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번 훈련병 사망 여시 반응.jpg

김징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30 10:51:01
조회 64223 추천 478 댓글 805

- 관련게시물 : 육군 "훈련병 1명 얼차려 중 순직"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ccbed0d04222c8619edc6bbcc9f4e81981e3e84ea4950305ccf6356d10dee237fc8cc682a467fd8b35cc01688ff60d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9abb84804f239f309b893fec9ba773116a3a25022ab4e63cff72ddfc3abc9e5c1595b3756384b0bcf0207e8869b14d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9dbc83801521c830cddc3aebc3a74eb477bcb49916ee2be410d7abc6f76e91149ebfc01cbfa6868b91a0f684cd956d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98bdd5871620cc61c98e68ed98a3f556de738420b518c7c6bfb2898ef607c91392c99e08594783eb9787086fef7779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c8bbd3da4f219960ca8f69beccf3cf85e38a53db6599a47d58fc3b570d58b1102a47b48b959c0eebfc0bc6b365185b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9fb8d8d01526993099df6bbbcca1d5a2f46f87fe71a2ff6f19691c8a950e60e3e0e476105e46f1d10ceea15c40a666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c9eb85d140209d6599da68b199f6f1e9538010c0912dcd9dc7186adb153a2e93ff5be0c32f788dace405194f07aca3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cabed0d6422ecc3398dd3abcc8a57d2465fbf9b14b3d2d71fa37bdea455f415d7199499a1b6a93e0d37ab1274dbf29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9abdd3811421cf689bd469be9fa4ead49c2147eedb7ebe1e9714e0d2118ed0d938dc91b62579d3d246bb66f36bffac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9fe9d9da162fcb649dda3eecc8a4bcd38afb08b2d2389ed63ae018e43de320271c520e4bc1a0467d4c55f73f663efa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ceb6d7d54225c3379a8a39eecaf3d913f684038d04638b1d8aa90d5e390da142baf80272f60427c17f5e6df739c57d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c8bad6d14675cd6492dc3aebc8ab4bae00add73da99f9993fcba6d61788e19acd7483d38de3e39febfa2990332659b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c4e9d8d54024cd6499d46fec9ff0ae666f3cdc209522433ecec3b93c6d2b91fcf9e2b47f5e99a02195f86dc05c15a9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c9b6d7d442729f37c9d53aea99f6812a8654b9fdfed77f878fdc37ead1c4221eed84e99ce492ff6a52acc5a70e9918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c9ecd7d31226ce37ce893bb8c8aaa18127d2f2f3a32d97763aca67a9f26006a351c3724abe0d26f7cc503309567a9a


7aed8876bd8a60f336ebe9e14e87726c3663c5bdd1d31622c268cfd86fec98f1092ebc3209c67d6068d555d02847151eb85707ee90d67145cb9996a3b3e0f8b013

역시 기대했던 대로 놀랍지도 않은 반응이다.

오늘자 여시 회원수)

a15714ab041eb360be3335625683746f0053452cd6a4e289d53466f29d16cd6e0be7e2927bcc92da9faffb00

여성시대 가입조건


28ea8776b5823af068eb85e61580703feed6e4d859279d41df380057a8e165d58b24c3a31abf18c7b956d59f7b039153

그만 알아보자.


군필들은 왜 훈련병 사망에 분노하는가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24c83d2d7cbb3b4c0c41446088c8bc5d340d19e5f7047587d49a53f11f48a4fb3cb4bf4eb063905a5

지난 23일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 훈련소에서 군기 훈련을 받던 훈련병이 쓰러졌습니다. 훈련병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틀 뒤에 사망했습니다.

이 사건을 접한 군대 전역자 이른바 군필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 사건이 너무나 어처구니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들이 왜 이 사건에 분노하는지 정리했습니다.

​떠든다고 완전 군장 얼차려? 상·병장들도 안 한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훈련병들은 22일 밤에 떠들었다는 이유로 23일 오후 완전군장을 메고 연병장을 도는 얼차려를 받았다고 합니다.

군필자들은 "군대에서 군기훈련은 꼭 필요하다, 사격이나 수류탄 훈련, 총기와 탄약 관리 등에는 엄정한 군기가 요구되며 이를 위반하면 얼차려도 받을 수 있다"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밤에 떠들면 대부분 주의나 경고로 끝나거나 가벼운 엎드려뻗쳐나 팔굽혀 펴기 등을 한다"라면서 "완전군장 얼차려는 상·병장도 잘 받지 않는 굉장히 강도 높은 얼차려"라고 지적했습니다.

