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바다를 처음 본 중세말 보헤미안 용병들앱에서 작성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1.21 18:45:01
조회 42910 추천 451 댓글 280

3fb8c32fffd711ab6fb8d38a46857639e568e354dfd95314765be87845e699a54d57f34b418b8c2636e2c9c06ecfcbea0f460b5bf50f8ae579b9accd53

7abfd475b4d03ba036bd86e046817439a2d2457c3034c69bc29edaf58d875794f641195e8b047fe9fa7c9fedbdc03a28


15세기 초 신성로마제국의 보헤미아 왕국(현 체코의 전신)에서는 후스파(Husitství)라고 불리는 개신교 세력이 성행했다. 이들은 로마 가톨릭에게 이단으로 찍혀서 여러차례 침공을 받았으나 보헤미아인들은 이에 맞서 싸우며 수십년에 걸쳐 자신들의 신앙을 유지했다.

하지만 1431년, 연이은 전쟁과 이상기후로 인해 보헤미아 전역에 몇년 동안 흉작이 들었다. 후스파 역시 이 시점부터 점점 쇠락해서 군대는 제대로 된 보급조차 받지 못할 정도였다.

7fead574bd863df368bd8eb315852639df4d56ad732c6570398f6b4aadf2d4a1bd534778f3c19a6a9df49f3ceceb60fc


후스파의 장군이었던 얀 차페크 (Jan Capek)는 신앙심이 밥먹여주지 않는다고 판단하여 자신의 부대를 이끌고 다른 일거리를 찾아 떠났다. 이들은 용병이 되기로 한 것이다. 그들이 간 곳은 바로 옆나라 폴란드였다.



2befd273e38a6df03fea82e240d321690bd3aea4b26385d9238d2117a5ebe128cffa8b70d90918cdcdca1a741966a89a


카를로비바리 산맥을 넘어 대평원으로 들어선 보헤미아 용병들은 당시 독일 튜튼 기사단과 영혼의 한타싸움을 벌이고 있던 폴란드 왕 브와디스와프 2세 (Władysław II Jagiełło)에게 찾아갔다. 안 그래도 병력이 부족했던 폴란드에게 수십년동안 전쟁으로 단련된 보헤미아 용병들은 정말 귀중한 인재들이었다. 브와디스와프 2세는 이들에게 장비와 봉급을 주기로 약속하고 고용계약을 했다.

아이러니하게도 폴란드는 보헤미아인들이 그토록 싫어하던 로마 카톨릭을 믿었으나 신보다 돈이 더 급했던 용병들에게 그런건 별 상관 없었다. (어쩌면 둘 다 같은 서슬라브 민족이라서 이야기가 통했을 지도 모름.)

78bcd220e6816df53ebc8eb446d7746fb9efec8b369161c354b0a97eb9837c589173605cdf484a64d0037580f2e3b5


1433년부터 보헤미아 용병들은 슐레지엔를 가로지르며 북쪽으로 전진했다. 보병 7천에 기병 350기였던 이들은 지나가면서 만나는 독일인 마을과 도시들을 그야말로 불태워버렸다. 요즘으로 치면 초토화전술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었다.
 
튜튼 기사단은 로마 카톨릭을 믿었으므로 보헤미아 용병들에게는 조국을 침략했던 가톨릭 진압군과 다를게 없는 썅놈들이었다. 수도원과 성당은 불태워졌고 사제와 신부들은 산채로 타르에 익사 시켰다. 간혹 튜튼 기사단에 종군하는 보헤미아인을 잡으면 '반역자'라고 부르며 참수했다. 1년도 안되는 기간 동안 불태운 도시는 약 12개에 달했으며 긁어모은 전리품만 해도 몇년치 봉급에 가까웠다. 보헤미아 용병들은 폴란드군과 연합작전을 벌이기도 하면서 1433년 9월, 항구도시 단치히(Danzig, 현 그단스크) 기슭까지 진군했다.

74ecd325e38661a53ee784b04086256eac10d0312a89b16946a8497bfba8a380260274700cbc89b911f2df4db6b842


그리고 그들 눈 앞에는 발트해(Baltic Sea)가 펼쳐졌다.
보헤미아 용병들은 끝도 없이 펼쳐진 검푸른 수평선을 보고선 전부 넋을 잃었다. 

평생을 산과 숲으로 둘러쌓인 내륙에 살던 보헤미아인들에게 바다란 난생 처음 보는 것이었다. 그저 성경에서나 들어봤을 뿐이다.
차페크 장군도 발트해의 웅장한 위압감에 경도되어 말을 몰고 그대로 바다에 들어갔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다.




2fe88127e7853cfe6fef80e242d22168a046483ca0d32a77891363779d617c3f49d305c1b0f8cd36df888551f33330


보라, 형제들이여.

내가 너희들에게 고백하노니, 우리가 세상의 끝에 도달하였은즉, 바닷물이 앞을 가로막으매  더 이상 나아갈 수 없노라.



