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밖에서 한끼-아!추억의 분식집이여!앱에서 작성

쌉돼아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7.06 18:45:02
조회 31471 추천 761 댓글 666

2022.7.5 12:20

그날은 평소보다 일찍잠들었다.

전날에 지각을 씨게 한것도 있고,요즘은 평소에 잠을 못자는 고로 

4시간자는데 그것마저도 1시간마다 일어나서 푹 자볼겸 12시쯤 잠을 청했다.

0cee8005b38369f523eb83e3469c701e90e27ff418e15575eb1f3055bb373f25a0e3d193f9a14c4f9fcf716257f4b5c05696043e1d

(잠든 방속의 인겨미)

하지만 하늘도 무심하시지 또다시 잠에서 깨버리고 말았다.

7def867eb4f66a8723eb85ed419c7068a069c64aa15b43e0a3e61206c75cc969ce8fe665995e0320639216842fb885e41502b89a3b

우움….

7feb8307c7871ef123e985e1359c70694d1f80e2b67dac8d901a437164aa335b9b34f48e7f4d50323ca21d13bd557dea3836290aa5

하…

그런날 있지않나?

평소보다 일찍 잠에들었다 일어났는데 엄청 깊게 잠들었다 일어난것처럼

일어났는데 머리속이 찌부둥 한게아니라 엄청 맑은 그런날

근데 그런날은 보통..

7a9b8102b68061f3239986e4449c7019c984f85651c17f7d18b66ac39b46d1f82a58e385d1ce2e4501c4b756beb0f64a39567d7619

0fe8897ec7806fff23e786e1349c701b14184faf97afd62676cb376fdd03910a00f19f0328d0230ab776f5403ca866459645519f6d

존나 일찍일어난 날이다.

08e58377c0f66c87239bf4e6419c70693d0840315c135c12e207218688fd0741bd0e7dd293d1a43447b3a023ff8d0fa3220a353a6d

해가 져있어야 정상인 나에겐 지금의 상황이 쉽사리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현실부정을 하며 마른세수를 연거푸 해본다..

7eeef207c08668f1239981e2379c701ec6c60f47e9a34bf81742a1656df1c9efe6887e24c03235f61b646b4f07cd98ace48add03ea

-지금이 몇시지?

749cf207b68a1b8223ef81ed4e9c7068c040f1728b820ae12411474da08017f6ef59430b6db8e503f3cd3a91ef4abd6e9311be0a74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

7bef8500c0811bf523ed8fed419c70657e5591c0ac661f1dcd625a20fb7c1da4c96623f493edea3fc90ad69878df8c31816d43d785

빠르게 핸드폰을 끈 뒤 다시 잠을 청해본다..


…꼬르륵

75e98977b18268f723ea82e1459c7069b010b4eed0d8e54c0352cc235746dd4964e0a4ac386df1ec0f35825837e47f937a2e155479

하…

먹고자면 속이쓰려 밥을먹지 않고 잠을 청한것이 스노우볼이 되어 굴러왔다.

배가고파 잠이오지 않는다. 일단 오늘은 여기까지만 자기로 하고 
무엇을 먹어야 할지 생각을 해봐야 할것 같다.

7e9c8575c7f66f85239d8fe5419c706f5dd4fcdc1e59ba70032931be10800aaedf1f3f8255e5e066612f52f9950ec27ffc1c4c1ab4

(아…배달? 배달비 아까운데.. 아 갑자기 파스타 마렵다…
 로제파스타…로제…로제 떡볶이?..솔직히 개창렬인데..)

0b9bf474c68a6df723ea86e0379c706b17ad28e5d4112861ca73dcdb6866447d832c7e2216b7671f73581c4da1dfbd8f0f53e5c017

(잠깐만..지금은 밤이 아니잖아 가게 문도 열려있을텐데..)

