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무식무식 잘 못 알려진 명언앱에서 작성

永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7.04 19:15:01
조회 80428 추천 548 댓글 933

1. 악법도 법이다 - 소크라테스


이런 말 한 적 없다.

일본 역사학자가 쓴 책의 문구



2. 너 자신을 알라 - 소크라테스


라고 알려져 있는데, 원래는 아폴로 신전 벽에 적힌 글귀



3.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 - 유베날리스


유베날리스는 비꼬기와 풍자를 자주한 시인

원래 의미는 로마 검투사들을 보면서 저 단련된 몸뚱아리 만큼이나 그들이 정신을 단련했으면 더 좋았을텐데 하는의미



4. 천재는 99%의 노력과 1%의 영감으로 만들어진다 - 에디슨


너무나 유명한 이야기

1%의 영감이 없으면 노력은 말짱꽝이라는 뜻인데, 기자가 기사를 노력이 중요하다고 쓰는바람에 잘못 알려졌다

에디슨도 생전에 이 이야기를 듣고 다시 설명하려 했으나, 너무 유명해져서 포기했다고



5. 일단 유명해져라. 그러면 똥1을 싸도 박수를 받을것이다. - 앤디 워홀


한국에서'만' 알려진 명언

해외에서는 찾을 수 없는걸 보면 한국의 누군가가 만들어낸듯



6. 그래도 지구는 돈다 - 갈릴레이


일단 갈릴레이는 교회랑 사이가 나쁘지 않았음

교회가 갈릴레이를 고소한건, 지동설을 주장해서가 아니라 교황을 디스했기 때문

당시 교회는 학문기관의 성격도 가지고 있어서, 내부에도 지동설 찬성자가 많았다고

그리고 갈릴레이 이사람, 자기 뚝심을 지킨 사람처럼 보이지만

사실 교회와의 재판에서 지동설이 틀렸다고 인정했다.

서로 얘기하다가 본인의 이론이 아직 완전하지 않다는것을 지적받았기 때문



7. 지옥의 가장 뜨거운 곳은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을 지킨 자들을 위해 예약되어 있다. - 단테


원래는 '중립을 지킨 자들은 연옥(지옥과 천국사이)에 가리라'라는 문구인데

존 F 케네디가 본인 연설에서 저렇게 인용함으로써 잘못 알려졌다고

아니 가장 뜨거운 데는 나쁜놈이 가야지 왜 제가가요 ㅠㅠ



8. 우물쭈물하다 내 이럴 줄 알았지 - 조지 버나드쇼


원래 의미는 '인생 살다보니 내가 죽는다는것은 알게 되더라'정도

원문은 해탈한듯한 뉘앙스를 주지만 오역은 냉소적인 뉘앙스를 띈다.

조지 버나드쇼의 작품세계를 보면 오역이 더 정확하게 느껴질수도



9. 선동은 문장 한 줄로도 가능하지만 그것을 반박하려면 수십 장의 문서가 필요하다.

   선동을 반박할때면 사람들은 이미 선동당해 있다. - 파울 요제프 괴벨스


엄청 유명한 말이지만 한 적 없다.

영어 자료랑 한국어 자료는 검색하면 나오지만 독일어 자료는 검색해도 나오지 않는다.

선동의 강력함을 얘기하는 명언조차 선동이라니 ㄷㄷ



10. 나의 죽음을 적에게 알리지마라 - 이순신


애초에 총지휘관의 죽음을 적에게 알리는게 이상한거다.

동요할 수 있으니 아군에게 알리지말라는 뜻

이건 제대로 알고 있는사람도 많은데, 아직도 기사에서 이상하게 쓰는경우도 있어서 넣어봄



11.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 손자병법


아무리 잘나도 맨날 이길수는 없고, 원래는 지피지기면 백전불태, 이기진 못해도, 위태로워지지 않는다는 뜻



12. 당신의 말에 동의하지 않지만, 당신이 말할 권리는 목숨을 걸고 지키겠다. - 볼테르


한 적 없고, 볼테르 관련 책을 쓴 사람이 '아마 이런 생각이지 않을까?' 하고 주석을 단게 와전된것



13. 한손에 칼, 한손에 코란 - 코란


이슬람 종교를 설명할때 종종 쓰이는 문구인데

코란에는 이 내용이 없으며, 비이슬람인 토마스 아퀴나스가 이슬람 까면서 쓴 말이다.



