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틀딱의 이집트 여행기 4일차 - 바하리야 사막투어

카소봉박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8.14 09:20:01
조회 5097 추천 35 댓글 45



4월 중순에서 5월 초까지 2주간 이집트 다녀온 이야기 입니다.


틀린 내용이나 기억이 왜곡된 부분이 있을수 있읍니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a35aeaad4ffa57c17ed34af51499555b58


아침 일찍 체크아웃을 하고 6시에 타흐리르 광장 KFC 앞에서 픽업 차량을 만남


차에는 투어를 함께 할 브라질 커플 - 페르난두 & 안드레아 - 이 이미 타고있었음


어색하게 하이 굿모닝 하고 끝도없어보이는 황무지를 달려감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0abe41fa30446dffa25239b24cad8ecc7702b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0a8e45ef8c2d13a6028d983db01b55e585bc6


중간에 휴게소에서 쉬는데 낯익은 ROSHEN 브랜드의 과자가 보여서 허기도 달랠 겸 구입


우크라이나의 빠른 승리를 기원하며 쳐묵쳐묵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0a9e48b7485d59743ed21b0568157a73449fd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0aee45fc7d416cd8b002af4de946a8ef75b70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0afe473d6220e75d048d1cc991694a09c1c70


4시간 넘게 달려 베이스 캠프?에 도착


준비해준 점심을 먹고 큰 짐도 맡기고 잠깐의 휴식을 가짐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0ace4ad7c3e3eb9568e08ecb403213d1353b9


오늘의 가이드겸 드라이버겸 쉐프님을 만나 본격적인 투어 시작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1aae421939a9d6068c0d904a2ac6f771fa538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0ade42f7d92f38493a6f1b8d8ceabf79e342c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0a2e426e02a6a7d0410349fc383e9debed08d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0a3e4dfe59071fc5b8c95e9fd52743753ef1a


블랙 데저트


화산 폭발? 로 까맣게 됐다는 듯




산을 올라가는데 중턱쯤 까지 따라오던 세사람이 어느 순간 안보이고 나혼자만 올라가고 있음 ㅋㅋㅋ


헥헥대며 정상에 올라가니 지리는 풍경이 반겨줌


내려가서 왜 안올라왔냐 물으니 너무 힘들고 어차피 본인이 사진 공유해줄테니 괜찮다고 자기들끼리 합의했다고 ㅋㅋ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1abe43aebf86a2b674e6f61cafd576f211aec


오아시스에 들러 잠시 힐링 타임을 가짐





비키니 입고 물놀이 하시는 백누나들도 있고...


차가운 물에 몸을 좀 식히고 크리스탈 데저트로 이동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1a8e49c1d3118d9580a01128ea1f5f955f468



사막에 석영? 도 있어서 신기신기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1a9e4b58e03b2e72b7b69e8ff67c2ed2b8084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1aee4673c3ee85303b033fb09ce35a5ee2d2c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1afe447e185c6f4ddfa5c9b714ebae27ce7f5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1ace4131d177fe06cca49f42a315a963b65d7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1ade4a2262acfe54f100a6f9c331fbf60a8e8



화이트 데저트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1a2e43f5167f606c5a254e1825870fb89b672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2abe4a36b6a762a02c684ab69d3f7f6d86590


사막 구경을 마치고 텐트에 도착


불을 피우고 식사를 준비하는 쉐프느님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1a3e4bb8a85e975a8e956780935ba8ecc0b67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2a8e4f8b4b1900d0d891b959dc8e21861eda8


음식이 준비되는 동안 선셋 구경하고, 모닥불 주위에 둘러앉아 간단히 자기 소개 하는 시간을 가짐


페르난도는 트레이너, 안드레아는 치과의느님


상 파울로에 살고 헤알 환율이 폭망이라 아이폰이 넘모 비싸져서 귀국길에 도하 공항에서 아이폰 13을 살거라고...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2a9e486a3084a9c57aa8f2e08c6ce9429734e



