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단독] "들은 적 없다"더니…'VIP 격노' 녹취된 김계환 휴대폰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4 10:10:01
조회 15701 추천 100 댓글 368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be6c635824f29397b9637b836a853f68d425922d50a6efbda706c8e062e

채 상병 사건 수사 외압 의혹은 윤석열 대통령이 해병대 자체 수사 결과를 보고받고 격노했다는 주장에서 출발합니다. 그래서 허겁지겁 사단장에게까지 책임을 묻는 수사 결과를 뒤집은 것 아니냐는 거죠. 어제(22일) 저희는 이 'VIP 격노' 발언을 들은 해병대 고위 간부가 한 명 더 있었다고 단독 보도해 드렸는데 오늘도 또 다른 단독 취재 내용, 전해드리겠습니다.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VIP 격노'를 언급하는 녹취 파일을 공수처가 확보했습니다. 다른 곳도 아닌 김 사령관 본인의 휴대전화에서 발견했습니다. 먼저 정치권 반응부터 보시고 저희 단독보도 이어가겠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be6c427d15f382e9f75e5d30d7031b3302753262a9d09b4f8d744e5d4bdbc20

'VIP 격노설'을 김계환 사령관으로부터 들었다는 해병대 고위 간부의 두 번째 증언이 보도되자,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해병대원 순직 사건에 개입했음을 뜻하는 VIP 격노설이 이제 거부할 수 없는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be6c42cd15f382efb8aef2662a5c68d39e3746c62e02e1e53a0bae2544622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be6c522d15f382ebb8142194446b935c79228d7aba5b3d88915461d01a11024

"사건 은폐에 균열이 생기니 필사적으로 특검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오늘 민주당 22대 당선자들은 '해병대원 특검법'을 관철하겠단 결의를 다졌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4e6c935824f2939df771c4187c6d4460e6a0e3dea48c0d9b3810934f738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4e6c127d15f382ee60d6e1b896fb1bb84062a3c73a4309fff3deafa8a3d87

조국혁신당도 "'채 해병 특검법'을 통과시켜야 할 이유가 또 하나 늘었다"며 "윤 대통령도 수사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4e6c122d15f382e9178839802706b08feaed53e5b95a962a9434ccfcfbabfef

개혁신당 역시 "대통령 격노의 방향이 잘못됐다"며 "이제라도 특검법을 적극 수용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4e6c324d15f382e99700a6cbeda4f6fa14ac45d935b40fce259db20062de8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4e6c32dd15f382ee95fa0763b57c1802beac1003d85ad57bfb6ae204b95f8

반면 국민의힘은 공수처 수사 결과를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논평을 통해 "공수처 수사가 부족하면 먼저 나서서 특검을 추진할 것"이라며 "비극적 사건을 정쟁화시키는 나쁜 정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4048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4e6c520d15f382e63c4cff645b1d4c6cef66aa147781d28ac551e2734fb9e

'VIP 격노 발언'과 관련해 저희가 또 새롭게 취재한 내용으로 바로 이어가겠습니다. 공수처가 박정훈 전 수사단장 말고 또 다른 해병대 고위 간부로부터 "VIP가 격노했다는 말, 나도 김계환 사령관으로부터 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은 물론이고, 물증인 녹취 파일까지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것도 다름 아닌 김 사령관의 휴대전화에서 발견했습니다. 대통령실 개입 의혹이 더 짙어지는 모양새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5e6c22cd15f382ef7a9abe120327d4d977225994d69014c65dd789ac653ea

최근까지 이른바 'VIP 격노설'을 들었다고 주장한 건 박정훈 전 해병대수사단장 뿐이었습니다.

