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르포]"어쩌다 거짓말을 해서"...콘서트장에 모인 김호중 팬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5.23 17:38:50
조회 7345 추천 3 댓글 28

23일 오후 1시께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입구.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의 팬들을 겨냥한 '아이돌 굿즈'를 판매하는 노점상들이 줄지어 서있다/사진=김동규 기자
[파이낸셜뉴스]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면 안 돼요. 비록 '호중이'가 죄를 지었지만 공연을 기다리는 설렘을 버릴 수 없어요."
23일 오후 1시께 가수 김호중씨의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가 열리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입구에는 보라색계열의 '아이돌 굿즈'들을 파는 노점상들이 줄지어 있었다. 보라색은 김씨의 팬클럽 '아리스(ARISS)'의 상징색이다. 노점상에는 김씨의 얼굴이 인쇄된 수건과 시계, 열쇠고리부터 보라색으로 물들인 스카프와 벙거지 모자, 리본 머리띠 등 다채로운 '아이돌 굿즈'들이 즐비했다. 자신들을 김씨의 팬이라고 소개한 중·노년의 여성들은 다소 굳은 표정임에도 불구하고 설레는 마음을 숨기지 못한 채 옹기종기 모여 굿즈를 찬찬히 살펴보았다. 김씨의 콘서트가 시작하기 6시간 전 풍경이다.

음주운전 등 혐의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있는 김씨의 콘서트가 열리는 올림픽공원 인근에는 팬들이 몰렸다. 김씨는 최근 음주운전과 뺑소니, 법인도피 방조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콘서트를 강행하다 보니 세간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팬들 역시 김씨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면서도 김씨를 둘러싼 혐의에 대해 무조건적인 관용은 지양했다.

"팬들 위해 정정당당하게 죗값 치뤄야"
이날 만난 김씨의 팬들은 김씨가 죄를 지었다면 그에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친구 3명과 함께 김씨의 콘서트가 시작하길 기다리며 올림픽공원의 벤치에 앉아 있던 박모씨(70대)는 "언론에서 공개된 폐쇄회로(CC)TV 등을 종합해 보면 '호중이'가 음주운전을 하고 자신의 음주운전 사실을 은폐하려고 했던 것 같다. 이 사실을 부정하지 않는다"면서 "사실 '호중이'가 학창시절 학폭 가해자로도 활동하는 등 거칠게 살아왔지만, 그에 합당한 벌을 받지 않았으므로 이번과 같은 사건이 일어난 것 아닌가 싶다.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또 다른 팬 김씨 역시 "어린 시절 부모 없이 크는 등 거칠게 자란 탓인지 순간적으로 잘못된 선택을 했고 이를 겸허히 받아들이지 못한 모습을 보인 것은 사실이다"면서 "믿고 기다려주는 팬들을 위해서도 죗값을 치르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죄의 정도를 넘어선 과도한 비난은 피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선 박씨는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자"며 최근 김씨를 둘러싼 사회적 시선에 대해 운을 띄었다. 그는 "죄를 지었다고 해서 그 사람의 인격까지 부정하는 것은 너무 과도한 것 아니겠냐"면서 "'호중이'가 죄를 저질렀다고 해도 무료한 삶에 활력을 준 '우리의 아이돌'인 것에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연을 위해 경기 평택시에서 올림픽공원까지 왔다는 A씨(76)는 "죄가 있으면 죗값에 맞게 벌을 받는 것은 맞지만, 사람들이 '호중이'를 못 죽여 먹어 안달 난 것 같이 군다"면서 "사람마다 처한 상황에 따라 이번 사건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달라지겠지만, 팬의 입장에서 '호중이'가 왜 사고 은폐와 같은 선택을 했는지 안타까울 뿐이다"라고 말했다.

오는 24일 공연 파행 가능성 높아..."어쩔 수 없어"
공연은 당초, 오는 24일까지 이틀간 이뤄질 예정이었지만, 현재로써 이튿날 공연의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다. 오는 24일 오후 12시께 신영희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김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진행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김씨 측은 공연의 진행을 위해 영장실질심사의 일정을 연기해 달라고 법원에 요청했지만, 법원은 이같은 김씨 측의 요청을 이날 오후 1시 30분께 기각했다.

팬들은 이같은 '페널티'를 덤덤히 받아들이는 분위기였다. B씨(75)는 오는 24일자 공연표를 예매하는 데 성공했지만 아침부터 나오는 뉴스 소식에 이튿날 공연이 취소될 것을 직감하고 이날 올림픽공원으로 향했다. 오후 4시부터 진행될 현장 예매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B씨는 "범법자라고는 하지만 김씨의 클래식 공연이 너무 보고 싶어 현장 예매를 위해 공연 시작 6시간 전임에도 이곳에 왔다"면서 "교통사고를 냈으면 바로 '잘못했습니다'라고 하면서 용서를 구해야지 왜 거짓말을 하는 등 첫 단추를 잘 못 끼웠는지 모르겠지만, 팬으로서, 남자로서 김씨가 멋있는데 어쩔 수 없지 않냐. 내가 감수해야 할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의 왕복 2차로 도로에서 반대편 차량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도주치상, 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위반(사고후미조치), 범인도피방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이 이를 받아들여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

