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자전거 퇴근 중 교통사고 내고 사망…법원 "산재 인정 안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2.26 08:30:08
조회 2235 추천 11 댓글 17

"횡단보도 앞에서 일시정지 안 해…범죄행위로 인한 사고"


[파이낸셜뉴스] 자전거를 타고 퇴근하던 길에 교통사고로 사망했더라도 도로교통법을 지키지 않았다면 업무상 재해로 볼 수 없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7부(정상규 수석부장판사)는 A씨 유족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제기한 유족급여 및 장의비 부지급처분 취소 소송에서 최근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A씨는 지난 2020년 9월 자전거를 타고 퇴근을 하다 횡단보도를 건너던 보행자를 치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땅에 떨어진 A씨는 뇌출혈 증상으로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다음 날 사망했다.

유족 측은 A씨가 출퇴근 재해로 사망했다며 근로복지공단에 유족급여와 장의비를 청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공단 측은 A씨가 범칙행위로 인해 사망했으므로 출퇴근 재해를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불복한 유족 측은 행정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망인이 횡단보도에서 보행자를 충격한 사실은 인정된다"면서도 "신호기가 없는 횡단보도로 정지선이 설치돼 있지 않았으므로 보행자 보호의무를 위반했거나 그 주의의무 위반의 정도가 중과실에 이르렀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법원은 A씨의 범죄행위에 의한 사고라고 보고, 원고 측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망인은 피해자가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는데도 횡단보도 앞에 일시정지하지 않았으므로, 행위 그 자체로 도로교통법을 위반한 범죄행위에 해당한다"며 "또 보행자를 충격해 12주 이상의 상해를 발생시키는 범죄행위를 저질렀다"고 판시했다.

이어 "사고 영상에서 횡단보도 앞에서 속도를 줄이려는 모습을 전혀 확인할 수 없고, 자전거를 멈추거나 핸들을 돌리지 못한 채 피해자와 그대로 충격했다"며 "원고들의 주장과 달리 피해자가 횡단보도를 건너다 갑자기 멈췄다거나 속도를 줄인 사정도 발견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사고 당시 날씨는 맑았고, 9월 오후 5시경으로 어둡지 않았으며 시야를 가릴 다른 자동차도 없었다"며 "망인은 평소 이 도로로 출퇴근해 도로 환경을 잘 알고 있었고, 횡단보도에 보행자가 언제든지 진입할 수 있다는 점은 쉽게 예상 가능했다"고 지적했다.

jisseo@fnnews.com 서민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이혼 소송' 황정음, 남편 이영돈 불륜 폭로 "한번 참았지만…"▶ 승용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정체 알고보니...▶ "돌싱녀에 반해 결혼, 살림까지 맡아 했는데..." 초혼남의 사연▶ 여배우 며느리와 산부인과 방문한 김용건 "이런 경우는..."▶ 가수 현당 "故 방실이, 뇌경색으로 쓰러진 후 17년 동안..."



