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저<->나를 통해 알아보는 마음의 거리감

ㅇㅇ(14.39) 2020.09.22 17:00:02
조회 2312 추천 88 댓글 12

 어제 아이스크림 씬 복습하다가 엥 얘네 뭔가 달라졌는데? 싶은거야.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620877327601ce04e0c7815d8da93a152a90c5e118f0772db32a8cbe65433c6


-싫어요. 내가 묶을래요.

-난 반하기 싫거든요



?????????

너네 언제부터 '저' 말고 '나' 썼니?에서 시작된 궁금증. 시간을 거슬러 가보도록 하자.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620877327601ce04e0c7815d8da93a152a90c5e4e895e22896eafcfe65433c6

-역시 제가 맞았네요.

-저는 기분 좋은 날에 연락할래요.



처음으로 '나'라고 말했던건 준영이가 청계천에서 '송아씨가 보고싶었던 거였네요, 나.' 라는 대사일거야.(앞부분 다 복습하진 못해서 정확하진 않음)

근데 그 뒤로 손도장 찍을 때까지만 해도 아직 '제가'라고 하고 있는 둘.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620877327601ce04e0c3d438db195aa56a40c390ddeda77f87c7ed4d4e1397be9199e5c


-준영씨. 나 오늘 되게 기분 좋은 일 있어요.



돌담길 데이트를 계기로 확실히 마음의 거리가 가까워진 송아.

자연스레 '나' 기분 좋다고 했는데..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620877327601ce04e0c7815d8da93a152a90c5e4d895426de63facce65433c6


-나 준영씨랑 그런 친구는 하고 싶지 않은 것 같아요.



연락하라더니 읽씹하고 갑자기 찾아온 썸남ㅠㅠ 그래도 저 말 할때까진 아직은 마음의 문을 열고 있었던 송아.

준영이의 미안하단 대답을 끝으로 마음을 닫으려 했지만 고백까지 터져버리고(송아 직진길만 걸어)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620877327601ce04e0c7815d8da93a152a90c5e198e5325db62abc3e65433c6

-저 여기 되게 오랜만에 온거라 요새 애들은 잘 몰라서..

(정확히는 여기 말고 동방 앞에서 서서 얘기할 때 나온 대사임)



준영이가 기다려 달라고 하고, 데이트 아닌 데이트도 하면서 마음이 좀 풀어졌으나 아직은 '저'라고 함.

결정적으로 이날 헤어지면서 아이스크림 데이트 약속을 잡고 설레서 잠도 설쳤을 송아는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620877327601ce04e0c7815d8da93a152a90c5e4ddb57728930f8cfe65433c6


-내가 묶을래요.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620877327601ce04e0c7815d8da93a152a90c5e1ad90320da35f8cbe65433c6


-난 반하기 싫거든요.



귀염 터지는 '나' 소신발언을 두 번이나 하게 된다(미쳤나봐 너무 사랑스럽잖아ㅠㅠ)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620877327601ce04e0c3d438db195aa56a40c390ddeda77aa767fd7dbe46f79e9199e5c

-나 주고 가요. 바이올린 나 주고 가요.

-도망 안 가요. 믿어봐요, 나.



답례로 준영이도 사이좋게 '나'를 세 번이나 써주었다(!)

하지만 믿고 맡긴 바이올린을 든 채로 결국 준영은 사라졌고 송아의 소중한 바이올린을 내버려둔 상태였어.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620877327601ce04e0c7815d8da93a152a90c5e4bde562ede60ab99e65433c6

-제가 들어갈 자리가 있어요?

-저 준영씨 기다릴 건데...



상처 엄청 받고 바로 '저'로 바뀜ㅜㅜㅜㅜㅜ

송아는 덩그러니 놓인 바이올린을 보면서, 준영이가 자신이 아닌 정경이를 택한 것 같아서 마음이 무너졌겠지.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620877327601ce04e0c3d438db195aa56a40c390ddeda77f82b79d2d4b03c2ae9199e5c



-준영씨에 대한 내 감정도 중요하지만 나한테는 내가 좋아하고 잘하고 싶은 다른 것들도 있어요. 지금 나한테는 대학원 입시가 정말 중요해요. 그래서 하나라도 더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내 감정에 휘둘려서 놓치고 싶지 않아요.

-준영씨가 내 앞에서 그렇게까지 말하니까 서운해요. 

-나는 준영씨 말 한 마디 한 마디, 사소한 행동 하나 하나가 다 신경 쓰여요.




여태까진 나<->저 바뀔 때마다 작게든 크게든 계기가 있었는데 이 마지막 씬으로 넘어올 때는 둘 사이에 아무런 액션이 없었는데, 심지어 준영이가 서운하게 굴었는데도 송아가 '나'라고 함.

아마 마음이 풀리도록 준영이가 무언가를 하지 않아도 송아의 마음이 준영이한테 많이 기울었다는 뜻 아닐까.





대망의 예고 마지막 대사!


viewimage.php?id=2fafd12ee8c1&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33784e620877327601ce04e0c3d438db195aa56a40c390ddeda77fb777fd284e7692ae9199e5c

-그래서 요즘 나 계속 밀어낸 거였어요?

-송아씨. 나는 송아씨를...




준영이가 '나'라고 했다!

오늘부터 진짜 1일하는 거야!!!!

너네 반말도 잘 어울릴 거야!!!!!! 







