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김밥 한 줄 7000원 시대'..."金밥이 따로 없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3.23 14:39:26
조회 1722 추천 2 댓글 61
물가 상승, 고급화에 김밥 가격도 천정부지
"간편식 치고 너무 비싸져"
가격 부담돼 기본 김밥이나 라면만 먹는 현상도
전문가는 "소비자들 식습관 저하 우려"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김밥가게에 '지속적인 원자재 및 인건비 상승 등의 외부 요인으로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노유정 기자

[파이낸셜뉴스] #. 서울 여의도에서 근무 1년차 직장인 A씨는 점심때 적은 돈으로 푸짐하게 먹을 생각으로 김밥 전문점에 들렀다. 전문점이라 메뉴는 다양했지만 가격은 부담스러웠다. 고급 재료를 넣은 김밥은 한 줄에 7000원을 넘었다. 이곳에서 파는 가장 싼 김밥도 4000원을 넘었다. 김밥 한 줄과 사이드 메뉴를 시켜면 1만원이 훌쩍 넘을 수 있다. A씨는 결국 김밥집을 포기하고 다른 식당을 갔다.

한때 '서민 음식'으로 불렸던 김밥 값이 빠르게 오르고 있다. 고급화로 차별화하는 김밥 전문점들이 생겨난데다 물가상승 또한 김밥 값을 올리는 요인으로 자리잡은 탓이다. 속재료 가격이 오르면서 일부 식당의 기본 김밥이 4000원을 넘기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파이낸셜뉴스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일대 분식집 19곳의 평균 가격을 분석한 결과 가장 저렴한 기본 김밥의 평균 가격이 3945원이었다. 일부 3500원에 기본 김밥을 제공하는 곳이 있었지만 대부분 4000원을 넘겼다. 속재료가 하나 추가되는 김밥은 평균 가격이 5405원이었으며, 이 가운데 일부 7000원을 넘긴 김밥도 있었다.

김밥 물가는 빠르게 올랐다. 통계청의 전국 소비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 2월 김밥 부문 소비자물가지수는 122.47로 지난 2021년 9월부터 18개월 연속 상승했다.

여의도에서 일하는 직장인 박모씨(30)는 "시간 없어 간단히 한끼 때우려고 김밥을 샀는데 가격에 놀랐다"며 "한 줄이면 양이 부족해 두 줄을 먹었더니 9000원이 나갔다"고 전했다.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김밥집 메뉴판에 6000원대의 가격이 적혀 있다. /사진=노유정 기자
김밥 전문점이 김밥 고급화에 나선데다 재료비 상승도 김밥갑을 끌어올린 요인이다.

한국농수산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김 1속(100장)의 평균 가격은 6572원으로 평년(6307원) 대비 4.2% 올랐다. 오이는 4만233원으로 평년(3만4894원) 대비 15.3% 상승했으며, 당근은 5만6120원으로 평년(2만8846원) 대비 94.6% 급등했다.

여의도에서 김밥 브랜드 가맹점을 3년째 운영 중인 신모씨(60)는 "재료비, 인건비, 임대료 등 안오른게 없어 김밥값도 비싸졌다"면서 "여의도 일대에서는 조만간 김밥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회 초년생 직장인들 사이에선 김밥은 더이상 주머니 사정이 나쁠 때 선택할 수 있는 대안이 아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권모씨(29)는 "김밥은 허기를 달래기 위해 가격 부담 없이 간단히 먹는 음식인데 5000원 이상 쓰기에는 너무 아깝다"며 "다른 속재료가 든 김밥을 내려놓고 기본 김밥을 먹거나 아니면 김밥 대신 라면만 먹게 된다"고 말했다.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전반적으로 경기가 안 좋은 데다 물가가 또 올라 소비자들은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특히 사회 초년생들이 경제적으로 쪼들리다 보니 라면, 편의점 음식 등 건강하지 않은 식단을 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yesyj@fnnews.com 노유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클럽에서 만나 속도위반 결혼, 신혼여행 후 남편이..▶ 혼인신고 때 알게 된 충격 사실, 남친은 9년 전에...▶ 생활고 호소 여배우 목격담, 강남 주점서 능숙하게...▶ "합기도 관장이 나를 눕히더니.." 초등생의 충격 메모▶ 아내 지인에 호감 느낀 남편, 집 비번 알아내더니...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0

