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전공의 없는 병동 '혼란'…입원전담전문의가 대안 될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3.03 17:00:11
조회 4162 추천 2 댓글 11

본사업 전환했지만 지난해부터 감소
"수가 턱없이 부족"…병원 적자 감수
의료법 개정안 발의됐지만 논의 지지부진



[파이낸셜뉴스] 전공의 공백이 길어지면서 수련병원 병동의 혼란이 가중되는 가운데 입원전담전문의가 대안으로 떠오를지 관심이 쏠린다.

입원전담전문의는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입원부터 퇴원까지 진료를 책임지고 전담하는 전문의를 말한다. 정부는 2017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21년 1월부터 본사업으로 전환했다. 하지만 낮은 수가 등의 문제로 확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전담전문의를 공공병원에 의무 도입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도 발의돼 있지만 국회 논의는 멈춰 있다.

낮은 수가로 입원전담전문의 정착 한계
3일 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입원전담전문의 수는 326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도입이 본격화한 2021년부터 입원전담전문의 수는 꾸준히 증가했다. 그러나 지난해 3월 384명을 기록한 이후 지난해 6월 363명, 지난해 9월 312명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낮은 수가가 원인으로 지목된다. 해당 수가인 입원전담전문의 관리료는 주 7일 24시간 도입 기준 4만5640원이다. 상급종합병원 기준 의사 인건비에 해당하는 의학관리료 40%를 적용하면 1만8000원이다. 병동당 환자 30명 기준 하루 54만원, 한달 1600만원이 의사 인건비로 나가야 한다. 의사 2명이 3교대로 근무한다고 가정하면 의사 6명이 필요하다. 1인당 약 266만원 가량이 책정된 셈이다. 병원 입장에선 해당 수가로는 운영에 어려움이 있다고 호소한다.