"채 상병 순직 사건을 경찰로 넘기는 것을 왜 막느냐"고 물었더니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VIP가 격노하면서 장관과 통화한 뒤 이렇게 됐다"고 답했다는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5e6c32cd15f382ef5fb577169a86a2198c3918ff8e2012320bbe4318290a27a

그런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김계환 사령관의 휴대전화에서 'VIP 격노설'과 관련한 전화 통화 녹취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045e6c525d15f382ebcd43373ba5614000ae68b8981f661644739d3ec29112c

사건 기록을 경찰에서 회수하기 하루 전날인 지난해 8월 1일, 김 사령관과 해병대 한 고위간부가 대화를 나눈 건데 여기에 'VIP 격노' 관련 김 사령관의 육성이 담겨 있던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ce6c035824f2939ab5f08b3343c5f97d1d8a80ab7d39be8324214741933

그동안 'VIP 격노설'을 말한 적이 없다는 김 사령관의 주장을 뒤집는 증거를 확보한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ce6c126d15f382eb57752adccdf6a5fad81fa6274d51f7d28ec9d218441e7

공수처는 이 녹취 파일을 근거로 김 사령관과 통화한 간부를 조사했고 "(지난해 8월 1일 회의를 전후해) 김 사령관이 'VIP 격노'에 대한 말을 했다"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ce6c224d15f382e9d5ee8efa0c2dc5cf7500de1e2db13a8f74e9abe209039

그러나 지난 21일 공수처에 출석한 김 사령관은 앞서 군검찰 조사에서 밝힌 "VIP라는 단어를 언급한 적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정훈 전 단장과의 대질도 거부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ce6c324d15f382e6e54a853022d28ebed27c4b5c755b28f52b4dbe58da0d349

'VIP 격노설'의 진술과 물증을 모두 확보한 공수처는 조만간 김 사령관을 다시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ce6c425d15f382e267433157bf249651c6b8465dca42ea059606eedaed6d273

또 'VIP가 격노했다'는 말을 김 사령관에게 전한 인물로 지목되는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과 임기훈 당시 대통령실 국방비서관에 대한 수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4049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de6c035824f2939fd41cbc2b69f3fe48305d9307b0959798437a632a984

[앵커]

이어서 이 사건 취재하고 있는 유선의 기자와 조금 더 자세한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유 기자, 진술을 넘어 물증까지 확보를 했습니다. 그것도 김계환 사령관 본인 휴대전화에서 발견을 했는데 이게 무슨 의미인지부터 짚어보죠.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de6c226d15f382ec0c8affed5631cd0b19121a1a6ba6b33bc8218d5724e3a

[기자]

네 그 전화통화 녹취가 'VIP 격노설'을 말한 당사자로 지목된 김계환 사령관의 휴대전화에서 나왔습니다.

당연히 김 사령관의 육성이 들어있고요.

'VIP라고 말한 적 없다'는 김 사령관의 그동안의 국회 증언 등을 뒤집는 확고한 물증을 공수처가 확보한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de6c523d15f382e6d0bd6d1317604f274e740052ff68180fc470a45d1a254

'VIP 격노' 발언이 전해진 흐름을 보면 김 사령관에게 'VIP 격노' 발언을 전한 것으로 지목되는 건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과 임기훈 당시 대통령실 국방비서관입니다.

그리고 김 사령관이 이 말을 박정훈 전 해병대수사단장한테 전달했다는건데요, 'VIP 격노 발언을 들었다'는 추가 진술과 녹취 물증이 나왔기 때문에 수사의 첫 단계는 일단 확인이 됐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제 공수처 수사는 김 사령관 추가 수사를 통해 나머지 절반 즉, 윗 단계를 향한 수사로 옮겨갈 것으로 보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fe6c120d15f382e244f586ea517de4eaabbdb4dbdb3ec39c816fca006c336

[앵커]

그런데 다른 사람도 아니고 자신이 직접 녹음을 한 거잖아요. 그럼 이런 녹취 파일이 있다는 걸 스스로도 인지하고 있었는데, 김계환 사령관은 왜 계속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부인해 온 건가요?

[기자]

당시 상황을 되짚어보면요. 지난해 7월 30일,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수사 결과 보고서를 결재합니다.