육군 규정에서는 군기훈련을 받는 이유가 명확해야 한다고 명시합니다. 떠들었다는 것만으로 과도한 얼차려를 지시해야만 했는지 의문입니다. 군기훈련을 왜 시켰는지 그 과정과 절차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입대 9일 차  훈련병에게 완전군장 구보라니

7ded8074b1816df63ae7e9e546831b6fe104146ed3e4b1687cd00686e1bd155fa309264b6a9d3efa57055d72542d78

군필자들은 군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하면 미봉책으로 엉터리 대책들이 나온다고 성토했습니다.

실제로 박안수 육군참모총장은 28일 오후 육군사단장과 여단장 이상 지휘관들이 참석한 긴급 주요지휘관회의를 주관했습니다. 박 총장은 신병교육훈련 시 수준별·단계별로 훈련 강도를 적용하고, 훈련병 건강 및 날씨를 고려해 탄력적으로 부대를 운영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박 총장의 지시가 없더라도 이미 대한민국 육군훈련소들은 철저하게 계획하고 준비된 훈련 프로그램을 갖고 시행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규정들을 지키지 않는 간부와 지휘관에게 있습니다.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완전군장 얼차려 받다가 사망했다고 이젠 완전군장도 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사망 사고가 벌어지면 지휘관들이 똑같은 사고가 발생할까 봐 훈련을 축소하기에 급급한 모습을 빗댄 글입니다.

​군대에 아들을 보낸 가족들의 분노 ​

29일 훈련병 커뮤니티 '더 캠프'에는 "사망한 훈련병과 같은 부대에 동생을 보낸 사람"이라고 밝힌 이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는 "제 동생은 숨진 훈련병과 같은 날 입대했다"라며 "입대식 날 대대장은 첫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이라며 5주간 모두 건강하게 훈련받고 달라진 아들들의 모습을 수료식에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그러나 열흘도 채 되지 않아 말도 안 되는 일이 벌어졌다"라면서 "사단은 26일 오후 7~8시쯤 더 캠프에 게시글 2건을 올린 것 외에는 그 어떤 입장 표명이나 설명이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 훈련병의 아버지라고 밝힌 이는 "너희가 뭔데. 우리 아들들한테 함부로 하지 마라. 마음 같아서는 진짜 다 죽여 버리고 싶다"며 "들어간 지 10일도 안 되는 애들한테 할 짓이냐. 때려죽일 XX들. 인성도 안 되는 놈들이 누굴 가르친다고 XX이냐"라며 분노했습니다.

작성자는 "이러면서 국가는 인구 감소라는 X 같은 소리 하지 마라. 어린이집부터 군대까지 어디에 애들을 맡길 수 있겠냐"며 "피해자 가족은 평생 고통 속에 살아가고 가해자는 몇 년만 살고 나오면 아무 일 없다는 듯 살아가는 이 나라가 너무 싫다"라며 울분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한편, 군 수사당국은 훈련병 사망 사고와 관련해 민·군 합동조사를 마치고, 중대장과 부중대장을 업무상과실치사 및 직권남용가혹행위 혐의로 지난 28일 강원 경찰에 수사 이첩했다고 밝혔습니다.



'훈련병 사망' 완전군장 뺑뺑이 돌린 간부는 심리상담...누리꾼 공분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fa24c83d3deceb3b3c7c41446088c8bd2e6a9dfe6fa72506b5f93e3700f73096ec50a3194311d2af46a

군기훈련(얼차려)을 받다 사망한 육군 훈련병을 지휘한 중대장의 신상이 온라인상에 노출되면서 군이 해당 간부의 심리상태 관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가해자를 감싼다'는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29일 군 당국에 따르면 전날 군 관계자는 채널A에 "해당 중대장(대위)에게 멘토를 배정해 심리 상태를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께 강원도 인제에 있는 육군 12사단 을지부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훈련병 6명 중 1명이 쓰러졌고 상태가 악화로 25일 오후 숨졌다. 숨진 훈련병은 근육이 손상돼 사망에 이를 수 있는 '횡문근융해증'과열사병, 패혈성 쇼크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한 훈련병을 포함한 6명은 입대 9일 밖에 안 된 신참인데도 중대장인 강모 대위 등의 지시에 따라 40㎏에 달하는 완전 군장 상태에서 강도 높은 군기훈련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중대장이 여성이라는 사실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면서 해당 중대장의 신상 정보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이를 두고 군 당국이 강씨에게 멘토를 배정해 심리 상담을 받도록 하는 조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가해자가 피해자로 둔갑됐다', '범죄자 인권보호에 진심인 나라', '멘토는 사망한 훈련병 부모에게나 붙여줘라' 등 부정적인 반응이다.