7fec807fb3f7618023ebf793309c701c029f080d9b0f5b844b586847c60c2b4d9754c48198aaaf8cd4c6d6848ceb13f063622a5027

이때 뇌 속 기억장치에서 스르륵 풀린 기억 하나가 스쳤다.

내 초등학교 생활을 버티게 해준 “그”분식집이

아마 망하지 않았다면 지금 시간엔 필시 문이 열렸을것!!

좋아! 오늘은 추억의 분식집이다!!!

799cf475b4f76bf3239a80e5459c7019816721c70f4470c0a52ee1090bfb9f13778bd11f9e7445696d2c9aee6ee69d97f498a8e0f4

빨리 준비해서 나가자

7898f603c1806ef123eb86e3419c701e4dfb74168acc86d753b470c8ac5bf5beddcb8d8ec8276233262205521b218cb12d4ab62398

준비 완료!

가보자 가보자~ 

74e88172c0f31e8723e7f3e1339c7068b46307085823299786576997383d2e88acf3e28a2640497467b07f086f856c94b77a9f9864

7fef8271b68769f623edf5e7429c701c5ad294a09b4e5eae1675ece6c06f81336c43bd7c0e6e2e3358fcfac03ef5bf4f4a502ef21b

담배를 한대 태우며 생각을 해본다.

왜 그냥 분식집이 아니라 “추억”의 분식집일까?

그냥 오래된 곳이여서? 학교다닐때 먹어서?

아니다…내 초등학생때를 버티게 해준 곳이기에 추억인거다.

먹는것이랑은 상관없지만 잠깐 얘기를 풀자면

아버지는 3대 독자인 내가 과체중인게 마음에 들지않아 밥을 강제로 줄이고 먹는것을 통제했었는데

유일한 용돈 1000원으로 모자란 밥을 채워줬던..

나에게는 사막 한가운데 오아시스 같은곳이였다.

0cee857ec7801af6239a8196419c7064437ff7ee9f268ed7ad5887258c72c566f25287f95500adfcef399e7d0ec62561e1038c63de

그때 생각을 하니 눈물이 앞을 가리는 데수웅..

아무튼 각설하고 이제 먹으러 가자

0fe9f602b4f01c8223e886e5479c706592519f9ee1b32d550c2196ee105a422d0215f657c89371eb933161ab03b40056d55b055d55

0cec807eb4861af323e6f4934e9c706aafebdaf8df5bbdf6fd027b215669830841b22b25f7f0c979a34e88c242166e49f2230523d4

아무튼 도착한 분식집

도착해서 제일 놀란점은 가격이 정말 착하다.

내가 자주가던 2009~2012년 때 가격이랑 진짜 거의 바뀐게 없다
끽해야 천원차이?

0e9bf17ec1f06a8223e984e6469c706b7e9e535592a6b117d228d755f4166f8eb35d15e3cdd64ab177e05c27c3629b6149763d38a8

흠…첫끼니까 간단하게만 먹자

떡볶이,순대,라면,주먹밥 각각 1인분씩 주문했다.

주문을 하니 아주머니가 양이 많은데 다 먹을수 있냐 걱정의 말씀을 해주신다.

걱정마요 아주머니 저 “장인겸”입니다

7cee8075bcf361ff239e8697379c706b166f7ba5401b121f99e526d91d58cf635c3658a5e7bda64159fe0b5ca5eb1fd138348ed429

먼저 나온 떡볶이,순대

7c9ff503b38b68f2239bf5e7459c701810b1aff4767382d724d5a8d900393e38eef4a7eda5722e842e56b4b60479dc91b516981168

먼저 떡볶이 부터..

7ce4f674c7856a8523e98394349c70647d4457afc323c20abcfdcdee880dc2a7599a7d0f818ff243c923e20ca70f1b5ac07307ecca

은은한 고추장의 향이 싹 올라오고 그뒤를 따라오는 단맛..!