14. 모두가 같은 생각을 한다는것은 아무도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뜻이다. - 알버트 아인슈타인


미국의 언론인 월터 리프만이 한 이야기인데, 한국 명언집에 아인슈타인으로 실려서 한국에는 아인슈타인이 했다고 알려진듯



15. 호남출신은 뽑지말고 뽑아도 요직에 앉히지 마라 - 이병철


지역감정가진 사람들이 종종쓰는말이지만

이병철은 이런 말 한적 없다. 추가로 삼성이 호남차별한 적도 없다.



16. 영화를 사랑하는 첫 번째 방법은 같은 영화를 두 번 보는 것이고

     두 번째 방법은 영화평론을 쓰는 것이고,

     세 번째 방법은 영화를 만들어보는 것이다. -  프랑수아 트뤼포


가 한말이 아니고, 정성일 평론가가 프랑수아 트뤼포에 대해 얘기하면서 쓴 말



17.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 신채호


가 한 말 아니고 처칠이 한 말을 인용했다고 알려졌는데

처칠이 이런 말을 했다는 증거는 있지만, 처음으로 했는지는 알 수 없다.

통수에 통수인 셈



18. 나는 독일이 좋다. 그래서 독일이 여러 개였으면 좋겠다. - 샤를 드 골


 드 골이 한 말은 아니고 프랑스 작가가 쓴 글귀



19. 승리해도 병신, 패배해도 병신이라면 승리한 병신이 되어라 - 앨빈 토플러


디씨 짤방에서 유래한 이야기

이 중에 가장 출처가 병신같다.



20. 비난은 순간이고, 기록은 영원하다 - 김영덕


져주기 게임 후 했다고 알려진 말인데, 본인은 극구 부인했으며, 기레기들의 기레기짓이라고 한다.



21. 빵이 없으면 고기를 먹으면 되지 - 마리 앙투아네트


앙투아네트는 실제로는 기존 프랑스 왕비에 비해 상당히 검소했으며, 딱히 흠잡을만한 왕비는 아니였다.

다만 프랑스인들은 여러가지 이유로 마리 앙투아네트를 극혐했으며 (왕비가 수간하는 야설이 퍼질정도로)

그래서 기레기들이 싸지른 거짓말이 프랑스 전체로 퍼진거라고



22. 국민을 위한, 국민에 의한, 국민의 정부는 절대 없어지지 않을것입니다. - 에이브라함 링컨


링컨이 처음으로 한 말이 아니고, 노예 폐지론자 시어도어 파커가 한 말을 인용한 것이다.

여담으로, 명연설로 평가받는 게티즈버그 연설은 당시에는 엄청 혹평받았다.

그당시 연설은 길고 어려울수록 고평가 받았는데, 꼴랑 3분짜리 연설이라서 욕 엄청 먹었다고



23.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 - 히포크라테스


life is short, art is long

당대의 art는 현대의 예술보다는 기술의 느낌이 강했으므로

의사라는 히포크라테스의 직업을 고려하면 원래 느낌은 아마 '인생은 짧지만, 의술은 영원하다' 이런 의미였을듯



24. 트위터는 인생의 낭비다 - 알렉스 퍼거슨


원래는 인생의 낭비가 아니라 시간낭비라고 뜻

이 말을 한 상황도 SNS하는 사람들 까는게 아니라, 루니가 트위터로 뻘짓하자 그딴짓 하지말라고 하는 상황이었다

평소같은 영감님의 헤어드라이어 였던것



25. 아기 신발 판매, 사용 한 적 없음 - 어니스트 헤밍웨이


한 적 없다. 애초에 출처불명



26. 내 사전에 불가능이란 없다. - 나폴레/


알프스를 넘으며 했다고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1813년 장군과의 편지에서 한 말

알려진 말 그대로 말하지는 않았고, 장군이 내린 지시가 불가능하다고 편지를 보내자

'불가능이란 단어는 프랑스어 사전에 없다. 프랑스인 답게 행동하라'고 한 답변에서 유래했다.



