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판타지 한컷 스토리 -마법사와 제자-

A.Shipwr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13 13:10:01
조회 24276 추천 304 댓글 307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be56465f91781c6276552cb


아, 봉인.

나약한 자들의 도구이자 내일에게 맡기는 오늘의 짐.


새벽 전쟁은 수많은 그림자를 낳았고 그 중 많은 것들이 인간이 감당하기 어려운 것이었다.

그리하여 인간들은 다양한 수단을 이용하여 그들을 봉인하였다.

다른 말로, 미래의 누군가가 대신 그들을 해치울 수 있도록 방치하였다.


그들은 스스로를 봉인술사라 칭했다.

오늘은 그 중 조금 유별났던 이를 소개하고자 한다.



그리고 저건 그냥 내가 그린 낙서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7fe56a32f616819027659e83


봉인, 그 중에서도 마법을 이용한 봉인 또한 여러 방식이 있다.

상대의 이름을 묶어버리든지, 상대를 관념 차원 속에 가두든지, 그 종류는 헤아릴 수가 없다. 


잊혀진 숲에서 온 현자는 상대를 물리적으로 눌러버리는 방식을 선호했다.

그는 시간의 제약에서 자유로운 드높은 마법을 다루는 지혜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의 마법은 우리가 살고 숨쉬고 있는 현실의 공간에서 이뤄진다.


그렇게 사각의 봉인에 짓눌린 괴물들은 오랜 시간이 지나 늙어죽고 말았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ee23767a446dc97276542a8



그는 자신의 봉인을 얼마나 상대를 잘 압축했느냐로 평가했다.

상대방을 잘게 나누어 봉인하면 더 작은 여러개의 귀여운 사각형을 만들 수 있었으나

이 상태에선 아무리 강한 존재라 하더라도 오래 살아남지 못했다.


그는 살인을 꺼려했기에 이 방식은 잘 사용하지 않았다고 한다.

죽음이란 지나치게 가혹한 것이다. 죽임 당하는 자에게나 죽이는 자에게나.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78b13638a116d79727650664



헤아릴 수 없는 세월의 노력을 통해, 현자는 거대한 괴물을 손에 들어갈만한 크기까지 봉인하는 데까지 발전했다.

그가 추구하는 사각형의 예술의 극한까지 도달한 것이다.


괴물은 아주 강하기에 살점과 뼈가 억눌려 끔찍하게 뒤엉킨 상태에서도 끊임없이 비명을 지른다.

그렇게 생명을 존중하는 그의 자비 또한 지켜진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fb26131f245d1c027651a62


현자에게는 젊은 제자가 있었다.

그는 똑똑했으며 재치 있었고 마법에 재능이 있었으며 매우 불성실했다.

그랬기에 현자는 더더욱 양심의 가책 없이 그를 부려먹을 수 있다.


그 둘은 함께 마법을 연구하며 최근 들어 알 수 없는 이유로 늘어나기 시작한 괴물을 봉인하는데 시간을 보냈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bb26631a34381c627653c83


한 때 그들은 온갖 유물을 모으려 하기도 했다.

세상이 아직 어렸을 때 만들어진 무기들, 악랄한 자들이 만들어낸 기이한 도구들, 저주받은 물건 등등.


하지만 그 것을 안전하게 지키기보다 사용하는 데 더 많은 관심을 보였던 제자 탓에

현자는 유물 수집을 포기하게 되었다.


이 시발롬은 도대체 말을 들어쳐먹지를 않는다.

차라리 마음껏 건드리라고 말했으면 좀 나았을까.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6b53762f011d2962765fb65


현자가 물리적인 위협을 처리한다면 제자는 비가시적 영역의 일을 다룬다.

잊혀진 차원의 지하실, 비명 지르는 가로등, 끊임 없이 배고픈 심장 등등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그 유명한 사건들을 해결한 자가 바로 그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bb36039a24ad3c327658bcd


제자가 독립한 뒤에도 그 둘은 가끔씩 만나 사건을 해결하기도 했다.


물론 해결의 형태는 인간이 바라는 형식으로 이뤄지지 않을 때도 잦다.

마법을 이해하는 이상 그들의 존재와 생각은 인간과 달라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물론 그걸 감안해도 저주받은 자는 건드리지 않는게 맞다.

병에는 약이 있지만, 저주에는 약이 없다.

저주는 해결하려고 하기보단 저주걸린 자를 비웃지 않고 넘어가는 것으로 만족해야한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7fe06434f344849627652184


제자는 스승의 마음을 이어받은 자였다.

그도 자신의 스승처럼 생명을 함부로 죽이기를 원치 않았다.


아무리 인간의 마음이 남아있지 않은 자라 하더라도 그는 끝까지 적이 항복하기를 기다렸다.

