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본 전체를 불바다로 만든 르메이 대장...jpg앱에서 작성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9 16:30:02
조회 19850 추천 272 댓글 469

3ea8dc2afcdd37a823ed86e74281716f7b33d90f5f4a7c8daf7d886833c79c13881bdd3f638a194c70ba5c92

2eb8827fe18368a339ee87b317d5266f65bad6f8c9abbbed0c2efdc7e9f86ac22d0fdfef7d60a45c6cc7752452592a

미공군의 기틀을 닦은 군인이자 2차대전 당시 일본의 항복을 사실상 이끌어낸 커티스 르메이 대장


7ceed374b4d06aa26fe9d2ed40d4763896f9433430e2fa06435905e354aa437a39cea5d67eec336960fc03a1edb104

커티스 르메이는 1906년 11월 15일에 오하이오의 콜럼버스에서 태어난다.


2cbb8675b5816cf237e7d5e446d7733f421333028561b9410c2385cd6e8e8e393410a24e3110d01d69da6655a53d96

오하이오 주립대에서 토목공학을 전공하고 ROTC로 육군 조종병과 장교로 임관하여 군생활을 시작한다.


미국이 2차대전에 본격적으로 참전하기 전까지 그는 빽도 없고 연줄도 없는 평범한 장교였으나


7bef8472b1d13cf63be784e24281733c92cb01c8686c9713190031345fa6fe748db3a503810c9b183a55ac39f313b6

1941년 일본의 진주만폭격 이후 진가를 발하게 된다.

미국의 선전포고 후 르메이는 영국에 주둔중인 육군항공대 소속 8공군의 지휘관 중 하나로 투입된다.


7fe88474e6833ba03eeb81e6128920384ebf4b2018a02a0bc0d6e09c4d01b8a2f4f10811deabce089a50b4c67d3dae60

(일본에 선전포고 연설 중인 루즈벨트 대통령)


2ee8d17ee6d461f63cec8eed1580733c4fc20a5fb5b46f6eee425da17bdb5fe4bd2d9d48a700a3a4509840cfc54b99e8

8공군의 지휘를 맞게 된 르메이는 8공군의 폭격성공률이 생각보다 높지 않다는 것을 알아냈는데

파일럿들이 나치의 대공사격이 시작되자마자


7ebcd524e6853bf53be881e54581266ae57865034ce350f1bfd83ea9f02f6f463407aecf2695dcb45ee736f5492715

단체로 쫄아버린 나머지 폭탄을 최대한 빨리 떨구고


2ce48574b7806ff36aec83b04ed47c6fbfcdb627f367ef12e1aff402db2811131504061ff361097023b85ba0a37b069855

곧바로 회피기동을 했기 때문이었다.

이에 르메이는 본인이 직접 폭격기의 선두에 탑승하여 파일럿들을 격려한다.


2bea8122b5803af56ced85b713832238c1ea22ba2ba674df13619b1a950e268c7f8815733b046ea35f5cdc516c15a9

적의 피해를 높이기 위한 그의 작전은 꽤 무모했는데,


7db98125b08061a53fe88fed14d3713efa4ec2201601f48e3ceecdf04ca881e8d8a59ce7a2b971853e1fdd93c7b293

회피기동을 하지 않고 폭격내내 직선기동을 했으며 탄착률을 높이기 위해 저고도비행을 감행했다.


결과적으로 폭격기가 전보다는 다소 많이 요격되는 등 피해는 늘었지만


7eb8d273bcd460f46cbe80b04782736ed0d0817802a31364177a85dd441236781fe9d4f623f1998252e0c7fb26e000

나치독일의 피해는 그전보다 훨씬 더 컸다.

그는 이러한 공을 인정받아 1941년 중령이었던 그는 1943년 준장으로 진급하고 그 다음해인 1844년엔 37세의 나이로 소장에 초고속 진급한다.

르메이가 나치 독일을 상대로 많은 피해를 내는 동안

고전적인 고고도 폭격에만 집착하고 있었던 태평양전선에서는

낮은 명중률로 골머리를 썩고 있었다.