추천 비추천

11

고정닉 0

3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운전대만 잡으면 다른 사람이 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4/15 - -
이슈 [디시人터뷰] 집념닥터, ‘내가 사랑하는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운영자 24/04/16 - -
10488 검찰, '마약류 투약' 전 야구 국가대표 오재원 구속기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9 4 0
10487 '10·26 사건' 김재규 재심 개시 여부 첫 심리…유족 "명예 회복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3 0
10486 '국민 괴롭혔다' 윤석열 짜깁기 영상 유포자, 압수수색·소환조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2 9 0
10485 '쪼개기 후원' 구현모 전 KT 대표 "반성하고 후회"…6월 2심 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5 9 0
10484 AV배우 나오는 '성인 페스티벌', 막느라 진땀 빼는 지자체들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7 18 0
10483 '부당합병·회계부정 의혹 무죄' 이재용 항소심 내달 27일 시작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1 31 0
10482 '부하 노래방 강제추행' 민주당 전직 보좌관 1심 집유에 쌍방항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7 10 0
10481 檢 '내부고발 직원 색출 혐의' 코레일네트웍스 전 대표 1심 집유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5 9 0
10480 변협·세계한인무역협회 업무협약…청년변호사 해외진출 지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7 7 0
10479 '이화영 술판 진술'에 조사 나선 檢...법조계 "실천 불가능"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5 9 0
10478 '배상액은 500만원, 감정비는 1000만원'...배보다 배꼽 더 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1 10 0
10477 "한 표 달라" 동료시의원에 금품 제공, 성남시의회 의장.. 의원직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9 9 0
10476 AI로 수사자료 분석한다…과학치안 성과 전시회 개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7 752 1
10475 '고발사주 의혹' 손준성 검사 2심 시작..."고발장 작성 안 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9 10 0
10474 지방 의대생들, 대학 총장 상대로 '대입전형 변경금지' 가처분 신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3 10 0
10473 '건국대 거위' 때린 60대 남성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8 16 0
10472 '영풍제지 주가조작 혐의' 4명 보석 석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4 12 0
10471 [르포]"경찰관이 막아주니 고맙죠"...출범 50일 맞은 '기동순찰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4 14 0
10470 기동순찰대·형사기동대 출범 50일…구속 건수 1.4배 늘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13 0
10469 '한강대교 투신 소동' 50대 남성 5시간 만에 내려와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9 13 0
10468 '뇌물 경쟁' 붙인 LH 감리입찰 심사위원…18일 구속 기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8 216 0
10467 "코인 싸게 판다" 5억 강탈한 40대, 구치소 미복귀 수감자였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1 34 0
10466 한강대교서 투신소동…여전히 대치 중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9 23 0
10465 경찰청, ‘제2회 사기방지 자문위원회’ 개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2 18 0
10464 끝내 발의된 간호법…의료계 반발 넘을 수 있을까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0 296 0
10463 ‘서민삶 파괴한 140억대 전세사기’ 빌라왕, 1심 ‘징역 12년’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67 0
10462 '대마 흡연' 유튜버 "유아인이 권유…무서워서 거절 못했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62 1
10461 '건국대 거위를 때린 남성'...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 고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51 0
10460 제13회 변호사시험 합격자 1745명 발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56 0
10459 최태원·노소영 '이혼소송' 항소심 마무리…내달 30일 선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4 0
10458 '만취해 우산으로 행인 폭행' 50대 여성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5 0
10457 '명동서 여성 불법촬영' 외국인 관광객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43 0
10456 경찰, '위너즈 코인' 발행사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6 0
10455 [단독] 법무부, 차기 출입국본부장에 검찰출신 유력...'검찰화' 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6 0
10454 '피의자 도주' 보고 안 해…서울청 마수대장 전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40 0
10453 검찰 "카카오 김범수, 시세조종 의혹 조사 필요"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5 0
10452 공수처, '7억원 뒷돈 경무관' 기소...4번째 직접 법정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1 0
10451 소년사법정책 현장 찾은 박성재 장관 "소년원, 재범고리 끊을 중요 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27 0
10450 [르포] 우회전 일시 멈춤 1년 지났지만 현장선 여전히 몰랐다 [19]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5105 3
10449 '세기의 이혼' 최태원·노소영 항소심 출석…오늘 변론 마무리 [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4792 3
10448 편찬위원회 배제한 채 교과서 수정한 공무원, 대법 "무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42 0
10447 경찰, 조직내 저출산 문제 해결한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56 0
10446 '병역 비리' 래퍼 나플라 항소심 감형에... 검찰 상고장 제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46 0
10445 '이재명 조폭연루설' 장영하 첫 공판서 "돈 전달됐다고 확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47 1
10444 2년 6개월·4번 재판 끝에 찾을 길 열린 피싱 피해 100만원 [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6 0
10443 의료공백 장기화에…변협 "정부·의사단체 의료개혁 협의해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45 0
10442 '세월호 특조위 활동 방해' 윤학배 전 차관, 유죄 재확정 [서초카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7 0
10441 보석석방 후 달아난 사기·성폭력범…8개월 만에 검거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4 0
10440 경찰관 흉기 위협한 70대, 현행범 체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6 0
10439 "휴대용 마약류 진단키트 상용화되면 '퐁당 마약' 줄어들 것"[마약중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9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