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나리타 확장계획에 대해 알아보자

アイマスはこおし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9 08:30:02
조회 15736 추천 51 댓글 106


21bcc929f0c607af63b886e458c12a3a6d0bd981e6c8f8a05698ba1c


현재 나리타공항의 구조임.


빨간색이 활주로, 보라색이 1터미널, 하늘색이 2터미널, 파란색이 3터미널, 검은색이 화물터미널, 그리고 노란색이 3활주로가 되지 못한 유도로임.



현재 나리타공항이 가진 문제는 다음과 같음


1. 고자인 B활주로


나리타공항에는 활주로가 2개 있음. 4000m급의 A활주로(16R/34L, 그림 아래), 2500m급의 B활주로(16L/34R, 그림 왼쪽 위)


B활주로의 길이는 현재 2500m로 착륙은 777급, 이륙은 767급이 다소 아슬아슬해서 협동체만 할수 있다고 보면 됨.


그래서 나리타공항은 현재 B활주로를 착륙 전용으로, A활주로를 이륙용+747급 이상 착륙용으로 쓰고 있음.



a17d2cad2f1b782a99595a48fa9f3433f728bd6f6b8abd3b635fabfcd5


이는 그 유명한 나리타 전투민족과의 갈등으로 인해 '토호 신사'와 '산리즈카 물류'가 알박기를 하고 있기 때문.



2. 특유의 공항 구조로 인한 오랜 택싱시간


이건 특히 LCC용 터미널인 3터미널에서 심한데, 34R쪽으로 착륙해 16L쪽으로 빠져나오면 활주로를 통째로 건너와야 되니 택싱이 오래 걸리고, 이륙할때는 공항을 반바퀴 빙 둘러 34L이나 16R쪽으로 가야하기 때문에 이륙까지 오래 걸림. 게이트 빠져나와서 이륙까지 걸리는 시간만 거의 30분이라고 하니까.


이는 조금 덜할뿐 1터미널이나 2터미널 이용 항공기도 비슷해서 20분 정도 걸린다고 함. 참고로 활주로가 4개지만 평행 활주로를 갖추고 있는 인천은 길어봤자 10분인 것과 대비됨.



3. 활주로가 되지 못한 C활주로


A/B활주로와 방향이 다른 C활주로가 앞서 말한 알박기 때문에 건설되지 못해, 나리타 공항은 그 악명높은 측풍 문제를 겪는 중임.


----------------------------------------


이런 꼴을 보다못한 정부는 2019년에 나리타 전면 확장계획을 공개했고, 2023년에 한번 더 수정된 형태로 재공개됨.



24b0d719e08a6ca56ae9d0e4438227687789b44dacb44b84b26516d60604ed06352f7c0e87b24e2013b6c2779cc827e2c36b792a6807bae0d9

(확장 예정지 중간에 비어있는 곳이 바로 토호 신사와 산리즈카 물류가 알박기를 하고 있는 땅)

(검은색이 신규 화물터미널, 보라색이 신규 단일터미널)



1ebec223e0dc2bae61ab9be74683707022b0d01741e23d8431b71cf12611b3cb1bb67ce7474d14274f12ee053a593e1a9245b2cac08d4db446d2d38ac7ad21873e3036b4908d7d7b46bda14975



1. C활주로 건설과 B활주로 확장


3500m 규모의 C활주로를 건설하고 현행 B활주로는 북서쪽으로 확장해 3500m 규모로 확장할 게획임.


B활주로 북쪽에는 히가시칸토 자동차도가 지나고 있는데 이 도로를 지하화해서 그 부지에 활주로를 확장하겠다는 계획.



2. 단일 터미널로 통합


2019년 최초 계획과 바뀐 부분임. 원래는 기존 1~3터미널을 그대로 유지한채 4터미널을 새로 짓는다는 계획이었는데, 2023년 재공개안에서는 1~3터미널을 헐고 대신 단일 신터미널을 짓는다는 계획으로 바뀐 것임. 이는 최근 지어지는 대형 신공항(베이징 다싱, 이스탄불 등)들이 단일터미널 형태로 지어지는 것도 있고 이 시점에서 1/2터미널의 노후화로 인해 기존안을 그대로 유지한다고 해도 리뉴얼이 필요하니 단일 터미널로 합치기로 한 것.



3. 철도 복선화


19aee12df4fe0e877ba6f39946fd2733b3e08c97ace2d73c31d3964fe49db8a3b418c43c8cfe3ae95674d3271a52c9e24e9e0338d1ebe7ded7802ecfec0e919cd03a0a2b6a01f7c0c904f430e89d78346345fbd8966af27ec81aa255fcb912824e8782e62ff33fb56b91763f122e571872a5be1a8d65f66769b579f5654c9e709df514947632cb5baeff607e9a92307f392496f2fec786ba8f82f7d886c732672a7e231fb60e

일단 이쪽은 나리타 공항 확장 발표 뒤 나리타 공항 운영사 측에서 제안한 방안으로 아직 확정된 방안은 아님.