중대장 강씨의 신상뿐 아니라 사망한 훈련병에 대한 게시글에는 '내가 부모면 무슨 일이 있어도 꼭 죽인다', '쟤도 40키로 군장메고 3시간 뛰게 해야', '여자라서의 문제가 아님 상사로서 최악의 인물인거' 등의 중대장을 향한 비난이 일고 있다.

한편 해당 사건을 육군으로부터 넘겨받은 강원경찰청 형사기동대는 얼차려를 지시한 강씨와 훈련 현장에 있던 간부(중위) 등 2명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혐의는 업무상 과실치사, 직권남용 가혹행위 등이다.


[M+A] 사망 훈련병 골든타임 놓쳤나.. 상급병원 이송 3시간 걸렸다


1690f208a5fe11904b805d5cc25dcef9ab0c9be3ff0d946c05ae29b77d7403b40c62d908f314be840c017c6910279274cdb0a3e2c8ce2d32ebef635ef9bfa73c346c4633b5e60573096ca9d9f39ae4d29d9ec207641160fd2f3fc535bc113a6ca7d0679f2bf4036954ff34dcb0f940f35c9ca7e245b607cd5c4a81cab3885c2429d74d2bb62b1ec92009e6ce13432ac1cd362a86bae89088f89077d01051b1b4e2f13ef169351bc66adf

경찰이 군기훈련을 받다가 쓰러져 이틀 만에 숨진 육군 훈련병과 관련해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수사 전담팀을 꾸려 당시 함께 훈련을 받던 훈련병들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규정에 어긋난 무리한 '얼차려'가 아녔냐는 문제 제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훈령병이 쓰러졌을 당시 초기 대처도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1690f208a5fe11904b805d5cc25dcef9ab0c9be3ff0d946c05ae29b77d7403b40c62d908f314be840c017c6910279274cdb0a3e2c8ce2d32ebef635ef9bfa73c346c4633b5e60573096ca9d9f39ae4d29d9ec207641160fd2f3fc535bc113a6ca7d0679f2bf4036954ff34dcb0f940f35c9ca7e245b607cd5c4a81cab3885c2429d74d2bb62b1ec92009e6ce134229c1cdba4904a689ebd7ccb40d6f60906dab589db4b42a72360af5c2

군기훈련을 받다 쓰러져 이틀 만에 숨진 훈련병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전담 수사팀을 꾸리고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1690f208a5fe11904b805d5cc25dcef9ab0c9be3ff0d946c05ae29b77d7403b40c62d908f314be840c017c6910279274cdb0a3e2c8ce2d32ebef635ef9bfa73c346c4633b5e60573096ca9d9f39ae4d29d9ec207641160fd2f3fc535bc113a6ca7d0679f2bf4036954ff34dcb0f940f35c9ca7e245b607cd5c4a81cab3885c2429d74d2bb62b1ec92009e6c913433e920372880a78386546c2f704445c2bc5b927daa90c4e604d633a

군으로부터 사건을 이첩 받은 강원경찰청은 군인범죄전담수사팀, 의료사고전담수사요원 등 10명으로 수사 전담팀을 꾸렸습니다.

