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영원한 사랑을 꿈꿨던 소녀, 키요히메를 알아보자

카이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7.07 00:25:01
조회 29070 추천 357 댓글 231

1탄 레오니다스를 알아보자


2탄 항우를 알아보자


3탄 황충을 알아보자


4탄 아멜리아를 알아보자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c61f82d4c9be9


키요히메 (清姫)


과거 헤이안 시대의 전설로 전해지는 요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평생의 행복을 꿈꿨으나


끝내 배신당하고 비극적인 최후를 맞이해


2000년 일본 설화의 바탕으로 숨쉬게 된 비운의 설화 주인공


오늘은 영원한 사랑을 꿈꿨던 소녀, 키요히메를 알아보자













승려와 사랑을 나누다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8e4aaebbb


키요히메는 본래 영주의 딸로서 명망이 높았으나


참배하러 온 길에 하룻밤 묵게 된 안친(安珍)이란 승려를 보고 첫눈에 반했고


키요히메의 불같은 열정을 거절할 수 없던 안친은


그녀를 받아들여 사랑을 나눔


하지만 한여름의 불장난에서 빠르게 헤어나온 안친은


키요히메에게 참배하러 가는 여정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들리겠다고 말한 뒤


곧바로 도망치듯 키요히메에게서 벗어남











하염없이 기다리다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c65f9284c95


비록 안친에겐 잊히기 쉬운 불장난으로 남았을 지라도


안친을 그리워하는 키요히메의 마음은 진심이었기에


시간이 지나 계절이 바뀌어도


키요히메는 변함없이 안친을 기다림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b6b6f9234


허나 약속의 날에도 안친은 오지 않았고


이내 배신당한 사실을 깨달은 키요히메는 슬픔과 분노로 반쯤 미쳐버린 채


맨발로 성을 뛰쳐나가 안친을 찾아내기에 이름


여기서부터 당시 시대상과 상반되는 내용들이 주를 이루게 됨











외면당한 비운의 여인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c60f32a4f9a


그렇게 키요히메는 천신만고 끝에 안친을 찾아냈지만


안친은 기뻐하긴커녕 되려 키요히메를 두고


"모르는 인물이다." 라고 말하면서


키요히메를 철저히 외면해버림


그토록 사랑했던 이가 자신을 대놓고 무시하자


격노로 이성을 잃은 키요히메는


"네녀석은 나를 어디까지 욕보일 셈이더냐?" 라고 외치며


도망치려는 안친을 뒤쫒기 시작함











처절한 추격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a7f6cebc831


무언가 잘못됨을 깨달은 안친은 귀신에 홀린 듯


키요히메를 피해 달아나기 시작했고


키요히메의 분노는 하늘마저 불태울 정도로 강해져서


인간의 모습에서 벗어나


뱀의 모습으로 탈피하며 그를 추격하기 시작함











파국을 향해 달려가다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c60f62f489de9


사력을 다해 도망치던 안친은 곧 강가에 도착했고


사공에게 "절대로 키요히메를 태워주면 안된다." 라고 거듭 말하며


도성사(道成寺)라는 사찰로 도주함


허나 키요히메의 분노는 인간이 헤아릴 수 있는 것이 아니었고


지천을 녹일 정도로 뜨거운 열기를 내뿜으며


용의 형상으로 변화해 강을 건너기 시작함











도성사의 참극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a7565ecc431


도성사에 도착한 안친은 절의 승려들에게 자신을 숨겨달라고 애원했고


승려들은 안친을 거대한 종 안에 숨겨줌


하지만 바로 뒤에 키요히메가 도착했고


키요히메는 단번에 안친의 숨은 장소를 간파한 뒤


종에 꼬리를 애워싸고선 불을 내뿜기 시작함


안친은 결국 불꽃의 열기에 고통스럽게 익어가며


종과 함께 새까맣게 타서 살해당하고


안친의 죽음을 확인한 키요히메는


더 이상 세상에 미련이 없어진 건지


곧바로 강에 투신하여


이 비련의 사랑 이야기는 파국으로 끝나게 됨











후일담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541a9ff39


그 후 뱀의 몸으로 환생한 두 사람은


도성사의 주지 스님이 꾸는 꿈에 나타나는데


주지가 법화경을 읊자


천인의 모습으로 다시 나타나


사실은 관세음보살의 화신이었다고 말하며 깨끗이 사라졌다고 함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ec348c2f224


