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슈퍼의 슈퍼의 슈퍼를 그리는 작가

ㅇㅇ(203.170) 2022.07.07 20:45:04
조회 38601 추천 357 댓글 309

만화의 "슈퍼"란 무엇인가?


어원은 2015년에 나온 "드래곤볼"의 후속작인 "드래곤볼 슈퍼"지만


"굳이 예전 작품 되살려서, 찝찝하게 연명하는, 없었어도 됐을 것 같은 후속작"이라는 개념자체는 2015년 이전에도 있었다


멸칭이 된 "슈퍼"와는 좀 다르게 적절하게 예토된 후속작들도 있었으나 대부분은 전작을 뛰어넘지 못하는 아쉬운 자식들이었다


어쨌든 20년도 전에 한 만화가 있었으니...




78ecd20cffd115826092fafb29e21d6fe3cc99f6568f9d62d3d472400d5a7e71f701090895f473a1be7347c90b999cd6f5cb


그것은 학원폭력개그물인 그레이트 티처 오니즈카, "GTO"


일본 교육계의 사회문제를 시원하게 긁으며 나타난 전직 깡패 불량교사 오니즈카와 사립학교의 문제아들간의 이야기는 그야말로 센세이션


물론 이게 진지한 교육문제를 다루며 핵심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는 않는다


그냥 황당무계하고 사이다스러운(물론 씹발암인것도 있다) 일차원적 희망사항을 늘어놓을 뿐이긴 하지만


만화는 사회 개혁이 아니라 일차적으로 재미를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니까, GTO는 할 걸 다했다.


어마무시한 인기를 끌고 공전절후의 히트를 친 GTO는 작가 후지사와 토오루를 최상위권 인기작가의 자리에 앉혀놓는다


3eae9e2cf5d518986abce89541827d6aae28


작가는 일본만화계에서도 화려하게 사는 걸로 유명하다

(검색해보면 각종 집자랑, 차자랑, 돈자랑 영상 많이 나옴)


16살 연하 미녀배우와 결혼, 140평 풀,영화관,바,엘베 딸린 집에서 지내며, 가끔씩 파티 멘션에 들락거리는 삶...


하지만 GTO가 무한한 화수분은 아니다


작가는 이런 삶을 계속 살기 위하여 계속 연재를 해야만 했다


그러나 내는 족족 만화는 망했고, 출하당했다


이제는 돌아갈수 없는 것이 있었으니

- GTO의 그 시절 번뜩이던 작가의 재능과 운빨

- 그리고 이미 지금 당장의 대작가 생활에 익숙해진 몸과 마음


이에 작가 후지사와 토오루는 결국 보전을 위해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게 된다



26ec8274b38160f53ae9e9e458db343a275980792c11f5b3779696b2


그것은 "GTO 슈퍼"의 연재


GTO의 후광을 등에 업은 이 연재는 그럭저럭의 반응을 얻어내고


작가는 급한 불을 끄고 다른 것을 시도할 기회를 얻었지만 다시 연이은 실패...



78ecc315c8e02ca05f89fafb29e21c6ef7ab0ece27bd8ce8865679fb41cbec15ecf4a5d52e7a846f1732e9ac45f4806becdb


결국 "GTO 슈퍼의 스핀오프"가 나오게 된다


한번이 어렵지 두번은 쉽다


작가는 이제 인지해버렸다, 언제든 쉽게 돌아갈 곳의 존재를...


78ecf52bb3f719886c85fafb1cc1231d72b7d45025cd033fd94a


뒤이어 "GTO 슈퍼의 두번째 스핀오프"가 세상에 나오게 된다


이제 작가가 그렸던 GTO는 작가를 끌고다니게 되었다


작가는 GTO에게 매달리는 선택을 굳히고 시간은 지금에 이르러...