허대석 서울대 의대 명예교수는 "전공의가 입원 환자를 담당하면서 생기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처럼 전문의로 전환하자는 제도지만 병원 입장에서 입원 환자만으로는 적자를 볼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정부가 비용을 안주면서 현장에서 모든 짐을 짊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입원전담전문의가 6만명에 달하고, 소화기 호흡기 전문의 등에 비해 4~10배 많을 정도로 일반화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기상조 지적도…"구조적 개선 필요"
입원전담전문의를 법제화하는 법안이 국회에 올라와 있지만 논의는 지지부진하다.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이 지난해 5월 대표발의한 의료법 개정안은 병원급 기관에 입원전담전문의 두도록 하고 공공병원에는 배치를 의무화하고 지자체 등이 일부 비용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병원협회가 개정안을 반대하고 있고 보건복지부 역시 신중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허 교수는 "비싼 봉급을 주더라도 의사를 구하려고 애쓴 병원이 일부 있었던 것이지 정상적인 상황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공공의료, 지방의료 확대를 위해 구조적인 문제를 개선하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확산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unsaid@fnnews.com 강명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배우 남친에 잠수 이별 당한 女 "관계 엄청했고, 신체 사진도.."▶ 무속인의 놀라운 사주풀이 "김고은, 연예인 안 됐으면.." 소름▶ 아파트에서 발견된 남녀 시신, 둘 관계 알고보니..▶ 실종된 유명 女모델, 냉장고에서 시신 발견.. 범인 알고보니▶ 음주운전 후 사라졌던 가수 리지 근황 "남들이.." 놀라운 반전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인과 헤어지고 뒤끝 작렬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4/22 - -
10615 [단독]檢, 바디프랜드 전 임원들 참고인 조사... 창업주 '120억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3 1 0
10614 경찰대학 캠퍼스 관광코스 개발…아산시와 협력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8 1 0
10613 법무법인 지평, '신탁과 법인을 활용한 상속 세미나' 성료[로펌소식]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8 4 0
10612 OECD, ‘검수완박’ 부작용 우려…한국에 실사단 파견키로 [1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480 9
10611 [단독] 4살 아이 숨진 송파동 스쿨존에 보도·울타리 설치 추진한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1 18 0
10610 '빌라왕 배후'에서 전세금 80억 꿀꺽...컨설팅업자 징역8년 확정 [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9 267 1
10609 또 고령운전자 교통사고…"면허정지·보조장치 등 활용해야" [2]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0 171 0
10608 전국의대 교수들 "25일부터 사직…다음주에 하루 휴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8 0
10607 [속보] 전국의대 교수들 "25일부터 예정대로 사직…다음주 하루 휴진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46 0
10606 서울대·울산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8 0
10605 [속보] 서울대·울산의대 교수들 "주 1회 진료 중단 결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5 0
10604 법무부, 尹대통령 장모 최은순 가석방 판단 '보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41 0
10603 '대장동 초기사업자' 전 씨세븐 대표, 사기 혐의 구속송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2 0
10602 "정부 기후정책으로 기본권 침해"…헌재서 아시아 첫 기후소송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4 0
10601 [속보] 법무부, 尹대통령 장모 가석방 보류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1 0
10600 '세월호 특조위 방해' 이병기 2심도 무죄…"범죄 증명 안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6 0
10599 경찰, 대공수사 독립조직 '안보수사본부' 신설 검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3 0
10598 화염병 등으로 명도집행 막은 사랑제일교회 신도들...항소심서 감형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4 0
10597 [르포]금값 고공행진에도 울상인 종로 금은방..."금을 팔아야 생계 [5]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5547 4
10596 대학병원 교수 사망에 의사들 "유공자 예우해야" [3]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82 0
10595 "마약류 투약하고 운전 중 꽝"...30대 남성 입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4 0
10594 수원지검 초임 검사, 경찰 주취폭행 혐의로 입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7 0
10593 공수처, 채상병 사건 주요 관련자 포렌식 작업 마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1 0
10592 광주서 실종된 여학생, 경기 이천서 재워준 40대 입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63 0
10591 구로 아파트서 초등생, 8살 여아에 성기 노출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119 1
10590 로앤컴퍼니, 정보통신 유공 대통령 표창…'법률서비스 대중화' 기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29 0
10589 "범죄이용 계좌 개설, 업무방해죄 처벌은 심사 적절성부터 살펴봐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27 0
10588 검찰, '뇌물 수수 혐의' 경찰관 체포…서초경찰서 압수수색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5 0
10587 '버터 없는 버터맥주' 대표 박용인, 첫 공판서 혐의 부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42 0
10586 리딩방 회원에 '코인으로 돌려주겠다' 거짓말…54억 편취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4 0
10585 K방산, 북한 해킹에 뚫렸다…피해업체 10여개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3 0
10584 가세연, 조민 '포르쉐' 명예훼손 항소심서도 '무죄’ [4]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12 5
10583 '타인 토지보상금' 정보공개 거부한 LH…법원 "공개해야"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162 0
10582 ’징역 1년’ 尹장모 최은순 풀려나나…오늘 가석방 여부 심사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3 0
10581 의대 자율 증원 카드 꺼냈지만…의-정 '강대강 대치' 여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1 0
10580 '승강기 파손' 장애인 단체 대표 영장 기각 "구속 필요성 없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7 0
10579 '경비함정 비리 의혹' 전 해경청장 영장 기각…"방어권 보장 필요"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39 0
10578 '술 취해 출동 경찰 폭행' 초임검사 입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7 0
10577 이화영 "檢출신 변호사가 회유" 주장에 검찰 "허위주장 책임져야 할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4 1
10576 이스라엘 국적 서울대 교수, 팔레스타인 지지 포스터 훼손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59 0
10575 "공무원이니 믿어도 된다" 전직 경찰관, 전세 사기로 입건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6 0
10574 [이태원 참사]김광호 서울청장 무죄 주장…"결과론에 기초 과도한 책임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37 0
10573 경찰, 총선 관련 372명 조사 중...당선인 28명(종합)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3 0
10572 '2층 창문서 벽돌 던져'...60대 남성 체포 [1]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80 2
10571 "내년 대입전형 바꾸지 말라"…의대생들, 총장 상대로 가처분 신청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5 0
10570 '청량리역 광장서 이유 없는 폭행'...30대 남성 체포 [57]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959 7
10569 윤희근 경찰청장, '흉기 피습' 경찰관들 위문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4 0
10568 의료파업 장기화에 '응급실 뺑뺑이'는 일상…지쳐가는 시민들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8 0
10567 수십년 농사 지은 내 땅, 갑자기 날아온 '조정금' 고지서[최우석 기 [5]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317 1
10566 檢-이화영, '술판회유' 두고 연일 진실공방...법적 조치로 이어질까 파이낸셜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36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