진짜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

7cecf304b7861af623ed86e1339c7018612ecd52b9ab431a76dd53ba903977e505c6830db481ada3a8d377573eb6d521efb9a45b15

하아..순대쟝..빨리 들어와줘

09ef8777b5f71b8023e98497449c7069544d4d707eefe1bc8b830c77bb38a00421d8442e0fd520789aec9490bfc9588dc4429b9478

우물..

7fe9f572bcf71dfe239a82e74e9c706b362fbf7a4b5584ed7f605e255b07c57e8cc8f22e111df869f5d54d2c09779c65247a48be77

!! 이거지 이거지!!

수수한 순대(라임 ㅅㅌㅊ)일지라도 그 맛이 혓바닥을 위협한다!

쫄깃한 염통은 덤!

09e48902b18568f523998094359c70648ee7186edf77f723602cbcfc15b951356b4fd6ce0af0047420d41dd92542cfcc111aef72a4

히히..히히..이거지 이거지..

조심히들어서..!

0ee98577c4876af523ee80e1379c706eac6302889beae08abd81bf518205a34bb19e19485e0a529ac403c7831be71a13e902a04c34

암!

7b9f8074b0f76b82239c80e0479c701831803e548032e4fc74678ca40597abdcb3c2996420354f9fe7af8b06a7eb091584943362b5

음!음! 쫄깃X쫄깃 두배로 즐거운 식감이다..!

어묵에서 나오는 진한향도 너무 좋아!!!

0eee8976c6f36efe239d80e1359c706a267586bcfdf7c02643b881f43b8cd514dff01c510fa0c6b9b6e4d8d70913326e3cba0a3d2c

먹고있으니 라면과 주먹밥이 나와준다!

0ce88272b5836e8023e9f0e3339c70195ec953910ea7c414831e4c34368f350199d80d8da7c20aa2de021231c25abf7be1d7654610

74edf474b5f36ef7239af297339c706db0d3204c1a797a4ebc0d249a85290b0e9078b7de1aee3943d68cae0d7a69b5754c431cba00

주먹밥은 아무것도 안넣은 주먹밥이다.

아무것도 넣지 않으면 밥을 많이 주신다 하셨던 기억때문에 

매일 아무것도 넣지않은 주먹밥을 먹었었다.

7c998273c78b6df623e880e0419c706c9413b8be7da2fdeeca5e500581f90c0c9acdb4772322f93493c80a5ca3d3fc6dab7b86f547

바로 탄+탄=씹존맛 공식대로 쓰까준다

0e98f177b48a6a8023eb8593339c706ab15cc7c562d82cee597a35136811e91beb8d01aaaa6c18e5ff92e665ad8622715fa5b3ddab

ㅏㅏㅏ

7eeef473c0f119f7239df797349c706588815314f73a79ef5fd29aaaf988854f74b37502cfe09aa062fb08fa4e89f8e82e8dc5730a

화…!!!!!!!!!이거야!!!!

7ae8847ebcf46cf623ec80e7449c706dd41fc642a8a9fd01a0a7ea5451b0cdbd9b7e2eeaccb11a3786c6bf92f40a483d060165cc60

라면..너도 일로와 이년아!!!

7f99f207b5806aff239b8fe6359c7064000a250fac1729db7302afbf1f8668fc8bf0ba685c80e4fbf3dfe5b315bc352a9f0917c5c1

호로로로록!

7c9c8974b0f760f023ef82e64e9c706947a21832f6d61396e7ad040d125c61ab01ba3f728bce874326626e5699d72e08ae349e7c16

아…머리가 띵했샤…

0ced8471c7f16df123e6f096339c701b92ebb9f6eb7d439c66cc6c77a330bb41e0bd123436784c5e229d4a08df6f43a896ad9f5f93

라면의 심장같은 계란도 한수저 뜬다음

75e4f674b1f419f0239a8e93329c701ba35f05c32ea4cab90a3b8d79760d75b03f32a6e4417176e5523c81799191b2220b4c760cc1

후..후..

