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과거 세계의 탈모 치료법...jpg앱에서 작성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4 18:40:01
조회 28705 추천 110 댓글 220

23b0d93efded37a068b6d5bc17dd1b6cac264b7812284c30aacfa2564d5a8a0b4c8c82052b14ecaf9f

7fed8722b3846fff3ebad5e414812765eac5686dc6fabcbc4dc64ca5f9bbc0d93b2df0c94f2c519dde282dd0e8448b1a

1. 고대 이집트 ​


BC 1550년 경에 기록된 고대 이집트의 의학 서적인 에베르스 파피루스(Ebers Papyrus) 에 따르면,

고대 이집트인들은 하마, 악어, 숫고양이, 아이벡스(ibex) 의 지방을 섞어 탈모 치료를 위해 머리에 발랐다고 한다.


28e98273b78160a23fed8eed4588213b6005a79a5afaffc2a9d9c8f16ac7ca5c55628b7cb50c480affc0aaf33588a87d

그래도 통하지 않는 경우 종북의 상징인 호저(산미치광이) 의 털을 그슬려 4일간 머리에 뿌리는 방법을

사용했다고 한다. 사실상 현대의 흑채와 같은 방법이지만 당연히 이것은 탈모의 치료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7dbb8176bcd361a03bb9d7e34182743fc5376203a431ce61a570bab09bfff33c5762e0995639fee6a29882d2b4bb9b5e

2. 고대 그리스 ​

과학적 의학의 기초를 세운 그리스의 히포크라테스에 의하면, 아편, 호스래디쉬(서양식 와사비라 생각하면 조금 이해가 빠르다) , 비트(beet)의 뿌리 , 향신료를 잘 섞은 것이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물론 이 방법이 싫다면,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하는 양의 오줌을 발라야 했다.


2ee5d377b48439ff39ecd7e21287716533b0116090580b7c435d5f4d2031422f76e02ccb0d0539663d309f5877061d

3. 고대 로마 ​

율리우스 케사르는 탈모의 전조 증상인 머리카락이 가늘어질 무렵, 클레오파트라가 추천해준 방식대로 쥐, 말의 이빨, 곰의 지방을 섞은 로션을 발랐다.

그 외에도 당나귀의 자지를 잘라 태워서 그것을 자신의 오줌과 섞은 뒤, 머리에 바르기도 했다.



7cb88771e78b61f53cee8fe31383776a1764f54d6e25fc1b06b6044ccfc90c8daed60df852e96b661db7d6e990723c9d

4. 바이킹​

바이킹의 전승에 따르면 오리 등의 똥을 얼려서 머리에 바르면 탈모에 효과가 있다고 믿었다.


75b9807ee3823ba23ce981b71085273f3c27b9d3e7e9f834e2e4f9674c04b36793c2ab2f00bc547956e0f288e2c1d642

5. 켈트족의 드루이드 ​

까마귀를 구운 뒤, 그 재를 양의 지방과 섞어 발랐다고 한다.

그 후 아일랜드 인들은 양파로 두피를 씻기도 했다.


28ebd371e1d739a237efd4e445d47739416775be3fe9c5ad33f661c2ffc12527c896e7608e371c47c93ed745792ca98e

6. 중국 당나라​

중국 당나라에서는 잇꽃의 기름, 로즈마리, 약간의 향초와 동물의 고환을 잘게 다져 섞은 것을 바르면 탈모가 낫는다고 믿었다.


74be8775b6866efe23ea83e7139c706f322f7f3db20482bdf8d86c251c68927374977e7503661bcc4ed4863448884a469dfbb6

7. 인도​

제일 실행하기 쉬운 방법이다. 그냥 물구나무를 서는 자세로 요가를 실행하면 차크라가 머리 쪽으로 몰려 머리카락의 생성을 돕는다고 믿었다.


75e98371e68a61a26cbe8fe64383226d496fce660be78d8e46e73f487ea5a5289fc8bfd3d7800ba56c5a4287ba719baa

8. 아메리카 인디언 ​

부족에 따라, 닭똥을 습포하거나, 말똥이 효과가 있다고 믿었다.


7eee8170e4d76ea06cead2e012d3766a88594c7604dcc8cc8961640ffa2c414b5a1e75efc43cbc75467dde9350fa0029

9. 영국의 헨리 8세 ​

개와 말 오줌을 듬뿍 뿌리는 방법을 사용했다고 전한다.


7fea8424b3d76cf137e9d2b64e83226f87dc83101c4192f55a9915da17a7631ca27b42b2a2b8d73d020080c86ee2e085

10. 1896년 미국 ​

당시 과학잡지였던 "사이언티 북 아메리칸" 에서는  현악기가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을 막는 효능이 있다는 논문을 게재했다.

그 중 금관 악기는 오히려 역효과가 난다고 믿었고, 피아노와 바이올린이 가장 효과가 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물론 이 기사로 인해 피아노, 바이올린 업자들이 돈을 벌었음은 말할 필요도 없다.