그런데 7월 31일, 낮 12시쯤 갑자기 사건 이첩 보류 지시가 떨어집니다.

그 직전에 이 전 장관이 대통령실과 통화한 사실이 확인됐고요.

그래서 당일 국회 설명과 언론 브리핑이 2시간 앞두고 모두 취소됩니다.

그런데 이날 오전 대통령 주관 회의가 있었고 거기서 수사 결과를 보고받은 대통령이 격노해 이 전 장관에게 전화한 뒤 사건 이첩이 보류됐다는게 'VIP 격노설'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fe6c324d15f382e718ee1757c9ff9f4e60ccc20fe0ce0a7fac8fcae08ac41bc

자신이 'VIP가 격노했다는 말을 들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순간 수사가 곧바로 국방부와 대통령실, 즉 윗선을 향하게 된다는 점을 김 사령관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fe6c526d15f382e5973cf0fb1bef03ee2c81f14d10b25e66b490d22cc3683

[앵커]

근데 녹취 파일까지 있으면 김계환 사령관 입장에서는 '내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 이렇게 부인하긴 어려울 것 같은데, 앞으로 공수처 수사는 어떻게 됩니까?

[기자]

김 사령관이 이번에는 '조사실을 나가겠다'는 표현까지 써가면서 강경하게 대질을 거부했지만, 계속 거부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공수처가 조만간 김 사령관을 다시 부를 것으로 보이고요, 또 다른 증거나 증언을 찾아낼 가능성도 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8e6c225d15f382e8aec79a15ce71f7ee4ccad08ed084230f357561961ba11

김 사령관 본인의 심경 변화로 읽히는 부분도 있는데요.

총선 바로 다음 날인 지난달 11일 해병대 전 부대에 '지휘서신'을 보냈습니다.

"조직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사령관으로서 안타까움과 아쉬움, 말하지 못하는 고뇌가 가득하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8e6c223d15f382e7d45ab0d580c54457c1071a77f88a5c6ad54adbf874286

"요즘은 하늘조차 올려다보기 힘든 현실이 계속되고 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8e6c425d15f382e48e95e24bef6317f5f991015feab66bceaa402728bc1ef

'지휘서신'은 대체로 부대 장병들을 다독이거나 다잡는 용도로 나갑니다.

그런데 이렇게 개인적인 고뇌를 내비친 건 이례적이라 김 사령관이 상당한 내적 갈등을 겪고 있다는 의견도 나온 바 있습니다.

[앵커]

하나 더 궁금한 게, 김계환 사령관이 이렇게 통화를 녹음하는 사람이었다면 또 다른 통화 내용 녹취파일은 없습니까? 당시 그 국면에서 꽤 다양한 인사들과 통화를 했잖아요.

[기자]

저희가 확보한 김계환 사령관의 통화 목록에도 괸장히 많은 양의 통화 내용이 있었습니다.

그중에 상당 부분이 녹음이 됐던 것으로 보이고요.

이 부분을 공수처가 복구를 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이미 저희가 보도한 내용을 넘어서는 여러 증거가 공수처에 확보될 가능성이 있다, 이렇게 보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4051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9e6c222d15f382ed93197597a440ea3b5fcc9c923af9ffb471b76c020432c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9e6c322d15f382ea323ad272e65b1263d6e6ff2d0d0db3d2442610ed4e3fd

채 상병 특검법 막으려는 국민의힘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탈 표가 10표 이상 나올 수도 있다는 말이 일각에서 나오자, 전현직 지도부가 조를 짜서 113명 의원 모두에게 전화를 돌렸습니다. 하지만 당원 게시판에서도 "찬성해야 한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9e6c42cd15f382ee23fa31e1aacc435ee14aa4c0de6b041a392b411bbdd0f

국민의힘 당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입니다.

