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MBC] 5인 합의제 방통위를 279일째 2명이‥커지는 '2인 파행'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30 18:50:01
조회 13320 추천 45 댓글 95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9157726a359490aaaf31efcebe7037ee4246f1b77f5afa569068b5148aea5b4

지난해 5월 말, 윤석열 대통령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면직했습니다.

전 정부에서 임명된 위원장을 임기가 끝나기 전에 낙마시킨 건데요.

이후 윤 대통령은, 위원장을 두 번 더 교체했습니다.

그 사이 위원 5인의 합의제 기구인 방통위는 열 달 가까이 위원 2명으로 파행 운영되며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9157727ab59490aaaf31efcebf9fd8e74929e763d0b077c8386bace97306fd3

이명박 정부 당시 '언론 장악'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이동관 씨가 지난해 8월 방송통신위원장에 임명됐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9157721a159490aaaf31efcebcd13c6f09a309309198577d9f35d9de24f2717

'5인 합의제' 기구인 방통위는, 이때부터 대통령 추천 위원 2명 만으로 운영됩니다.

국회에서 여야가 추천하는 위원 3명은 279일째 빈자리로 남아 있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c7725a359490aaaf31efceb33ce010dfb78a174e9766e2003bbd6ba41a2f4

'2인 체제'의 방통위는 주요 안건 처리에 거침이 없었습니다.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와 EBS의 보궐 이사 임명에 이어, 방문진 이사 해임, KBS 이사회의 보궐이사 추천 등을 일사천리로 의결했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c7725aa59490aaaf31efcebd7d63d010fb1842f861f38244d52e6995d32f2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c7726a559490aaaf31efcebcf969f6653850dd498458ba296a3bed9788b74

김홍일 현 위원장 체제에선 더 큰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c7727a159490aaaf31efcebc99886d14028ad8e477b253b30a2f69622743b

정부와 공기업이 대주주였던 '준공영' 성격의 뉴스전문채널 YTN을, 개국 29년 만에 민영방송으로 바꿔놨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c7727ab59490aaaf31efceb156879b7d32128429fe1301bd44ffc09e9763e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c7720a459490aaaf31efceb3e57c9c3d61d5aa2acea4c0ed9720427bec263

방통위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2인 체제'에 문제가 없다는 법률 자문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근거를 따져 묻자, 이동관 당시 위원장은 상식 밖의 답변을 하기도 했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c7721aa59490aaaf31efcebce794d223260ed39edef6e71386c67d6c1208e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d7725a459490aaaf31efceb8d7d5e295070f471faf5d6c30a14cb32db9d53

사법부는 이미 방통위 '2인 체제'의 위법 가능성을 잇따라 지적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법원은 "정치적 다양성 등 방통위법의 입법 목적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d7726a059490aaaf31efceb13549bcc730459cbe215fa1235314d426dd0e3

이달 23일에도 다른 재판부는 "2인의 의결로 행해진 처분의 절차적 위법성이 문제될 여지가 있다"고 명시했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d7727a259490aaaf31efceb200e9b5f9e101a2a6712f25909f64d9e616b2d

방통위 회의는 '2인 이상의 위원의 요구 또는 위원장 단독으로 소집한다'는 방통위법 13조 1항이 근거였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d7720a559490aaaf31efceb306ed88ebd1d4ecbef1d0d6508ef9ce410c54f

과거 방통위는 위원이 결원일 때, 관례적으로 주요 의사 결정을 미뤄왔습니다.

하지만 현 정부의 '2인 방통위'가 의결한 안건은 올해 들어서만 124건에 이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51692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e7726a059490aaaf31efcebacd92a2dc4ea8f863024584f65e4ccfccd7080

내일 출범하는 22대 국회의 쟁점 법안 중 하나는 공영방송의 지배 구조를 바꾸는 방송 3법 개정안입니다.

차기 국회의장인 우원식 의원도 방송 3법 개정안을 재입법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는데요.