현재 나리타 공항철도는 과거 나리타 신칸센 부지를 이용해 JR과 케이세이 2회사가 들어오고 있음.


문제는 두 회사가 서로 다른 철도궤간(JR 1067mm, 케이세이 1435mm)을 쓰고 있고, 복선 노반을 궤간이 다른 두 회사가 쓰려다가 나온 결과물이 이처럼 궤간이 서로 다른 쌍단선 철도임.


즉, 나리타 공항은 공항철도가 단선인 것임. 저기 갈라졌다 합쳐지는 부분은 열차 대피를 위해 마련해놓은 신호장.


당연히 JR은 JR대로, 케이세이는 케이세이대로 공항철도 배차간격이 막장이 될수밖에 없는 환경.


나리타 대확장 계획에 맞춰 현재의 단선철도를 복선화하려는 계획이 있음. 케이세이선을 복선화(JR은 단선 유지) 또는 케이세이와 JR선을 모두 복선화의 2가지 선택지 중에 하나가 채용될 예정이라고. 이는 JR보다 케이세이 이용객이 많기 때문임.


케이세이는 자사의 향후 경영계획에서 나리타 대확장과 함께 케이세이 나리타공항선이 복선화되면 스카이라이너의 증속을 통해 도쿄-나리타를 20분대로 단축할 계획이 있다고 밝힌 상태.


--------------------------------


확장은 총 2단계로 나뉘어 진행될 예정임.



1faa8171c3f02bb2579ad28107f71d0bbb69d2470e79936b723e6f2f49beee2f1cf7df8b2d0f8470e9db1950875aee2394863cb1c87d786c4aa12e12223b10c8f725fc6c085bca3686da977cef7c08c3c362ca6400afd41e02a3d90e7d4aa159c85aa513900f7f912d45e2cd2f2054a8890a1e27db18989c1ead2a99eb12e1e69e2884d0b8bb489c30b159fe5b98c952131e05c4c17bfc381b636856cd873d89a6350dbaeab7


1단계 확장(2030년?까지)


B활주로 연장과 C활주로 신설, 신규 단일터미널 1단계(북쪽) 공사는 2030년까지 완료할 계획임.


신규 단일터미널 1단계 완공시 1터미널이 신규 단일터미널로 대체된 후 철거가 진행될 예정이며, 철거된 1터미널 부지가 신규 단일터미널의 남쪽 부지로 활용될 예정임. 이 단계에서는 2/3터미널은 계속 기존처럼 운영될 예정임.


이 단계에서 1터미널역(나리타 공항역)이 폐쇄되고 2/3터미널역(공항 제2빌딩역) 출발 후 단일 터미널까지 가는 새로운 철도가 신설될 예정임.



2단계 확장(2040년?까지)


신규 단일 터미널 2단계(남쪽) 공사와 신규 화물터미널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신규 단일터미널 2단계 공사가 완료되면 2/3터미널이 폐쇄되며(당연히 2/3터미널역도 폐쇄) 확장이 최종적으로 모두 완료됨.


개인적인 나리타 공항 접근성이 불편하다고 여겨지는 이유


결론부터 말하면, 특급열차는 배차간격이 좋지만 관광 목적으로 나리타를 오가는 사람이 이용하기에는 부담스럽고, 일반열차는 배차간격이 나쁘거나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거나 둘 중 하나임.


--------------------------------------



0aedfb34efd12a8858e882bb46f82d189f34b5b68107f1c56deee609819b0ece19be649d2b8bd4575d3df1c98506bbf2f12857b1921ed1c3f303ea31105c378d51556775a1626fc410d2b06f45db9bb24ec2f8154fc1fd5d50c54a63ab226d875365f4c539a56c5c6ef370e56cd71dabeb028ff440ccb64bd6ee40274c32020eb1c0cd55ef15aa77cfbc96259b75118c510e23192d0c48a3c7aa1569acccf12f63a4d44e8aa2



나리타 공항에 들어오는 열차들을 보자.


23b8c819ecdf3ff63ff1dca511f11a39a2f6c3727c6fe9de


1. JR 나리타익스프레스


배차간격 - 30분

운임 - 도쿄역까지 3072엔(모바일 티켓리스 서비스 이용시 100엔 할인)

소요시간 - 52~58분


애초에 비즈니스 승객들을 대상으로 책정되었기 때문에 편도 3000엔 이상이라는 얼척없는 운임을 자랑함. 그나마 외국인의 경우 왕복티켓을 5000엔에 팔고 있어 편도 2500엔에 이용 가능


또한 도쿄역에서 멈추지 않고 신주쿠역, 또는 요코하마역까지 연장운행하기 때문에 시부야, 신주쿠, 요코하마 등으로 환승없이 갈수 있음. 다만 소부선 도쿄역 승강장에 서며, 소부선 도쿄역이 지하 5층에 있다는게 다소 약점.