27. 브루투스 너마저? - 율리우스 시저


시저가 암살당할때, 암살자들은 몰래다가가 칼침 수십방때려서 죽였으니, 시저는 꽥하고 죽었을 것이다.

시저의 시체를 보고 로마인들이 '너무 잔인한 것 아니냐?'라고 했을정도니 모르긴 몰라도 존나게 찔렀을듯

이 말은 셰익스피어의 희곡에서 나왔다.



28. 주사위는 던저졌다. - 율리우스 시저


애매한 경우. 일단 이말을 시저가 직접 했다는 증거는 없다.

고대 역사가 수에토니우스가 번역하면서 덧붙인거 아닐까?라는 얘기는 있지만 너무 옛날일이라



29. 국민은 자신의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가진다. - 알렉시스 드 토크빌


토크빌은 이런 말 한적 없다. 애초에 누군가 이런 말을 했는지도 의문인 명언

비슷한 명언인 '국가는 그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가진다.' 는 조제프 드 메스트르가 했다.

비슷한 뜻인'스스로 통치하기를 거부한다면, 자기들보다 못한자들의 통치를 받으리라'는 플라톤이 했다.

웃긴점은 보통 민주주의에서 시민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인용되고는 하지만

메스트르는 왕정주의자였고 플라톤은 철인정치를 주장했으니 정 반대로 쓰고있는 격이다.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48