여야가 입장 차를 얼마나 좁히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e7720a259490aaaf31efceb0944b34abcd650c23b67b2a5765c5d9d538b16

22대 국회 개원일을 하루 앞두고,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가 전국언론노조 사무실을 찾았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언론의 자유를 해치는 건 본인을 해치는 것과 같다"면서, 방송 3법 개정을 통해 언론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e7721a659490aaaf31efceb8fc655e0498bb0ca40dd04e46ccd6acec5efbe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f7725b20a591bbdf315e1f05cba407fcd5e2156c58900c4ea06f03fcc8c

방송 3법 개정안은, 공영방송 사장을 임명하는 이사 추천권을, 여야뿐 아니라 정치권 외부로도 확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f7725a359490aaaf31efceb97166fa0d5b94140557868d51e1c625ef8ff8f

지난해 11월, 야권 주도로 국회를 통과했지만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했고, 여당도 부결을 당론으로 채택하면서 재표결 끝에 폐기됐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f7726a759490aaaf31efcebf5272584acd75d2a1e1ebc09b7abd73f3585d0

이번 22대 국회에서 개원 즉시 법안을 재추진하기 위해, 민주당은 기존 안에서 큰 수정없이 재발의하겠단 입장입니다.

법안은 당론으로 채택해, 민주당 소속의원 전원의 이름을 올릴 예정입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f7727a559490aaaf31efceb963b349156a6ca806e2a49e20431133d2ee70f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f7720a759490aaaf31efcebda6226f6d600e0dbf0035f047f8cacea295448

대통령 거부권 행사를 옹호해 온 국민의힘은, 야당의 방송장악을 위한 법안이라는 입장을 고수할 걸로 보입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f7721a359490aaaf31efceb2576de95b6c1e9c86c6ec0cb938d114efc8620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87721b20a591bbdf315e1f0341e02f74f4bdd6e7b85c3454784133a5d79

여야는 방송3법 개정안을 다루는 과방위의 위원장 자리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a76e03ac3601782d9d435d73da5ddee9065b022de7ea28e66cc8ab8557642f10dacd44734cefbc1f3b25cf1e0a63a5a749b1a2230f76118132595366e883d1cb065e8db25c93c8944a3160d80dd66eefb18b9758de583ae28ce42fd8db928542aac7db9715c08c4db0500a009a14cb6f9901baea187725aa59490aaaf31efceba91c96bdabf172bbfc51ef2fb484c33c220ffb

상임위 구성이 늦어지면 그만큼 법안 처리는 뒤로 미뤄집니다.

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라 다음 달 7일 안에는 원 구성이 완료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범야권이 함께하는 언론개혁 공동 기구 출범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51693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5