2bec8023b2d66ff13eeed7b740837738e1928c2ee1e0d19803190734829acef2680ca86fc9aafb44d2f3169a7dddd2f7

이후 태평양전선으로 투입된 르메이는 유럽에서의 전략을 일본에도 적용하기로 결심하고

한마디의 명언을 남긴다.


7dbb8322b1806aff6fe88fe412d3753f979ea0d07963acf13e9055f74ea3e52ea2c3dbe5170225cacf435a4e00ff96

“적을 충분히 많이 죽이면, 그제서야 적은 싸움을 멈춘다.”​


28eb8622b28a6ef36be7d4e74e89726e036884886b6dc5c348a1a884bb489a647098f1108ffc5c1a60e2ab6ec2341e

(폭격중인 일본 폭격기)

그리고 일전에 일본 육군항공단은 중국의 충칭을 폭격하면서 소이탄을 활용했는데

그 위력을 보고받은 르메이는 똑같은 전술을 일본에 써먹는다.

이전까지 미군의 폭격교리는 고고도 정밀타격이었는데

당시 기술적 한계와 일본상공의 강력한 제트기류덕분에 고고도에서의 폭격은 탄착률이 형편없었다.

한 예로 한 군수공장지대를 폭격할 때 100여대의 B-29가 수천발의 폭탄을 퍼부었음에도 명중률은 2%를 넘지 않았다.


29be8577e08260a76aead3e74ed37469517fc2ee5bd85e7da49d2637426d08979816613809fadd5c152d93654585fd

그랬기에 일본 대도시의 피해는 크지 않았는데


78be8174bd8261f36dea82b346d0726da84d1fba7c2f5fd71a42714511dd4a468771165ea822f30173328602f936b0

이에 르메이는 폭격에 앞서 평소에 쓰이던 고폭탄 60% 소이탄 40%의 비율을 소이탄 100%로 바꾼다.

그리고 "저고도 소이탄 폭격을 통해 목제 건물이 많은 일본도시에 어마어마한 피해를 줄 것" 이라 장담한다.

그리고 1945년 3월 9일 밤. 9톤의 폭탄을 꽉꽉 채워넣은 344기의 B-29 폭격기가 사이판에서 도쿄로 출격한다.


7db8d27eb58b6cf138e885e44e8226647bd8834cdaf6f7baa284f1bbb1c90e879c9c7defd93262a614e6a1bf3c3f8cfc

(폭탄 적재 중인 B-29폭격기)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34483d2dfc9b0b3c8c41446088c8bb81551dee35def1bb215b75e8954a20b93bbb01718bb504e2b83

(M47 소이탄을 적재한 폭격기)


7fee807eb28239f23aee80e046d3743fb1814f7ef6c89ef2dfbe6cd661e26f040b501ed6107b84e45131a3c407a40f

도쿄 대공습의 시작이었다.


7ee9d275e78a60f46ded83e410d47c3ebfb6a2cf42393594b90b181ccfde79a15f86c4c4417af6d2f26eed4c290908

(도쿄상공에 흩날리는 네이팜 소이탄)

약 6시간동안 지속된 폭격에서 1700톤의 소이탄이 도쿄 시내 8500여 곳에 골고루 뿌려졌다.


7debd227b1d03bf56bbb8ee413802265fffbc0a382ddaf7a1a42fb94fb074962e0bc6aee9c03c81aae7a86eda706669e

네이팜 소이탄의 불길을 목조건물들을 만나 순식간에 번졌고


폭격 당시 지상에서 불던 강풍에 의해 불길은 수백미터를 넘어 쓰나미처럼 모든걸 삼켰다.


2eebd570b0d63df16ceb86e64f88736e47708eb1f928f374e0537b328f37aaccd5ec47ac162eb0eae27b5035f7029e

(야간폭격당시의 도쿄 항공사진. 도시 전체가 불타오르고 있다.)

일왕과 그의 가족이 거주하고있던 궁도 예외는 아니었다.