7beff575b2836f80239d85e4409c701f955f5013dbde5ddb098e4155e58c14c1a41cabe8453eb77a3207916e74bf2ba054532fedb6

먹어보면?!?

78ea8805b6806af0239cf396359c7068ff7799ed099718ee5b99f7c1c915db8d0467b0eca38fc43538c38fff6c900e00b1163c657d

와…나도 모르게 절정에 다다른 빅쿠맘의 목소리가 나온다.

0cea8072b4f16bff23e78f96479c701cee5046b0fdfee51753dcbd09ddd590840dcb6f1425a753a571e9445ed086227d85d22e4729

이내 정신을 차려보니 음식들을 전부 먹은 후였다..

7f988272b0f368f523e7f397479c701f18473187fb0e4c0455c68a5b103f5253abe389387eb37b6e97ada429eedab572da31a72fa7

오늘도 잘먹었습니다!

1

여러분들은 잠도 잘 자시고 기분좋게 출근하세용

- dc official App

후원!!!!왕큰후원!!!!!!!감도적 압사!!!!!

08e88471c7861cf623ecf7e5479c706cdaab72a8fdfb2409fd0910c2dc532c5fc2830ce9919405ed01ff1a396ad844fec8b9ac6f

정말 감사합니다 따흑

- dc official App


출처: 편의점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761

고정닉 224

408

원본 첨부파일 45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팬 서비스 가장 잘해주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08 - -
공지 [디시채용공고] 웹 UI 디자이너 모집 운영자 22/08/1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2/2] 운영자 21.11.18 315999 188
69174 [출갤] 한국경제붕괴를 바라보며 쓰는 반지하방 이야기 [1149] ㅇㅇ(218.238) 01:55 21971 468
69172 [싱갤] 오싹오싹 20여년 전 폭우 희생자들의 주요 사망원인 [212] ㅇㅇ(211.34) 01:45 35183 260
69170 [카연] 어딘가 이상한 자각몽을 꿨던 만화 [216] ㅇㅇ(49.236) 01:35 12558 220
69169 [부갤] 시카고 살았던 입장에서 개념글 시카고 아파트.txt [152] ㅁㅁ(211.32) 01:25 13197 111
69167 [주갤] 17살 연하의 핀란드녀와 결혼한 한남의 최후ㅋㅋㅋㅋㅋ [341] 천원.(223.62) 01:15 34986 1013
69165 [필갤] F2에 흑백을 쪄왔지만 흑백을 곁들인 [29] LeitzKoda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370 6
69162 [그갤] 군전역하고 4개월간 그림 변천사 [136] ㅇㅇ(14.39) 00:45 12589 173
69160 [싱갤] 감동감동 AVGN [250] 비나님사랑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28013 345
69159 [필갤] 풍경은 역시 슬라이드 [51] ㅇㅇ(14.51) 00:25 4455 18
69157 [프갤] 20220808 RAW (8월 둘째주 직관후기) [55] limz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289 44
69155 [싱갤] 싱글벙글 게이 두창을 예견한 40년전 영화 [240] ㅇㅇ(220.86) 00:05 25528 341
69154 [모갤] 장문) 자유연애 : 세상이 잘못되어가고 있다. [460] ㅇㅇ(59.31) 08.11 17556 240
69152 [삼갤] 야구 매각 썰 정리 [298] ㅇㅇ(39.124) 08.11 19337 74
69150 [알갤] 일본의 스시바 [172] 알파카목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2925 159
69148 [싱갤] 싱글벙글 동물원 알파메일 호랑이의 삶 [376] ㅇㅇ(125.176) 08.11 51963 881
69146 [소갤] 짧은썰 [139] 무탠다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3160 153
69142 [체갤] 애니메이션 촬영처리 예시.gif [275] ㅇㅇ(211.197) 08.11 28825 208
69140 [싱갤] 과연 소양강댐은 얼마나 클까? [247] ㅇㅇ(1.239) 08.11 34421 368
69138 [키갤] 카페갓다왓당~~ [179] 쟈파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0598 90
69136 [컴갤] 어쩌면 대한민국 게임 역사상 최고의 기대작.jpg [883] ㅇㅇ(103.51) 08.11 45234 203