어떻게 보면 키요히메의 설화는 그저


"바람맞은 여자가 남자를 쫒아가 잔혹하게 죽이는 단순한 이야기"에 지나지 않지만


그러한 단순한 스토리에도 불구하고 높은 인기와 인지도를 자랑하며


현대에 이르기까지 많은 이들에 의해 여러 설화로 구전되어 왔음


어째서 그런 건지 이해하기 위해선


먼저 키요히메 설화가 나왔던 시대 상황을 알아볼 필요가 있는데











헤이안 시대 여성들의 현실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ec341c9f525


과거 헤이안 시대의 여자들은 월경이나 출산을 할 때에 뱉어내는 피로 인해


장애인, 귀신과 마찬가지로 부정한 것들로 지정되어 왔고


사회에서 철저히 외면받으며 살아왔었음


이러한 시대 상황 때문에 여성들은 스스로 존재 가치를 확립하기 보단


주로 남편에게, 혹은 아버지나 가문에 기대어 자신의 이야기를 남겼고


이는 일본의 유명한 역사속 여인들이


대부분 유명한 이들의 정실 혹은 첩이거나


요녀로 설화에서 유래된 경우가 많은 이유이기도 함


결국 요괴로 변해 복수를 했던 키요히메는


중세 이후 여성에 대한 사회적 차별이 심화되는 과정에서 탄생한


사회적 이데올로기의 산물이라 할 수 있음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a7a6eeec53c


사랑하는 남자와 함께 평생을 기약했으나


비참하게 외면당하고 괴물로 변이하게 된


키요히메의 처연한 사랑 이야기는


여성들이 사회적으로 억압받던 당대의 현실과 맞물려


잊혀질 수 없는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지금도 무수한 일본 설화의 바탕으로 숨쉬고 있음


누군가는 키요히메를 잔혹한 살인마라 비난하지만


어떤 사람은 키요히메를 두고 누구보다 어리고 순진했기 때문에


소중한 사람의 배신을 견디지 못해 외도를 걷게 됐다고 말하기도 함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키요히메가 인간의 모습을 버리고 괴물이 되면서까지


