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리뷰 칼럼] 값 싼 화환, 플라스틱 쓰레기일 뿐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4.22 10:39:30
조회 2003 추천 3 댓글 0
[리뷰타임스=김우선 기자] 사람은 누구나 살면서 굵직한 경조사를 몇 번 치른다. 돌잔치에서부터 결혼식, 장례식 같은 것들이 그것이다. 가족들만 조촐하게 하면 상관없지만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대소사는 외부 손님들을 불러 부조의 형태를 띄는 게 일반적이다. 부조는 원래 잔칫집이나 상가에 돈이나 물건을 보태 도와주거나 일을 거들어주는 건데 결혼식, 돌잔치, 칠순잔치 등 기뻐할 때 내는 축의금과 장례식 등 슬픈 일에 내는 조의금 두 가지로 구분된다.

 


올해 들어 모친의 장례식을 직접 치렀고 한 번의 결혼식과 서너 번의 장례식에 다녀와보니 화환이라는 것을 다시 보는 계기가 됐다. 화환은 꽃 花자에 고리 環자로 사전적 의미는 생화나 조화를 모아 고리같이 둥글게 만든 물건으로 축하나 애도 따위를 표하는 데 쓴다고 되어 있다. 특히 조문화환은 꽃이 둥그런 원 모양을 하고 있는데 삶과 죽음의 순환적 의미에 화합과 영원을 상징한다고 한다. 화환 역시 부조금과 함께 기쁨과 슬픔을 함께 하는 문화적 전통의 일환이기도 한다.


 

하지만 화환은 참 계륵과 같은 존재다. 없으면 아쉽고 있어도 그다지 쓸모 있는 것도 아니다. 결혼식장이나 장례식장에서 화환의 규모로 그 집안의 위세(?)를 짐작케 하는 용도로 쓰이는 정도라고나 할까. 화환이 많이 들어오는 집들은 리본만 떼서 벽에 걸고 나머지는 폐기처분한다. 그래서 최근엔 쓸 데 없는 화환 대신 살림에 보탬이 되라고 쌀이나 과일을 사용해 화환을 만들어 보내기도 한다고.


 


생색내기 좋아하는 심리를 이용한 게 우리나라 화환 문화다.


 

 

구멍가게스럽지만 조그만 회사를 운영하다 보니 부고를 받다 보면 가장 먼저 고민되는 게 화환을 보낼 지의 여부와 부조금의 액수다. 특히 화환은 보내도 그만, 안 보내도 그만일 수 있어 솔직히 아깝다는 생각도 든다. 다만 상대방의 위신을 생각해 대외적인 부분에도 신경써야 하는 자리에 있는 사람에게는 화환을 보내고 부조도 같이 하게 된다.


 

몇 년 전까지 화환은 무조건 10만원부터 시작하는 게 관례였다. 당시 부조금이 3~5만원 사이가 가장 많았던 터라 웬만큼 사이가 각별한 경우가 아니면 화환 보내는 게 쉽지 않았다. 그러다 유명 방송인의 광고가 나오면서부터 화환 가격이 5만원 이하로 떨어졌다. 이런 광고 노래 기억할 것이다. “ㅇㅇㅇ의 삼만구천 꽃배달~” 화화환이 39,000원이란다. 물론 홈페이지 들어가보면 가격이 좀 상이하다. 덩치가 크기 때문에 배송비가 1만원이 붙는다. 그것도 회원 가입을 한 회원에 한해서다. 일반 주문을 하면 10만원에 결제해야 한다.


 

이 꽃배달이 생기고 나서부터 경쟁 업체들도 비슷한 상품들을 쏟아냈다. 포털 사이트 쇼핑으로 화환 검색을 하면 5만원 이하의 화환이 꽤 나온다. 그렇게 해서 몇 번 요긴하게 주문을 했다. 배달 즉시 화환 사진까지 찍어서 보내주니 생색 내기엔 그만이다.