'중도층을 가져와야 선거를 이긴다'면서 '총선에 참패했는데 아직도 특검법을 거부하느냐'고 꼬집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9e6c520d15f382e15830b25e790549ef07778ce38b51d5e8115985fa6bed3

일부 국민의힘 당원들도 채 상병 특검법에 찬성해야 한다는 취지로 목소리를 낸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ae6c035824f29397da6a7c9e484021b43d89ce7179eaac3d402b7283fd4

현재 당 지도부는 특검법 반대를 당론으로 정한 상태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ae6c435824f293920f6e44a046aa3ba107a306bfd436f067e78232fc8cf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ae6c125d15f382ef2377a4ae4dbd83d08f9dc6120ad583129322a180b241d79

하지만 앞서 안철수, 유의동 의원이 공개적으로 찬성하겠다고 했고, 지난번 본회의 때도 찬성표를 던진 김웅 의원은 "그 따위 당론은 따를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ae6c121d15f382e1caff6748f59e7536b21e68dae6c8e5999a163d983b956

당내에선 찬성 입장을 이미 밝힌 의원들 외에도 이탈표를 던지려는 의원들이 더 있는 걸로 전해집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ae6c225d15f382eccff6d2a18177c2824510f89ca7e9e9c74ad6b2be4e93a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ae6c323d15f382e144d7fb802fcddf7e436203c9d2742ecd0d043f2a10b1e

찬성표를 예고한 의원들을 향한 질책도 터져 나왔습니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안철수 의원을 겨냥해 "해괴한 논리"라면서, "반대를 당론으로 정했는데 (특검에) 찬성하면 당을 떠나라"고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ae6c42cd15f382e023d9974e5740274d8d5c20fa40639364ccff6f57d67bd

일각에선 이탈 표가 10표 이상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하자, 국민의힘엔 비상이 걸렸습니다.

국민의힘 전현직 지도부는 조를 짜서 의원들 113명 모두에게 전화를 돌렸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832b372d3d29ef6fce74881644914360a8667800ddc67ea6dc5c10fd8868e1154a046337f54f2840ba78918dfa5e00c750c31b2f123ce79ecf8e1b8880c29259e9fc81b5c68d259409abf38351014ae6c526d15f382edd8ab49c3be8e04598433a1eb9521814659dadfadbcec134

국민의힘은 다음 주 28일 본회의를 앞두고 화상 의원총회를 여는 등 막바지 표 단속에 매진하겠다는 계획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4052


공수처, 김계환 휴대폰에서 'VIP 격노' 녹취 파일 복원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2c18ab80e459671bd4b8e7878981b1b76e2a31d1e60f2c56d3a6284fe7ead56

채 상병 수사 외압 의혹 사건의 핵심 쟁점인 VIP 격노설을 뒷받침할 유력한 증거를 공수처가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의 휴대전화에서 'VIP 격노', 즉 윤석열 대통령 격노를 언급한 녹음 파일을 복원한 건데요.

나도 VIP 격노를 들었다는 추가 진술을 확보한 데 이어 물증까지 나오면서 'VIP 격노설'이 사실일 가능성에 점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2c18db80e459671bd4b8e7878981b1b7640ee7187ab5b077a9a14f993b46103

공수처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의 휴대폰에서 VIP 격노설을 언급한 녹음 파일을 복원해냈습니다.

해당 녹음파일은 지난해 채상병 순직 사고 이후 김 사령관이 참모와 통화하면서 VIP 격노설과 관련해 대화한 내용입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3445700fda66c989499737e3de6e6638f87d2745de146c9a8d8589ff913d0

공수처는 이 녹음 파일을 근거로 최근 해당 참모를 불러 조사했고, 김 사령관으로부터 VIP 격노설을 자신도 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3445016aeb67d8f94926e653afdbc3d91472b4987c7cf8243f7e25fc8e650

작년 8월 1일 아침 8시쯤 김 사령관이 주재한 회의에서 들었다는 겁니다.

예정돼 있던 해병대 수사단 수사 결과 발표가 취소된 7월 31일, 바로 그 다음 날입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3445217aeb67d8f94926e653afdbc3d91e038b7bc5cae5fcc5448b9ee53e4a7

지금까지는 VIP 격노설을 들었다는 건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 혼자라, 그런 말 한 적 없다는 김 사령관과 진실 게임 양상이었습니다.

