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존시나 일대기 - 프롤로그 (도전)

존나쎄(222.107) 2021.12.09 07:10:01
조회 10065 추천 156 댓글 136

WWE Photo


미국 메사추세츠 주 웨스트 뉴버리에서 태어난 한 어린 아이.


그는 훗날 어린 아이들과 여성들을 상징하는 아이콘이 된다.


WWE Photo


어린 시절에 그는 왜소한 체격으로 왕따를 당한다. 친구들에 괴롭힘을 버텨내기 힘들었던 소년은 한 돌파구를 찾는다.


바로 ' 운동 ' 이였다. 운동을 통해 극복하며 학창시절을 보낸 한 소년. 


WWE Photo


학교를 그렇게 졸업한 소년은 운전 기사를 하며 리무진을 몰게 된다.


하지만 운동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했던 어느새 성숙해진 소년은 헬스장에서 청소하는 아르바이트를 하며 보디빌더를 목표로 경력을 쌓게 된다.


John Cena (Prototype) 1999 Old Match in UPW - YouTube


external/www.wwe...


그러던 와중, 2000년도 미국의 한 지방 레슬링 단체 UPW를 통해 프로레슬러로서 생활을 시작한다. 이때 같이 수련을 받고 활동하던 동기들이 있었는데 사모아 조, 크리스토퍼 다니엘스, 프랭키 카자리안 다들 이름을 떨치고 다니는 선수들이다. 이때 당시 트레이너는 우리 수련장에서 최고의 기량을 보이는 건 다니엘스고, 부족한건 시나를 꼽을 수 있지요. ' 하지만 이때부터 근면성실함은 최고였다. 아침에는 초급자 과정을, 밤에는 고급과정을 듣는 것을 반복할 정도로 열정이 대단했다. 


그리고 뒤이어 OVW라는 단체에서 활동을 하게 되는데, 그의 이름은 프로토타입. 인조인간 캐릭터라는 컨셉으로 데뷔했으나 큰 이목을 이끌지 못했다.


하지만 놀라운 점은 당시 OVW에서 같이 콜업된 4인방이 브록 레스너, 랜디 오턴, 바티스타, 그리고 프로토타입. 모두 다 명실상부한 전설이 되었다는 것이다.


Randy Orton vs. John Cena: OVW, Jan. 19, 2002 - YouTube


OVW의 좁은 링. 이때 같이 꿈을 향해 달려가던 소년과 랜디 오턴의 경기. 


이 두 사람은 훗날, 수만 관중들 앞에서 메인 이벤트 경기를 뛰게 된다. 


이 경기가 바로, 그 유명한  지독한 감기에 걸려 콧물이 계속 나와 경기 도중 소년의 몸에 콧물이 계속 묻었지만 소년은 불평 한마디 없이 경기에 임했다는 경기이다. 


이때부터 랜디 오턴은 그와 절실한 친구가 되였다고 한다.


external/www.wwe...


그리고 마침내 2002년 6월 27일 스맥다운에서는 6월 23일 WWE 킹 오브 더 링에서 헐크 호건을 앵클락으로 탭아웃을 받아낸 기세등등한 모습의 커트 앵글이 마이크를 들고 관객들을 조롱하며 연설을 했을 때였다.


바로, 자신의 파이트 스타일은 무자비한 공격성이라고 말한 그 링 세그먼트. 그리고 마이크를 든 유썩은 아무나 덤벼보라며 도발을 한다. 


이때, 탄탄한 몸을 가지고 풋풋한 젊은 소년이 한 시대를 풍미한 레전드 앞에 당당히 고개를 들어 마주했다. 커트 앵글은 어디서 굴러온 놈인데 최고의 선수인 자신에게 덤비느냐고 물었다. 하지만 기 죽지 않은 소년. 바로 그랬다. 그의 소년의 이름은 훗날 전세계의 이름을 떨칠 존 시나였다. 커트 앵글에 질문에 단지 자신감 하나 만으로 자신의 이름을 외쳤다. 앵글은 네가 뭐가 잘났으며, 네 장점을 하나 말해보라고 하자 존 시나는 답했다.


' 무자비한 공격성. ' 앵글이 자신의 파이트 스타일이라고 주장하기 위해 표현했던 무자비한 공격성이라고 답했다. 이 말과 함께 방금 들어온 돌이 굴러온 돌을 빼려는듯, 앵글의 뺨을 때리며 바로 경기를 펼쳤다.

John Cena vs. Kurt Angle | John cena, Wrestling, Baseball cards

World Wrestling Entertainment: No Mercy '03 (10-19-2003) John Cena vs. Kurt  Angle | Blue Thunder Driver

Jyger's Favourite 5 – 5 Favourite John Cena Matches | Jyger's Rant

Kurt Angle vs. John Cena: SmackDown, June 27, 2002 | WWE


꽤나 선전한 경기였다. 하지만 결국 레전드라는 큰 벽을 느끼고 패배한다. 


