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지난 5년간 공무원 마약류 사범 78명..."공직사회 기강 확립해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1 16:44:49
조회 5043 추천 3 댓글 32

그래픽=이준석 기자. 파이낸셜뉴스DB
[파이낸셜뉴스] 최근 5년간 경찰에 검거된 공무원 마약류 사범이 7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공무원 마약류 사범 검거 현황'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2019~지난 5월)까지 마약류 사범으로 적발된 공무원은 총 78명이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9년 10명, 2020년 16명에서 코로나19가 유행하던 2021년에는 7명으로 잠시 주춤했으나 2022년 17명, 지난해 19명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는 아직 1년이 채 지나지도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지난 5월까지 9명의 공무원이 마약류 사범으로 경찰에 적발됐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공무원의 마약류 범죄가 갈수록 증가하면서 공무원이 단 한 차례라도 고의로 마약류 관련 비위 행위를 하는 경우 파면·해임 등 중징계로 대처하기로 했다.

김 의원은 "마약류 사범을 단속하고 마약청정국가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정책과 사법 집행을 해야 하는 공무원들이 오히려 마약관련 범죄로 검거되는 상황에 대해 국민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면서 "고의나 중과실로 마약범죄를 저지른 공무원은 일벌백계하는 한편, 범정부 차원에서 마약 예방과 치료에 대한 체계적인 계획 수립 및 실행이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kyu0705@fnnews.com 김동규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옷 다 벗은 여성 맨몸 위에..." 425만원짜리 식사 논란▶ 이상민, 母 사망 후 알게 된 출생비밀에 충격 "호적에..."▶ 파주 호텔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남녀 4명 관계 알고보니...▶ '월급 185만원·빚 1억' 아내, 회사 출근하는 줄 알았더니...▶ "여대생 실종 후 동물사체 소각량이..." 전북대서 무슨 일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11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흡연때문에 이미지 타격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15 - -
12313 '김만배 돈거래' 전 언론사 간부 구속 실패에...檢 수사 난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4 0 0
12312 "사이드미러 안접힌 차량만 골라서...", 주차장서 승용차 4대 훔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1 0
12311 투신자살 하려던 청소년, 협상 전문 경찰이 구했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1 0
12310 대한변협, 2026 로아시아 연차총회 한국 유치 확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6 1 0
12309 "현대모비스 간접 생산 근로자도 파견 관계 인정해야" 대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4 2 0
12308 "5000만원은 변호사비"...곽상도, 항소심서 정치자금법 무죄 주장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8 2 0
12307 김건희 여사 측 "디올백 돌려주라 지시...꼬리자르기란 말은 어불성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7 2 0
12306 트럼프 피격에 윤희근 "국내 주요인사 강화된 신변보호조치 강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7 0
12305 명의 대여로 휴대폰 3700여대 개통... 보이스피싱, 리딩방에 팔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5 12 0
12304 [속보]대포폰 3000여개 개통...역대 최대규모 '휴대폰 깡' 조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9 0
12303 "부탄가스로 새마을금고 날리겠다" 폭파 위협한 50대 남성 [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83 0
12302 시세조종해 300억 챙긴 코스닥 상장사 전 대표...108개 차명계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15 0
12301 송파구 4층 호텔건물서 화재, 1시간 30분만에 완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6 14 0
12300 [속보]서울 송파구 호텔서 불…11명 경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4 14 0
12299 법무법인 YK, '조세법 전문가' 한만수 변호사 영입[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13 0
12298 공수처, '임성근 구명 의혹' 이종호 변호했던 검사 수사 배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14 0
12297 故이선균 협박범에 마약 건넨 혐의로 구속된 의사 전자발찌 차고 석방[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182 1
12296 '무법지대' 사이버렉카 활개치는 유튜브..."규제 서둘러야"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0 202 1
12295 '김만배 돈거래 의혹' 전직 언론인 2명 영장 기각…"도망 염려 없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20 0
12294 검찰, '알몸 박스녀' 불구속 기소...공연음란죄 혐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98 1
12293 현직 해병대 대령, 음주운전으로 차 들이받아…'직무 배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0 0
12292 "지적장애인 가스라이팅해 살인 교사"... 모텔 주인 1심 27년형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46 0
12291 검찰총장 "사이버 렉카 등 악성 콘텐츠 유포 사범 엄정 대응하라" 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44 0
12290 농민단체 시위 중 경찰과 충돌... 간부 구속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41 0
12289 "칼들고 간다" 한동훈 살해 협박글, 경찰 순찰 강화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6 0
12288 [이태원 참사] 檢 "조치 안해" vs 박희영 측 "구청 할 일 했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4 0
12287 "거실 완전히 불탔다" 자기 집에 불 지른 철없는 10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7 0
12286 서울중앙지검, '쯔양 협박' 사이버 렉카 유튜버 사건 수원지검에 이송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41 0
12285 유명인의 과거를 폭로한다면...명예훼손 성립할까[최우석 기자의 로이슈 [9]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562 2
12284 대법, 이재명 '대북송금' 병합 불허...서울·수원 동시 재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0 0
12283 노소영 미술관, SK빌딩서 나가기로…"항소 안 한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44 0
12282 [이태원 참사] 檢, "과실 너무 중대" 용산구청장 징역 7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4 0
12281 ’쌍방울 대북송금’ 이화영 이어 김성태도 유죄…이재명 향하는 檢칼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0 0
12280 국내 면허증으로 미국 켄터키주 운전 가능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3 0
12279 [속보]검찰, '이태원 참사' 박희영 용산구청장 7년 구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4 0
12278 '얼차려 사망' 중대장·부중대장 구속 기소…軍, 체력단련방식 군기훈련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6 0
12277 [속보] '얼차려 사망' 중대장·부중대장 구속 기소…학대치사 등 혐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4 0
12276 "개 먹는걸 왜 법으로 막나"...초복에 개고기 찾는 사람들[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43 0
12275 경찰, '36주 만삭 낙태 영상' 수사 착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8 0
12274 국과수, 시청역 참사 운전자 과실판단…경찰 "분석 마무리"(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3 0
12273 조지호 "시청역 사고 실체적 진실 접근".. 국과수 EDR 감정결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1 0
12272 [속보]국과수, 시청역 참사 운전자 과실판단…경찰 "곧 조사 마무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7 0
12271 서울 경찰, 제헌절 앞두고 폭주족 특별단속 실시한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8 0
12270 법원 "학폭 가해학생 학부모, 민사 책임 있어…1300만원 배상"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2 0
12269 공수처, 2대 대변인 임명...JTBC 사회부장 출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5 0
12268 영풍제지 주가조작 가담... 자금책 추가 구속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5 0
12267 “변경 취업규칙 동의하지 않은 교수 재임용, 기존 규정 적용해야” 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8 0
12266 아파트 9층에서 불붙여... 동대문 아파트 방화범 긴급체포 [10]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067 3
12265 [속보]'100여명 대피'...동대문 아파트 방화범, 긴급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0 0
12264 국군 지시로 쌀 옮기고 북한군에 총살…법원 "국가유공자 아냐" [3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672 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