1690f208a5fe11904b805d5cc25dcef9ab0c9be3ff0d946c05ae29b77d7403b40c62d908f314be840c017c6910279274cdb0a3e2c8ce2d32ebef635ef9bfa73c346c4633b5e60573096ca9d9f39ae4d29d9ec207641160fd2f3fc535bc113a6ca7d0679f2bf4036954ff34dcb0f940f35c9ca7e245b607cd5c4a81cab3885c2429d74d2bb62b1ec92009e6c9134628c1930720d59b676ebff380787cca34678311ce8f9b231f2f15eecd

또한 사건 당일 군기 훈련이 이뤄진 부대 내 연병장을 방문해 현장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1690f208a5fe11904b805d5cc25dcef9ab0c9be3ff0d946c05ae29b77d7403b40c62d908f314be840c017c6910279274cdb0a3e2c8ce2d32ebef635ef9bfa73c346c4633b5e60573096ca9d9f39ae4d29d9ec207641160fd2f3fc535bc113a6ca7d0679f2bf4036954ff34dcb0f940f35c9ca7e245b607cd5c4a81cab3885c2429d74d2bb62b1ec92009e6c913452dc15915887e110f99eb890c31a4337c77de65d91520bc2167ff601c

조사 과정에서는 이번 사건 '핵심 참고인'으로 분류되는 동료 훈련병 5명을 대상으로 참고인 조사도 이뤄졌습니다.

1690f208a5fe11904b805d5cc25dcef9ab0c9be3ff0d946c05ae29b77d7403b40c62d908f314be840c017c6910279274cdb0a3e2c8ce2d32ebef635ef9bfa73c346c4633b5e60573096ca9d9f39ae4d29d9ec207641160fd2f3fc535bc113a6ca7d0679f2bf4036954ff34dcb0f940f35c9ca7e245b607cd5c4a81cab3885c2429d74d2bb62b1ec92009e6c9134329c1ceff0252000928d86262601ca5879c9e00ed49e74414ba25c8c3

육군에 따르면 숨진 훈련병은 지난 23일 오후 5시 20분쯤 동료 훈련병 5명과 함께 군기훈련을 받던 중 쓰러져 의무실로 옮겨졌습니다.

이어 6시 50분쯤 군의관이 동승한 채 속초의료원으로 이송됐는데, 당시 의식은 있었지만 신장 등 장기에 다발성 손상으로 고열이 나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690f208a5fe11904b805d5cc25dcef9ab0c9be3ff0d946c05ae29b77d7403b40c62d908f314be840c017c6910279274cdb0a3e2c8ce2d32ebef635ef9bfa73c346c4633b5e60573096ca9d9f39ae4d29d9ec207641160fd2f3fc535bc113a6ca7d0679f2bf4036954ff34dcb0f940f35c9ca7e245b607cd5c4a81cab3885c2429d74d2bb62b1ec92009e6c913422ac1b6bd3ac9e89fc7360c9464dd793c5718d50be293d9b7213e7036


1690f208a5fe11904b805d5cc25dcef9ab0c9be3ff0d946c05ae29b77d7403b40c62d908f314be840c017c6910279274cdb0a3e2c8ce2d32ebef635ef9bfa73c346c4633b5e60573096ca9d9f39ae4d29d9ec207641160fd2f3fc535bc113a6ca7d0679f2bf4036954ff34dcb0f940f35c9ca7e245b607cd5c4a81cab3885c2429d74d2bb62b1ec92009e6c813443e922c1e58888317ec9d046b4ff4d85209d832de8adc475c43b5cf


1690f208a5fe11904b805d5cc25dcef9ab0c9be3ff0d946c05ae29b77d7403b40c62d908f314be840c017c6910279274cdb0a3e2c8ce2d32ebef635ef9bfa73c346c4633b5e60573096ca9d9f39ae4d29d9ec207641160fd2f3fc535bc113a6ca7d0679f2bf4036954ff34dcb0f940f35c9ca7e245b607cd5c4a81cab3885c2429d74d2bb62b1ec92009e6c813462ec1dba3cff0fe4e5bb1cd7a5a054874b5a178cc425473fd1e0285cf

신부전이 나타나 거듭된 전원 문의 끝에 오후 9시 40분에서야 투석기가 있는 강릉아산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지만, 이때는 이미 의식이 없던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690f208a5fe11904b805d5cc25dcef9ab0c9be3ff0d946c05ae29b77d7403b40c62d908f314be840c017c6910279274cdb0a3e2c8ce2d32ebef635ef9bfa73c346c4633b5e60573096ca9d9f39ae4d29d9ec207641160fd2f3fc535bc113a6ca7d0679f2bf4036954ff34dcb0f940f35c9ca7e245b607cd5c4a81cab3885c2429d74d2bb62b1ec92009e6c8134529c1f6d2f78101eabe57c5ce35aa07cbfff337231e7b6d9b7cefe296

