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생존을 위해 식인을 했던 사례들앱에서 작성

히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7.01 18:05:01
조회 34679 추천 288 댓글 271














만일 너희들이 아사 직전의 극한 상황에 몰린다면

끝까지 이성을 놓지 않고 버틸 수 있을까?

 

이때 식인(cannibalism)은 인간이 선택할 수 있는 방법 중 가장 극단적인 생존 방법이야

물론 그 선택은 당하는 사람이나 행하는 사람이나 의심할 바 없는 엄청난 비극이지


자 그럼 자신이 살아남기 위해 다른 사람을 희생시켜 식량으로 삼았던 몇가지 사례들을 알아보자


2bbcd324b7826fa73bb987e04789743e6268a983be588aacf599e7f594d61a4fc0f2f6bbb43ab34c099aff611c5a196d







​맥퀴리 하버 탈출 사건 (macquarie harbour)​


1820년대 초, 영국의 감옥이 포화상태에 이르자 영국정부는 좀도둑부터 살인마까지 다양한 죄질의 범좌자들을 본국에서 멀리 떨어진 호주 남부 해안의 섬, 타스메니아(Tasmania)로 이동시켰어




74e5817fe1873cf43abc83b04183226b104a0af3658deb8fc17277b5938b202b9feb787aef74598ad8e1173638b585


지도 남쪽을 보면 주황색으로 칠해진 'TASMANIA' 라는 섬이 보이지?


바로 저기야

특히나 살인과 같이 죄질이 나쁜 죄수들은 바깥 세상과 완전히 차단시킨 맥쿼리 하버로 보내져 수년간 고된 노역을 해야 했지



79be8271e3876cf36dbad7ed47827764c5c25918fe58dcaf3b810225ff3cd09560d08093e07422dabc05eec96fec4c12


이곳에서의 노역 생활은 악명이 자자했는데 죄수들은 차라리 교수형 당하는 것이 낫다 생각할 정도였다고 해

덕분에 몇몇 죄수들이 동료 죄수를 죽이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어


1822년 9월, 공동 작업에 동원된 8명의 죄수들은 고된 노역 생활을 견디지 못하고 탈출하기로 결심해

그들은 간수를 뒤에서 덮친 후 나무에 묶고 약간의 식량과 도끼 하나만을 들고 도주하지

탈출한 8명은 배를 훔쳐타고 아시아쪽이나 남미로 가려고 했어

죄수들은 배를 훔치는 데는 성공했지만 탈출 사실은 바로 들통나면서 간수들에게 알려졌고

결국 바다로 나가는 유일한 항구가 폐쇄당하고 말지

죄수들은 어쩔 수 없이 계획을 수정해 숲이 울창한 미개척지를 지나 육지의 다른 거주지로 향했어

육지로의 탈출을 감행한 죄수들은 여태 꽤 있었던 모양이야


하지만 그 중 단 한번도 성공한 탈옥은 없었다고 해


이 사실을 알고 있던 죄수들이었지만 그들에게 다른 방안은 없었어 



7bed8022e78369f26ce681e41783713bb6092c7f5ec36b860f102f78821d729d5d50afe070a5357db844e154bd1fb6ea