79bf867eb6d63aff3ee8d7e5178875691495e6cffb880edf8af4f01da864f1352d459de65d244be1cb4b415fb9b5570d

(입구만 빼고 다 타없어져 버린 일왕의 궁)

도쿄시내 전체가 어마어마한 불길로 인해 타들어갔고 강물마저 그 열기에 의해 끓었다.


75edd177b7863ba43ce882b444817269ae3bf7c8feac4270677271e896ff7b22365b37e4b4a67151ca17a22645ebe7af

도시전체를 뒤덮은 열기를 피하기 위해 강물로 뛰어든 사람들은 말 그대로 물에 삶아져 죽었다.

불길에 타 죽지 않은 사람들도 그 엄청난 온도의 증기에 질식사하거나 회복 불가능할 정도의 화상을 입었다.


7be88273e4816da76fbcd4e342d77169fe44c34df2518e591699b88e580ad5c6c6160a86a656b50237328bc6c5d299

그 결과 약 10만여명의 민간인이 사망했고 4만여명의 중상을 입었으며 100만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2fe98473b1876bf23fef84b413822669df7e2bdba6339a183ff4ffee3b960091fedb6ea001bd4f768ab860c0c989e128

(소이탄에 불타버린 도쿄 시민들)

한마디로 모든 것이 파괴되었기에 현재 도쿄에선 과거의 유적이 거의 남아있지 않다.

하지만 도쿄대공습은 이제 겨우 시작에 불과했다.


7deb8922b38b60a56bea8fed1383756560f314bed50dcfe8bbc30b3a641f4b94567b3d27e7406995e6ef5fc90f74

(출격 준비중인 B-29 폭격기들)

이틀 후인 3월 11일엔 나고야와 센다이


2bb98520e18b3aa538e9d7e61280226c289e031a961f2f15498d4c9629a0fbc0009885bb220e7d0d1cf92ecb2b16eea2

(폭격 당하는 나고야)



13일엔 오사카


2ce48075e7873af768bdd7e24fd0776540f65f6c6fa07c8496da2d9f490b50dd1bcafbbcd72b88ec8b280476f7be64d0

7ded847eb2853ca43cef87e244887c389234035690d1ffe1e92ea003cf25038c7e46748690f8318ddcc5d74fa07f11ce

(폭격당하고 있는 오사카)




16일엔 고베



2befd174b18369a56cbe85e014d0756b75e80d5d9fc76fe0b641a89ccd00dc71bc33089ef70e2b4895715cd4652e184e

75bf8477b5d16df53de881e54386713f5709b00380cb6a0080669862c706e4e997ea918118c8a5770b42b429098bb8dd

(폭격당하는 고베)




19일에는 다시 나고야가 공습의 타겟들이 되었다.

나고야 공습 후 폭격이 잠시 멈췄는데

약 두 달치의 폭탄을 르메이가 10일만에 다 써버렸기 때문이었다.

특히 오사카는 일본 최대의 공업거점이었기에 1700여톤의 소이탄이 퍼부어진 오사카는

더 이상 일본제국의 엔진역할을 하지 못하게 되었다. 참고로 이때 오사카성도 폭격으로 잿더미가 되었다.


74b88273b38061f539e8d0b3438022383a81b16052502a17cbeee5f51c71495b81e3f605f9c2a1868ba17d29f91332

일본의 거점도시들은 10일만에 모조리 평평해졌다.


7dbf857fb6d068f668ba8ee11080743fb5073dd22e38d73387f853edd6892901f2b8bd309fb4c2e528271203b62e1602

7cb98822bc8a3cf73ce8d3e717887439ca83b2bcc746abccd2b5b6f68ec8f154182e9c6c763fe9564cfd57dc14c6d296

(폭격 후의 도쿄)

폭격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는데,

4월엔 일본인들을 굶겨 죽이기 위한 작전인 “Operation Starvation”을 통해


75b9d271e6826ff73fe782e04481723e31d25440ab6c27bcd51a5ed8ab5cc8bf02f299f7cd082e0e5ab393c4383ce6

(투하중인 기뢰)

일본의 앞바다 여려곳에 수 천대의 기뢰를 투하한다.