이와 관련해 한덕수 국무총리는 신원식 국방부 장관을 만나 훈련병 사망 사건과 관련해 보고를 받고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57/0001820634

1691f910c0ef782d876b5a5fd2f06402ec820a52cddb32d972c750b702a77b87161a9e6298a5838d69c0cebc70b513d64de11efa8d3506ca96bb084c025caebe2094633ff2e744019a845e1d6c7ad9db56615e212b00f5322ec2488f805c027730c2fcc7f76dcfdd39211d4d8fde188d4348c5e8a2f8686942308b9c886160cc297f8a90c8282b295e10aaee502b9e210f422057934f1ad929d1fa66247e

군기훈련을 받다 쓰러진 훈련병이 숨진 사건.

규정을 어긴 얼차려였는지도 조사 중이지만, 상급병원 이송에 3시간이나 걸린 점도 함께 짚어봐야 합니다.

지역 필수 의료 문제가 겹쳐 있는 게 아니냔 지적이 나옵니다.

1691f910c0ef782d876b5a5fd2f06402ec820a52cddb32d972c750b702a77b87161a9e6298a5838d69c0cebc70b513d64de11efa8d3506ca96bb084c025caebe2094633ff2e744019a845e1d6c7ad9db56615e212b00f5322ec2488f805c027730c2fcc7f76dcfdd39211d4d8fde188d4348c5e8a2f8686942308b9c886160cc297e8b90c8282b295e10aaee502b9e2114e9ae6bd84fa59df36ce1dee1ae

군기훈련을 받다 쓰러진 훈련병이 속초의료원에 도착한 건 오후 6시 50분쯤,

당시 체온이 41도를 넘고다발성 장기부전 증상을 보이는위험한 상황이었습니다.

1691f910c0ef782d876b5a5fd2f06402ec820a52cddb32d972c750b702a77b87161a9e6298a5838d69c0cebc70b513d64de11efa8d3506ca96bb084c025caebe2094633ff2e744019a845e1d6c7ad9db56615e212b00f5322ec2488f805c027730c2fcc7f76dcfdd39211d4d8fde188d4348c5e8a2f8686942308b9c886160cc29798b90c8282b295e10aaee502b9e2140708d3365cc1cba75ef1361b8cd


1691f910c0ef782d876b5a5fd2f06402ec820a52cddb32d972c750b702a77b87161a9e6298a5838d69c0cebc70b513d64de11efa8d3506ca96bb084c025caebe2094633ff2e744019a845e1d6c7ad9db56615e212b00f5322ec2488f805c027730c2fcc7f76dcfdd39211d4d8fde188d4348c5e8a2f8686942308b9c886160cc29788c90c8282b295e10aaee502b9e21c6cb0cb41b6e1e13db1c845a7c24

상급병원 이송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의료진, 원주 세브란스기독병원과 강릉 아산병원에 전원을 요청했습니다.

그런데 훈련병을 받을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1691f910c0ef782d876b5a5fd2f06402ec820a52cddb32d972c750b702a77b87161a9e6298a5838d69c0cebc70b513d64de11efa8d3506ca96bb084c025caebe2094633ff2e744019a845e1d6c7ad9db56615e212b00f5322ec2488f805c027730c2fcc7f76dcfdd39211d4d8fde188d4348c5e8a2f8686942308b9c886160cd67ff432fa67801a357b7d45633862349e4442bf3fa07a174d7eb7c5ff3


1691f910c0ef782d876b5a5fd2f06402ec820a52cddb32d972c750b702a77b87161a9e6298a5838d69c0cebc70b513d64de11efa8d3506ca96bb084c025caebe2094633ff2e744019a845e1d6c7ad9db56615e212b00f5322ec2488f805c027730c2fcc7f76dcfdd39211d4d8fde188d4348c5e8a2f8686942308b9c886160cd67ff507cb66916a35caacf5128dc7d5725b194bf79cbc02b901ad8d46752

강릉 아산병원 역시 처음엔 안된다고 했다 재차 요청에 전원을 받아들였습니다.

1691f910c0ef782d876b5a5fd2f06402ec820a52cddb32d972c750b702a77b87161a9e6298a5838d69c0cebc70b513d64de11efa8d3506ca96bb084c025caebe2094633ff2e744019a845e1d6c7ad9db56615e212b00f5322ec2488f805c027730c2fcc7f76dcfdd39211d4d8fde188d4348c5e8a2f8686942308b9c886160cd67fc577cb66916a35caacf5128dc7d575baca2bdf5fd15b376539794f99e

68km 거리를 달려 도착한 시간은 오후 9시 40분쯤.