처절하게 안친을 쫒아가 그를 죽이고 자신의 목숨마저 불사른 이유는


단순한 복수 때문이 아니라


현세에서는 이루어질 수 없는 자신과 안친의 구슬픈 사랑 이야기가


내세에서만큼은 이루어지길 바랐기 때문이 아닐까






이상으로 영원한 사랑을 꿈꿨던 비운의 소녀, 키요히메를 알아보자 마침


다음 편은 피비린내 안나는 좀 순한 맛으로 하고 싶다



출처: 타케우치 타카시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57

고정닉 125

5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팬 서비스 가장 잘해주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08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2/2] 운영자 21.11.18 320586 189
69724 [야갤] 대학 어디 나왔냐고 묻는게 예의없다는 한녀들 [818] 성공한재수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0 30864 571
69722 [국갤] 단독_"성남FC 수사 무마 일지가 녹취록 수준" 기소 임박 [61] 삼색냥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 2951 160
69720 [카연] 웹툰연재 끊겨서 백수된 MANHWA 3화 [73] 푸른곰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6361 98
69717 [싱갤] 간지간지 애꾸 국회의원 [218] ㅇㅇ(1.248) 12:40 27197 292
69715 [국갤] 김기현 "민노총 죽어야 나라가 산다.불태워버려야" [384] lllll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0 7943 539
69714 [야갤] 와이프에게 돈 맡기면 생기는 일 ㅗㅜㅑ jpg [430] ++스나이퍼갑 (106.102) 12:20 58216 972
69712 [싱갤] 싱글벙글 페북으로 데이트할 남자구하는 양녀 [14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34908 422
69710 [코갤] 지금까지 가끔씩 코스프레한거 정리 [13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10323 51
69709 [국갤] 김대기 유임 • 김은혜 투입 유력 [284] ㅇㅇ(119.70) 11:50 9351 95
69707 [디갤] 카메라 처음 산 디붕이 첫 출사입니다... [39] mbv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3102 19
69705 [싱갤] 안싱글벙글 사투리를 사용하지 못한 여고생의 비극 [735] ㅇㅇ(59.1) 11:30 40400 504
69704 [싱갤] 싱글벙글 유명인들의 시계 [220] ㅇㅇ(121.129) 11:20 33570 173
69700 [건갤] 반다이 습식데칼을 붙여보자ㅡpart1 [34] 야매건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4690 34
69699 [싱갤] 싱글벙글 해리포터속 완벽했던 변장 [226] ㅇㅇ(218.152) 10:50 39343 437
69697 [미갤] 팀쿡이 대단한 이유 [703] ㅇㅇ(39.7) 10:40 26065 359
69695 [해갤] 브렌트포드 추가골....gif [180] 맹젖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24805 345
69694 [싱갤] 싱글벙글...추억의 애니 오프닝 조회수 TOP 10...jpg [360] ㅇㅇ(210.94) 10:20 26624 180
69692 [국갤] 티조 뉴스7_윤핵관 지목 의원 무소속 당선 경험 있음 [507] 삼색냥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9918 305
69690 [밀갤] (스압)지금까지 그렸던 그림들 [52] 잉퓽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4892 52
69689 [리갤] ●초스압))) 념글 만기퇴소...양대인과의 일화...jpg [412] ㅇㅇ(116.41) 09:50 49269 1440
69685 [프갤] [셐갤요리대회] 그저 스테이크가 먹고싶었던날 [61] 왕감자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7104 82
69684 [배갤] 틀딱의 이집트 여행기 4일차 - 바하리야 사막투어 [32] 카소봉박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206 21
69682 [싱갤] 싱글벙글 사람이 많이 먹는 동물 [4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31841 209
69680 [새갤] ~유권자 투표 행동 모델 이야기~♫ [57] AKAM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5272 56
69679 [싱갤] 훌쩍훌쩍 전라도 맛집 가르치러 간 백종원 [697]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38408 420
69677 [우갤] 죽기 직전 경기에서 승리하고 비극적으로 사망한 말들 [192] ㅇㅇ(116.123) 08:40 22109 128
69675 [조갤] 오목눈이들 특. [116] 350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1648 226
69674 [싱갤] 훌쩍훌쩍 선관위가 '하지 마라' 라며 공개한 사례 [250] ㅇㅇ(116.40) 08:20 44064 434
69672 [오갤] 스시시미즈 런치 다녀왔습니다. [104] 치즈안뿌린치킨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8160 40
69669 [주갤] 외국이 연애하기 쉬운 이유.....JPG [890] 오오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53502 663
69667 [그갤] 그림 변화 [44] ㅇㅇ(221.143) 07:40 8708 88
69665 [이갤] 당일치기로 혼자 부산 이리페스티벌 갔다 온 후기 [7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9686 58
69664 [싱갤] 끔찍끔찍 인류 역사상 제일 끔찍했던 청소년 범죄 [985] ㅇㅇ(58.124) 07:20 54007 503
69662 [오갤] 스왑하고 남는 무브 재활용해서 알피니스트 만들어봄 [21] 오리엔트6스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421 30
69660 [유갤] 토아마현 토롯코열차&쿠로베댐 다녀옴 [30] Tenm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2548 29
69659 [건갤] 오랑우탄도 할 수 있는 일러스트 도색법 [281] ㅇㅇ(125.31) 01:55 26619 61
69655 [카연] 공익 선임 vs 조선족 초딩썰.manhwa [417] ㅇㅇ(51.79) 01:35 35476 646
69654 [싱갤] 싱글벙글 마피아...jpg [440] ㅇㅇ(203.228) 01:25 62222 919
69650 [로갤] 아라뱃길 정서진 일몰 100km 라이딩 (사진 좀 많음.) [73] 댕댕이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6009 35
69649 [인갤] [Project BS] 십덕소울 개발근황 [185] mansu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20213 112
69647 [물갤] 물질 아쎄이를 위한 (정보글) [88] 야코리스코라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2073 50
69645 [이갤] 존나 김)부산까지 온 아싸블붕이 후기 [106] 뚜글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12964 55
69644 [디갤] 우준츙하고 우우란 디붕이사진 보고가 12pics [36] 감자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4435 28
69642 [키갤] 실베 고로시당한김에 브이럽2기 칵테일도 만들어옴 [143] faunawe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10007 121
69640 [중갤] 브리짓의 성 정체성에 대해 알아보자...jpg [462] 신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44127 449
69639 [오갤] 옽갤칼럼3) 티셀의 어제와 오늘 [61] 오리엔트6스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6683 54
69637 [주갤] 념요청) 전세계 여자 경찰과 한국의 여경을 비교 해보자 [389] 로얄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34492 558
69634 [디갤] 보라색 하루 [85]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9178 52
69632 [모갤] (스압) 짱깨 59식 도색 마무리 천안문 따거 완성 [218] 통통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3816 31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