고정닉 142

32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팬 서비스 가장 잘해주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08 - -
공지 [디시채용공고] 웹 UI 디자이너 모집 운영자 22/08/1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2/2] 운영자 21.11.18 315985 188
69174 [출갤] 한국경제붕괴를 바라보며 쓰는 반지하방 이야기 [1103] ㅇㅇ(218.238) 01:55 21087 459
69172 [싱갤] 오싹오싹 20여년 전 폭우 희생자들의 주요 사망원인 [208] ㅇㅇ(211.34) 01:45 34354 252
69170 [카연] 어딘가 이상한 자각몽을 꿨던 만화 [206] ㅇㅇ(49.236) 01:35 12210 214
69169 [부갤] 시카고 살았던 입장에서 개념글 시카고 아파트.txt [150] ㅁㅁ(211.32) 01:25 12730 110
69167 [주갤] 17살 연하의 핀란드녀와 결혼한 한남의 최후ㅋㅋㅋㅋㅋ [330] 천원.(223.62) 01:15 34033 992
69165 [필갤] F2에 흑백을 쪄왔지만 흑백을 곁들인 [28] LeitzKoda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269 6
69162 [그갤] 군전역하고 4개월간 그림 변천사 [132] ㅇㅇ(14.39) 00:45 12295 172
69160 [싱갤] 감동감동 AVGN [246] 비나님사랑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27676 340
69159 [필갤] 풍경은 역시 슬라이드 [51] ㅇㅇ(14.51) 00:25 4369 18
69157 [프갤] 20220808 RAW (8월 둘째주 직관후기) [55] limz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236 44
69155 [싱갤] 싱글벙글 게이 두창을 예견한 40년전 영화 [238] ㅇㅇ(220.86) 00:05 25129 336
69154 [모갤] 장문) 자유연애 : 세상이 잘못되어가고 있다. [456] ㅇㅇ(59.31) 08.11 17304 238
69152 [삼갤] 야구 매각 썰 정리 [294] ㅇㅇ(39.124) 08.11 19043 73
69150 [알갤] 일본의 스시바 [171] 알파카목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2582 159
69148 [싱갤] 싱글벙글 동물원 알파메일 호랑이의 삶 [369] ㅇㅇ(125.176) 08.11 51564 876
69146 [소갤] 짧은썰 [139] 무탠다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2984 152
69142 [체갤] 애니메이션 촬영처리 예시.gif [273] ㅇㅇ(211.197) 08.11 28496 206
69140 [싱갤] 과연 소양강댐은 얼마나 클까? [244] ㅇㅇ(1.239) 08.11 34192 367
69138 [키갤] 카페갓다왓당~~ [177] 쟈파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0484 90
69136 [컴갤] 어쩌면 대한민국 게임 역사상 최고의 기대작.jpg [877] ㅇㅇ(103.51) 08.11 44817 203
69134 [싱갤] 훌쩍훌쩍 18-19세기 런던의 빈부격차 수준..jpg [689] ㅇㅇ(113.10) 08.11 45435 418
69132 [기음] [스압] 먹을거 사진 모아왔어 [50] AM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6741 27
69130 [토갤] 암컷사자비)실베도 갔던 첫 엠지 도색기 [61] 명예프라우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970 33
69128 [중갤] (리뷰)원숭이 두창 갤에 LGBT를 알려주겠다 [118] ㅇㅇ(125.177) 08.11 27038 187
69126 [싱갤] 싱글벙글 성공한 기음붕이 [19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9559 82
69124 [모갤] 우리 누나 결혼이야기 [648] 삶의순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41853 556
69120 [야갤] 유재석.......1억 기부........jpg [1141] ㅇㅇ(223.62) 08.11 47367 772
69118 [러갤] 오다이바 성지순례 조금 하고 왔다 [100] ㅇㄹ(150.249) 08.11 9297 59
69116 [디갤] 역대급 폭우 이후 동네일상 [102]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1860 86
69114 [기갤] [침수 피해] 전세집 수리는 누가 해주나? [187] ㅇㅇ(61.42) 08.11 19705 71
69112 [야갤] 오마이걸 아린...폭우 피해에 2천만원 기부 ㄹㅇ...jpg [474]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3560 500
69110 [독갤] 만화리뷰) 『걸캅스: THE COMICS』: 만화로 만나는 유쾌한 여경들 [80] 게으른소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1245 57
69108 [N갤] 므찌나 오빠 레전드.jpg [122] ㅇㅇ(223.39) 08.11 27935 180
69106 [블갤] 7000원 짜리 치킨의 비밀에 대해서 알아보아요~ [664] 썰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1165 1047
69104 [싱갤] 싱글벙글 시상식 찬밥 레전드.jpg [290] ㅇㅇ(119.201) 08.11 58432 1082
69102 [코갤] 여자 1만명과 ㅅㅅ 한 남자.jpg [538] 칼로스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79585 971
69100 [자갤] 아이치현 한문초루상 레전드 [215] ㅇㅇ(222.103) 08.11 16930 108
69096 [주갤] 어린이집 보내는 맘카페 맘충 특징 [438]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47051 493
69094 [로갤] 짜장급인간 안양천후기 [142/1] 적안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9193 138
69093 [싱갤] 싱글벙글 해리포터 적폐가문 [476] 낮잠자는바다거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7024 472
69091 [야갤] 어제자 동네 하천탐사 [332] 노보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6089 890
69090 [자갤] 실시간 인동주유소 진짜 근황.jpg [303] 아침TA(117.111) 08.11 44465 301
69088 [중갤] "박사학위 맛집"... 카카오맵 별점 '꼴찌'된 이 대학 [292] 이혜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7794 122
69085 [기갤] 민주당, 소득주도성장 실패 자인?…새로운 당 강령에선 삭제키로 [297] ㅇㅇ(223.62) 08.11 13105 229
69084 [동기] 리빙박스 싫다고 발광하던 햄스터 근황 (2) [1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8608 221
69083 [기갤] 尹대통령 지지율 19%, 美업체의 세계 주요 지도자 조사서 '꼴찌' [847] ㅇㅇ(121.168) 08.11 25658 788
69081 [카연] MCU vs 한마 바키 (6) [228] 즐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1887 746
69077 [싱갤] 싱글벙글 어느 래퍼의 어이없는 죽음 [519] ㅇㅇ(118.45) 08.11 63556 966
69075 [아갤] [요리]쿄코와 함께 ~사랑의 햄버그 편~ [83] 참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085 6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