앞서서도 말했듯이 관광 목적으로 가는 사람들의 경우 부담스러운 금액이고, 특히 나리타에서 출발하는 국내선 LCC를 이용할 목적으로 탈 경우 더더욱 창렬이 됨.



06b8d935e0db759277afd3f837f46a37cc883bf08ca268c4134df6c3dd8cbc


2. 케이세이 스카이라이너


배차간격 - 20분

운임 - 우에노/닛포리역까지 2567엔

소요시간 - 우에노까지 41~48분, 닛포리까지 36분~44분


이쪽도 운임이 문제임. 편도 2567엔, 왕복 5134엔을 태워야 공항까지 갈수 있음.


또한, 우에노/닛포리역 외 지역으로 가는 경우에는 필연적으로 환승이 필요하기 때문에 타 철도회사 노선을 이용해야 하며, 이는 환승+추가운임이 필요하다는 이야기. 이쪽도 외국인에게는 편도 2300엔/왕복 4480엔의 할인운임 적용중.


그래서 나리타 익스프레스 대비 순수 배차간격과 속도 모두 우위임에도 현지인들의 경우 나리타 익스프레스 이용률이 더 높음.




2be98577e7d06cf66bbd81b017857164173b8f98757766beb7ef4918b79bc936ed361f4701a7ddb10984a46fe1095c


3. JR 소부선 쾌속


배차간격 - 30분~1시간

운임 - 1342엔

소요시간 - 도쿄역까지 1시간 30분~1시간 38분


운없으면 1시간까지 벌어질 정도로 배차가 나쁘고, 소요시간도 극혐임. 이런 이유로 도쿄~나리타간 철도 옵션 중에서 제일 비선호되는 열차. 또한 수하물 놓는 공간이 없어 수하물을 직접 본인이 챙겨야 함



098ef319bc866bf720b5c6b236ef203ea468398296fe23fc


4. 케이세이 액세스특급


배차간격 - 40분

운임 - 니혼바시역까지 1414엔

소요시간 - 도쿄역에서 도보 12분 거리인 니혼바시역까지 1시간 2분~1시간 8분


가성비가 좋지만 배차간격이 막장. 이 때문에 운없으면 좀 오래 기다려야 함.


수하물 보관은 그나마 소부선 쾌속보단 나은데 열차 곳곳에 수하물 보관공간이 있기 때문. 물론 별도의 잠금장치는 없기 때문에 잘 보고 있어야 함.



7dec9e2cf5d518986abce89547807468ffc0


5. 케이세이 본선


배차간격 - 20분

운임 - 니혼바시역까지 1219엔

소요시간 - 니혼바시역까지 1시간 36분~1시간 40분


배차간격은 좀 낫지만 소요시간이 극혐. 과거 2019년엔 특급 등급으로 운행했는데(이때는 그나마 1시간 20분 정도에 끊어줬음.) 2019년부터 쾌속 등급으로 강등되면서 이런 일이 생긴 것.