속초의료원에 온 지 3시간 가까이 지난 뒤였습니다.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훈련병은 25일 오후 3시쯤 숨졌습니다.

한시가 급한 상황에서 골든타임을 놓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1691f910c0ef782d876b5a5fd2f06402ec820a52cddb32d972c750b702a77b87161a9e6298a5838d69c0cebc70b513d64de11efa8d3506ca96bb084c025caebe2094633ff2e744019a845e1d6c7ad9db56615e212b00f5322ec2488f805c027730c2fcc7f76dcfdd39211d4d8fde188d4348c5e8a2f8686942308b9c886160cd67fa537cb66916a35caacf5128dc7d57a7dbdf1fe6552186df182a449b80

경찰 수사는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신병교육대대를 찾아 함께 군기훈련을 받은 훈련병 5명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였습니다.

1691f910c0ef782d876b5a5fd2f06402ec820a52cddb32d972c750b702a77b87161a9e6298a5838d69c0cebc70b513d64de11efa8d3506ca96bb084c025caebe2094633ff2e744019a845e1d6c7ad9db56615e212b00f5322ec2488f805c027730c2fcc7f76dcfdd39211d4d8fde188d4348c5e8a2f8686942308b9c886160cd67fa547cb66916a35caacf5128dc7d574915ea2382fcb5858da7fbb73d60

군기훈련이 진행된 연병장 현장조사도 진행됐습니다.

얼차려 과정의 규정 위반, 훈련병에 대한 응급처치와 후송 등이 제대로 이뤄졌는지를 중점 수사 중입니다.

이후 중대장 등의 업무상과실치사 및 직권남용가혹행위 등에 대한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49/0000276209