75bfd177e6833ea738ef8fe21084726451bba4f21b5a273d9452b0507a95ed47c82bbb2588280ea03c0122efcd655622

그 결과 일본은 670여척의 배가 손실되는 피해를 입는다.

한편 자신의 부하들이 민간거주도시들을 폭격하는데 양심의 가책을 느끼자

르메이는 또 하나의 명언을 남긴다.


7ae8d172e0d36ca06fe884e14789703ec7404fde6022a987011f139ad70a585a8eb3cfbc43c60c4a2993b32938707b

“저 밑에 스즈키네는 집에서 군용 볼트를, 옆집 하루노보네는 군용 너트를 만들고 그걸 또 옆집의 키타가와네가 공장으로 가져다 준다.”​

또한 미군은 공습에 앞서 공습예고 삐라를 뿌려서

어떤 도시들이 폭격을 당할지 친절히 알려주는 패기를 보였다.


78edd37fe1d36fa06cef80b010d7253b4b70e352b43b6249855e52a7f08f35944ceed8b4c8aa059e8b4d2557e21194

(미군이 공습 전 일본에 살포한 삐라. "공습예고. 이 도시가 미 공군 다음의 공격 목표입니다." 라고 써있다.)


75e5d122b5876ef03bbd83e44f867d3f4b68723007edb979cdd31627ba9345e15a74ebbb21ccf325b0198362309480

(미 공군은 공습타겟이 될 도시들을 하나하나 삐라에 적어 넣었다. 저 삐라엔 나가노, 후쿠야마, 마에바시 등등의 도시 이름이 적혀있다.)

이러한 삐라는 한편으론 이러한 도시들에 폭격이 있을 예정이니 살고 싶다면 피하라는 뜻이기도 했다.


79e5867ee7d039f037ead4b643d42239dae32e8cfe2a399e413e9d4b41c8f4d71ad77b004ac7e0618010686c0db754

(삐라에 적힌 글. 여기에 적힌 도시들에 미공군이 몇월 며칠에 폭격을 할것이니 살고싶다면 피하라는 내용)

어디 어디 도시를 폭격할지 알려주고 그걸 실제로 실천하는 미군의 언행일치에 일본인들은 엄청난 공포에 휩싸였다.

르메이의 이러한 무차별적이고 쉴 틈 없는 폭격으로

폭격이 시작된 4월부터 폭격이 소강상태에 이른 7월까지

르메이는 약

10만톤의 폭탄을 소비했고

30만여명의 사망자를 강요했으며

100만톤의 일본 수송선단들을 격침시켰고

26개의 도시를 초토화시켰다.

르메이의 폭격이 성과가 너무 좋은 나머지

미군은 일본 본토에 상륙하는 “몰락 작전 (Operation Downfall)”을 실행할 필요도 없었다


78bb8173b6806aa73fec87e514d27069de905111af3019957399d52efcd8bf27d6aa46c01c8a31ae1b670198c24944

(일본이 끝까지 항전할 경우를 대비한 본토 상륙 작전이었던 미군의 몰락 작전 Operation Downfall)


4개월 내내 본토가 얻어터지기만 한 일본은 수십차례의 공습에 이어 두차례의 핵폭탄을 맞고 곧바로 항복을 선언한다.


2cbc8075e6d668ff36ec86e246d7266bd9c3d8114e4256144881f67ce6e9062763db2798f1cafd64516d3bc82a80a0

끝없는 폭격을 통해 일본군부가 전의를 상실했기에 망정이지

르메이의 이러한 효과적인 공습이 없었다면 미국도 결국엔 일본본토 상륙 작전을 감행했을 테고 그에 따라 수십만의 미군이 희생되었을 수도 있었다.

그러므로 르메이는 대규모의 희생을 최소화하는데 큰 공헌을 했다고 평가된다.