하지만 나도 들었다는 추가 진술과 물증이 한꺼번에 나온 겁니다.

이에 따라 박 전 단장이 항명죄를 피하기 위해 VIP 격노설을 지어냈다는 김 사령관의 주장은 설득력을 잃게 됐습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3445411aeb67d8f94926e653afdbc3d91dc31e5ff974a72f38c7f1dcf7575af

작년 8월 1일 회의에는 김 사령관과 박 대령 외에도 적어도 참모 3명 이상이 더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추가 진술이 더 나올 수 있습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3445416aeb67d8f94926e653afdbc3d919dbcf26c669550f052b15627bf7e18

공수처는 김 사령관에 대한 그제 2차 조사에서 해당 간부의 진술 내용을 언급하며 추궁했지만, 김 사령관은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정훈 대령과 대질도 거부했습니다.

김 사령관 변호인에게 사령관이 VIP 격노설을 정말 얘기한 적 없는지 물었지만 답하지 않았습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0d837560c82d75e561ea8ee5167cd65dd6e1aca3c34a25b3065d85b0f66b9

공수처가 조만간 김 사령관에 대한 3차 조사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50486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0d835560c82d75e561ea8ee5167cd65ddf762dcb1e7342d2b22cdd30c62249e

보신 것처럼 'VIP 격노설'을 들었다는 박정훈 대령의 진술은 다른 해병대 간부의 추가 증언에다 물증까지 뒷받침되는 상황인데요.

김계환 사령관이 정말 'VIP 격노설'을 말했다면 김 사령관은 이 얘기를 누구한테 들었던 걸까요?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0d8325a0c82d75e561ea8ee5167cd65dd9e8e829c72b1a81385f2921bd37d63

VIP 격노설을 김계환 사령관에게 전달한 것으로 의심되는 인물은 두 명입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195af406158dd829e02e0740d81ee8db155ccd59b5e16242a386ab651a1f0

먼저 이종섭 당시 국방부장관.

지난해 7월 31일 오전 11시 57분 이 장관은 참모 휴대폰으로 김 사령관에게 전화해 언론 브리핑을 취소하라고 지시합니다.

그런데 이 장관은 그 직전에 가입자명이 대통령실로 된 유선전화에서 걸려온 한 통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누가 전화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195ac486158dd829e02e0740d81ee8db124b744924fa9d377b67db69e676202

그리고 김 사령관은 오후 5시쯤 임기훈 당시 대통령실 국방비서관과 3분여 간 통화했습니다.

30분 뒤 김 사령관으로부터 VIP 격노설을 들었다는 게 박정훈 대령 주장입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195aa406158dd829e02e0740d81ee8db157151bde1327650a394a4d98bd9c76

하지만 임 비서관은 국회에 나와 김 사령관과 아예 통화한 적 없다고 잡아뗐습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195ab456158dd829e02e0740d81ee8db1f58bd09564674fc4ea75efd5dbbe

임기훈 전 비서관은 그날 오전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조태용 당시 국가안보실장과 김태효 안보실 1차장, 임기훈 비서관 등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e588c1f3582a09a8dd6ad9e0e5190d70e65ac1080e8498604d2f2982251

임 비서관은 회의날 아침, 해병대 수사단이 작성한 3쪽짜리 언론 브리핑 자료를 받은 뒤 조태용 안보실장에게 전달했습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e588c0f6692b18d8dddb085094aca891076e9d61d21053269455d3bf71b874c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e588c096692b18d8dddb085094aca8910993f5bcb308efba9038c33d31ae9

대통령실은 이 회의에서 채 상병 사건 관련 보고는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향후 공수처 수사는 격노설이 어떻게 전파됐는지, 실제로 격노가 있었는지 확인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e588f066692b18d8dddb085094aca89100f4cd92cabb85798dac6b2b2747c

이종섭 전 장관 측은 "VIP 격노 발언을 김 사령관에게 전한 적 없고 애초에 대통령 격노를 느낀 적도 없다"고 답했습니다.