28ef8777b7d33ca03ce8d5ed40887c6afb6792f958d9a654a0790d52e0cb84a14552ba5a77b94ff8b929e65a736de5b8

11. 19세기 프랑스 ​

프랑스의 심리학자이자 약제사인 에밀 쿠에(Emile Coué) 는 긍정적인 생각, 즉 "자기암시" 로 탈모를 해결할 수 있다는 주장을 발표했다.

"모공에서 머리가 자란다" "머리카락이 탄력을 유지한다" 는 긍정적인 자기 암시를 지속적으로 머리에 보내면 이것을 몸이 받아들인다는 이론이었다.



7becd124e78061a468bd80e04787273c21ec467d1e1cdf9765cec6cad860b9d2fbc84498ce1669580e398a7af3a4cba2

12. 스위스의 농부 ​

1988년 스위스의 한 잡지에 게하르트 프리츠 라는 농부가 박쥐의 젖이 탈모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광고를실었다.

그는 이것을 1온스에 3500달러라는 고가에 팔았다.



2fe98823b6d63ca268e981b41389736465d021eb2b2fd74c5e1f3a57e43cd0e2eb4240f4ce282a5fbfcf75248c229170

13. 콜롬비아의 농부 ​

콜롬비아의 농부들은 민간 요법으로 소의 침이 효과가 있다고 믿었다.


28efd273e7d16ef736bad0b613852264b9e6b07502ad9196c00de593d63dcf95e94d3926583e443a1e81e1a17308c2

14. 거세​

말 그대로 자지를 자르는 방법이다.

한가지 슬픈 점은 현대 이전의 인류 역사상 이보다 효과가 있었던 방법은 존재하지 않았다.

현대 의학의 기준에서 보더라도 남성 호르몬의 분비가 적어지면 탈모의 진행이 늦어지거나 멈춘다는 것은 사실이기도 하다.

7aee8820e08a6ff468bd8fe017d7216bd0102cd3ae7b4f1cd7964b119332ad6430407003a9710ceca244c03c3a592c0c

실제로 인도나 아랍에서는 탈모가 죽기보다 수치스러웠던 일부 귀족들에 의해 시술되기도 했다.

단, 이 방법을 사용하려면 만 25세 이전에 거세를 하지 않으면 효과가 없었다고 한다.

그러나 탈모를 막기 위해 감당하기에는 너무나 크나큰 희생이 아닐 수 없다.

2ceb857fbcd361f538bed7b345d4703c824b7b9c73eb0e8cb4c62e35e8b74f0d9db70395f3a12adc03166cc3eab82dbe

15. 머리를 따뜻하게 한다 ​

1920년, 메르케(Merke) 연구소에서 개발한 핫 헤드(Hot head) 라는 기계로, 하루에 15분 씩 두피에 열을 가하여 모공을 자극한다는 물건이었다.



2fbf8676b08a68a53ce8d2ec4583203f463b48c7e9452f1cb0b16bc048327528f35546f3ff2ad1420a3fede5b2c662ff

16. 진공 치료
자동차나 라디오 메이커였던 크로슬리(Crosley) 사의 제품으로 1936년에 시판되었다.

머리에 진공상태를 부여함으로서 두피에 자극을 가한다는 발상이었지만, 오히려 머리카락을 뽑는 사태가 벌어져 탈모충들의 분노를 샀다.




