aed4ca588e4aa8421e2ebd99

추적단 불꽃 원은지 씨가 했던 말이 특히 기억에 남는데, 주범 박 씨와 소통하는 2년 사이 영상을 합성하는 수준이 엄청나게 발전했다는 거예요.

이에 비해 대책 마련 속도는 더딘 게 현실입니다.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70116d7afa384ca159985d1bf529434ae7620843b8a1a0f88cff9dfdfbcb2e9

◀ 앵커 ▶

또 하나 짚어볼 게 가해자들의 신상을 추측하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더라고요.

이거는 왜 그런 겁니까?

123132ea6e12e12cba5f5a42e65bf6d1decb8d2085de87e87585b905e5b117c8a41c337cc132d50ee7856d475a7156cf590291c92cf7786fd2d21aef29dea6ea7671d96efe0d58bd11473eef3ab44213cf9d3571da7d9aa4fa7362a5e8544a0b6e08d1eb5c9cdcdd01a59d027d31614d57afc70117d0afa384ca159985d1bf5217a16631235445eb69a7913cfabab2b1f5

◀ 기자 ▶

네, 피의자의 학과나 학번 이름 등이 공개되면 주변 사람들이 피해자를 특정할 수가 있거든요.

디지털 성범죄 제작물은 온라인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기 때문에 피해자가 특정되면 더 확산될 우려가 있습니다.

그래서 피해자들은 이번 사건 만큼은 피의자의 신원을 알아내려 하지 말 것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50225


국민의힘 정책위 "여성판 및 서울대 n번방 무관용 처벌. 뉴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ff1d2d7c9b4b5c1c4044f1790936c77a1d588022827034ebac8b00b4383cd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ff1d2d7c9b4b2c1c4044f1790937043975fbb27b17297c4721679d985e45c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ff1d2d7c9b4b3c1c4044f179093f385d1a9732589e9f41298dc41237ec7d9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ff1d2d7c9b4b3c8c4044f179093e4dbaf8ced652807c4fef57f335403a980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여성판 n번방 및 서울대 n번방 범죄에
무관용 처벌해야한다 주장함.

여성판 n번방 안묻히고 뉴스 나가네.

서울대 n번방 물타기 소용없네.

둘다 처벌하라. 국민의힘이 주장함.
국민의힘이 달라져서 좋네

속보) 서울대 N번방 피해자 61명 위해 성폭력 지원센터 만든다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f83d3dfceb0b2c3c41446088c8b4d7b6b42bbc476ce7fcdf9d1680e4cdea06e2191c6a1306386a6f4

그래서 여시 84만명짜리 n번방은 어떻게 됐는데 씨발아 ㅋㅋ

이딴 걸로 덮을 수 있다 여기는 거냐? 진심으로??

아... 그저
^김치멍게잡초나물마늘허버허버게이팝보지드라마한사능방류원툴전략적요충지호소국아가리선진국인터넷강국호소국5000년동안자국민노예로부리고중국후장빨기보부상카르텔애국심강요군인대우병신숭녀억남세게최다창녀생산국나라가거대한한녀^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48

