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본일본 재명촌 - 2앱에서 작성

기시다_후미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1 23:35:01
조회 17411 추천 66 댓글 82

74e5867eb5851ef12399f396469c706bc2207de3df51815fb0b6736f2207d604eea4ddfc09e6f2628550422ba9402df78c0c04


히로시는 준코의 시신을 이불로 싸맨 이후 여행 가방에 넣어 테이프로 말음. 그리고선 히로시가 일하던 공장에서 얻어온 드럼통에 여행 가방을 넣고선 콘크리트를 넣고 벽돌로 고정함. 이때 히로시는 백주대낮 주택가 주차장에서 당당히 준코를 매장함.


74eff274bc83688723ef86ed4f9c706aa50b3d57363baa43da6b4a35afedb20a17736a2a5ce948f2302d06de29ed5f7471eed7


이후 준코를 매장한 드럼통을 빌려온 자동차로 운반함. 히로시는 원래 드럼통을 아야세 강 근처에 버리려고 계획하였으나 유즈루가 ‘집 근처라 준코가 귀신이 되어 나올까봐 무섭다’라 반대했던 까닭에 바닷가 한 가운데인 도쿄만에 드럼통을 버리기로 결정함.


7d9ff274b5866ef4239bf0ed339c7019183cea88eccab65183ce82a7a2c2264ffff90bdd190b23190b19d73d44b6fc0aba6dc17b

[도쿄도 고토구 와카스 14호지 해변공원]

하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히로시 일행은 기존의 예정지인 도쿄만이 아닌 도쿄도 고토구 와카스 14호지 해변공원의 공터에 드럼통을 버리고 감. 그리고선 마치 아무런 일도 없었다는 듯이 생활을 하며 이대로 준코의 사건은 미제사건으로 남는 듯 하였음.


7a98807fc6f66ff1239b8396339c706a6d801bbb433344bef78a556b6aa68555d10cd8260c7c84a270c0be0f218112caafcf10


하지만 뜻밖의 실수로 사건의 전모가 밝혀짐. 시체유기로부터 3개월이 지난 11월 8일, 히로시는 강간치상 및 절도혐의 등으로 도쿄도 네리마구 소년 감별소에서 아야세 경찰서 수사관의 조사를 받고 있었고 히로시 일행은 대부분 소년원에 들어가 있었음.


08e58476b48269f023e6f4e4419c701bc0c2c5f01bb69a130731ff68763c20465698d27ee6095afc0e01a6e482b3436423019f


히로시는 당시 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었는데 이 과정에서 담당형사가 실수로 히로시에게 “너 사람을 죽이면 안 되잖아 ?”라는 질문을 함. 그러자 히로시는 먼저 소년원에 간 일행들이 준코의 사건을 자백하였다고 생각하여 자백을 해버림.


089e8572c1816c8223e7f3e6339c701e11ee99e12097d191f7754c94881e74c5894aa203288dea9cc693580c5c47c5b03f5704


강간치상으로 조사받던 히로시가 갑자기 살해와 시체유기에 대해 자백하자 담당형사는 반신반의하면서도 히로시가 시체를 유기하였다는 해변공원으로 출동하여 수색을 하기 시작함. 그리고 해변공원의 공터에서 콘크리트 범벅의 드럼통 하나를 발견함.


75ecf500c3806af723ee8393349c7018cda8a9b4834681a11d2872794c6dca85f02d746c5bc6915a47732eff82b075e06ffd17


드럼통의 틈새에서는 썩는 냄새가 진동하였고, 경찰은 즉시 크레인을 동원하여 드럼통을 경찰서로 옮김. 원래 드럼통 하나만 하더라도 40kg의 무게인데 여기다가 준코의 시신, 이불, 가방, 많은 양의 콘크리트까지 더해져 무게는 305kg에 달하였다함.


789ef67fbcf41c85239df5e2379c706f77f2d358e483f0e2c985874fe2f09c22fba2d51d8d9463cd919c1d0b00b931df14529f


다음날, 경찰에서는 드럼통 해체를 실시하였고 얼마안되어 준코의 시신을 발견함. 그런데 준코의 시신이 얼마나 참혹하였는지 온갖 시체보는게 일상생활 수준인 베테랑 형사들 조차도 구토를 하며 기절하거나 오열을 할 정도로 시신은 참혹한 상태였다고함.


0eea8605c1f11c8723eff591469c70181f4a06e2d3f29f67d918e54282ec1073fce29a57c40ffc39972d323c62ab3ecede99ca


결국 히로시 일행의 범죄행위에 대한 재판이 열렸으며, 재판 당시 “1년만 늦게 저질렀어도 넌 사형이었다”라는 얘기를 들었을 정도로 죄질이 흉악했음. 하지만 히로시 일행은 만 18세 이하의 소년법 적용 대상자인 청소년이었기에 합당한 처벌을 받지못함.