존 시나, 그는 좌절할 시간은 존재하지 않았다. 정상, 간판스타라는 칭호를 얻기 위해 이제 시작에 불과했다.

The Undertaker Confronts & Congratulates John Cena Backstage 6/27/02 -  video Dailymotion

WM35: 'Taker. Cena. Rematch Due. – P.W.E.B


경기가 끝이 나고 백스테이지에서 리키쉬, 론 시몬스 등 커트 앵글과 괜찮은 경기를 보여줬다며 선수들에게 칭찬을 받는다. 


뒤이어 퇴장을 하려는데 패배의 쓰라림을 겪은 사내 앞에 WWE의 명실상부한 레전드, 당시 배드 애쓰, 폭주족 기믹으로 굳건하게 자신의 왕좌를 지키고 가치를 입증하던 또 다른 전설 언더테이커가 그의 앞길을 막았다.


그리고 풋풋한 존 시나에게 언더테이커는 물었다. ' 네 이름이 어떻게 되냐, 꼬맹아. ' 존 시나는 ' 존 시나 입니다 ' 라고 답했고 언더테이커는 ' 존시나... 잘했다. ' 라고 답하며 희대의 스타, 언더테이커에게 신인때부터 칭찬을 받았다. 악수를 하며 서로를 바라보는 모습. 이 때 악수 한 두 사람은 1년 뒤 벤지언스에서 약간의 대립. 

The Undertaker Reveals Advice He Gave To John Cena


그리고 오랜 세월이 흘러 레슬매니아 34에서 붙게 된다. 레전드 vs 레전드의 시작이였던 것이다. 존시나는 이후 감격을 금치 못하는 세그먼트를 선보인 바 있다. 또한 언더테이커는 풋풋한 존 시나에게서 무언가가 보였던 것일까? 이 당시 커트 앵글, 크리스 제리코 등 신인 답지 않게 굵직한 선수들과 대립하게 된다. 당시 기믹은 UPW 시절, 깍두기 머리와 별다른 대사도 없고 표정도 없는 프로토타입 기믹으로, 팬들에겐 별다른 인상을 주지 못하고 있다. WWE 데뷔 후 승리한 경기는 거의 롤업으로 끝나 보기는 힘들었다.


이 시기에 롤업으로 승리를 따낸 상대는 주로 여러 미드카더들이였지만, 크리스 제리코도 있었다. 별다른 인상을 주지 못했던 신입. 하지만 그가 훗날 한 시대를 풍미하고 디 아이콘이라는 자리에 오를지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John Cena pops the question to Nikki Bella at WrestleMania 33 — and she  said yes!


' 그는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존 시나였다. '


John Cena revient sur sa période SDF - Catch-Newz


' NEVER GIVE UP ' 캐치프라이즈를 만들어 어린 아이들과 여성의 독보적인 팬의 지지를 받는 남자. '


WWE Legend John Cena Talks Big About Retirement: "My Body Could Tell Me  After This Extended Stay"


' U Can't See Me ' 를 창시하기도 한 그. '


John Cena Wins 16th World Championship, Ties All-Time Record - ABC News


' 디 아이콘의 시작은 이제부터가 진정한 시작이다. '


340 SS 08212021J...


' HUSTLE, LOYALTY, RESPECT. '


How John Cena Won All 16 Of His WWE World Titles | Screen Rant


" And his name is John Cena. '



지금부터, 시대를 풍미한 스타. 할리우드 시장까지 뻗어나간 스타. 야유와 환호를 동시에 받는 남자.


우리가 프로레슬링 하면 떠오르는 인물 중 몇 안되는 인물.


존시나의 신화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출처: 프로레슬링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56