고정닉 22

215

원본 첨부파일 25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31/2] 운영자 21.11.18 5801678 435
241576
썸네일
[싱갤] 역대 팔씨름 세계최강자 계보 (1) .jpg
[110]
ㅇㅇ(175.112) 01:50 7039 41
241574
썸네일
[기갤] 7층 창틀에 매달린 아이…소방호스 묶고 내려가 구해.jpg
[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6786 19
241572
썸네일
[이갤] 간헐적 단식의 효과...jpg
[204]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14895 37
24157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발정기에 관한 오해
[132]
ㅇㅇ(220.124) 01:20 30886 113
241568
썸네일
[카연] 인외마경 톱머리 결전
[52]
염승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8509 73
241566
썸네일
[기갤] 20억 들인 다리인데? 홍수로 완공 직전 붕괴.jpg
[5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11014 27
24156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임기중 체포당한 대통령.jpg
[73]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12919 71
241562
썸네일
[누갤] 미국 영화의 극적인 액션 연출 발달 과정
[55]
누븅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8679 22
24155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NTR 레전드........
[1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25717 207
241556
썸네일
[기갤] 유재석이 너무 맛있어서 잊을 수 없던 빵.jpg
[14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19189 27
241554
썸네일
[이갤] 청담역 1분거리에 뷰가 엄청 좋은 전세 2억 7천 청담 자취방.jpg
[279]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16402 31
24155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피카소 그림 변천사.jpg
[193]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3663 184
241550
썸네일
[카연] 본인... 문신충이 된 사연... 下 .manhwa
[81]
나나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6631 110
241548
썸네일
[야갤] 북한 밥상 먹어보는 탈북 가족
[406]
야갤러(211.234) 06.22 21003 307
24154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러우 전쟁에서 가장 억울하게 죽은 군인
[235]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3805 322
241544
썸네일
[모갤] 스압)트램 아포칼립스 디오라마 제작기 -조립편
[17]
감자포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524 23
24154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짠게 아니면 말이 안되는 마술
[207]
이게뭐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7411 62
241540
썸네일
[카연] 전학생의 XXX를 먹고 싶어하는 여고생..! manhwa 3화
[101]
니소라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5588 126
241536
썸네일
[디갤] 24년 상반기 결산 with 800D
[24]
12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600 36
241534
썸네일
[싱갤] 도파민에 미친 인간들이 만든 격투기 대회..gif
[410]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0729 126
241532
썸네일
[야갤] 이 멤버로 이게 최선? 국민 욕받이 된 잉글랜드 감독.jpg
[14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5115 48
24153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국왕 사망원인 레전드.jpg
[235]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5019 181
241528
썸네일
[여갤] 김수망 캐스팅썰
[43]
iRecreat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2100 73
241526
썸네일
[부갤] 인구 25%가 이민자?"..이민자들에 의해 무너져가는 네덜란드 경제상황
[523]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1229 141
241524
썸네일
[카연] 로봇술래잡기 2화
[48]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7019 94
241522
썸네일
[싱갤] 후룩후룩 한국 짬뽕 먹어본 일본인
[346]
ㅇㅇ(218.39) 06.22 40771 226
241520
썸네일
[주갤] 애낳았는데 여혐할것 같다는 대형커뮤니티 여성회원
[370]
ㅇㅇ(211.41) 06.22 27905 399
241518
썸네일
[야갤] 팩트로 제압당한...여성신문 ㄹㅇ...jpg
[278]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8102 1133
241516
썸네일
[야갤] 코로나19가 남긴 '상흔', 학력 회복은 어떻게?.jpg
[1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6025 42
24151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모자란놈 미친놈 이상한놈.jpg
[207]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1613 477
241510
썸네일
[야갤] 어제자) 한 달 식대만 4천만원이라는 걸그룹...jpg
[28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4482 85
241508
썸네일
[보갤] 한 여성 트레이너의 일침..........jpg
[596]
ㅇㅇ(149.102) 06.22 53461 779
241506
썸네일
[카연] 진호의 순수한 연애몽마들 10화
[43]
po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8676 91
241504
썸네일
[야갤] '중국발' 수증기가 몰고온 비, 우리가 알던 장마가 아니다.jpg
[3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7431 127
24150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요즘 한물간 몰상식한 용어
[563]
ㅇㅇ(1.228) 06.22 43352 428
241500
썸네일
[블갤] 스압) 솜뭉치 히나를 그리는 방법
[105]
Bluema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5815 183
241498
썸네일
[기음] 무주 고인물들의 오리로스집.jpg
[159]
dd(182.222) 06.22 16966 179
241496
썸네일
[야갤] 최현우에게 일년에 몇 번씩 연락 온다는 사이비...JPG
[204]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5350 343
24149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만화 현지화 레전드.jpg
[182]
ㅇㅇ(222.116) 06.22 47166 309
241491
썸네일
[야갤] 알바 경험담 푸는 이제훈, 구교환.jpg
[1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7922 68
241489
썸네일
[주갤] 혼전임신 결혼후 '1년'만에 도축당한 호구남
[634]
주갤러(211.187) 06.22 38781 612
241488
썸네일
[카연] 우유통이 큰 톰보이 여고생이 백룸에서 돌아다니는 만화 3
[393]
스포일드머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4395 244
241486
썸네일
[부갤] 원코인 런치가 완전히 사라졌어요"...일본이 '슈퍼 엔저 고착화' 덫에
[242]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8462 51
241484
썸네일
[싱갤] 대한민국의 개통 예정인 도시철도 노선/역 목록
[218]
vs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4388 66
241483
썸네일
[야갤] 현재 '엠팍' 핫한) "정우성은 그냥 캣맘입니다.".jpg
[5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6404 482
241481
썸네일
[한갤] 여중생 허벅지 만지고 교복 안에 손 넣은 학원장 고소당해
[519]
ㅇㅇ(118.235) 06.22 39253 185
241479
썸네일
[러갤] 한국우파를 지지하는 미국인..러시아가 친구로 보이냐?
[348]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1745 291
241478
썸네일
[기갤] "예비신부님 도망치세요"…'울산 근무' 밀양 가해자 또 신상 폭로
[40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9565 277
24147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프롬 소프트 전통 보추 할당제 모음.jpg
[22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8361 21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