69134 [싱갤] 훌쩍훌쩍 18-19세기 런던의 빈부격차 수준..jpg [693] ㅇㅇ(113.10) 08.11 45695 421
69132 [기음] [스압] 먹을거 사진 모아왔어 [50] AM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6816 27
69130 [토갤] 암컷사자비)실베도 갔던 첫 엠지 도색기 [62] 명예프라우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6037 34
69128 [중갤] (리뷰)원숭이 두창 갤에 LGBT를 알려주겠다 [118] ㅇㅇ(125.177) 08.11 27163 188
69126 [싱갤] 싱글벙글 성공한 기음붕이 [19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9691 83
69124 [모갤] 우리 누나 결혼이야기 [652] 삶의순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42125 559
69120 [야갤] 유재석.......1억 기부........jpg [1139] ㅇㅇ(223.62) 08.11 47600 776
69118 [러갤] 오다이바 성지순례 조금 하고 왔다 [100] ㅇㄹ(150.249) 08.11 9371 59
69116 [디갤] 역대급 폭우 이후 동네일상 [104]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2068 87
69114 [기갤] [침수 피해] 전세집 수리는 누가 해주나? [188] ㅇㅇ(61.42) 08.11 19864 73
69112 [야갤] 오마이걸 아린...폭우 피해에 2천만원 기부 ㄹㅇ...jpg [474]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3649 504
69110 [독갤] 만화리뷰) 『걸캅스: THE COMICS』: 만화로 만나는 유쾌한 여경들 [81] 게으른소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1310 57
69108 [N갤] 므찌나 오빠 레전드.jpg [122] ㅇㅇ(223.39) 08.11 28078 180
69106 [블갤] 7000원 짜리 치킨의 비밀에 대해서 알아보아요~ [666] 썰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1365 1048
69104 [싱갤] 싱글벙글 시상식 찬밥 레전드.jpg [291] ㅇㅇ(119.201) 08.11 58650 1085
69102 [코갤] 여자 1만명과 ㅅㅅ 한 남자.jpg [539] 칼로스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79872 974
69100 [자갤] 아이치현 한문초루상 레전드 [215] ㅇㅇ(222.103) 08.11 16988 108
69096 [주갤] 어린이집 보내는 맘카페 맘충 특징 [444]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47191 493
69094 [로갤] 짜장급인간 안양천후기 [142/1] 적안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9263 139
69093 [싱갤] 싱글벙글 해리포터 적폐가문 [477] 낮잠자는바다거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7135 472
69091 [야갤] 어제자 동네 하천탐사 [333] 노보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6171 892
69090 [자갤] 실시간 인동주유소 진짜 근황.jpg [304] 아침TA(117.111) 08.11 44601 301
69088 [중갤] "박사학위 맛집"... 카카오맵 별점 '꼴찌'된 이 대학 [292] 이혜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7864 122
69085 [기갤] 민주당, 소득주도성장 실패 자인?…새로운 당 강령에선 삭제키로 [297] ㅇㅇ(223.62) 08.11 13136 230
69084 [동기] 리빙박스 싫다고 발광하던 햄스터 근황 (2) [1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8643 221
69083 [기갤] 尹대통령 지지율 19%, 美업체의 세계 주요 지도자 조사서 '꼴찌' [848] ㅇㅇ(121.168) 08.11 25707 789
69081 [카연] MCU vs 한마 바키 (6) [228] 즐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1930 746
69077 [싱갤] 싱글벙글 어느 래퍼의 어이없는 죽음 [519] ㅇㅇ(118.45) 08.11 63661 968
69075 [아갤] [요리]쿄코와 함께 ~사랑의 햄버그 편~ [83] 참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103 6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