출처: 12사단(을지)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78

고정닉 91

1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1/2] 운영자 21.11.18 5674727 432
239726
썸네일
[인갤] 넥스트 페스트 게임 15개 짧은 후기 2
[18]
멍냥핫도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25 877 19
239724
썸네일
[이갤] 노인들이 사람을 빤히 쳐다보는이유...jpg
[113]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5 3300 45
23972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결혼 18년차 딸부자집 가족 일상
[112]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55 6951 61
239718
썸네일
[조갤] 올해 태종대
[22]
Eluci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45 2410 38
239716
썸네일
[월갤] [단편] 안 본 뇌 팝니다
[98]
이로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35 6933 133
239712
썸네일
[카연] 로봇술래잡기
[47]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5 4451 88
239710
썸네일
[위갤] 아일라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 6일차, 포트앨런
[39]
bin2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5 2969 23
239708
썸네일
[싱갤] LA폭동 당시 흑인들이 지켰던 한국인..JPG
[181]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5 18321 214
239706
썸네일
[원갤] 깅 코스프레해봄 깅 오랜만에 등장김에 올려봄
[111]
Domhnai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45 14401 225
239704
썸네일
[이갤] 유럽명품 쓸어담아 돈버는 사람...jpg
[271]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35 16579 47
239702
썸네일
[야갤] 돈 되면 다하는 MZ조폭... AGAIN '범죄와의 전쟁'.jpg
[3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5 15096 247
239700
썸네일
[건갤] 스압) 갤 1호 HGCE 마이티 스트라이크 프리덤 리뷰
[24]
묵은지활어초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5 5493 40
23969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유럽 깡패국가
[374]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06 15841 180
239696
썸네일
[러갤] [0615코즈에] [요리대회] 축음기 만들어왔어
[25]
キセキヒカル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5 3289 31
239692
썸네일
[일갤] 야심한 시간에 테러하기
[8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35 10690 28
239690
썸네일
[야갤] 오늘자 핑계고) 송강호가 현장가면 소외감 느끼는 이유.jpg
[21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25 14685 71
239688
썸네일
[싱갤] 요즘 중국 근황 ㄷㄷㄷ ㅈㄴ 무서움 ㅅㅂ
[533]
ㅇㅇ(220.117) 19:15 45610 506
239686
썸네일
[카연] 그림자 분신술 써서 스토킹하는 manhwa. 대형사고
[20]
hobak308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5 7487 23
239684
썸네일
[이갤] 일본 코리안타운 인기 근황...jpg
[444]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5 28905 219
239682
썸네일
[중갤] 싱글벙글 아이마스 근황
[166]
ㅇㅇ(118.40) 18:45 16406 68
239680
썸네일
[로갤] 체 게바라 탄생 96주년 (사진 50장)
[212]
소셜리스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6940 64
239678
썸네일
[기갤] '결혼 왜 안 하니' 잔소리에 '욱'…흉기로 가족들 위협한 30대
[610]
긷갤러(39.7) 18:30 18548 69
239676
썸네일
[디갤] 유토피아 전시 다녀와서 찍은 사진 (18장)
[10]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5 3656 16
239674
썸네일
[싱갤] 대한민국 육군의 전설 <임레이너 사건>...JPG
[502]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0 23096 439
239670
썸네일
[기갤] "테러리스트처럼 목숨줄 흥정"…의협 휴진에 엄마들 '뿔났다'
[20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 10344 108
239668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예일대 교수曰 2030청년들 자책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jpg
[281]
레버러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 18453 82
239667
썸네일
[귀갤] 버즈모드 귀멸의 칼날 다키
[76]
허계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3 11700 79
239664
썸네일
[야갤] 남자 화장실...청소 아줌마 논란 ㄹㅇ...jpg
[1114]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5 31313 634
239662
썸네일
[카연] 진호의 순수한 연애몽마들 9화
[37]
po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5712 68
239660
썸네일
[싱갤] 의외의외 영화배우 최민식의 최고 흥행작..gif
[200]
ㅇㅇ(122.42) 17:45 18642 130
239658
썸네일
[야갤] 제 2의 탈덕수용소 근황..jpg
[279]
7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41533 317
239656
썸네일
[F갤] 디 애슬레틱) 유로 우승팀 리뷰 - 2012 스페인
[12]
AJA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5 4592 21
239654
썸네일
[코갤] 남녀 스킨쉽에 관대한 일본의 소도시 . jpg
[309]
GoldenTi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0 23364 164
239652
썸네일
[군갤] 징병제 국가들의 월급은 어느 정도나 될까? feat. 빅맥
[580]
JamesMGer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14319 119
239650
썸네일
[싱갤] 픽사 방문한 기안84..근황....jpg
[161]
ㅇㅇ(175.119) 17:20 19600 90
239649
썸네일
[야갤] 갯바위 낚시객들 보면서, 너무 위험하다 싶었는데..jpg
[11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10523 48
239647
썸네일
[이갤] 역사 속 인물들의 위대한 대결 TOP 10..JPG
[125]
이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9027 29
239645
썸네일
[새갤] [MBC] 비극의 현장 찾은 대대장‥"져야 할 책임은 모두 지겠다"
[176]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10547 131
239641
썸네일
[주갤] 혼인신고하려고 벨라루스로 온거 인증
[642]
벨라루스(178.127) 16:40 22381 544
239639
썸네일
[디갤] 뜨거운 구멍에 주둥이를 밀어넣는 불타는 여름
[66]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12044 51
239637
썸네일
[야갤] "살려주세요" 애원하는 10대 두 자녀, 끝내 살해한 친부
[787]
야떡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0 26702 331
23963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저금통 뚜따후기
[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15738 47
239633
썸네일
[카연] 로스트 어스 1-2 화
[14]
카갤러(49.166) 16:00 4745 10
239631
썸네일
[새갤] [채널A] 법사위 천태만상.. 검사 '설사똥' 사건 언급도
[89]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8094 44
239629
썸네일
[L갤] 정근우 장원삼이 말하는 LG 2군시설
[105]
ㅇㅇ(121.165) 15:40 18522 278
239628
썸네일
[싱갤] 악덕기업 회장이 서민체험하는.manga
[232]
ㅩㄺ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24828 268
239626
썸네일
[디갤] 계륵 이상의 계륵이라는 업자용 렌즈로 찍은 사진
[45]
호갱호소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12405 18
239624
썸네일
[리갤] 페이커다큐 이거 뭐냐 ㅋㅋㅋㅋㅋㅋㅋㅋ (feat 룰러)
[334]
롤갤러(122.32) 15:10 20897 149
239621
썸네일
[토갤] 벤탕쿠르.....손흥민 언급하며 인종차별 조롱 ㄷㄷㄷㄷㄷㄷ
[34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20286 13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