이러한 여러가지 임팩트로 인해 르메이는 1945년 8월 13일 타임지의 표지를 장식하기도 한다.


78bc8872e7d061a53aead2ed14822064082607b9f6db918ad844fe5f6e1ecfe5408cdaf17edd424200f0de7ef18005

한편 아이러니하게도 일본이 무조건 항복을 선언한 후 르메이는 일본 항공자위대 설립과 발전에 큰 역할을 한 공로로

일본정부로부터 최고훈장인 욱일대수장을 수여받기도 한다.


2fe98677b2d16ffe37b984e04488713fb29e1826f941dfcbee0c4360c79ee69cb288949bd6a420c447878ffa4aaeffd4

2차세계대전 이후 르메이는 여러가지 어록을 남겼다.

쿠바 미사일 사태 당시 르메이는 "쿠바에 미사일 기지가 건설되기전에 쿠바에 먼저 핵폭격을 해야한다"고 주장했고

1965년 베트남전 당시 "지상군이 아닌 폭격으로 베트남을 석기시대로 돌려놔야한다"고도 했다.

이러한 매우 호전적인 자세에 기자들이 그 이유를 물을 때마다 르메이는 이렇게 답했다.

"전쟁이 시작되고 우리가 피해를 입기전에 먼저 적을 충분히 그리고 많이 죽여놔야 전쟁에서 승리하기 때문."

후일 르메이는 그 호전적이고 독불장군 같은 면모로 인해 주변인들과 여러 마찰이 많았고 결국 케네디 정부당시 공군참모총장에서 사임한다.

하지만 르메이의 그런 호전성이 일본의 항복을 빨리 받아냈고 그로인해 전쟁도 일찍 끝났음을 알아야 한다.