고정닉 8

96

원본 첨부파일 25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1/2] 운영자 21.11.18 5686493 432
239849
썸네일
[야갤] '작년 170만명 왔다'더니, 울산 '핫플'의 비밀.jpg
[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393 7
23984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섹스금지 침대 도입한 파리 올림픽
[46]
ThugBok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3952 10
239846
썸네일
[야갤] 견미리 남편 ‘주가 조작 무죄 판결’ 뒤집혀.jpg
[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0 1991 34
239844
썸네일
[이갤] 엉덩이 때리고 끌어안고 20대 불법외노자 추행한 공장장...jpg
[205]
설윤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5441 76
239842
썸네일
[야갤] 유승준 관련해 국민들이 혼동하고 있다는 병무청장.jpg
[3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5312 187
239841
썸네일
[중갤] 킹재명 ‘검찰 애완견’ 논란에 기름붙는 野··“기레기 품격 높여준 것"
[231]
핵정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4001 67
23983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요즘 호텔 빙수가격
[251]
ㅇㅇ(112.163) 13:20 10545 77
239837
썸네일
[군갤]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수룡’ 실전 배치
[10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 6392 44
239836
썸네일
[탈갤] 종부세 폐지하고 상속세 최고세율 30%까지 낮춰야
[456]
조선인의안락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8479 141
239834
썸네일
[싱갤] 세계적인 미녀스타 젠데이아...근황...jpg
[334]
ㅇㅇ(175.119) 12:50 17517 36
239832
썸네일
[야갤] 정신병원서 만난 70대 男과 동거한 20대 男, 성행위 강요에 살해
[3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0 14764 81
239829
썸네일
[디갤] 광화문 산책
[19]
1C8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3955 17
239827
썸네일
[싱갤] 속보속보 강남 벤츠 음주운전 사건 DJ예송 징역 15년 구형
[302]
캐논변주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15429 176
23982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국의 고양이섬 ㄹ황
[40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27787 414
239824
썸네일
[카연] 어딘가 수상한 친구.manhwa
[65]
찹생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7970 48
239821
썸네일
[박갤] 일본을 뛰어 넘었다는 한국의 국민총소득
[6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5220 114
23981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러시아가 나토를 못믿는 이유.jpg
[1092]
ㅇㅇ(110.12) 11:20 20750 324
239817
썸네일
[카연] 바다거북 탐정과 조릿대잎 랩소디 (2)
[38]
염승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4937 81
239816
썸네일
[싱갤] 와들와들 격투가가 실전 싸움꾼들을 못 이기는 이유
[678]
ㅇㅇ(221.168) 11:00 24135 140
239814
썸네일
[마갤] 심부전, 아무리 검사해도 정상 나왔던 이유
[266]
ㅇㅇ(223.39) 10:50 16336 132
23981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국 청소년 마약범죄 현황
[28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0 16562 118
239811
썸네일
[이갤] 박찬욱 <박쥐>에서 오마주한 여자캐릭터..gif
[93]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15313 50
239809
썸네일
[카연] 장인의 거리 4화.manhwa
[30]
kain_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7431 102
239807
썸네일
[싱갤] 냉혹한 단통법....폐지하면 요금 싸질까....의구심의 세계..jpg
[260]
인터네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15048 151
239804
썸네일
[부갤] 일본 “좋은 외국인만 남으라”에 재일동포 반발
[688]
나스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17802 71
239802
썸네일
[디갤] 밤새 구워온 폐철교 은하수 사진
[36]
놀러옴(220.79) 09:40 5713 41
239800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산재로 다리 잃은 남자
[210]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19830 201
239798
썸네일
[배갤] 인도네시아모험 SE1- 02 비오는 반둥
[14]
ㅇ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4884 15
239796
썸네일
[M갤] 개럿 크로셰의 변화.......sox
[41]
T.Lincecu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7628 81
239795
썸네일
[이갤] 스위스로 여행간 덱스와 이시언 근황.jpg
[14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17862 44
239792
썸네일
[디갤] 성수 스냅 찍었는데 좀 봐주시죠?
[35]
M4_C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6673 36
239790
썸네일
[토갤] 림토이즈 뱀병장 대충리뷰(사진많음)
[13]
Yellowcak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4694 9
239788
썸네일
[걸갤] 실시간 개빡친 에스파팬들 근황 ㄹㅇ…
[20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33331 468
239786
썸네일
[싱갤] 소니마블의 희망<베놈: 라스트 댄스>....gif
[130]
ㅇㅇ(175.119) 08:20 11823 34
239782
썸네일
[누갤] 누벨바그 갤러리 한국 영화 100선 공개
[208]
북백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10610 67
239780
썸네일
[디갤] 간단히 노들섬 산책 (13장)
[17]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5776 21
239778
썸네일
[싱갤] 어제자 일본, 소바에서 "생닭" 나와서 논란
[17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24834 92
239776
썸네일
[이갤] 관계자가 말하는 AV 여배우랑 사귀기 힘든 이유.jpg
[20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37822 143
239774
썸네일
[카연] [함자] 게이에게 인기많은 남자 이야기 (프롤로그)
[226]
헬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1031 318
239772
썸네일
[롯데] 9회말 튼동 송구방해 항의 & 퇴장 풀 버전 정리 ...webp
[97]
테이블세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9068 385
23977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범죄도시 1이 시리즈 GOAT인 이유
[23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22573 209
239768
썸네일
[모갤] 모태솔로 소개팅에 도전하다...jpg
[430]
모붕이(222.108) 01:55 41316 239
239766
썸네일
[멍갤] 대형견 입마개 지적 댓글에 ... 아줌마 견주 "니 딸들 줄에 묶어라"
[483]
ㅇㅇ(118.235) 01:45 30488 400
239764
썸네일
[싱갤] 오늘자 프랑스 축구 국대 선수 근황
[22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27196 45
239762
썸네일
[스갤] 충격 그 자체.... 삼성은 어쩌다 이렇게까지 망한건가....jpg
[1118]
ㅇㅇ(45.14) 01:25 44108 254
239760
썸네일
[카연] 빅거유 톰보이 여고생이 리미널한 승강장에서 돌아다니는 만화.manhwa
[416]
스포일드머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9437 395
239758
썸네일
[해갤] AI가 말하는 주장의 자질 이강인 VS 손흥민
[140]
해갤러(172.226) 01:05 18717 270
239754
썸네일
[보갤] 황철순이 추천하는 인클라인 벤치 프레스
[368]
ㅇㅇ(175.204) 00:45 32043 156
239752
썸네일
[이갤] 평균신장 170cm 장신걸그룹 의상모음.JPG
[359]
러브앤피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43287 13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