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재판 중 성폭행·강제추행…B.A.P 힘찬, 2심도 징역형 집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1 14:31:33
조회 7375 추천 6 댓글 30

성범죄 재판 받던 중 두 차례 범행…1심 이어 2심도 징역 3년·집행유예 5년


[파이낸셜뉴스] 성폭행·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아이돌그룹 비에이피(B.A.P) 출신 힘찬(본명 김힘찬)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0부(남성민·송오섭·김선아 부장판사)는 21일 강간·성폭력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힘찬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피고인과 검찰의 양형부당 항소를 모두 기각한다"며 "원심의 형을 바꿀만한 사정 변경이 없고, 그 형이 재량 범위에서 벗어났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앞서 힘찬은 2018년 7월 경기 남앙주의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이듬해 4월 처음 재판에 넘겨졌다. 이 사건으로 지난해 4월 대법원에서 징역 10개월이 확정됐다.

힘찬은 이 사건 재판을 받던 중 두 차례 성범죄를 저질러 추가로 기소됐다. 2022년 4월 용산구 한남동의 한 주점 외부 계단에서 술에 취한 채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2022년 5월 자신을 집에 데려다준 피해자를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뒤, 범행 한 달 뒤인 같은 해 6월 피해자에게 해당 사진 등을 전송한 혐의도 있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본인 소속 아이돌 그룹의 팬으로서 신변을 걱정하며 연락한 피해자를 강간하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들의 신체를 촬영했을 뿐 아니라 성적인 글을 보냈다"며 "피해자들의 신뢰를 저버린 점에서 비난 가능성이 크고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질책했다.

다만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피해자들과 모두 합의해 피해자들이 더 이상 처벌을 원치 않고 있다"며 "피고인이 촬영한 영상은 모두 삭제됐고 제3자에게 유포되지 않았으며 강제추행의 정도가 비교적 경미한 점을 참작했다"고 판단했다.

jisseo@fnnews.com 서민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산속에서 여배우 3명과 동거한 톱스타 돌싱남 배우 "재혼은.."▶ '집단 성폭행' 승리·정준영·최종훈 만행 공개, 故구하라가..▶ 민희진 폭탄 발언 "투자자 접대한다고 룸살롱·텐프로에서.."▶ 직장 부하 20대 여성과 불륜 저지른 남편, 시어머니는..▶ 버닝썬 게이트 피해 여성 "정신 차리니 침대 위. 옷 벗기더니.."



추천 비추천

6

고정닉 0

9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이혼하고 나서 더 잘 사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08 - -
12242 4000억원대 코인 암시장 일당 징역형…이희진 자금세탁에 이용돼[사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0 4 0
12241 '참의사 명단' 파업불참 전공의 신상 공개한 의사 송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56 1
12240 10년간 동생 행세해 건강보험 이용한 60대…집행유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9 0
12239 박수홍 형수, "여성과 동거 직접 목격한 적 없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2 0
12238 또 '급발진 주장' 사고... 70대 女 몰던 차, 횟집으로 돌진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52 0
12237 "참의사 계신 전원 가능 병원 안내해 드린다..." 경찰, 복귀 전공 [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738 7
12236 여신도 성추행 혐의 허경영, "혐의 인정 못해" [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653 0
12235 법원 "검찰, '尹 명예훼손' 직접수사 근거 예규 공개해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9 0
12234 "사실관계 대체로 인정"...'쌍방울 대북송금' 김성태 1심 실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1 0
12233 "또 음주운전을...." 40대 한의사 징역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2 0
12232 검찰·금감원 사칭해 보이스피싱 수익 5억 빼돌린 30대 女...경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2 0
12231 거세지는 野 '검찰개혁'에...법조계 "부작용 정비할 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1 0
12230 화우 AI센터, 'EU AI 규제법 대응' 세미나 개최[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5 0
12229 K-치안산업, 제2의 K-방산으로 키운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7 0
12228 '한동훈 명예훼손' 황희석 열린민주당 전 최고위원, 2심도 벌금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4 1
12227 [속보]'쌍방울 불법 대북송금' 김성태 1심 실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1 0
12226 전직 축구선수 교통사고 내고 도주…음주 부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69 0
12225 '김만배와 돈거래 의혹' 전직 언론인 2명 구속기로…15일 영장심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0 0
12224 검찰, '취업청탁 의혹' 노영민·김현미 주거지 사무실 등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5 0
12223 [속보] 검찰, '취업청탁 의혹' 노영민·김현미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3 0
12222 올해 1차 불법체류 합동단속…1만8천명 출국조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3 0
12221 경찰, 서울교통공사 압수수색…'업무상 배임 혐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2 0
12220 세월호 구조 실패 무죄 받은 해경 지휘부, 法 "600만원대 형사보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7 0
12219 "청담동 술자리 의혹 보도로 명예훼손"…카페 사장 손배소 냈지만 패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3 0
12218 10대 여학생 강제로 끌고 가려던 50대 남성, 구속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1 0
12217 버스에 깔린 70대 여성, 시민들이 버스 들어 구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0 0
12216 "철저히 수사해달라" '쯔양 과거 폭로 모의' 유튜버 고발건 형사3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2 0
12215 '복권 발권 오류' 이숙연 대법관 후보 남편, 경찰 보완 수사 [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902 6
12214 "진정 부끄러운건 지금의 제 모습", 법원서 울먹인 전청조[사건 인사 [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29 1
12213 '8억대 뇌물 의혹' 전준경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오늘 첫 재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2 0
12212 '청담동 술자리' 지목된 카페 사장…더탐사 상대 손배소 결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3 0
12211 임종성 지역구 의원실 인테리어비 대납 여부 '공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0 0
12210 경기도 빌라서 대마초 재배한 30대 남성 재판행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111 0
12209 박성재 "野 검찰청 폐지 추진에 "수사기관 졸속 개편 우려스러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1 0
12208 '입시 곡 유출' 연세대 음대 교수, 항소심서도 집행유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1 0
12207 '탄핵이 필요한 거죠' KTV, 윤석열 영상 풍자한 가수 고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8 0
12206 강남 40대 여성 납치·살해 주범 2명 무기징역 확정, 대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58 0
12205 [르포]"야채값이 너무 올라, 지금처럼 힘들 때 없었다"....한숨 [46]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5974 2
12204 잇따른 로펌 압수수색에 의뢰인은 불안…"비밀유지권 입법 절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1 0
12203 "침착맨 딸에게 칼부림할 것"...경찰 작성자 추적 중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45 1
12202 [단독]공수처, "검사 15명 늘려달라" 국회에 요청...공소부 부활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97 0
12201 검찰, '불법 찰영' 황의조 불구속 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54 0
12200 법무법인 광장,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 관련 세미나 개최[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49 0
12199 법무법인 세종, 이달 16일 보조금 관련 세미나 개최[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50 0
12198 [속보] 검찰, '불법 찰영' 황의조 불구속 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53 0
12197 경찰, '불법 리베이트' 의혹 의료재단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47 0
12196 경기도 빌라서 대마초 100여주 재배한 남성...경찰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53 0
12195 검찰, '김만배와 돈거래' 전직 언론인 2명 구속영장 청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46 0
12194 '징맨' 황철순, 연인 폭행 혐의 1심 징역 1년…법정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3 0
12193 "해고 분쟁 아사히글라스, 하청업체 근로자 직접 고용해야" 대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4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