출처: 항공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1

고정닉 16

1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이슈 [디시人터뷰] 웃는 모습이 예쁜 누나, 아나운서 김나정 운영자 24/06/11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15/2] 운영자 21.11.18 5627150 430
238997
썸네일
[싱갤] 일본일본 연예촌
[10]
기시다_후미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6070 13
238995
썸네일
[보갤] 스윙스 : 헬스는 무조건 주5일은 해야한다
[132]
보갤러(118.235) 09:10 9350 103
238993
썸네일
[스갤] 카리브해 사바(Saba) 섬 다녀옴 1편
[12]
유동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740 10
238991
썸네일
[싱갤] 찐따찐따 인간 티어표
[180]
우민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8445 14
238989
썸네일
[로갤] 일본 브레베, 도쿄 슈퍼 랜도너 후기
[27]
Ai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1441 27
238987
썸네일
[디갤] 나도 zf 사진 방출좀 (42장)
[18]
백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517 11
238985
썸네일
[카연] 저주받은 요괴 - 1화
[13]
룬디(218.54) 08:20 1547 9
238983
썸네일
[일갤] 히로시마 발사 6박7일 4일차(2)
[10]
카사사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1857 5
238979
썸네일
[싱갤] 길고 단단한걸로 고문 당하는.manhwa
[110]
ㅩㄺ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10623 87
238977
썸네일
[디갤] 유후인하고 후쿠오카
[3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3416 14
238975
썸네일
[인갤] 오늘 해본 넥페 데모 5개
[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3296 16
238973
썸네일
[싱갤] 감성감성 편갤문학 모음집.jpg
[8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7922 86
238971
썸네일
[산갤] 산업기능요원 시작하는 만화 2화
[6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333 45
238969
썸네일
[카연] 여동생의 조상신이 되었다 (上)
[44]
hobak308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5167 27
23896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천년동안 금과 트러플보다 비쌌던 향신료...jpg
[177]
ㅇㅇ(1.227) 01:55 28706 120
238965
썸네일
[이갤] 배우 김소연이 화장도 못하고 녹화한 이유..jpg
[1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29020 121
23896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공포의 통풍 여고생 만화.jpg
[251]
ㅇㅇ(112.171) 01:35 44984 295
238959
썸네일
[디갤] 소니적 사진 총결산 2군 (41장)
[50]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7669 21
23895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생선회 존나 맛있게 먹는 법...jpg
[2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1902 153
238955
썸네일
[항갤] (스압.webp) 암스테르담 ~ 두바이 ~ 인천 에미레이트 비즈니스 탑승
[6]
미소천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9653 13
238953
썸네일
[헌갤] 조혈모세포 기증 후기.
[113]
나그네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2573 145
23895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AV배우들의 첫사랑 추억
[94]
나무미끄럼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36063 96
23894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블루베리 긴빠이 후기
[115]
뽁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31224 142
238947
썸네일
[카연] 이세계 가족 상견례
[87]
보비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16811 129
238946
썸네일
[기갤] 병원에서 틀어주는 야한 동영상은 합법일까?.jpg
[20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6 31891 103
238943
썸네일
[싱갤] 의외로 온순한 동물.gif
[585]
ㅇㅇ(218.153) 06.12 45684 292
238941
썸네일
[이갤] 외국인이 생각하는 한국에대한 이미지...jpg
[414]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9704 172
238939
썸네일
[퓨갤] 양현종이 생각하는 류현진 김광현 양현종...jpg
[82]
ㅇㅇ(118.32) 06.12 15755 110
23893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최강의 유전자를 남기지 못한 선수들
[280]
비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5091 73
238933
썸네일
[스갤] 한 방송인이 인간이길 포기한 이유
[248]
스갤러(149.88) 06.12 43460 67
238931
썸네일
[디갤] 빨리 들어와서 사진보고가셈
[34]
난꽃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1507 17
238929
썸네일
[기갤] 한 활주로서 동시 이륙·착륙…몇 초 차로 참사 면해.jpg
[1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6751 23
23892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야생 들개 사회화 시키기
[247]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2809 177
238925
썸네일
[카연] 비행천소녀 2,3화 (네이버 탈락작)
[61]
한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9948 58
23892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우리나라 직장문화가 생각보다 괜찮은 이유
[544]
ㅇㅇ(14.35) 06.12 41312 378
238921
썸네일
[이갤] 헝가리 유명카페의 인종차별...jpg
[51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9128 222
238919
썸네일
[싱갤] 19세기 미국에서 전설이 된 결투..JPG
[188]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5626 121
238917
썸네일
[야갤] 이정도면 인자강같은 어느 여성의 인생 첫 마라톤 도전기.jpg
[304]
야갤러(149.36) 06.12 22106 197
238913
썸네일
[헬갤] 헬스 8년차인 운동 인플루언서에게 달린 댓글들
[508]
ㅇㅇ(45.84) 06.12 41359 310
238911
썸네일
[유갤] 고물상에서 카메라를 하나 사왔는데 130만 화소ㅋㅋㅋ
[306]
ㅇㅇ(211.234) 06.12 27921 282
238909
썸네일
[해갤] 중국인이 말하는 손흥민 3:0 제스쳐 취하는 인성
[404]
ㅇㅇ(185.206) 06.12 24786 376
238907
썸네일
[싱갤] 축구선수들에게 엄청난 영향을 끼친 일본만화..JPG
[256]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7495 124
238905
썸네일
[1갤] 훈련병 쓰러지고나서 이후 조치까지 의문점
[392]
을붕이(121.164) 06.12 21287 406
238903
썸네일
[싱갤] 귀여운 뱀파이어 만화.manhwa
[63]
ㅇㅇ(121.158) 06.12 17326 145
238901
썸네일
[이갤] "잠실에서 인천까지 20분 만에‥" 헬기 택시 뜬다.jpg
[3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21878 49
23889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라면 뽀글이는 정말 위험할까?
[331]
차단예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1502 149
238898
썸네일
[야갤] 동국대 나 맛있어? 녀 후기..everytime
[659]
빵빵나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55399 477
238893
썸네일
[카연] 뼈삼촌 2화
[57]
렛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0933 79
238891
썸네일
[러갤] 중국은 K9 자주포가 두렵습니까?
[507]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30229 32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