출처: 이론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10

고정닉 32

2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이슈 [디시人터뷰] 웃는 모습이 예쁜 누나, 아나운서 김나정 운영자 24/06/11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15/2] 운영자 21.11.18 5622107 430
23896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천년동안 금과 트러플보다 비쌌던 향신료...jpg
[79]
ㅇㅇ(1.227) 01:55 6715 35
238965
썸네일
[이갤] 배우 김소연이 화장도 못하고 녹화한 이유..jpg
[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5595 39
23896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공포의 통풍 여고생 만화.jpg
[150]
ㅇㅇ(112.171) 01:35 24945 147
238959
썸네일
[디갤] 소니적 사진 총결산 2군 (41장)
[45]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2060 18
23895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생선회 존나 맛있게 먹는 법...jpg
[15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11779 79
238955
썸네일
[항갤] (스압.webp) 암스테르담 ~ 두바이 ~ 인천 에미레이트 비즈니스 탑승
[6]
미소천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2703 12
238953
썸네일
[헌갤] 조혈모세포 기증 후기.
[58]
나그네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4702 101
23895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AV배우들의 첫사랑 추억
[55]
나무미끄럼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15269 41
23894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블루베리 긴빠이 후기
[85]
뽁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20990 102
238947
썸네일
[카연] 이세계 가족 상견례
[60]
보비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7813 85
238946
썸네일
[기갤] 병원에서 틀어주는 야한 동영상은 합법일까?.jpg
[14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6 16105 54
238943
썸네일
[싱갤] 의외로 온순한 동물.gif
[451]
ㅇㅇ(218.153) 06.12 30859 202
238941
썸네일
[이갤] 외국인이 생각하는 한국에대한 이미지...jpg
[290]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6185 119
238939
썸네일
[퓨갤] 양현종이 생각하는 류현진 김광현 양현종...jpg
[68]
ㅇㅇ(118.32) 06.12 8914 87
23893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최강의 유전자를 남기지 못한 선수들
[231]
비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1930 51
238933
썸네일
[스갤] 한 방송인이 인간이길 포기한 이유
[204]
스갤러(149.88) 06.12 27187 48
238931
썸네일
[디갤] 빨리 들어와서 사진보고가셈
[29]
난꽃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7063 17
238929
썸네일
[기갤] 한 활주로서 동시 이륙·착륙…몇 초 차로 참사 면해.jpg
[1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0747 16
23892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야생 들개 사회화 시키기
[190]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5446 144
238925
썸네일
[카연] 비행천소녀 2,3화 (네이버 탈락작)
[57]
한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6326 55
23892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우리나라 직장문화가 생각보다 괜찮은 이유
[468]
ㅇㅇ(14.35) 06.12 31321 288
238921
썸네일
[이갤] 헝가리 유명카페의 인종차별...jpg
[426]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0419 166
238919
썸네일
[싱갤] 19세기 미국에서 전설이 된 결투..JPG
[164]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8260 91
238917
썸네일
[야갤] 이정도면 인자강같은 어느 여성의 인생 첫 마라톤 도전기.jpg
[262]
야갤러(149.36) 06.12 16003 156
238913
썸네일
[헬갤] 헬스 8년차인 운동 인플루언서에게 달린 댓글들
[452]
ㅇㅇ(45.84) 06.12 31311 257
238911
썸네일
[유갤] 고물상에서 카메라를 하나 사왔는데 130만 화소ㅋㅋㅋ
[273]
ㅇㅇ(211.234) 06.12 21341 230
238909
썸네일
[해갤] 중국인이 말하는 손흥민 3:0 제스쳐 취하는 인성
[379]
ㅇㅇ(185.206) 06.12 18732 310
238907
썸네일
[싱갤] 축구선수들에게 엄청난 영향을 끼친 일본만화..JPG
[238]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1570 106
238905
썸네일
[1갤] 훈련병 쓰러지고나서 이후 조치까지 의문점
[357]
을붕이(121.164) 06.12 16478 350
238903
썸네일
[싱갤] 귀여운 뱀파이어 만화.manhwa
[54]
ㅇㅇ(121.158) 06.12 13142 122
238901
썸네일
[이갤] "잠실에서 인천까지 20분 만에‥" 헬기 택시 뜬다.jpg
[3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7047 46
23889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라면 뽀글이는 정말 위험할까?
[307]
차단예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5382 127
238898
썸네일
[야갤] 동국대 나 맛있어? 녀 후기..everytime
[586]
빵빵나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44639 406
238893
썸네일
[카연] 뼈삼촌 2화
[53]
렛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7997 75
238891
썸네일
[러갤] 중국은 K9 자주포가 두렵습니까?
[479]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4810 293
238889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이대남이 시위 안나가는 이유
[2727]
페이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41746 660
238887
썸네일
[걸갤] 최근 입덕한 팬들은 모르는 아이돌 날개꺾기
[414]
ㅇㅇ(117.111) 06.12 23167 247
238885
썸네일
[이갤] 425만원 주고 알몸위에 초밥올려먹는 섬짱깨
[475]
배그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9159 159
238883
썸네일
[대갤] 무너지는 일본의 식문화... 어류 소비 급감에 위기감 고조
[689]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5443 278
238882
썸네일
[싱갤] 일본일본 참수촌
[162]
기시다_후미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9852 127
238880
썸네일
[중갤] 2010년대초반 일본 게임에 대해서
[186]
ㅇㅇ(121.147) 06.12 16091 34
238879
썸네일
[주갤] 터키랑 국결해야하는 이유
[5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7475 399
238877
썸네일
[싱갤] 중국은 엔비디아 필요, 엔비디아는 중국 필요 없어...JPG
[547]
ㅇㅇ(218.234) 06.12 42571 311
238874
썸네일
[기갤] 여친 사무실에 깜짝 등장한 군인.jpg
[20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2995 129
238873
썸네일
[야갤] 밀크티 체인점 직원, 싱크대에 발 씻어서 논란
[242]
ㅇㅇ(185.114) 06.12 18769 59
238871
썸네일
[카연] ㅈ소기업에 온 사람의 말로
[266]
코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4558 411
238870
썸네일
[P갤] 미쳐버린 일본 근황.fuji
[63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6097 356
238868
썸네일
[싱갤] 금으로 만든 고려시대 주택 ㄷㄷㄷ
[39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3050 133
238867
썸네일
[도갤] 노들섬 TMI - 참가작 <숨> 심사평 및 출품 이미지
[34]
TM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7160 2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