핑크색 화살표 보이지? 저게 죄수들이 이동한 경로야 왼쪽에 항구라고 적혀있는 곳이 맥쿼리 하버고


쨋든 그들이 가는 길목에 위치한 100km에 달하는 가파른 산맥에는 먹을 만한 것이라고는 전혀 없었다고 해

시간이 지나면서 8명의 죄수 중 로버트 그린힐이란 죄수가 무리의 리더가 되었지

그린힐은 선원 출신이었어서 태양과 별로 방향을 가늠할 줄 알았고 유일한 무기였던 도끼를 가지고 있던 자였어


탈출을 감행한지 8일째

그들은 완전히 기아상태가 되었지

앞서가던 5명의 죄수들은 체력이 약해서 자꾸 뒤쳐지기만 하던 3명을 귀찮게 여겼고

결국 무리는 강한 쪽과 약한 쪽

2무리로 나뉘게 돼


리더인 그린힐과 그의 친구였던 트레버스, 보든햄, 매더스, 피어스가 한 무리를 이뤘고

달튼, 캐널리, 브라운이 또 다른 한 무리를 이루었지


밤이 되자 두 무리가 따로 불을 피우고 잠을 청했어

그때 리더인 그린힐이 자신의 무리에게 소름끼치는 제안을 했어

선원이었던 그린힐은 선원의 관습을 예로 들며 얘기를 꺼냈지

선원들의 관습이란 생존이 어려울 시 최후의 수단으로 제비뽑기를 해서 선택된 한 명을 먹고 나머지가 생존할 수 있도록 한다는 거였어


절박했던 그린힐의 무리는 전원이 찬성하지

하지만 그들은 제비뽑기로 희생자를 정하는 대신 약한 3명의 무리에서 그들의 희생자로 골랐어

희생자로 선택된 인물은 달튼이었어

선택의 이유는 죄수 캠프에서 달튼이 규율을 어긴 동료 죄수들을 간수 대신 채찍질하는 역할을 했기 때문이었지



75eed222b5873ca768edd3b74783776baff89d504ead2a3a00c20ed5fe83b56b9bc741199a06d59065574bdb1ddfd8


약한 무리의 3명이 모두 잠들자 그린힐은 달튼의 머리를 도끼로 내리쳤어

죽은 달튼의 시체는 농부 출신인 트레버스가 양을 도살해본 경험으로 손질했지

다들 굶주림에 고통받고 있었지만 그날 밤 달튼의 살점을 먹은 사람은 그린힐과 트레버스뿐이었어

하지만 아침이 되자 고기 냄새에 이성을 잃은 나머지 죄수들도 달튼의 살점을 먹었어


배를 채운 죄수들은 다시 걷기 시작했어

죽은 달튼과 같은 무리였던 브라운과 케널리는 극도의 두려움을 느꼈고

앞의 5명이 시야에서 멀어지자 다시 맥쿼리 하버로 돌아갔어

다음 희생자는 자신들이 될 거란 걸 너무나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지


그린힐의 무리는 한참 후에야 2명이 없어진 것을 알았고 이로 인해 그들의 생존 게임에는 큰 차질이 생겼어

5명의 죄수들은 한 번의 살인으로 빨리 목적지에 도착하지 못하면 무리 중 또 다른 누군가가 죽게 되리란걸 알게 됐지



78eb8975e4d66ea53fedd2e312827c392d7b29f4388283ab58ec30338716cfb734ed8f25526fdf80a5ad2d72f9fab9


5일 후 고기가 바닥나자 다음 희생자를 정할 때가 왔고 극도의 긴장감이 흘렀어

결국 제비뽑기를 했고 당첨자는 보든햄이 됐어

보든햄은 그 즉시 도살당했고 나머지는 그의 살로 굶주린 배를 채웠지

이제 남은 사람은 4명뿐이었어 

4명의 관계를 살펴보면 도끼를 가진 그린힐과 그의 친구 트레버스가 무리 중 우위였고 나머지 매더스와 피어스가 약자였지

시간이 지나면서 굶주림이 다시 그들을 덮쳤고 어느덧 다음 희생자를 정할 때가 왔어

신변에 위협을 느낀 매더스는 피어스에게 둘이서 그린힐과 트레버스를 덮쳐 도끼를 빼앗자고 제안했어

하지만 피어스가 택한 건 강한 쪽이었어

피어스의 배신으로 매더스는 그들의 식사거리가 되었지


이제 친구 사이인 그린힐과 트레버스, 외톨이인 피어스 이렇게 세 사람이 남게 된다

누가 봐도 다음 차례는 피어스였지

트레버스에게 불행한 사고가 닥치기 전까진 말이야

숲에서 트레버스가 독사에 발목을 물린거야

그린힐은 그를 살리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어 친구였으니까

하지만 트레버스의 상태는 점점 악화되었고 물린 부위는 썩기 시작했지

가망이 없음을 직감한 트레버스는 자신을 죽여달라고 했어

결국 트레버스가 다음 희생자가 됐어


마침내 두 명만 남게 되었어



2bbfd622b38269f636e787e041d3716f75225a78ab36fa83ad2fc936856912a23fbf3e8d0e23cf0f1ce30ef72a079c