8시쯤 준비된 식사


아침 건너 뛰고 11시에 점심먹은 상태라 너무 맛있게 먹음


지금 생각하니 향신료를 최소한으로 사용한 레시피인듯 ㅋㅋ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2aee43c014b4712cac2cdbef24aa1159474e7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2afe457d9901a11797f595fa3111fdb5a0e70


식사를 마치고 쉐프느님이 끓여준 민트티를 마시며 얘기 얘기 얘기


술을 안마셨는데도 취한거 같이 다들 약간 몽롱한 상태



연애질은 너네 집에 가서 하시라구요 ㅠㅠㅠㅠ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2aae486b3af715b354f41794de0d90ec1fa1c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5848ece33ab2b2bf07e1e3671d202ace4bb763055ff237362b88e5816eca6cc96


별이 정말 가깝게 보이긴 하는데 달이 너무 밝아서인지 은하수가 안보임 ㅠ


넘모 피곤해서 1빠로 곯아떨어지고 4일차가 끝남





출처: 배낭여행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5

고정닉 7

1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이슈 [디시人터뷰] '트리 오브 세이비어M' 김학규 대표를 만나다 운영자 22/09/23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96/2] 운영자 21.11.18 408763 198
80059 [야갤] 대통령실 "비속어 입장 안 밝힐 것" [124] 초밥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1933 39
80056 [출갤] 4050 감성 모음.jpg [234] ㅇㅇ(59.9) 15:50 7958 276
80055 [싱갤] 싱글벙글 현재 인류 최후의 원시부족이 사는 섬 [219] ㅇㅇ(112.162) 15:45 22471 285
80054 [야갤] ㅓㅜㅑ... 일본의 회사 문화에 대해 알아보자...job [162] 샨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8437 90
80052 [중갤] [단독]'탈원전 인사'가 댄 돈으로 '삼중수소 백서' 내는 원안위 [56]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5 3238 42
80051 [주갤] 충격받은 김희철 [161] CoolIns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13383 233
80049 [중갤] 김경수 옥중에서 "부·울·경 행정통합 대응방안" 내놓았다 [169] ㅇㅇ(211.36) 15:25 3086 13
80047 [국갤] 시민단체 헌법소원 "검수완박에 고발인 이의신청 삭제.. [33] 삼색냥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3040 103
80046 [야갤] 속보) 좌비씨 ㅈ됐다!!!!! 결국 앙망문 입갤ㅋㅋ(찢갈이 멸망) [612] ㅇㅇ(118.235) 15:15 21205 744
80043 [미갤] 서해 공무원 피격’“정부, 사망 당일 알았다” 진술 확보 [92] ㅇㅇㅇ(218.235) 15:05 5536 256
80042 [중갤] [단독] 文정부 ‘보 개방’ 피해로 16억 배상했다…환경부 은폐 의혹 [119]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5889 136
80041 [해갤] 이천수 근황.jpg [206] ㅇㅇ(172.226) 14:55 18147 302
80039 [야갤] 만취 여성 모텔 끌고가 직장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jpg [562] ㅇㅇ(86.48) 14:50 22458 138
80038 [싱갤] 싱글벙글 디지몬이 포켓못한테 ㅈ발린 이유 [351] ㅇㅇ(175.198) 14:45 30815 473
80037 [군갤] 영화 리뷰) 러시아의 시점에서 본 돈바스 전쟁 (스압) [1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12946 86
80035 [알갤] 오사카 타카무라와인 [74] 알파카목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3776 10
80034 [싱갤] 싱글벙글 키 220cm 슈퍼울트라 알파메일...jpgif [571] ㅇㅇ(122.42) 14:30 33062 311
80033 [야갤] 한국과 깊은 인연 글래머 스시녀 아이돌..jpg [308] ㅇㅇ(185.153) 14:25 52361 925
80031 [기갤] 낼헌재 한동훈피해서 민주당 런했음 [301] ㅇㅇ(220.117) 14:20 11329 361
80029 [미갤] 한국 환율...gif [664] ㅇㅇ(218.144) 14:10 23948 273
80027 [유갤] 해외대학이 대기업 취직에 유리한 이유 (4) [275] (119.64) 14:05 14138 46