고정닉 37

1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287] 운영자 21.11.18 57771 102
39651 [싱갤] 음란함을 싫어한 황제의 실수 [26] ㅇㅇ(211.231) 11:35 5809 69
39650 [주갤] [ㅇㅎ] 야스템 근황 ㅇㅇ [21] ㅁㅁㅁㅁㄹ(14.32) 11:30 2328 14
39649 [카연] 다른 거 다 해도 배달만큼은 하지 마라 [145] 맛기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10357 218
39648 [주갤] 하루 155조 증발 [80] 레오나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7384 72
39647 [싱갤] 싱글벙글 페미코인으로 매출올린 광고업자.JPG [89] 엘레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8614 72
39646 [야갤] 이대남... 선택적 침묵 중인 뉴스...jpg [684] 캡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23277 365
39645 [코갤] 세아제강 세아베스틸 악재터졌다 [73] ㅇㅇ(110.70) 11:05 5132 77
39644 [싱갤] 사우디-태국이 원수지간 된 이유..eu [20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16850 185
39643 [부갤] 아파트 80%가 고점보다 낮은 값에‥서울 거래량은 1년만에 7분의 1 [176] ㅇㅇ(118.91) 10:55 10877 103
39642 [미갤] 현재 나스닥 사태 재평가되는 인물.jpg [446] ㅇㅇ(125.185) 10:50 15753 660
39641 [A갤] [ㅇㅎ] 자러 가기 전에 마지막 선물로 혼고를 올립니다 [56] 이즈리얼4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5 10216 90
39640 [싱갤] 싱글벙글 로스차일드.jpg [18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0 26211 311
39639 [코갤] 이스라엘도 병신패스 폐지한단다 [261] ㅇㅇ(59.23) 10:35 13720 408
39638 [힙갤] 노엘게이 근황.jpg ㅋㅋㅋㅋ [297] ㅇㅇ(185.107) 10:30 27326 603
39637 [카연] 그녀용 안드로이드 2 [37] 쾌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9403 98
39636 [주갤] [개념글 부탁] 나처럼 이 땅을 떠날 준비를 하렴. 들어볼래? [434] 행복을찾아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2206 381
39635 [태갤] KBS 측 "'태종 이방원' 촬영 중단 NO.." [285] ㅇㅇ(110.70) 10:15 12864 143
39634 [싱갤] 훌쩍훌쩍 걸어서 지구촌 jpg [166/1] ㅇㅇ(192.16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16993 164
39633 [부갤] 오늘자 영끌이 멸망 ㅋㅋㅋ [340] ㅇㅇㅇ(59.6) 10:05 19229 178
39632 [국갤] 이재명 감옥발언 "제 얘길 한 게 아니었다" [307] 개금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13162 490
39631 [미갤] "바이든" 기자한테 욕하는모습이 방송에 잡힘 ㅋㅋㅋㅋㅋ [303] 오나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17698 315
39630 [싱갤] 싱글벙글 엘리자베스 2세 나이 체감 [278] ㅇㅇ(58.120) 09:40 29744 223
39629 [야갤] 조국 선생님 근황 [347] ㅇㅇ(180.69) 09:30 24935 572
39628 [몸갤] [ㅇㅎ]ㅁㅁ [58] 띠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5833 45
39627 [디갤] 단풍국 아이스하키 [59] 푸프리트파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1431 29
39626 [그갤] 눈을 입체적으로 그리기 위한 팁 [192] KOGOOM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20020 243
39625 [치갤] 치어리더 안지현 SK나이츠 220111.gif. [84] 웨이브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11565 39
39624 [싱갤] 싱글벙글 한국 성매매가 일본보다 더 낫다는 일본인 [457] 응없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44574 506
39623 [필갤] 제주도 롤플 [40] Bbmino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8589 26
39622 [싱갤] 해탈해탈 일상 속 불교 단어 [166] ㅇㅇ(211.177) 08:20 29256 147
39621 [조갤] -스압,화질구지 다수- 맹금탐조 [33] 던덩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2584 19
39620 [카연] 찬란한 연방의 도망자에 대해 [84] 셋하나둘은둘셋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9981 109
39619 [주갤] [ㅇㅎ] 이런의상 [98] 69(121.142) 07:50 35081 41
39618 [싱갤] 싱글벙글 상남자 카스트로 [129] ㅇㅇ(218.158) 07:40 37487 260
39617 [필갤] [물가] 여러장 [46] 마오쩌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7184 32
39616 [유갤] 선자령 백패킹 후기 [5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7630 49
39615 [롯데] (분석)코구부장 짤 요약과 해석 [79] ㅇㅇ(223.62) 07:10 14910 255
39614 [싱갤] 싱글벙글 고사양 게임 용량들 (feat.마리오) [245] 키녿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26642 220
39613 [멍갤] 미담만 계속 나오는 택배견 경태 주인,.jpg [349] 을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45749 674
39612 [소갤] 틴더 후기 [171] ㅇㅇ(218.48) 01:45 60782 482
39611 [카연] 워홀가서 흑인 사귀었던 아내… [2244] 양갱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96892 1336
39610 [몸갤] 알바끝난 메이드쨩 [200] ㅇㅇ(220.88) 01:25 54500 209
39609 [싱갤] 훌쩍훌쩍 미군 자살자들의 유서 [735]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74796 860
39607 [몸갤] [ㅇㅎ]1351 ~ 1400 / 2000 [75] 999(172.4) 00:55 50414 234
39606 [그갤] 간만에 와서 되게 쌓인거 많을줄 알앗는데 [131] 눈팅맨(113.130) 00:45 30990 212
39605 [싱갤] 싱글벙글 냉혹한 마약중독의 세계 [347]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75999 712
39604 [디갤] 랜덤 bw보정 해보기 [44] 댕댕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16247 46
39603 [싱갤] 싱글벙글 평화로운 지구촌 근황 [250] ㅇㅇ(14.38) 00:15 57720 517
39602 [배갤] 배달시스템의 변화 [461] 고자라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49161 40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