그린힐과 피어스 사이에는 극도의 긴장감이 흘렀어

언제든 상대방이 자신을 죽일 수 있다는걸 알고 있었기 때문이지

둘은 서로를 죽이지 않기로 맹세했지만 그게 지켜지지 않으리라는건 둘 다 알고 있었겠지

때문에 둘은 잠도 재대로 자지 못해


이제 누가 오랫동안 안 자고 버티냐의 싸움이 시작된거지

그들은 삼일 밤낮을 꼬박 샌 채로 계속 걸었어

상황은 극으로 치달았지만 죽지 않으려면 견디는 수 밖에 없었지

4일째가 되던 오후 결국 잠이 든 쪽은 그린힐이었어

그린힐이 잠들자 피어스는 곧바로 도끼를 집어들고 그의 머리를 쳐버렸지

이로써 알렌산더 피어스가 유일한 생존자가 됬어


피어스는 그린힐의 고기를 먹고 일주일을 더 걸어 탈출 50일 만에 목적지에 도착했어

자유를 만끽하기도 전 그는 다시 붙잡히는데

피어스에게 숲에서 일어난 식인에 대해 들은 간수들은 처음엔 이를 믿지 않았어

기독교를 믿는 영국인이 식인을 할 리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지

간수들은 피어스가 나머지 죄수들이 추적을 피해 달아날 수 있도록 거짓말을 한다고 생각했어


피어스는 다시 맥쿼리 하버로 이송됐고 다른 죄수들로부터 영웅 대접을 받았어

그 중 젊은 청년이었던 토마스 콕스란 놈이 재탈출하자고 피어스를 꼬드겨

지옥을 경험했던 피어스로는 처음엔 내키지 않아 했으나 결국 탈출에 동의했지

육로로의 탈출은 불가능하단걸 알고 있던 피어스는 이번엔 킹 리버를 헤엄쳐 건너기로 했어




28ea8627b78668f36feb83b7418822398557be3b02bcd48e4185a8c863deaa4afc8f9185b9a717757ec06fdb464460aa


그런데 5일간 걸어 킹 리버에 도착해 강에 뛰어드는 순간 킹 콕스가 갑자기 수영할 줄 모른다고 하는거야

개빡친 피어스는 변명을 늘어놓는 콕스를 그 자리에서 죽여버려

피어스는 콕스의 허벅다리와 종아리 살을 챙겨들곤 그 자리를 떠났지

그렇게 2~3일 가다 보니 후회가 엄습해왔고 피어스는 해안가에 맥쿼리 하버를 오가던 배를 붙잡고 자수를 해버렸어

따라서 피어스가 유죄를 받은 것은 물론이었

1824년 7월 19일 알렉산더 피어스는 식인 행위로 교수행에 처해졌어






​미뇨넷호 난파 사건 (mignonette ship)​


1884년 여름 미뇨넷호 4명의 선원들은 요트 한 척을 본국인 영국에서 호주의 새 주인에게 전달하기 위해 대서양을 건너고 있었어

미뇨넷호에는 경험 많은 경주용 요트 조타수인 선장 탐 더들리랑 역시 경험 풍부한 선원 네드 브룩스

항해 담당 에드윈 스티븐스, 처음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는 잔심부름꾼 리처드 파커가 승선해있었지



74bbd172b7843cf539bad0ec1087716dd5eb11da5e259191dfa0e260a795dd0c90d6bf8e1c50c9deebf39995ed9e82b5


미뇨넷호는 14년 전에 만들어진 꽤나 오래된 배였고 상태는 아주 개판이었어

19세기에는 배들이 부실했기에 선원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기피하는 위험한 직업이었대

미뇨넷호가 침몰한 1884년만 해도 550여척의 영국 배가 침몰했다고 해


항해를 시작한지 7일 후인 7월 2일, 풍랑을 만나자 미뇨넷호는 어찌해 볼 새도 없이 침몰해버렸어

다행히 더글리 선장과 그의 선원들은 무사히 소형 보트에 옮겨탔지만 그대로 대서양을 표류하게 된거지

그들이 가지고 있던 것은 통조림 2개, 나이프 하나, 경도 측정 시계뿐 마실 물조차 없었다고 해

배가 난파된 지점에서 가장 가까운 육지는 '세인트 헬레나'와 '트리스탄 드 코나'라는 곳으로 각각 북쪽과 남쪽 1200km 지점에 있었고

희망봉은 동쪽으로 2600km, 남미는 서쪽으로 3200km나 떨어져 있었어



79e8827fb68068ff3fb9d0ec4484746e6f0bc0934055324da46f3de42ec84ee64a58b351b9e89845c0241cba1129bbc5