보헤미아 용병들 정말 자신들이 세상의 끝자락에 왔다고 생각했다. 한편 단치히 수비대는 용병들이 금방이라도 폴란드군과 연합하여 도시를 공격할 거라고 여기며 가슴을 졸였으나 그런 일을 일어나지 않았다.

78ebd372e0836fff6abcd3e441812265cf3669d6e718f3ea297f92d5aec4bac759ac71d2e5526dea1d47cedc4c7c6d


단치히 수비대 측에서 기록한 내용에 따르면, 보헤미아 용병들은 전쟁이 끝나기라도 한 것 처럼 갑옷을 벗어둔 채 바다에 뛰어들어 물장구를 치며 놀았다고 전해진다. 그 모습은 마치 여섯살 어린아이 같았다고 한다. 어떤 용병들은 큰 항아리를 가져와 바닷물을 열심히 퍼담았다. 그렇게 며칠을 신나게 놀던 보헤미아 용병들에게 폴란드 기사단이 찾아와 그들의 전공을 치하하고 해변에서 일부 용병들에게 기사작위를 내려주기도 했다.




2fefd225e3823af06cbe8fe317822138489f47f06baf92b50af15cc49cee141faa2920db268c4d36ba5b3f7e2df3ee


1433년 겨울, 튜튼 기사단과 휴전협정을 맺은 브와디스와프 2세는 보헤미아 용병들은 자신의 궁전으로 불러들였다. 차페크 장군과 그의 부하들이 맡은 임무를 훌륭히 수행 해주었다며 막대한 상금과 선물을 내렸다. 주머니가 두둑해지고 명예까지 챙긴 보헤미아 용병들은 자랑스럽게 고향으로 돌아갔다.


그 후 몇년 동안 보헤미아 왕국 전역에는 용병들이 겪고 온 전설 같은 이야기가 전해졌다.
 
"산을 넘어 독일인 이단자들을 무찌르며 나아가다보니 더 이상 갈 곳이 없었다. 그 곳에는 온통 물만 가득했다. 그 물은 소금으로 가득하여 짜디 짰다."

7debd176bd8069f139bb86b0458425692ded59cd723a5ef8c29547fa048bd16f58b913d715b3d4125053cbc7fc358b



처음에 사람들은 허무맹랑한 이야기라고 치부했지만  일개 병사들 뿐만 아니라 장군인 얀 차페크까지 같은 이야기를 해대니 신빙성이 있었다. 증거를 내놔보라고 하면 병사들은 항아리에 담긴 '소금물'을 접시에 담아 보여주며 으스댔다. 차페크 장군은 '소금물로 목욕을 한 자'라는 이명을 얻었다. (옛날에는 소금값이 금값이었으니까.)


종교전쟁이 끝나고, 신성로마제국이 멸망하여 보헤미아인들이 체코라는 자신들의 나라를 가지게 된 먼 훗날에도 바다를 보고 온 보헤미아 군인들의 이야기는 여러 세대를 거쳐 전해져 내려왔다. 

20세기 초에는 체코의 예술가들이 민족주의를 고취시키기 위해 이 이야기를 가지고 여러편의 시와 소설, 그림 등을 써냈다.