 

그래서일까. 요즘 결혼식장이나 장례식장에 갈 때 화환부터 둘러보는 습관이 생겼다. 이 집은 화환이 몇 개나 들어왔고 어떤 유명 기업, 유명 인사가 화환을 보냈는지를 스캔한다. 그 전까지는 몰랐는데 요즘엔 화환에 꽂힌 꽃송이도 직접 만져본다. 싼 화환일수록 가짜 꽃인 조화가 더 많기 때문이다. 5만원 이하 화환의 경우 거의 99% 조화라고 봐도 무방하다. 요즘 에코화환이라고 해서 100% 분해되는 친환경 화환도 있지만 저렴한 화환은 아무리 세월이 지나도 분해되지 않기에 그 자체로 플라스틱 쓰레기인 셈이다.


 

싼 게 비지떡이라는 말이 있다. 비지떡은 먹을 수라도 있지만 값 싼 화환은 먹을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참 처치 불능이다. 일반적인 화환은 생화를 꽂더라도 7번 정도 재활용을 할 수 있다고 한다. 리본만 바꿔 달고 7군데를 돈다는 얘기다. 가짜 꽃으로 만든 화환은? 거의 무제한으로 돌고 돌 것이다. 꽃배달 업체는 원가 1~2만원에 조화 화환을 만들어 놓으면 돈 더 들이지 않고 무한대의 수익을 만들어낼 수 있는 것이다. 대동강 물을 떠다 팔 수 있는 판매권을 팔아 부자가 된 봉이 김선달과 다를 바 없다.