kyu0705@fnnews.com 김동규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산속에서 여배우 3명과 동거한 톱스타 돌싱남 배우 "재혼은.."▶ 2년간 신병 앓고 무속인된 미녀 개그우먼 "밤이 되면 몸이.."▶ '음주 뺑소니' 김호중 미래 예언한 역술가 소름 "3년 뒤에는.."▶ 불륜 아내에게 들키자 가출한 남편, 상간녀와 호텔에서.. 소름▶ 버닝썬 멤버 출소 후 근황 "정준영은 이민 준비. 승리는.."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5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11638 무허가건축물로 "재개발 2주택 달라"…법원 "분양 대상 아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4 0
11637 '고액 알바' 유혹에...'마약 드라퍼' 되는 2030들[김동규의 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7 0
11636 '음주 뺑소니' 김호중, 피해자와 한 달 만에 합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4 0
11635 경찰청, 전 국민 대상 '안보지킴이 공모전' 개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1 0
11634 ‘테라·루나’ 폭락 권도형 미국서 6조 벌금...한국 피해자는 어쩌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4 0
11633 [르포]6월에 찾아온 때 이른 무더위...붐비는 무더위쉼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1 0
11632 '제3자 뇌물죄' 李 대북송금 재판 쟁점은..."공통인식 가졌나"[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9 0
11631 '주가 조작' 자본거래법 위반 견미리 남편, 유죄 취지 파기환송...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0 0
11630 노소영 '미술관 퇴거 소송' 1심, 구현모 前 KT 대표, 최강욱 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0 0
11629 민간 마약재활시설도 지원이 필요하다[기자수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0 0
11628 "한강식 검사입니다"…보이스피싱 조직원들 징역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94 0
11627 서울 마포구 공사장서 50대 노동자 숨져 [15]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209 15
11626 "서울역서 남녀 50명 아무나 죽이겠다"...30대 남성 구속 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12 1
11625 공수처장, 김 여사 소환 가능성에 "필요성 있다면 할 수 있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2 0
11624 '신림동 칼부림' 조선 2심도 무기징역..."극도로 잔인하고 포악"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1 0
11623 이재명, 대북송금 의혹…“조폭출신 부도덕한 사업가 말이 맞겠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92 0
11622 [속보]'신림 흉기난동' 조선, 2심도 무기징역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90 0
11621 [속보] 이재명 “대북송금 의혹, 희대의 조작사건으로 밝혀질 것”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63 1
11620 ‘사랑은 강아지 모양’...단순 제목은 저작권 인정 안 돼[서초카페] [1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425 0
11619 임현택 의협회장 고발한 시민단체, 경찰 출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60 0
11618 흉기로 여자친구 살해한 20대 남성 구속송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90 0
11617 '얼차려 사망'...경찰, 중대장 등 피의자 신분 첫 소환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60 0
11616 '신림역 칼부림' 조선 2심 선고 앞두고 '기습공탁'...1심 무기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65 0
11615 "이제 돌려달라"...'김여사 명품백' 구입한 서울의소리 기자 경찰 [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26 2
11614 법무법인 광장, '개인·금융정보 발전' 특별 세미나[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9 0
11613 '따릉이' 성북천 투척 남성, 경찰 조사..."난 범죄자 아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67 0
11612 '김건희 명품백 수수 의혹' 서울의소리 기자, 경찰 소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4 0
11611 '무자본 갭투자'...113억 전세사기 일당 무더기 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77 0
11610 "천원만 달라"...지하철 승객 대상 구걸·위협한 남성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01 0
11609 대법관 후보, 조한창·박영재·노경필 등 9명 압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8 0
11608 [속보] 대법관 후보 9명 압축…조한창·박영재·노경필 등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1 0
11607 "계 들어오면 2~3배 돌려주겠다" 농아인 172명 등친 농아인 구속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16 0
11606 '서편제' 출연 김명곤 전 문화부 장관 강제추행 1심 징역형 집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57 0
11605 4년간 동거인 딸 성추행...이상은 휴스템코리아 회장 징역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76 0
11604 SM, 첸백시에 계약이행 소송…"매출 10% 지급하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7 0
11603 "영감 필요한가" 대학가 신종대마 공급책 불구속 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53 0
11602 잇따르는 음주운전 처벌 회피 꼼수…"처벌 강화해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53 0
11601 밀양 성폭력 사건 피해자 "제 일 같이 분노해줘 감사" [4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7475 17
11600 국가유산 일본으로 반출 시도...60대男 집행유예 [2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448 14
11599 "만장일치로 유죄 나왔지만 아쉬워"…'그림자배심' 해보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77 0
11598 '롤스로이스 가해자' 마약 처방한 의사 1심 징역 17년 중형 선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24 0
11597 갭투자로 52억 꿀꺽… 전세사기 일당에 징역 5∼9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1 0
11596 [속보]'롤스로이스 가해자' 마약 처방한 의사 1심 징역 17년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07 0
11595 공수처, 2기 인사위 첫 회의 개최...부장검사·평검사 임용 논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47 0
11594 횡단보도 건너던 50대 여성, 신호위반 버스에 치여 사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25 0
11593 한강 뛰어들어 시민 구하고 흉기 폭력범 체포…경찰청장과 오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72 0
11592 '김건희 명품 가방 의혹' 최재영 목사, 경찰 소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86 0
11591 '마약류 투약' 오재원, 필로폰 수수 혐의도 인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4 0
11590 집중호우 대비 경찰 재난안전교육…다음달 19일까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45 0
11589 "제정신입니까"…판사 비난한 의협회장 고발당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72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