빨간 점 보이지? 저게 그들이 난파된 지점이야


설상가상으로 그들은 희망봉을 지나는 배들의 항로에서 한참이나 벗어나 있었지

표류한지 24시간이 채 지나기도 전에 심한 갈증이 찾아왔어

통조림이랑 빗물, 바다거북따위로 잠깐 동안은 이를 견뎠지만 그마저도 바닥이 나니까 그들은 허기와 갈증으로 고통스러워했지

표류한지 일주일 쯤 되었을까

갈증이 최고조에 다다랐고 항해가 처음이었던 파커는 목마름에 바닷물이라도 마시려 했어

선장인 더글리는 바닷물이 탈수증을 초래하는걸 알고 있었으니까 이를 저지했지

더글리는 빨리 구조되지 못하면 선원관습에 따라 제비뽑기로 희생자를 골라 인육이라도 먹어야 될 거라고 생각했어

더글리는 이를 선원들에게 말했고 다들 망설이는데 브룩스가 격하게 반발했어

결정은 유보되었고 표류한지 3주 가량이 지난 7월 20일 밤

파커는 갈증을 못참고 바닷물을 마셨어

아침에 잠에서 깬 동료들은 고통에 몸부림치는 파커를 보게 되지

파커가 죽으면 혈액이 응고되서 마실 피가 없어질거라 판단한 선원들은 결단을 내려야 했어

반발하던 브룩스에게 더글리는 남은 가족들을 생각하라고 했대

파커만 빼고 모두 부양해야 할 가족이 있었거든



2bead47fe48b61fe3feb84e712817d6dbc8158bd1cfd44e20b4312209cf4e49181d649bbc75c91d5dcd9277e6a7c

이 사람이 리처드 파커야

모두가 동의한 가운데 더들리가 파커의 목을 찌르고 그 피를 통에 담았지



7cec8823e1d13cf63ebe82e71587753f800d954eb3c2319d01161f40e2be8b7921f6c1b03394a31cb77963f70c9d9b


더들리와 스티븐스, 맹렬히 반발하던 브룩스도 갈증을 못이기고 파커의 피를 허겁지겁 마시게 되었어

세 사람은 파커의 피로 목을 축인 후 살을 발라 날것으로 먹었고 남은 살점은 햇볕에 말렸어

작은 보트 안은 피와 살점들로 난자했어



75ee8576b08a6af66ae98fe0478125659fc58851dfe7ebcc1dd8635ad365cd9e38ebc55b50b362171f7edf7916d97e61


위 사진의 배가 실제로 1884년 미뇨넷호 선원들이 탔던 구명보트야


그로부터 4일이 지났고 남은 고기는 거의 부패한데다 피는 상했어

7월 24일 또 한명의 희생자가 필요해진 순간 기적적으로 그들 눈 앞에 독일 배 한 척이 나타났어

그들은 다행히 구조되었고 2주간을 먹고 자기만 했다고 해

체력이 어느정도 회복되자 더들리 선장은 독일인 선장을 만나 그동안 있었던 상황을 털어놓았지

더들리는 동료를 죽이고 인육을 먹었다는 사실을 숨기지 않았어

한 명을 희생해 나머지 3명을 살렸기 때문에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았던거지


74be8125bdd06afe3bbed3e043877c6f729019e37397d56bb5af5307e26ee265a640f4fea29dbf4b18a0f165545e9e

얘가 토마스 더들리다


구조된 지 3개월이 지난 후 미뇨넷호 생존자들은 본국인 영국에 도착하자마자 미뇨넷호의 주인에게 모든걸 털어놨어

더들리는 이걸 이유로 소송 당할 거란 생각은 전혀 못했나봐

결국 세 사람은 모두 체포되었고 그들은 분노했지

선장이었던 더들리 입장에서는 선원 대부분을 살렸기 때문에 체포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봤는데

영국 정부는 아무리 생존을 위해서라지만 식인은 용납할 수 없는 잔혹한 행위라고 규정지었어



2bbed370e3d36ef03ceb87e046d270688fb41828853d3c62d84c3679ff8fb0e4b0f8805bac0aca7b66bf22e3972c26a1