6a8bf916a558ea6fe55a0ef2565ac1e4ad384c158a2c61644d537b9bc75aff64693b774eef5f96e28d823b9e8ba65a67026371807ca3fefe712c06818dcde9971b9ce1732749911e8f7f6a461ddca2ca742c631cb7380c5a92294596781fe6c338b265bc1eb6f5f172101f57e691aebe58890d6692b18d8dddb085094aca89103a86833dff91485272ed8951f6f3

임기훈 전 비서관은 VIP 격노설을 전했는지 왜 통화한 적 없다고 답했는지 묻는 질문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50487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00

고정닉 25

43

원본 첨부파일 39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가족과 완벽하게 손절해야 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24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31/2] 운영자 21.11.18 5829830 437
24194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쪽박집 구원을 위해 대박집 사장이 나섰다!.jpg
[11]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5 873 2
241945
썸네일
[컴갤] 중딩때 한국통신 해킹한 썰
[48]
ㅇㅇ(98.98) 18:10 1245 22
241943
썸네일
[그갤] "무섭다"…구하라, 사망 당일 비밀 계정에 의미심장 글 올려
[103]
ㅇㅇ(89.187) 18:05 2591 31
241941
썸네일
[이갤] 소가 풀만 먹어도 근육질인 이유...jpg
[10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0 3258 62
241939
썸네일
[야갤] 그 신조어 다른 사이트들 민심.....jpg
[231]
ㅇㅇ(117.111) 17:55 11735 378
241937
썸네일
[냥갤] 아파트 관리소장이랑 싸운 캣맘
[85]
ㅇㅇ(223.62) 17:50 3287 69
241935
썸네일
[디갤] 상반기 폰카사진 총결산 (23장
[13]
데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829 7
241933
썸네일
[군갤] (조선일보) 北 오물풍선서 발견된 뜻밖의 물건
[95]
미라주F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7952 98
241929
썸네일
[카연] 공포,기괴) 납량괴기만화 -동네 미친년-
[45]
지존박실짱짱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0 4422 103
24192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저출산 진짜 원인 ㄷㄷㄷ
[48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14277 163
241925
썸네일
[박갤] 일본에서 1500원짜리 술 때문에 난리 난 이유
[19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0 10588 35
241923
썸네일
[소갤] 난해해서 재미없는 22중 곤경 철학 이야기 1부
[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2470 22
241921
썸네일
[명갤] 그림) 색지에 애들 그려왔대
[52]
Or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4956 77
241919
썸네일
[야갤] 교사 5명 눈앞에서 숨진 아이, 어린이집서 하는 말이 '분노'.jpg
[2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5 9972 83
241917
썸네일
[이갤] 11년만에 밝혀진 꽃보다할배 장조림 사건의 전말.jpg
[107]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8480 39
241915
썸네일
[기갤] 충격.. 미쳤다는 한동훈 근황 ㅎㄷㄷ.JPG
[34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5 17395 232
241914
썸네일
[주갤] 충격] 실베간 유튜버 최근 영상
[397]
주갤러(119.204) 16:50 17486 320
241912
썸네일
[이갤] 단독] “쌍방울 대납, 이재명 인식한 물증”이라더니...
[230]
ㅇㅇ(211.229) 16:45 7401 104
24190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고양이한테 부탁하는. manwha
[71]
타원형플라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5 6347 51
241908
썸네일
[야갤] 곧 올림픽인데.. 센강에 똥 뒤집어쓴 마크롱, 무슨 일.jpg
[32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10466 73
241906
썸네일
[생갤] 자급자족을 위한 DIY (일상, 농사, 전자)
[78]
전성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5 4223 51
241905
썸네일
[그갤] 그렸던 그림모음
[41]
랩잘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0 5058 59
241903
썸네일