78ecd837ca856ded3b90fafb29e21c6e4dd13e43ebdf175e88853c45f8a826021a6dcc722c4527773f11a2aed011a0bbb107


"GTO 슈퍼의 슈퍼"가 끝끝내 태어나, 연재중이다


그러나 이제 벌써 환갑을 바라보는 작가가 연명하듯 그리는 원고 위에


GTO를 그리던 젊은 시절의 패기, 재능, 신선함, 쫌 놀아봤던 경험, 운빨... 그 어느것도 담아낼수는 없었다


사실 진짜 돌아갈 수 없었던 건 GTO, 그레이트했던 티처 오니즈카였던 것이다


누구보다도 재치있고, 유연하고, 에너지가 넘치는 캐릭터인 오니즈카를,

질풍노도의 시기에 각자의 아픔으로 고민하고 방황하는 청소년들을,


어떻게 GTO라는 정해진 틀에 갇혀 한평생을 사는 뻣뻣한 작가가 그려낼 수 있겠는가?



29b9c368efc23f8650bbd58b3685716cb5b8eb


결국 중견 대작가 후지사와 토오루는 틀딱스러운 야한 표지를 그리며 어그로나 끌고 있다...


그래서 이 중에서 내가 찝어서 말하고 싶은 저주스러운 "슈퍼" 작품은 무엇인가 하면,



75e48273bd856af736e7e9e458db343a8d8bdfae6dc7fb85af3bbf43


바로 그냥 "GTO"다.


그러면 슈퍼라는 이번 주제에 맞지 않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들 수는 있지만


사실 모든 월첩들이 알고 있듯이,


26e48374b0816cf038ede9e458db343a742782b32a773d644ad23817


"GTO" 역시 작가의 전작 "상남2인조"의 "슈퍼"이다


쇼난의 귀폭 콤비, 무적의 깡패 2인조를 그린 이 학원폭력물 역시 굉장한 인기를 끌었는데


여기에 나오는 막가파 주인공 '귀신' 오니즈카가 선생님으로 등장하는 만화라니,


당시 일본이 골머리 앓던 교육계의 청소년 사회 문제를 다룬다니,


이건 모두가 바라마지 않고 기대하거나, 기대하지 않았더라도 알게 되면 빠져들수밖에 없는


너무나 이상적인 "슈퍼"였다



7ee58076b1d73ba46bbed3b44387213efed77ba724bdd4d7a157e6fe39fbf8faa85401de8d051a865946aa930552dc4c91


라르크앙시엘 Driver's High의 시원한 전주와 함께 시작되는 원작초월급의 애니역시 인기요인 중 하나지만


GTO는 원작 자체로도 열광할 수밖에 없는 만화였다


학교 폭력, 이지메, 카스트 계급, 범죄조직 연루, 가출, 성적 고민, 학부모의 압박, 교육 스트레스, 진로 고민....


어떻게 손 써야 하는지, 너무 많은 것들이 복잡하게 얽혀있던 일본 사회에서 GTO의 캐릭터들은 각자가 가진 고민들을 늘어놓았다


그런 문제를 사실 심했으면 더 심했을 양아치 오니즈카가, 우리가 알던 그 단순하고 무식한 사회의 잉여인력인 오니즈카가,


물불 가리지 않고 뛰어들어 학생들을 상처입히는 나쁜 새끼들에게 시원하게 주먹을 휘두른다


그러면 대충 문제는 다 해결이 되고 그동안 어른에게서 무시당했던 학생들은 자신의 고민의 진정한 이해자를 만나 위로를 받는다


진정한 선생님이라는 건 말이야...

단순히 지식을 주입식으로 전달하는 사람이 아니야...

학생들을 마음으로 이해해주고, 그걸 위해서라면

나쁜 어른들 대갈통 박살내는 것도 망설이지 않는 사람이야...


요즘에도 K-웹툰에서도 먹히는 '사이다스러운 참교육'에

+ K-출판을 지배하는 '힐링에세이'라는 씹사기 소재


1997년에 GTO는 그당시 "시대가 필요로 하는 것을 갖춘 슈퍼"였던 것이다



75ed8073b5d46ff636bc85b347d7253fee48e6d6f4c95ffaa6dc60ea78818a3f85a3ae60e446cbf418459a5b7f29aca442