3줄 요약
1. 중세 말기 보헤미안(체코) 용병들이
2. 폴란드의 사주로 튜튼(독일)과 싸우다가
3. 바다 처음 봄



ㅊㅊ = ㅍㅋ


출처: 국내야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51

고정닉 141

2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여자아이돌 통틀어 진정한 비주얼 센터라고 생각하는 멤버는? 운영자 22/05/23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524/2] 운영자 21.11.18 167847 150
55667 [싱갤] 훌쩍훌쩍 버스퍼거가 대통령이 되면 벌어지는 일 [249]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21063 228
55666 [타갤] 카카오가 말딸 광고에 혈안인 이유는 자신있어서가 아님 [261] 달갈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0125 164
55665 [디갤] 동작대교 갔다옴 [75] ㅁㄴㅁㄹ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2951 27
55664 [아갤] 아이팟터치 한개는 실사용으로 언박싱해봄 [82] OFF-WHIT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8938 82
55663 [싱갤] 싱글벙글 극한의 환경에서 살아가는 생명체에 대해 알아보자.jpg [146] ㅇㅇ(211.51) 01:15 21031 136
55662 [카연] 국밥소녀 78화 [104] H_Lif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4228 78
55661 [모갤] 모붕이 여자와의 카톡 유형 manhwa [161] 웬아이니드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14368 179
55660 [조갤] 가정의 달 탐조 [85] *2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3072 47
55659 [기음] 고든램지 오븐 통삼겹살에 도전 [165] 나가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16289 148
55658 [토갤] 스압))))) 손흥민의 회상.... [122] ㅇㅇ(211.202) 00:25 20155 562
55657 [야갤] 길고양이 밥에 부동액 뿌린...20대 체포 ㄹㅇ...jpg [1356]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28327 936
55656 [야갤] 오토바이 타고 나대던...10대 폭주족 ㄹㅇ...jpg [756]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27336 1001
55655 [싱갤] 싱글벙글 성공한 버스퍼거 [350] ㅇㅇ(211.221) 05.23 37433 651
55654 [야갤] 버려진 새끼 부엉이...돌봐준 결과 ㄹㅇ...jpg [675]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69344 1650
55653 [주갤] 메갈로돈 이빨 [198] ㅅVR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24337 245
55652 [첼갤] 전세계 클럽들의 웅장한 카드섹션.jpg [132] 랄랄라라뱡뤄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21348 191
55651 [중갤] 롤 프로...은퇴사유 레전드.jpg [687] ㅇㅇ(182.229) 05.23 55573 601
55650 [싱갤] 싱글벙글 10년전 대한민국 [45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52099 673
55649 [디갤] 봄꽃 응봉산 국민포인트 사진 보고가라 [50] 흥분돼느낄것같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4224 24
55648 [모갤] 미니어쳐 제작기.JPG [76] ㅎㅎ(211.212) 05.23 9111 63
55647 [주갤] IF 스토리 논리왕 이퐁남 [231]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20063 393
55646 [싱갤] 싱글벙글 논란중인 삼육대 홈페이지 [669] ㅇㅇ(223.62) 05.23 42350 306
55645 [야갤] 한문철 레전드 제보자 ㅋㅋㅋㅋ.gif [453] ㅇㅇ(223.39) 05.23 36158 380
55644 [야갤] (충격 속보) 이재명의 심각한 근황...JPG [761] ㅇㅇ(43.249) 05.23 52474 1451
55643 [야갤] 이준석의 선거지원 일정...JPG [413] ㅇㅇ(124.111) 05.23 24381 658
55642 [군갤] 국내업체가 핀란드에 수출한 AK-47, 결함으로 운용 중단 [453] 수리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33571 265
55641 [주갤] 제4대 대장동 몸통을 견제하는 개딸들 [259] CoolIns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28207 839
55640 [야갤] 요즘 핫한 특수부대 문신 논란...JPG [691] 코브라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89414 870
55639 [야갤] 요즘 인스타 감성 터진다는 제주도 카페......jpg [1267] ㅇㅇ(112.171) 05.23 62054 811
55638 [주갤] 소름 끼치는 최후의 가스라이팅...jpg [576] ㅇㅇ(115.160) 05.23 57766 1391
55637 [기갤] [단독]한동훈 '2호 지시'…11개 중점 검찰청에 합수단 만든다 [307] ㅇㅇ(211.201) 05.23 20463 481
55636 [야갤] 자국민보다 더 혜택 받는 중국인, 조선족 [844] ㅇㅇ(58.225) 05.23 40448 1567
55635 [블갤] 중갤분탕의 학교에 찾아가서 사과문 받아왔다! [1551] 겁없는노선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49810 3080
55634 [싱갤] 싱글벙글 UDT근무시절 강정마을 썰...jpg [279] ㅇㅇ(211.51) 05.23 43429 458
55633 [주갤] 정부가 일을 한다... [665] ㅅVR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48812 1087
55632 [국갤] 코로나로 2년 반 멈춘 예비군 훈련, 다음달 20일부터 재개 [592] 307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31821 153
55631 [야갤] 코인으로 2억 수익 낸 고등학생유튜버에게 달린 댓글.jpg [620] ㅇㅇ(1.240) 05.23 89751 1611
55630 [위갤] [요리대회] 월요일 아침 [118] 위문열차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7052 96
55629 [더갤] 대통령실 "美 국가 중 가슴에 손 올린 尹, 상대국 존중 표시" [947] 곰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35743 183
55628 [디갤] 다방갔다왔다. ( 혐짤 많음 ) [372] 전립선따먹기(180.81) 05.23 37693 197
55627 [싱갤] 싱글벙글 미국에서 가장 가난한 미시시피 주를 알아보자 ..jpg [535] ㅇㅇ(211.51) 05.23 57516 493
55626 [카연] 짝사랑 당하는 manhwa [203] 포너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33600 533
55625 [부갤] 둔촌속보)원희룡 "시끄러우면 나선다는 선례, 남길수 없다" ㅋㅋㅋㅋ [292] ㅇㅇ(223.38) 05.23 23434 608
55624 [야갤] 속보) SBS, 이순신을 이용하는 이재명 저격 [859] ㅇㅇ(193.37) 05.23 51846 1580
55623 [중갤] 깜짝.. 논바이너리 논란 대처하는 유비소프트 근황...JPG [383] 램파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31393 516
55622 [주갤] 속보) 한국여자… 또 흉기난동 jpg [716] ㅇㅇ(119.201) 05.23 47766 1140
55621 [싱갤] 싱글벙글 동물원의 행동풍부화에 대해 알아보자.jpg [431] ㅇㅇ(211.51) 05.23 40041 599
55620 [토갤] 손흥민 인스타 떴다 [608] 1882090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47369 910
55619 [군갤] 바이든, 대만 방어위해 군사개입 할 것인가 질문에 “예스” [490] sputni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29539 37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