출처: 이론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72

고정닉 58

60

원본 첨부파일 46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31/2] 운영자 21.11.18 5802523 435
241576
썸네일
[싱갤] 역대 팔씨름 세계최강자 계보 (1) .jpg
[119]
ㅇㅇ(175.112) 01:50 8786 45
241574
썸네일
[기갤] 7층 창틀에 매달린 아이…소방호스 묶고 내려가 구해.jpg
[10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8522 25
241572
썸네일
[이갤] 간헐적 단식의 효과...jpg
[220]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17717 40
24157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발정기에 관한 오해
[130]
ㅇㅇ(220.124) 01:20 33680 120
241568
썸네일
[카연] 인외마경 톱머리 결전
[51]
염승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9867 73
241566
썸네일
[기갤] 20억 들인 다리인데? 홍수로 완공 직전 붕괴.jpg
[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12991 29
24156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임기중 체포당한 대통령.jpg
[76]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14815 81
241562
썸네일
[누갤] 미국 영화의 극적인 액션 연출 발달 과정
[57]
누븅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10150 22
24155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NTR 레전드........
[1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28148 216
241556
썸네일
[기갤] 유재석이 너무 맛있어서 잊을 수 없던 빵.jpg
[1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21218 30
241554
썸네일
[이갤] 청담역 1분거리에 뷰가 엄청 좋은 전세 2억 7천 청담 자취방.jpg
[292]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17944 35
24155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피카소 그림 변천사.jpg
[199]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4828 189
241550
썸네일
[카연] 본인... 문신충이 된 사연... 下 .manhwa
[83]
나나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7795 112
241548
썸네일
[야갤] 북한 밥상 먹어보는 탈북 가족
[417]
야갤러(211.234) 06.22 22536 312
24154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러우 전쟁에서 가장 억울하게 죽은 군인
[243]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4829 332
241544
썸네일
[모갤] 스압)트램 아포칼립스 디오라마 제작기 -조립편
[17]
감자포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848 23
24154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짠게 아니면 말이 안되는 마술
[213]
이게뭐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8531 62
241540
썸네일
[카연] 전학생의 XXX를 먹고 싶어하는 여고생..! manhwa 3화
[101]
니소라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6451 131
241536
썸네일
[디갤] 24년 상반기 결산 with 800D
[24]
12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883 36
241534
썸네일
[싱갤] 도파민에 미친 인간들이 만든 격투기 대회..gif
[415]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1986 127
241532
썸네일
[야갤] 이 멤버로 이게 최선? 국민 욕받이 된 잉글랜드 감독.jpg
[14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5884 50
24153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국왕 사망원인 레전드.jpg
[237]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6063 186
241528
썸네일
[여갤] 김수망 캐스팅썰
[43]
iRecreat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2690 73
241526
썸네일
[부갤] 인구 25%가 이민자?"..이민자들에 의해 무너져가는 네덜란드 경제상황
[527]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2073 145
241524
썸네일
[카연] 로봇술래잡기 2화
[48]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7456 95
241522
썸네일
[싱갤] 후룩후룩 한국 짬뽕 먹어본 일본인
[354]
ㅇㅇ(218.39) 06.22 41826 230
241520
썸네일
[주갤] 애낳았는데 여혐할것 같다는 대형커뮤니티 여성회원
[373]
ㅇㅇ(211.41) 06.22 28894 411
241518
썸네일
[야갤] 팩트로 제압당한...여성신문 ㄹㅇ...jpg
[281]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9019 1154
241516
썸네일
[야갤] 코로나19가 남긴 '상흔', 학력 회복은 어떻게?.jpg
[17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6630 42
24151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모자란놈 미친놈 이상한놈.jpg
[210]
99대대통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2533 482
241510
썸네일
[야갤] 어제자) 한 달 식대만 4천만원이라는 걸그룹...jpg
[2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5456 86
241508
썸네일
[보갤] 한 여성 트레이너의 일침..........jpg
[600]
ㅇㅇ(149.102) 06.22 54706 786
241506
썸네일
[카연] 진호의 순수한 연애몽마들 10화
[43]
po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9100 91
241504
썸네일
[야갤] '중국발' 수증기가 몰고온 비, 우리가 알던 장마가 아니다.jpg
[3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8104 127
24150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요즘 한물간 몰상식한 용어
[567]
ㅇㅇ(1.228) 06.22 44202 436
241500
썸네일
[블갤] 스압) 솜뭉치 히나를 그리는 방법
[105]
Bluema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6341 185
241498
썸네일
[기음] 무주 고인물들의 오리로스집.jpg
[163]
dd(182.222) 06.22 17537 182
241496
썸네일
[야갤] 최현우에게 일년에 몇 번씩 연락 온다는 사이비...JPG
[205]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6100 345
24149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만화 현지화 레전드.jpg
[184]
ㅇㅇ(222.116) 06.22 47928 310
241491
썸네일
[야갤] 알바 경험담 푸는 이제훈, 구교환.jpg
[1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8517 70
241489
썸네일
[주갤] 혼전임신 결혼후 '1년'만에 도축당한 호구남
[632]
주갤러(211.187) 06.22 39660 617
241488
썸네일
[카연] 우유통이 큰 톰보이 여고생이 백룸에서 돌아다니는 만화 3
[396]
스포일드머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5222 247
241486
썸네일
[부갤] 원코인 런치가 완전히 사라졌어요"...일본이 '슈퍼 엔저 고착화' 덫에
[242]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9008 51
241484
썸네일
[싱갤] 대한민국의 개통 예정인 도시철도 노선/역 목록
[220]
vs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4908 67
241483
썸네일
[야갤] 현재 '엠팍' 핫한) "정우성은 그냥 캣맘입니다.".jpg
[5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7123 486
241481
썸네일
[한갤] 여중생 허벅지 만지고 교복 안에 손 넣은 학원장 고소당해
[524]
ㅇㅇ(118.235) 06.22 40051 185
241479
썸네일
[러갤] 한국우파를 지지하는 미국인..러시아가 친구로 보이냐?
[358]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2300 294
241478
썸네일
[기갤] "예비신부님 도망치세요"…'울산 근무' 밀양 가해자 또 신상 폭로
[4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0217 282
24147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프롬 소프트 전통 보추 할당제 모음.jpg
[22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8947 21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