출처: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88

고정닉 1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극이 찰떡, 한복핏 완벽한 여자 스타는? 운영자 20/10/20 - -
231534 [닌갤] 데이터) 페이퍼 마리오 만들기 #4 [50] 테챳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779 155
231533 [유갤] 노을 캠핑장 갔다온거 정리 [15] 린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017 12
231532 [수갤] 영법별 개입 근육.gif [10] ㅇㅇ(223.39) 10.22 2066 22
231531 [철갤] 재택근무중 철물관리#2 후라시들 보구가. [16] 독일형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088 6
231530 [와갤] 어제의 소떼른과 와인 나눔 [75] H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264 26
231529 [요갤] 요린이의 근본없는 원팬우유파스타 만들기 [8] ㅇㅇ(175.223) 10.22 1263 5
231528 [유갤] 차에 가로바 올렸다 [29] 니시키노_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358 25
231527 [카연] 동심파괴.manhwa 어린왕자 -3 [32] 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660 64
231526 [기갤] 프라임 가공수정 재아노 [38] 만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214 20
231525 [차갤] 중국 황차 군산은침(君山銀針) 첫 마신 이야기 [9] Nev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762 14
231524 [냥갤] 특이 식성. gif [24] 또롱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935 85
231523 [멍갤] 도베르만은 무서운 견종이 아닙니다 [48] 멍뭉멍뭉(115.95) 10.22 2178 40
231522 [주갤] 맥쥬 직구할 때 통관 단계에서 자주 시간 잡아먹힌다면 팁 [22] 띵품데수와(61.79) 10.22 1338 15
231521 [엠갤] OurLoveYuriDay 고화질 모음집 6 [14] 고화질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016 43
231520 [청갤] 혜준이 번아웃 '행복하다' 눈물씬 gif (청춘기록 14회) [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801 61
231519 [문갤] 여차저차 완성했네요^^ [19] 미꽃(124.50) 10.22 954 16
231518 [N갤] 크봉어스 Kbong US [29] ㅇㅇ(114.200) 10.22 3312 166
231517 [청갤] 사이리 "와 진짜 무섭다~" "그걸 받았어?"(청춘기록 13회) [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799 57
231516 [N갤] 오늘의NC다이노스 [10월 22일] [25] TodayN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527 73
231515 [레갤] 신형 구형 어벤져스타워 합쳐봄 [12] ㅇㅇ(125.177) 10.22 1554 29
231514 [교갤] 오늘은 기차타고 시골옴 김스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154 22
231513 [카연] [ 스압 / 유부녀 나옴] 최초의 개새끼.manhwa [341] 찔찔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8428 592
231512 [냥갤] 캣초딩시절 사진들 [17] 호빵찐빵(1.220) 10.22 1913 93
231511 [여갤] 김세정 경이로운 소문 스틸컷 [11] ㅇㅇ(39.7) 10.22 2612 63
231510 [스갤] 스타트업'배/수/지×남/주/혁×김/선/호 화투판에서 생긴일? [25] ㅇㅇ(218.237) 10.22 1608 37
231509 [모갤] 대전선 근황 (대전천교) [14] 크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541 27
231508 [기갤] 로지텍 G810 RomerG 슷치 윤활. 로머지 스위치 개인평가 [23] 아슷흐랄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062 12
231507 [중갤] 옵치 화들짝... 에펙 개발자의 둠피스트 저격.jpg [219] ㅇㅇ(58.126) 10.22 18380 108
231506 [삼갤] 장문)윤성환을 그리며... [78] 윤태자(49.168) 10.22 6294 426
231505 [연뮤] ㅃ 비스티 전캐 안주 이미지 [64] ㅇㅇ(39.7) 10.22 1497 50
231504 [엠갤] 율탄절 율국 율캎 후기.............jpg [27] 각신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662 60
231503 [파갤] 파린이 오운 친절맨 메소드 3일차 [33] Y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000 19
231502 [모갤] JR북해도 학원도시선 [18] 문국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668 24
231501 [차갤] 홍콩 페닌슐라에서 혼자 애프터눈티 마시고옴 [16] 씹가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017 14
231500 [트갤] 베이포머 머장 소드를 좀 관찰해봄 [26] ㅇㅇ(61.72) 10.22 918 49
231499 [필갤] minolta af-c [10] JO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599 16
231498 [여갤] 상고아씨 회춘하셨다 ㅋㅋㅋㅋㅋㅋㅋㅋ [16] 온다가온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391 35
231497 [에갤] 미군 M4A1 고증 ㅁㅌㅍ 입니까 행님덜???? [22] KMS199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008 25
231496 [멍갤] 우리강아지 베이근녀인듯 [14] 뻔뻔한정봉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556 35
231495 [삼갤] 누구보다 꾸준했던 투수.jpg [39] ㅇㅇ(222.99) 10.22 6395 366
231494 [프갤] 오늘 2번째 카페 후기 [6] ㅇㅇ(110.70) 10.22 737 17
231493 [야갤] 갈때까지 가버린...당근마켓...jpg [395] 급경사의내리막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74709 1608
231492 [기음] 마눌 생일이라 미역국 끓여서 같이 먹음 [32] miridd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253 56
231491 [R갤] 아파트 리모델링함 [41] ㅇㅇ (39.7) 10.22 3137 22
231490 [R갤] (데이터 주의)룸붕이 전역 후 내 방 인테리어 (장문&사진多) [19] ㅇㅇ(219.251) 10.22 1613 29
231489 [자갤] 고전 공포영화 배우들 친필 싸인 받은게 자랑 [26] ㅇㅇ(157.245) 10.22 1955 71
231488 [시갤] 로만손 사각금장 기추 [59] (김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816 30
231487 [포갤] 심심해서 포켓몬 그렸던 것들 올리고 감. [93] 도로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4649 50
231486 [월갤] 22.6MB) 아이오와 보러가서 찍은 사진들 [19] oo(104.174) 10.22 1654 17
231485 [백갤] 의정부고 졸업사진 백예린 [22] ㅇㅇ(116.127) 10.22 5006 47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