[U갤] 알콜 중독자 카센터 알바생의 인생 역전
[90]
ㅇㅇ(182.213) 16:15 15819 99
241902
썸네일
[위갤] 아일라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 정보와 기록
[42]
bin2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3415 30
241900
썸네일
[이갤] 잘생긴 남자가 계속 쳐다본다면 여자들의 반응.jpg
[394]
이갤러(175.207) 16:05 22144 172
241899
썸네일
[야갤] 평화로운 점심시간 '와르르', 이것도 급발진? 물어보니.jpg
[20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10584 78
241897
썸네일
[갤갤] 삼파만 문제가 아니라 삼성 전체가 지금 휘청 휘청
[166]
ㅇㅇ(211.224) 15:55 10991 65
241896
썸네일
[도갤] 충청남도 예술의전당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124/1]
ㅇㅇ(1.229) 15:50 6771 57
241893
썸네일
[러갤] 한국어 알려달라던 브라질 소녀와 현지데이트
[255]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17897 105
241892
썸네일
[국갤] 설대 의사 등 5명 수사 리베이트 119명 입건
[205]
ㅈㅈ(223.39) 15:35 8352 141
241890
썸네일
[싱갤] 으악으악 성인용 가챠겜 대참사.jpg
[159/1]
Secretpi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24122 107
241889
썸네일
[주갤] 판)) 결혼반지 훔쳐간 남편 때문에 이혼 고민중
[138]
ㅇㅇ(129.227) 15:25 12460 41
241888
썸네일
[이갤] '두리안 빵이 한글로' 베트남에서 위장 K-푸드 확산
[159/4]
배그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11649 103
241886
썸네일
[치갤] 마이크로닷 찾아봤는데 ㄷㄷㄷ
[303]
기계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5 19364 25
241885
썸네일
[반갤] 뱅크 오브 아메리카 삼성전자 최신 평가
[215]
ㅇㅇ(59.11) 15:10 16744 50
24188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12년전 디즈니 좆망 영화의 비밀..jpg
[134]
ㅇㅇ(61.82) 15:05 32243 156
241882
썸네일
[야갤] 마크롱의 마지막한방. 프랑스 전역에서 64만명 反 극우 시위
[250]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11669 87
241880
썸네일
[야갤] 속보) 리튬전지 공장 화재, 67명 근무 '21명' 연락두절.jpg
[93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20297 120
241878
썸네일
[이갤] 덴마크에서 판매를 금지한 덕분에 바이럴 되는 중인 불닭볶음면.jp
[258]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5 16222 237
24187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중국 전국시대 전설의 식객 이야기
[166]
흰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1 10782 133
241876
썸네일
[일갤] 도쿄여행 3박4일 여행기
[26]
쿠로미이오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7063 43
24187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전생에 고대 이집트 제사장이었다는 여성
[94]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11815 64
241873
썸네일
[상갤] 35주년 기념 <배트맨(‘89)>에 관한 몇 가지 사실들…
[45]
어텀스나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5 5209 56
241872
썸네일
[야갤] 속보) 소설가 정지돈, 교제했던 여성 과거 ‘무단 인용’ 의혹.jpg
[19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13323 25
241870
썸네일
[이갤] 베트남 유학생 낀 마약밀수조직 적발
[144]
배그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5 8889 56
24186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스압)한국에 15년 산 외국인 교수가 살고싶은 한국 도시
[229]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14744 84
241866
썸네일
[판갤] 블라펌) 침대 밑에 바선생 들어갔는데 119불러도 됨??
[374]
판갤러(45.76) 14:00 22709 271
241865
썸네일
[전갤] "콜봇 통화하다 신경질이 확"AI에 열받은 고객들'폭발'..jpg
[186]
몽쉘통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5 10927 56
241864
썸네일
[해갤] 유로2024에서 스위스와 오스트리아를 다크호스로 뽑았던 사람
[72]
해갤러(159.203) 13:50 7332 6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