주로 어설픈 메세지를 위주로 썼지만, GTO의 매력은 거기에만 있지 않다


이미 상남2인조에서 인정받았던 시원시원한 액션, 적당히 야한 섹드립과 서비스신, 많은 팬들을 거느리던 개그까지


그 모든 것을 매력적인 캐릭터 오니즈카와 친구들을 통해 보여줬으니 인기가 없을수가 없지 않겠나


이미 끝난 작품과 볼 수 없는 캐릭터에 대한 아쉬움을 해결해주면서

전작의 매력을 전부 가져와 새로운 요소와 결합하여 심화시키는 것이야말로 슈퍼가 가져야할 미덕이라면

GTO는 그 모든 걸 지켰다고 볼 수 있다


박수받는 슈퍼, 작가는 그걸 해냈음에도 결국 슈퍼³를 통해 이 모든 걸 무너뜨렸다


얼마나 역설적이고, 얼마나 야속한가


한때 가장 진취적이었던 것을 그리기 위해 가장 수구적이게 된 작가라니


슈퍼라는 것의 필연인지도 모르겠다




29aed168efc23f8650bbd58b36807d6bb1438a

p.s.

상남2인조랑 반항하지마(GTO 옛 정발명)는 검열떡칠로 유명한 정발작이었는데

완전판 내면서 검열 싹 치웠다고 하더니

이번에 쓰면서 찾아보니까 검열 아직도 하는 것 같더라

근데 이제 이것도 주구매층이 저런게 민감한 3040대니까 출판사도 팔아먹으려면 저거 어쩔수없이 지워야한다고 판단했을듯


p.p.s.

리뷰 쓰다가 두 번 날아가고 도저히 다시 쓸 수 없이 기운이 빠져서 절반분량으로 줄여 썼습니다

대충 기억속에 남은 문장만 부분부분 쓰다보니 원래 썼던것에 비해 너무 엉성하게 끝이 났는데

어찌보면 이것도 리뷰 슈퍼네요

저주받은 주제같으니 시발...