당시 영토를 확장 중이던 대영 제국은 원주민들이 야만적이라 구원해야 한다는 구실을 내세우고 있었거든

그에 대한 증거로 원주민들이 식인을 한다고 주장한거지

때문에 영국 선원이 식인을 했다는 사실은 정부 입장에선 영토 확장에 문젯거리가 되었던 셈이지

영국 정부는 선원 관습을 금지하기 위한 선례로 삼으려고 미뇨넷호 선원들에게 유죄판결을 내리려고 했어

그들을 기소하기 위해 검찰은 살인에 적극적으로 가담하지 않았던 브룩스를 검찰 측 증인으로 세워

브룩스는 증인을 해주고 기소를 면할 수 있었지만 더들리와 스티븐스는 리처드 파커에 대한 살인죄로 법정에 서게 돼

하지만 당시 여론은 선원들의 편이었지



7ce98523b4856ef438ed81e14183753cd8890cb659e4a5c87231c22ef8c5a87ad5b70543d7283ac37a500b94af0924ce


이렇게 신문에 대문짝만하게 실림


1884년 11월 배심원들은 더들리와 스티븐스에게 동정적이었기때문에 무죄를 결정해

하지만 판사는 이를 무효화시키고 특별법을 이용해 자신에게 전권을 넘기도록 압력을 행사했어

결국 재판에서 더들리와 스티븐스는 살인죄로 교수형을 선고받았어

하지만 선원들의 관습에 제재를 가하는 것만으로 만족했던 영국 정부는 수감 6개월만에 두 사람을 석방했어

당시 재판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더들리는 이런 말을 했대


" 이것으로 선원들의 관습을 금지시킨 줄 알겠지만 진실을 감추게 됐을 뿐이다. 조난을 당하는 사람들은 앞으로도 관습을 따르되, 구조된 후 진실을 말하지 않을 것이다. "


모든 사건이 종결된 뒤 증언을 했던 브룩스는 떠돌이 서커스단에 스카우트되었어

서커스단에서 브룩스는 식인마로 분장하고 관객들 앞에서 날고기를 씹어댔지

그는 알코올 중독에 빠졌고 결국 궁핍한 삶을 살다 죽었어

불행하긴 스티븐스도 마찬가지였지

그는 당시의 충격으로 다신 배를 타지 못했고 브룩스와 마찬가지로 알코올 중독으로 비참하게 생을 마감했어

더들리는 호주에서 사업가로 성공했지만 페스트로 사망한 최초의 호주인이 되었다고 해






2bb88670e1873ca537ee81e144d5716b5357fbd81b429d2d7149e0364ff751d76790757b1d35a2a0d990463c246b83


​우루과이 공군기 571편 조난사고​


1972년 10월 13일 금요일 우루과이 공군의 쌍발 터보 프로펠러기인 페어차일드 FH-227D는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에 있는 스텔라 마리스 대학의 럭비 선수단을 싣고 칠레의 산티아고를 향해 안데스 산맥을 거치는 항로를 비행하고 있었어

페어차일드는 칼라스코 국제공항에서 출발했지만 출발 전날인 10월 12일부터 산맥상공의 날씨로 인해 아르헨티나 멘도사 부근에 착지해 있었다고 해



7eb9d477e4d66da368e982e142837439672338804871e0890dce08f2c62822991cc613cb11b9fe5e3c37b3fa5a566211

이게 그 페어차일드임



75e58275b3d33ca03aecd0b31087266405c050e40299503d933ad20cb020f51b21a2792712d5358a4b9fb86eb4ab1fbf


왼쪽에 산티아고 보이지? 저기로 이어지는 선이 본래 예상경로이고 굵은 선은 실제로 항해한 경로, X는 추락 지점이다



78e48074b2876af13dba84e0428176391d7dba52f94e971b0bd6d1beb7552fe57d2e90f3f59604fa0d2f44d64f1c3cf0


추락 후 동체만 남은 비행기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은 영하 40도의 극한 환경에서 72일간을 생존해야 했어