손을 들어 저항의 의지가 없음을 표명하기만 하면, 아무리 악한 자라도 죽이지 않았다.

그는 여린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제압할 순간까지 손을 안 남겨서 그렇지.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fe16a62f24186c52765017d



현자의 제자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것은 두번째 태양이라 불린 문 앞에서였다.


그는 악마와 괴물이 다른 곳에서 우리 세상으로 오는 것이라 믿었고

스승이 그 문제를 처리하기보단 수습하기만을 고집하는 모습에 실망하여

문을 넘어 그들을 영원히 끝내기 위한 여정을 떠난 것이라고 생각되어진다.


언젠가 다시 그를 볼 일이 있을 것이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ae06538f54ad7962765d511


현자는 다른 세상에서 온 아이를 만난 적이 있었다.

그에게서 나는 낯선 냄새로 인해 현자는 붉은 아이를 악마라 착각하여 봉인하려 했었다.


너무나도 인간적인 말을 하는 아이의 소리를 듣자 현자는 마법을 거뒀고

그 둘 사이에선 친밀할지언정 별 의미 없는 많은 대화가 오갔다고 전해진다.


아이와 노인의 대화란 거의 다 그렇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ee23036a146d5912765b9d1

그는 아직까지도 세상의 악을 봉인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이전의 방식만을 고집하지 않는다.

사각형의 법칙을 깨지 않는 한에서 그의 기법과 시도는 언제나 새로이 나타난다.


그는 현재와 미래를 지키는 봉인술사요

아직까지 살아있는 잊혀진 시대의 잔재이자

불살과 사각형의 철학을 지키는 자다.



봉인의 현자의 이야기는 앞으로도 계속된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7db33530a341839327651959


인간은 쉽게 부숴진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6e23260f015d4962765d070


괴물도 쉽게 부숴진다.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26e76731f74387932765c42b


내 힘은 부수기만 할 뿐인가?

그들을 잔혹하게 찢을 뿐인가?

그들을 파괴하지 않을 방법은 없는가?


그들이 살아있게, 그들이 죽지 않게 할 수 있다면

죽음보다 더 재밌는 최후를 맞이하게 해줄 수 있을텐데.




그 패딩 놈의 힘이 도움이 될까?

내가 빼았은 힘이 도움이 될까?















viewimage.php?id=2ebcc232eadd36&no=24b0d769e1d32ca73fec8efa11d02831835273132ddd61d36cf614d09c48d54ca5758acce3fefd1896b9c95ec6a660cd41e867f8c49c78b13732a311d69427655f1b


"실례하오 젊은이. 질문 하나만 하겠소.

그대에게서 특이한 냄새가 나는데 내가 잘 아는 것이오.


내가 이전에도 비슷한 실수를 한 적이 있어서 좀 조심스럽수다.

혹시 붉은 옷을 입은 아이를 만난 적이 있는지,

혹은 지금까지 수많은 인간을 죽인 적이 있는지


설명해라.

5초 주겠다."