0f99867fc4f369f223e7f5e1459c701e68b9f64e68804ed5bdddb8fb1a67456b1d7b244ff2c42cb31ef9cd808cb6fbc5fc0f49


재판에서 히로시는 소년법 최고형인 20년, 유즈루는 장기 10년 - 단기 5년, 신지는 장기 9년 - 단기 5년, 야스시는 장기 7년 - 단기 5년을 선고받음. 현재는 모두 출소한 상태이며 지금까지도 여전히 문제를 일으키며 형무소에 들락날락하고 있는 중임.


099ff404bcf36e8223ea83974e9c701ee8c87456879651d6da02e0060a3eb34006ef18da4862aa47c3bee125edf573673afcae


히로시 일행과도 같은 적극 가담자를 제외한 신지의 형과 같은 단순 가담자와 같은 경우는 100여명이 있었음. 하지만 대부분 약식절차로만 끝났으며 신지의 범행에 어느정도 적극참여하고 방관하였던 신지의 형은 소년보호처분을 받는 것으로 끝남.


[준코의 장례식 영상]

한편 준코의 장례식은 가족과 친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한 분위기로 치루어짐. 그리고 준코가 다니던 야시오 미나미 고등학교에서는 준코가 돌아오리라 믿고 보관해두고 있던 졸업장을 집으로 보냈다고함. 하지만 준코의 불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음.


75ee8476c3826880239cf5e3349c701f3c2f8dcc9a6c69601cc0d32421e062b82427869fef1aa025ac0313fdd236c6a61d767b


일부 언론에서는 준코의 얼굴이나 수영복, 핫팬츠 차림의 사진등을 구해서는 준코가 사실 불량학생 출신이었다는 등의 기자들이 허구로 만든 내용으로 2차 가해를 하였음. 거기다가 준코의 부모에게 준코가 끔찍하게 살해된 일에 대한 의견을 묻기도 함.


79ee8905c7856ff723ea8593359c706fe46eb7921a05472b66f11658917842a8a3b5dc606e381738eaa23739ae4f61b695c881


결국 준코의 가족들은 자극성만을 노리는 황색언론들로 인해 근거없는 비난을 들어야만했고 피해자의 유족들인데도 불구하고 아무 죄없이 시람들의 시선을 피하며 숨어 살 수 밖에 없었다고함. 그리고 이에 대한 위로나 사과 한마디조차 없었다고함.


7b9f8707b0851d8523ed82914f9c706bf2bfd89e935d99bc8ee501457f29d12dbecece89cb7fb548e8edcb3182554340593843


현재의 히로시 일행은 모두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상태이오며 50대 초중반인 지금까지도 잊을만하면 문제를 일으켜 사건을 회자시키고 있음. 아직도 일말의 반성조차 없이 마치 그 사건이 즐거운 추억이었던 것처럼 아무렇지도 않게 떠들고 다닌다고함.


0ceb8400b1f16af5239e87e4359c701870da2e60b7243ba8f7bf2e96e21ab3a67dabee153da1b33c31f70535a97db32c947ba069

[히로시의 근황사진]

일단 주범이었던 히로시는 출소 이후 사이타마현 카와구치시에 위치한 미야우치 해체 공업소에서 일하며 조용히 사는가 싶었지만 2013년에 보이스피싱 사기혐의로 체포됨. 하지만 히로시가 묵비권을 행사한 탓에 결국 증거불충분으로 석방되었다고함.


089b8376b1f16b8323e984ed349c7068919a1064d5135709fddadc0f363875f7deaf6f34107adb3063858fbd616cc514e6f5c3aa


사기혐의로 체포되기 전까지 외제차를 타고 고가의 시계를 차며 명품 옷을 입고다니는 등, 사기로 호의호식하며 살아왔다고하며 친한 후배와 유흥을 즐기는 등 잔인한 살인사건의 가해자라 전혀 생각되지 않을만큼 아무런 일도 없었던 것처럼 살고있다함.


0b9b8102b1f41cf02399f0914f9c70194e7dd145ed515d7897919994287b3436a66bbefadf5265faea7984e89aafd16734c63fef

[유즈루의 근황사진 미존재로 과거사진 첨부]

유즈루는 출소 이후, 중국인 여성과 결혼하여 중국으로 이민을 가려하였으나 유즈루의 실체를 알아버린 여성의 부모 측에서 결혼을 완강히 반대함. 그러자 유즈루는 중국 공항에서 여성의 부모를 상대로 흉기난동을 일으켰다가 중국 공안에 체포되었음.