사고 당시 사망 12명 행불 5명으로 생존자는 총 28명이었지

구조대가 오길 기다렸지만 정작 구조대는 2주간의 수색 동안 단서를 발견하지 못하자 이들이 죽었다고 단정지어 버려


이틀 후 생존자들은 자신들을 찾는 구조 비행기가 지나가는걸 목격하게 돼

그 중 한 비행기가 좌 우로 흔들어대며 신호를 보냈다는데 이걸 목격한 생존자들은 구조대가 자기들을 봤다가 착각을 하지

결국 생존자 중 하나가 구조대가 곧 올거라며 그동안 모아두었던 식량 대부분을 먹어치웠어


하지만 구조대는 오지 않았어


수색대를 만들어 비행기 잔해로부터 약간의 식량을 찾았지만 그들이 모두 먹기엔 부족했지

그러던 중 탑승객이었던 의사 두 명이 식인을 하자고 주장해

생존을 위해서는 단백질이 필요하고 최고의 단백질은 자신들이 매장한 시체로 섭취할 수 있다고 말이지

많은 사람들이 반대했지만 그들은 자신들이 죽으면 먹어도 좋다며 설득해


탑승한 럭비팀의 이름이 'Old Christians'이었던 만큼 탑승객 대부분은 카톨릭 신자들이었어 

이들은 계기판에 몸이 끼어서 고통받으며 죽어가던 조종사가 권총으로 죽여달라고 애원해도 종교적 신념으로 거절했던 아주 독실한 신자들이었던거지

거기다 이들이 꺼내 먹어야 했을 시체들은 다름 아닌 친구, 형제, 부모였다고 해

하지만 굶주림에 시달리던 그들은 결국 시체에 손을 대지


구조대에 대한 희망이 점차 사라지는 상황에서 이들은 스스로의 힘으로 탈출할 수 밖에 없었어

그래서 건장한 몇몇 생존자를 뽑아 안데스를 넘어 칠레로 구조 요청을 보내기로 했어

첫번째 시도는 실패했지만 재차 시도하여 결국 칠레 진입에 성공해



28bf847ee6d461f33fedd3e44f8871651195fe1365e4fd75b642499333c498abf724f4fa0a471254a54d23f5dba3a085


그들은 20km나 되는 눈밭을 뚫고 지나간거지

다행히 한 농부를 발견하여 구조 요청을 하고 나머지 생존자들도 결국 구조되는데 성공한다



75e5d570e48339a33ced86e515d77064f1bfc2793e1520802602eedef2c47bce384cad91531b4e63dadb1eae20b21906