출처: 월간만화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57

고정닉 91

6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팬 서비스 가장 잘해주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08 - -
공지 [디시채용공고] 웹 UI 디자이너 모집 운영자 22/08/1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2/2] 운영자 21.11.18 315987 188
69174 [출갤] 한국경제붕괴를 바라보며 쓰는 반지하방 이야기 [1119] ㅇㅇ(218.238) 01:55 21346 460
69172 [싱갤] 오싹오싹 20여년 전 폭우 희생자들의 주요 사망원인 [209] ㅇㅇ(211.34) 01:45 34588 254
69170 [카연] 어딘가 이상한 자각몽을 꿨던 만화 [209] ㅇㅇ(49.236) 01:35 12303 214
69169 [부갤] 시카고 살았던 입장에서 개념글 시카고 아파트.txt [150] ㅁㅁ(211.32) 01:25 12859 111
69167 [주갤] 17살 연하의 핀란드녀와 결혼한 한남의 최후ㅋㅋㅋㅋㅋ [331] 천원.(223.62) 01:15 34276 995
69165 [필갤] F2에 흑백을 쪄왔지만 흑백을 곁들인 [28] LeitzKoda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301 6
69162 [그갤] 군전역하고 4개월간 그림 변천사 [135] ㅇㅇ(14.39) 00:45 12398 173
69160 [싱갤] 감동감동 AVGN [246] 비나님사랑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27782 343
69159 [필갤] 풍경은 역시 슬라이드 [51] ㅇㅇ(14.51) 00:25 4396 18
69157 [프갤] 20220808 RAW (8월 둘째주 직관후기) [55] limz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254 44
69155 [싱갤] 싱글벙글 게이 두창을 예견한 40년전 영화 [238] ㅇㅇ(220.86) 00:05 25242 338
69154 [모갤] 장문) 자유연애 : 세상이 잘못되어가고 있다. [456] ㅇㅇ(59.31) 08.11 17379 238
69152 [삼갤] 야구 매각 썰 정리 [297] ㅇㅇ(39.124) 08.11 19122 73
69150 [알갤] 일본의 스시바 [171] 알파카목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2687 159
69148 [싱갤] 싱글벙글 동물원 알파메일 호랑이의 삶 [372] ㅇㅇ(125.176) 08.11 51678 879
69146 [소갤] 짧은썰 [139] 무탠다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3026 152
69142 [체갤] 애니메이션 촬영처리 예시.gif [273] ㅇㅇ(211.197) 08.11 28602 207
69140 [싱갤] 과연 소양강댐은 얼마나 클까? [244] ㅇㅇ(1.239) 08.11 34257 367
69138 [키갤] 카페갓다왓당~~ [177] 쟈파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0514 90
69136 [컴갤] 어쩌면 대한민국 게임 역사상 최고의 기대작.jpg [877] ㅇㅇ(103.51) 08.11 44944 203
69134 [싱갤] 훌쩍훌쩍 18-19세기 런던의 빈부격차 수준..jpg [691] ㅇㅇ(113.10) 08.11 45510 419
69132 [기음] [스압] 먹을거 사진 모아왔어 [50] AM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6762 27
69130 [토갤] 암컷사자비)실베도 갔던 첫 엠지 도색기 [62] 명예프라우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986 34
69128 [중갤] (리뷰)원숭이 두창 갤에 LGBT를 알려주겠다 [118] ㅇㅇ(125.177) 08.11 27081 187
69126 [싱갤] 싱글벙글 성공한 기음붕이 [19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9599 83
69124 [모갤] 우리 누나 결혼이야기 [650] 삶의순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41924 556
69120 [야갤] 유재석.......1억 기부........jpg [1141] ㅇㅇ(223.62) 08.11 47434 773
69118 [러갤] 오다이바 성지순례 조금 하고 왔다 [100] ㅇㄹ(150.249) 08.11 9316 59
69116 [디갤] 역대급 폭우 이후 동네일상 [103]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1903 86
69114 [기갤] [침수 피해] 전세집 수리는 누가 해주나? [187] ㅇㅇ(61.42) 08.11 19746 71
69112 [야갤] 오마이걸 아린...폭우 피해에 2천만원 기부 ㄹㅇ...jpg [474]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3583 501
69110 [독갤] 만화리뷰) 『걸캅스: THE COMICS』: 만화로 만나는 유쾌한 여경들 [80] 게으른소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1260 57
69108 [N갤] 므찌나 오빠 레전드.jpg [122] ㅇㅇ(223.39) 08.11 27967 180
69106 [블갤] 7000원 짜리 치킨의 비밀에 대해서 알아보아요~ [664] 썰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1224 1047
69104 [싱갤] 싱글벙글 시상식 찬밥 레전드.jpg [290] ㅇㅇ(119.201) 08.11 58497 1083
69102 [코갤] 여자 1만명과 ㅅㅅ 한 남자.jpg [539] 칼로스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79677 971
69100 [자갤] 아이치현 한문초루상 레전드 [215] ㅇㅇ(222.103) 08.11 16951 108
69096 [주갤] 어린이집 보내는 맘카페 맘충 특징 [442]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47090 493
69094 [로갤] 짜장급인간 안양천후기 [142/1] 적안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9219 138
69093 [싱갤] 싱글벙글 해리포터 적폐가문 [476] 낮잠자는바다거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7059 472
69091 [야갤] 어제자 동네 하천탐사 [332] 노보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6111 890
69090 [자갤] 실시간 인동주유소 진짜 근황.jpg [303] 아침TA(117.111) 08.11 44508 301
69088 [중갤] "박사학위 맛집"... 카카오맵 별점 '꼴찌'된 이 대학 [292] 이혜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7811 122
69085 [기갤] 민주당, 소득주도성장 실패 자인?…새로운 당 강령에선 삭제키로 [297] ㅇㅇ(223.62) 08.11 13112 230
69084 [동기] 리빙박스 싫다고 발광하던 햄스터 근황 (2) [16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8618 221
69083 [기갤] 尹대통령 지지율 19%, 美업체의 세계 주요 지도자 조사서 '꼴찌' [847] ㅇㅇ(121.168) 08.11 25670 788
69081 [카연] MCU vs 한마 바키 (6) [228] 즐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1895 746
69077 [싱갤] 싱글벙글 어느 래퍼의 어이없는 죽음 [519] ㅇㅇ(118.45) 08.11 63587 966
69075 [아갤] [요리]쿄코와 함께 ~사랑의 햄버그 편~ [83] 참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090 6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