<ansonny@reviewtimes.co.kr>
<저작권자 ⓒ리뷰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view_times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시세차익 부러워 부동산 보는 눈 배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4/05/27 - -
2150 [제품 리뷰] 초소형이지만 강력한 멀티 고속 충전 어댑터 <탱글우드 65W GaN>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6 0 0
2149 [식품 리뷰] 고춧가루 안 들어간 무늬만 고추장인 대기업 고추장들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6 54 0
2148 [행사] 주말에 공원 갈까...5~6월 매주 토요일 어린이 가족 프로그램 '풍성'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169 1
2147 [식당리뷰] 경의선 공원 옆 심야식당 요리주점, 주가미락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160 1
2146 [자동차 시장 리뷰] 내연차는 한물 갔고 전기차는 시기상조…지금은 하이브리드 전성시대! [5]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5273 8
2145 [ESG] 한식진흥원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140 1
2144 [식음료] 7만원대 애플망고빙수 포도호텔 출시 [11]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6006 5
2143 [PC] MSI 노트북 20주년 스페셜 에디션, 게이밍 노트북 '펄스 AI & 써밋 AI' 출시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1757 1
2142 [이슈 칼럼] KC 미인증 제품 해외직구 금지 해프닝 “이게 나라냐” [51]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2912 8
2141 [영상 리뷰] 휴대폰 아이콘 폴더 배경 색상 바꾸는 방법(갤럭시폰)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122 0
2140 [여행] 유럽 여행객 여름 휴가지로 태국, 인도네시아, 일본 꼽아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108 0
2139 [공모전] 국립한글박물관, 2024 한글 콘텐츠 아이디어 공모전 31일까지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40 0
2138 [농업] "텃밭부터 미래농업까지 도시농업 매력 느껴요" [5]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5109 0
2137 [주류] 하이트진로, 프리미엄급 증류식 소주 '일품진로 오크25' 출시 [1]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2035 1
2136 [보안] 씨큐비스타, 네트워크 위협탐지 및 대응 부문 보안인증서 획득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14 0
2135 [음료] 이디야커피, 신선 생과일 음료 3종 출시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66 0
2134 [AV] 뱅앤올룹슨, 아틀리에 에디션 ‘베오플레이 EX 헤이지 블루’ 한정 출시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24 0
2133 [AV] 삼성전자 ‘갤럭시 버즈 푸바오 케이스’ 출시 [1]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91 0
2132 [드라마 리뷰] 8명의 인간군상이 물고 뜯는 계급 게임의 불편함 ‘The 8 Show’ [7]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2297 1
2131 [휴양림] 6월 10일부터 전국 45개 국립자연휴양림 성수기 추첨 접수 시작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51 0
2130 [공연] 광화문광장서 야외 오페라 '카르멘' 공연…6월 11, 12일 [6]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5086 1
2129 [PC] 펄사 게이밍 기어, 듀얼 PC 지원 ‘XBOARD QS 퍼스트 에디션’ 키보드 출시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476 0
2128 [전시 리뷰] ‘2024 박물관·미술관 주간’ 지역별 전시 BEST 6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368 0
2127 [나들이 리뷰] 부천 8경 중 하나인 부천 호수식물원 수피아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31 0
2126 [등산 리뷰] 경기 오악의 하나 '운악산' 산행기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23 0
2125 [제품 리뷰] 셀프 세차의 시작! 디테일링프로 퍼퓸드 중성 카샴푸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118 0
2124 [산행 리뷰] 산을 깨끗하게 하는 즐거움 '마운틴티비 청계산 그린산행' 캠페인 동참기 [1]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1 5066 2
2123 [PC] 삼성전자, 갤럭시 북4 엣지 공개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1 267 0
2122 [행사] "대학로가 문화로 가득"...25일 '차없는 거리' 행사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1 170 0
2121 [공연] 박물관·미술관에서 서울시향 '뮤지엄 콘서트', 10월까지 총 12회...전석 무료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1 1672 0
2120 [연예] 임영웅, 마이원픽 트로트 부문 100주 연속 1위 달성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1 145 0
2119 [자동차 시장 리뷰] 현대기아차, 미국 시장 점유율 11%로 자동차 브랜드 3위 [8]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1 2372 7
2118 [신간] 현공풍수학의 입문서 ‘풍수총론’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1 143 0
2117 [여행] 시나몬 호텔 앤 리조트, 몰디브 써머 버킷리스트 패키지 출시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60 0
2116 [조사] 국내 펫푸드 시장 규모 연간 9000억원 수준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78 0
2115 [여행] 6월은 여행가는 달...숙박할인권 받고 국내 여행 떠나자 [7]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5586 0
2114 [행사] 재생과 희망의 메시지 ‘2024 난빛축제’ 개최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59 0
2113 [교육] 한식진흥원 ‘한식당 영셰프 발굴 인턴십 프로그램 지원사업’ 대상 기관 모집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49 0
2112 [식음료] 차오차이, 론칭 기념 ‘세계미식위크’ 기획전 선보여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51 0
2111 [식당 리뷰] 일본식 아지후라이정식, 신흥 맛집 <우미토부> [5]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2574 4
2110 [주류] 지평주조, 식품안전관리 유공자 표창 수상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50 0
2109 [소주 리뷰] 제로 슈거 소주 열량 및 당류, 일반 소주와 큰 차이 없어 [12]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2334 3
2108 [제품 리뷰] 마타스튜디오 TE60 수직 촬영 거치대 이용한 제품 촬영 비법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137 0
2107 [여행 리뷰] 국내 최장 현수교 '순창 2경 채계산 출렁다리' 체험기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55 0
2106 [여행 리뷰] 20년만에 가본 목포 방문기 “상전벽해”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71 1
2105 [주류] 美 위스키 ‘배럴 크래프트 스피리츠’ 한국 시장 출시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54 0
2104 [역사] 부마민주항쟁 담은 ‘만화로 보는 민주화운동: 불씨’ 발간 [30]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6708 8
2103 [나들이 리뷰] 장미의 계절! 장미축제로 떠나요~ [1]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1976 2
2102 [ESG] 사회적기업 스프링샤인, 이스틸포유와 함께 기부용 도자기 텀블러 만들기 진행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188 0
2101 [음료] 미국 던킨 시그니처 메뉴 ‘리프레셔’ 국내 출시 리뷰타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218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