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현타' 오게 하는 고가의 부동산을 구매한 스타는? 운영자 23/06/05 - -
3709 경찰, '대북 소금 사업 보조금 5억원 유용 혐의' 민화협 수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7 5 0
3708 한동훈, '자진출석' 송영길에 "절차 따라 수사 응하면 될 것"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1 9 0
3707 '3차례 성폭력 시도' 30대 남성 경찰에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9 6 0
3706 '채널 A 전 기자 명예훼손' 황희석 前 최고위원, 또 검찰 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2 3 0
3705 "폰지 사기 주의" 글 올렸다가 11억 손배 소송 당한 목사 [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1 339 0
3704 검찰 "라덕연 범죄수익 205억 추징보전...투자자 수사도 확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5 0
3703 '혼합마약 투약·대마 흡연' 벽산그룹 3세 1심서 징역형 집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2 5 0
3702 두번째 '출두쇼' 벌인 송영길, 검찰에 "피의사실 공표", "정치적 쇼" 맹비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9 6 0
3701 "비례대표제 확대 추진해야"...경실련, 선거제도 개혁 촉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4 4 0
3700 "서울광장 대신 을지로" 올해 서울퀴어퍼레이드 내달 1일 열린다 [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6 298 0
3699 '정운호 게이트 1억원 수수' 전 부장검사 1심 실형...법정구속은 면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9 4 0
3698 'TV 조선 재승인 점수조작 의혹' 심사위원장 등 보석 인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3 4 0
3697 法, 전우원 '4억 주식' 가압류…계모 박상아 신청 인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4 0
3696 "중앙분리대 치고 가도 뺑소니" 40대 운전기사 집행유예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7 3 0
3695 임종헌, '사법농단' 양승태 재판서 증인신문 거부...檢 "안타깝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8 3 0
3694 北해커집단 '김수키', 전직 통일부 장관 등 계정 정보 탈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8 0
3693 "하라는 도이치 수사는 안하고.. 해도 해도 너무한다"... 셀프출석 송영길, 검찰에 거친 발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8 0
3692 "귀국해 쓴 폰 냈는데 그게 왜 깡통폰이냐", 송영길 증거인멸 혐의 부인 [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1 7 0
3691 "반성 중"...김봉현, 야당 정치인에 정치자금 건넨 혐의 인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9 4 0
3690 '2차 셀프출석' 송영길, "검찰이 증거 못찾아 정치적 쇼행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3 0
3689 송영길 "검찰이 한달 반동안 소환 안하고 면담 요청도 안받아줘" [8]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0 513 0
3688 '이태원 부실 대응' 박희영 구청장, 보석으로 풀려나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9 8 0
3687 법원, 신속한 도산절차 진행 위한 지원방안 마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7 3 0
3686 '돈봉투 의혹' 송영길 두 번째 檢 자진 출두...검찰, 또 돌려보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9 6 0
3685 [속보] '돈봉투 의혹' 송영길, 서울중앙지검 두 번째 자진 출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 0
3684 "계모에게 보유 주식 가압류 당해 " 전우원, 母子소송 벌어지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32 0
3683 "주사파 척결해야"...현충일 서울 도심서 보수 2만명 운집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28 0
3682 근무하는 자기 백화점서 고가 의류 631만원어치 훔친 40대 직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28 0
3681 4년만에 마무리 수순 '사법농단 양승태'...법조계도 "결론 예상 어려워"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28 0
3680 마약 투약사범 검거는 느는데… 판매사범 검거는 제자리, 왜? [무너진 마약 청정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26 0
3679 송영길 또 檢 자진 출두...검찰 "조사계획 없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18 0
3678 "국가 안보와 애국심 고취" 경찰 공모전 개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9 0
3677 60대 근로자 공사중 토사 매몰돼 사망, 중대재해처벌법 위반여부 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22 0
3676 '음란물 헤비 업로더'에 환전용 포인트 지급한 웹하드 업체, 처벌은 [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49 0
3675 "12명 유급 휴직", 직원 서류 거짓으로 꾸며 1억3000만원 타낸 유명 공간기획 전문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30 0
3674 "나를 구속해라", '셀프출석' 또 시도하는 송영길, "오지 말라"는 검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17 0
3673 9년간 우울증 앓다 결국 극단선택, 보험금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35 0
3672 '수감 30년 면제 논란'...역대 최장기 사형수 원모씨의 운명은 [77]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6303 9
3671 묻지마 폭행에 흉기 휘두르는 '무서운 10대들'..청소년 강력범죄 증가세 [6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6 5218 14
3670 경찰청, 마약 공조 위한 한-베트남 간 치안협력 합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32 0
3669 檢, '학교폭력' 야구선수 이영하 1심 무죄 판결에 항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44 0
3668 검찰, 백현동 민간업자 구속영장 청구...480억 횡령·배임 혐의(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27 0
3667 [속보] 검찰, 백현동 개발업자 구속영장 청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27 0
3666 한동훈, '압수수색 반발' 최강욱 의원에 "정상적 아냐" [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76 2
3665 '한동훈 명예훼손' 황희석 前 최고위원, 1심 벌금형 불복해 항소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56 3
3664 '용산구 공원서 행인에 흉기 겨눈 혐의' 50대 남성 체포 [16]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3525 3
3663 [fn이사람] 마약 중독자에서 회복 전도사로... "힘 닿는데까지 도울 것"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45 0
3662 검찰, 국회사무처 압수수색...'돈봉투' 수수 의원 추적(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15 0
3661 '부산 돌려차기男은 안 되고 정유정은 된다?' 신상공개 기준 논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91 1
3660 [단독] 경찰, 워너비그룹 압수수색...유사수신 의혹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5 38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