출처: 카툰-연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04

고정닉 56

3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15485 [디갤] 일요일의 여름 탐조 [78]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4694 41
15484 [싱갤] 싱글벙글 인류 최고의 소설책 [330] ㅇㅇ(180.229) 01:45 19966 300
15483 [야갤] 남여 군대 1년..? 페북 급식들 반응.jpg [450] ㅇㅇ(121.186) 01:35 55959 1572
15482 [바갤] [분석글] 바이크를 서서타면 정말 뒤질까? [582] 아기울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0974 125
15481 [싱갤] 싱글벙글 역사상 최악의 팬덤...jpg [178] ㄴㅁ(110.15) 01:15 25832 347
15480 [카연] 아포칼립스(아웃브레이크) -12화- [91] 지존박실짱짱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7192 130
15479 [몸갤] [ㅇㅎ]AV 찍어줘서 너무 고맙다 ..jpg [89] 3dd(121.150) 00:55 30921 47
15478 [야갤] 고깃집... 개업한..... 막내 누나... gif [193] 누나(14.42) 00:45 27828 69
15477 [군갤] 북한군은 밥에다 식용유(?) 한숟갈씩 퍼준다고함 [346] 금강고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25421 193
15476 [싱갤] 싱글벙글 천조국식 마늘밭 [192] ㅇㅇ(49.167) 00:25 31847 373
15475 [키갤] 건창이 심경담은 편지 나왔네...jpg [85] ㅇㅇ(114.204) 00:15 15480 259
15474 [싱갤] 싱글벙글 종교재판.kpg [25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27459 496
15473 [배갤] [ㅇㅎ] ㅂㄲ [50] ㅇㅇ(218.239) 07.28 18324 115
15472 [중갤] 중붕이 방 다꾸몄다....!! [612/1] 피자구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36808 447
15471 [싱갤] 싱글벙글 딸치다 걸린 유부남 [257] ㅇㅇ(223.38) 07.28 44619 431
15470 [주갤] 스트레칭하는 보단 [112] 외로운주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23972 77
15469 [키갤] ??? : 꺼어억~~~수비병신 서건창 잘버렸다 ㅋㅋㅋㅋ [14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21086 576
15468 [싱갤] 싱글벙글 ㄹㅇ꾸준충 근황 [475] ㅇㅇ(49.167) 07.28 38702 546
15467 [몸갤] [ㅇㅎ] 맘마통 [130] ㅇㅇ(1.228) 07.28 56331 298
15466 [야갤] 일본 도쿄올림픽 선수들 안타까운 근황...........jpg [518] ㅇㅇ(221.158) 07.28 61822 769
15465 [카연] 그냥 바둑배우면서 깨달은 것에 대한 만화 [710] 디오게네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28894 450
15464 [야갤] 일본의 야쿠자를 대체하고 있는 조직에 대해 알아보자 [750] ㅇㅇ(218.147) 07.28 73073 573
15463 [몸갤] [ㅇㅎ] 해외에서 유명한 02년생 스트리머 [382] 둠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77014 375
15462 [바갤] 소화제 꺼억ㅋㅋ [415] PCX12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29982 160
15461 [싱갤] 억울억울 사상검증 [213] ㅇㅇ(114.200) 07.28 40051 668
15460 [디갤] 오.. 여자친구 없는게 못생겨서가 아니었네?? [947] 내용증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50220 674
15459 [K갤] 오늘 축구 골모음+이강인 스윙 세리머니 갸백호랑 약속한거래ㅋㅋㅋㅋㅋㅋㅋ [76] ㅇㅇ(1.230) 07.28 14805 161
15458 [야갤] 깜짝... 펜싱 단체전 선수... 결혼상대 .jpg [520]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56352 697
15457 [스갤] [ㅇㅎ] 애프리 최근 [431] ㅇㅇ(121.131) 07.28 43698 130
15456 [해갤] 황의조 멀티골..gif+양궁 세레머니 이유 [140] 금요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28232 369
15455 [야갤] 상남자 내음 물씬,, 태풍 속 펼쳐진 서핑 결승전 ㅗㅜㅑ gif [328] 어윤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48781 615
15454 [야갤] 야카오톡 급발진 커플 레전드 ..jpg [431] 업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87771 1243
15453 [부갤] 무주택자분들 고생하셨습니다. [469] ㅇㅇ(223.39) 07.28 42965 602
15452 [야갤] 충격... 중국인이 콜라를 마시는 법 [677] 유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78880 924
15451 [싱갤] 싱글벙글 너희들의 미래... [411] ㅇㅇ(223.33) 07.28 50353 574
15450 [기음] 수입 맥주 이름 해석하는법.jpg [284] dd(218.155) 07.28 40157 367
15449 [야갤] [ㅇㅎ] 가터벨트 입는 누나 gif [155] ㅇㅇ(211.205) 07.28 56692 321
15448 [싱갤] 싱글벙글 북한 도발촌 ..jpg [321] 사라져도모를사람같다가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51164 691
15447 [파갤] 첫 딸은 아빠 닮는다. [327] 아마존수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52478 438
15446 [야갤] 여자들이 열광하는 궁수 VS 남자들이 열광하는 궁수...JPG [557] 붉은눈의흑룡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74149 1635
15445 [싱갤] 싱글벙글 100,000,000원.gif [541] ㅇㅇ(223.39) 07.28 64184 655
15444 [우갤] 셔츠핏 ㄱㅊ냐 좀 끼는 거 같긴한데. [552] 유봉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59659 659
15443 [야갤] [ㅇㅎ] 한국.. 놀러왔던... 양궁 누나... jpg [239] 누나(14.42) 07.28 64980 353
15442 [카연] 단편) 찐따와 일찐이 몸 바뀌는 만화 [245] 수석어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44930 447
15441 [야갤] 올림픽 도시락 폐기 관련 결말...JPG [625] Ca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61378 624
15440 [싱갤] 싱글벙글 소추라고 말해서 벌금형 [386] MacGuff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51789 537
15439 [야갤] 띠용....요즘 유튜버 컨텐츠 근황....jpg [531] 피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92546 2103
15438 [싱갤] 싱글벙글 방배족발 리뷰 [416] ㅇㅇ(138.199) 07.28 49180 687
15437 [야갤] 깜짝 ! 도쿄 올림픽 빨래 근황 . ㅗㅜㅑ [601] lun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70042 927
15436 [기갤] 정부, 거리두기 효과 없으면 더 강한 조치 검토 [737] ㅇㅇ(39.7) 07.28 40485 63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