80026 [서갤] (스압주의)날이면 날마다 안오는 코스코레 후기 [55] 보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0 6038 27
80025 [국갤] 권성동 "민주당·MBC, 대국민 보이스피싱...정언공범" [308] lllll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5 6714 324
80023 [토갤] (스압)혐오에 찌든 닭갤의 유일한 구원... [55] 민트맛라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10106 75
80022 [기갤] 이재명 "말리면, 날리면으로 들릴 수도…사실 확인 분명히해야" [292] ㅇㅇ(117.111) 13:45 12063 158
80021 [중갤] [단독] 박원순 서울시, 강남 빗물터널 반대 단체에 수천만원 지원 [287]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12633 396
80019 [싱갤] 싱글벙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가장 이득을본나라.jpg [572] ㅇㅇ(218.154) 13:35 41645 429
80017 [국갤] [단독]강의동 없는 한전공대…임대료만 ‘125억’ 쓴다 [147]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5 8908 182
80015 [코갤] 기재부 전 차관 "국민이 달러 과도하게 산다" [410] ㅇㅇ(110.76) 13:20 15041 376
80014 [토갤] 토붕이의 그레이스 피규어 작업기 에오 [182] 공장장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5556 70
80013 [해갤] 박지성이 생각하는 2002 vs 2022 국대 [401] ㅇㅇ(182.222) 13:10 20701 610
80011 [새갤] 당시 '성남 FC' 대표 소환 '明 최측근' 정진상이 좌지우지 [108] R20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5 2773 87
80010 [갤갤] 잇섭 z폴드4 한달 사용기 영상 요약(유튜브캡쳐 [3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21904 266
80009 [국갤] [단독] 대우조선해양, 21년만에 한화에 팔린다…정부·산은, 매각 확정 [179] 삼색냥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5 8901 121
80007 [싱갤] 싱글벙글 이쁜 급식이 성인 남자를 만나게 되는 과정 [30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50072 339
80003 [국갤] 박홍근 "尹, 오늘 결단 안 내리면 내일 박진 해임안 발의" [228]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5 7439 79
80002 [야갤] 성공한야붕이.. 주말밤 나홀로 화끈하게 FLEX~~ [465] ㅇㅇ(218.236) 12:30 36616 917
80001 [중갤] 충격... 최신 인디게임의 카메오...jpg [266] ㅇㅇ(121.124) 12:25 39826 169
79999 [중갤] “이상직 차명 소유 의혹 태국회사서 이스타에 65억 유입” [51]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4563 90
79998 [싱갤] 싱글벙글 독일 맥주축제 이상과 현실 [268]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41063 423
79997 [야갤] (찢갈이멸망)대통령실 주장 외신 반응 떴다 ㅋㅋㅋㅋㅋㅋㅋㅋ [1116] ㅇㅇ(211.185) 12:10 36966 1370
79995 [야갤] 뇌절몬 띠부씰.... 근황....jpg [366] ㅇㅇ(223.33) 12:05 27750 282
79993 [카연] 여우소년과 미소녀 2 [70] KimHee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9070 149
79992 [기갤] 헌재 앞에 설치된 한동훈 장관 응원 화환 [413] ㅇㅇ(211.234) 11:55 10835 270
79990 [싱갤] 싱글벙글 사이버펑크 제작자들의 속마음.jpgif [250] ㅇㅇ(182.222) 11:50 26191 113
79988 [국갤] “청와대 단 하루도 안 간다” 결심한 다른 이유 [436]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20482 636
79986 [싱갤] 싱글벙글 믿기지 않는 러시아 군대의 현실 [700] ㅇㅇ(118.222) 11:35 41875 576
79985 [중갤] [단독] 文정부 5년간 비축농산물 5만3000t 버렸다…박근혜정부 8배 [328]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2934 300
79984 [주갤] 배은망덕한 남초딩들... [672] ㅇㅇ(117.111) 11:25 36374 78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