7a9b8877b1f36bf723ee8191339c701e752ef2413f5dc2a1fabb26b64e426ea6dee137f311af1abd05ff876a5cc51266307294


2004년에는 이웃집 남성을 트렁크에 태워 납치한 이후 어머니가 운영하던 스낵바에 감금한 뒤 폭행하는 감금 치상 사건을 일으켜 체포되었음. 유즈루가 남성을 폭행한 사유는 단순한 피해망상 때문이었으며 징역 4년을 선고받은 후 조용히 살고있다함.


7d9b8770b78b6982239a8596459c706b513d68c7968ccd318315b124f52f671d71e8d8dfabce62387440265308de9e645c53faf9

[신지의 근황사진]

신지는 출소 이후, 무에타이 선수로 프로 데뷔를 함. 하지만 신지의 행적에 대해 알려지자 결국 은퇴를 하였고 2006년에는 외국인과 결혼을 하였다고함. 그리고 2007년에는 간병인 자격을 취득하였으며 네야가와의 한 파칭코에서 일하는 것이 확인됨.


789ef370c4806cfe23e884e34e9c7064dd416ecb388660566f6550dbf3fb365e7f1f65cdd1769696ff1a39b04c0bdabf1c82dc


그렇게 조용히 사는건가 싶었지만 2018년에는 주차 문제로 이웃집 남성을 삼단봉으로 폭행하고 또 다른 1명을 칼로 찔러 살인미수로 긴급체포되었음. 결국 신지는 징역 1년 6개월과 보호 관찰부 집행유예 3년의 판결을 받고 또 다시 복역을 하였음.


0cec8703c38a6df223ec86e1449c7065f0acf9f362a469d5c9ff88897b8f4b56888c31ad1468aaec8251d40a29b8a90d89213c9f

[야스시의 근황사진 미존재로 과거사진 첨부]

출소 이후 야스시는 용접공, 공조 장치 설치등의 잡일을 하고 있으며 요코하마시 카나자와구에 위치한 친누나의 집에 얹혀살고 있다고함. 그래도 야스시는 다른 3명에 비하면 츨소 이후 준코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눈물을 흘리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음.


7fe48276c18b618023ee8f90349c706e0f30679c15c68b48861391bd047023e6b6e617da6658efe3d218758d3712c9555854b7


하지만 이런 야스시도 2018년에 살인미수를 저질러 체포가 되었음. 그러나 다른 3인과는 달리 사건 경위나 형량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음. 이렇게 범인들은 아직도 일말의 반성도 없이 사회에서 문제를 일으키며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줌.


0be58002b682198723ee8694469c706ea00c2ecae4fd6b0dc4b63ba7da18bb33a11b57567e496774cf95aacb143c051e56c7a3


청소년 잔혹범죄로 인한 소년법 폐지 여론이 나올 때마다 해당 사건은 40년 전에 일어난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언급될만큼 사건이 흉악하고 사건의 사회적 파장이 컸으며 아직까지도 일본 역사상 최악의 살인사건 중 하나로 지금까지 기억되고 있음.