마지막까지 살아남은 16명의 생존자들





1줄 요약


인간은 자기 목숨이 위태로워지면 살기위해서 윤리고 나발이고 사람도 잡아먹음








출처: 공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88

고정닉 75

2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팬 서비스 가장 잘해주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08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2/2] 운영자 21.11.18 309372 188
68368 [포갤] 펜타 3일차 간략후기 [23] 항우울약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05 2753 26
68366 [주갤] 결혼율이 떨어지는 이유 [117]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55 11429 216
68364 [싱갤] 싱글벙글 현재 독재자들의 독재기간(2022) [124] 퓨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45 11469 80
68362 [카연] 오늘의 하루 -1- [76] 김한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35 2825 50
68360 [생갤] 방검복 관통력 테스트 [216] 사이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25 11632 156
68356 [기음] 반년동안 먹은 배달음식 [207] 체링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5 18586 76
68354 [싱갤] 분노분노 대학생 아들한테 자퇴 강요하는 아버지 [838] ㅇㅇ(59.14) 21:55 36937 279
68352 [디갤] 8월 3일 부산 청사포, 경주 카페 바실라, 첨성대 [33] SoS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45 2859 28
68350 [싱갤] 싱글벙글 2D같은 피규어 [111] 가시1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35 16714 104
68348 [야갤] 177cm... 48세... 김종국... 몸뚱아리... 근황... gif [571] 김종국(59.20) 21:25 39108 311
68346 [야갤] 우영우 이름의 비밀 ..jpg [706] 업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5 42404 1391
68344 [카연] 좀비탈출록 좀순 19화. 신천으로. [88] SpoiledMuff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5 4277 79
68342 [싱갤] 연 1000만원 지원 받는 대위 [8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5 46541 456
68340 [장갤] 갔다온지 3일 된 귤지순례 후기 [128] G.on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45 7611 63
68338 [주갤] 와 진짜 역대급 퐁퐁이형 떴다 시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649] ㅇㅇ(211.36) 20:35 40886 739
68334 [그갤] 올해 상반기~최근 까지의 그림연습들 (스압) [65] ㅇㅇ(125.179) 20:15 4709 76
68332 [야갤] 여수 버스 직원 성희롱 문자.jpg [517] ㅇㅇ(223.62) 20:05 34297 354
68330 [바갤] 츄300의 놀라운 광주행 [182] 완도폭격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5 12201 53
68328 [싱갤] 멸공멸공 동탄 짜장면집 근황…jpg [53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45 56444 774
68326 [건갤] 스압주의) 90년대 후반 공중파 TV 왜색 논란에 대해 알아보자 [273] ㅇㅇ(125.31) 19:35 14845 100
68324 [뷰갤] 이시기에 가격올리는 미친뷔페 [549] ㅁㄴㅇ(210.106) 19:25 38835 551
68322 [L갤] 오뚜기 공식캐릭터 '옐로우즈' 론칭 [414] 김강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5 21308 203
68320 [더갤] 이거 보니 학교 체벌도 군사정권이 큰일했네 [862] 시시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5 25125 256
68318 [카연] 딸치다 여동생한테 걸려서 협박당하는 썰.Manhwa [284] 악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5 41818 510
68317 [주갤] 영국인이 평가한 황희찬 [276] CoolIns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0 24093 217
68315 [싱갤] 씹덕씹덕 AGF 3년만에 개최 예정.gif [475] 심장강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25851 383
68313 [레갤] 레갤 첨인데 1년간 모은거 보고가줘 [96] ㅇㅇ(210.94) 18:35 8755 114
68311 [주갤] 첫 데이트에서 성과급 얼마냐고 물어보는 여자.jpg [965] 찐팬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0 41725 785
68310 [부갤] 지금보면 존나 재밌는 영상소개.youtube [174] ㅇㅇ(118.235) 18:25 18557 314
68309 [미갤] 한국투자증권 접속 불가 [205] ㅇㅇ(39.123) 18:20 24200 176
68307 [야갤] 여초에서 난리난 수진이 밈...jpg [828] ㅇㅇ(220.84) 18:15 53038 505
68306 [야갤] 오늘자 버스난동 ㄷㄷ.....gif [529] ㅇㅇ(114.204) 18:10 36091 482
68305 [싱갤] 냉혹한 포경수술 하면 '영원히' 잃어버리는 것들 [1377] ㅇㅇ(14.43) 18:05 59481 573
68303 [스갤] 아이폰이 압살하는 부분중 하나 [453] ㅇㅇ(39.7) 18:00 39862 329
68302 [국갤] <속보>박순애 사퇴 모든것이 제 불찰 [46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5 14159 164
68301 [도갤] 싱글벙글 요즘 도쿄에 새로 지어진 호텔 수준 ㄷㄷ.jpg [548] ㅇㅇ(59.19) 17:50 32962 391
68298 [기갤] "주차 문제로 시비" 70대 남성 매달고 내달린 [24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0 16700 142
68297 [기갤] '멸공'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가세연' 강용석에 500만원 [493] ㅇㅇ(121.168) 17:35 19100 233
68295 [야갤] (속보) 여자화장실 침입한 연세대 의대생 재판.JPG [508] ㅇㅇ(118.235) 17:30 30474 243
68294 [싱갤] 싱글벙글 흑인 미국 경찰관의 고충 [438] ㅇㅇ(125.129) 17:25 48599 736
68293 [주갤] 한녀들 설거지론 인식보소 [882] ㅇㅇ(39.116) 17:20 49600 1339
68291 [디갤] 서울 디붕이들 이제 관람차 찍으면 되겠네 [151] 작은불빛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5 8216 47
68290 [카연] 여자력 100% 4화 [80] 강효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16830 85
68289 [이갤] 우영우 페미니스트 관련 짤 총 정리.jpg [1024] ㅇㅇ(121.181) 17:05 41447 1823
68287 [싱갤] 싱글벙글 대통령의 말년 모습 [3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33187 281
68286 [상갤] KBS뉴스 영화표값 얘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62] ㅈㅇㅈ(58.234) 16:55 32658 345
68283 [새갤] 오세훈 페북업 [647] ㅇㅇ(58.122) 16:45 17805 217
68282 [주갤] 전업주부 하려고 대학 나왔냐는 시어머니 [398]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34141 281
68281 [블갤] 워크라이) 버민타이드 캠페인 기록 [73] 오거아저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5 4890 3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