[시리즈] 일본일본 사건촌
· 일본일본 시작촌
· 일본일본 재명촌 - 1


출처: 싱글벙글 세계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66

고정닉 14

2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21/2] 운영자 21.11.18 5701182 434
240006
썸네일
[대갤] 일본근황) 스시녀가 도로에서 차를 세워 화제... 21세기의 샤치호코?
[2]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5 158 7
240004
썸네일
[해갤] 비문학) 후임에 성행위 연상 행위한 해병대원 집행유예
[26]
ㅇㅇ(118.235) 10:30 808 26
240003
썸네일
[야갤] 치마길이 때문에 여초에서 논란인 걸그룹...gif
[114]
그로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2780 42
24000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우리를 즐겁게 하는 것....JPG
[55]
엘레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782 33
239999
썸네일
[A갤] 해피일본뉴스 140 (누가 아날로그인지 헷갈리네 ㅋㅋ)
[18]
더Inform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1219 29
239998
썸네일
[이갤] 한국인 유튜버가 몽골에서 만난 중국인.jpg
[14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5463 114
239996
썸네일
[미갤] 일본에서 난리난 백신관련 동영상
[266]
흰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8823 175
239995
썸네일
[싱갤] 수리철학에 관해 알아보자 고대~근대 편
[87]
부조리인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5028 59
239993
썸네일
[카연] 장마.manhwa
[28]
0빈빈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2823 13
239991
썸네일
[야갤] 햄버거 닭고기 패티를 굽지 않는 이유는 뭘까?.jpg
[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7962 14
239990
썸네일
[일갤] [번외]렌트카를 타려는 핑프를 위한 안내서
[35]
평범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4557 13
239988
썸네일
[싱갤] <푸른 눈의 사무라이>라고 불렸던 스모선수..gif
[73]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6857 27
239985
썸네일
[야갤] 밤새 코 고는 아빠에 화난 1살배기의 대처법.jpg
[14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1 9822 108
239983
[로갤]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은 유명 로스트웨이브들 간단하게 소개
[19]
uruuruuru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6085 36
239981
썸네일
[야갤] 작사만 567곡, 김이나가 말하는 저작권료 TOP3.jpg
[14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1175 29
239980
썸네일
[싱갤] 꼬륵꼬륵 일본제국의 비밀병기?
[102]
수저세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15677 50
239978
썸네일
[야갤] 여자들이 생각하는 최악의 고백.jpg
[34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23329 63
239976
썸네일
[싱갤] 충격충격 SNS로 바람난 아내
[144]
ㅇㅇ(14.44) 08:00 19502 94
239975
썸네일
[야갤] 화장한 얼굴로 오해받는 고준희의 기상 직후 쌩얼.jpg
[20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16369 41
23997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일본이 러시아를 이긴 이유.jpg
[233]
ㅇㅇ(110.12) 07:40 19499 129
239971
썸네일
[야갤] "남자친구의 이상한 계산법".jpg
[2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21924 70
239968
썸네일
[코갤] 상속세 30%에 대한 기업인들의 입장차이
[567]
ㅇㅇ(124.216) 07:10 16839 327
23996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27세 탈모남의 퇴사 고민
[133]
운지노무스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17377 75
239964
썸네일
[유갤] 35만 유투버가 말하는 연애경험 많은게 자랑인지 아닌지 논란
[898]
ㄷㄷ(211.234) 01:50 43040 447
239962
썸네일
[야갤] 오늘 기어코 일어난 사건....jpg
[337]
ㅇㅇ(211.36) 01:40 42078 466
239961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1999년 일어난 어린이 황산 테러 사건
[297]
ㅇㅇ(1.230) 01:30 22250 154
239959
썸네일
[야갤] 술자리 다툼에 '쾅!', 상대차 들이받은 여성.jpg
[10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2254 33
23995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충격적이라는 일본 운전 문화...jpg
[7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51157 599
239956
썸네일
[부갤] 법적인 수도권 말고 부동산에서 따지는 수도권의 위치기준.jpg
[190]
ㅇㅇ(121.167) 01:00 21595 84
239954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군대는 개선 가능성이 없는 이유
[46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37092 613
239952
썸네일
[이갤] 80만 유투버가 생각하는 힘든 상황을 이겨내는 법 할까 말까 고민될때
[451]
산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36992 144
239951
썸네일
[타갤] 달고나 때문에 150만 달러를 잃은 사람의 표정...
[159]
ㅇㅇ(221.150) 00:30 31951 75
239947
썸네일
[야갤] 뉴스뜨고 홈피 폐쇄했지만, 이번엔 연세대 '발칵'.jpg
[1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28979 216
23994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소비패턴의 양극화
[46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33561 150
239944
썸네일
[이갤] 미쳐버린 한국 예술계 근황.jpg
[60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2883 156
239942
썸네일
[싱갤] 안싱글벙글 제목 때문에 논란이 된 드라마
[200]
페키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7716 73
239941
썸네일
[이갤] 한국 천재 영화감독 김기덕의 대표작 10편..JPG
[360]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8112 106
239939
썸네일
[야갤] 과거 웹툰 vs 지금 웹툰.jpg
[671]
너를이루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49255 494
239937
썸네일
[야갤] 북한에도 전기차가? 720km 달리는 '마두산 전기차'.jpg
[2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0694 81
239936
썸네일
[싱갤] 눈물눈물 마루쉐 마을
[180]
ㅇㅇ(121.161) 06.16 24498 228
239934
썸네일
[야갤] 피해규모가 10억원 이상, 갑작스러운 습격에 망연자실.jpg
[29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5821 104
239932
썸네일
[디갤] 하지만 날씨 뒤@졌죠? (19장)
[41]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8624 32
239931
썸네일
[야갤] 팬들 재산 탕진하게 만드는, "아이돌 포토카드".jpg
[56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0360 318
239928
썸네일
[이갤] 25년동안 인구가 증가한 일본 시골의 비밀.jpg
[4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3295 222
239926
썸네일
[자갤] 갈 때까지 간 오토뷰 근황ㄷㄷ
[238]
ㅇㅇ(175.192) 06.16 33942 188
23992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뱀 구조
[294]
강해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8772 637
239922
썸네일
[필갤] 이탈리아 사진 대량 투척 / GA645zi
[52]
키위맛코리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6871 30
239921
썸네일
[싱갤] 일본인이 한국남자를 좋아해서 열등감폭발한 동남아인들
[73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8452 593
239919
썸네일
[이갤] 송지효의 연어초밥.jpg
[21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7614 7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