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GQ 채영이 단독 화보+인터뷰 전문

틋바라기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9.08.20 10:35:54
조회 4377 추천 217 댓글 70
							






역시 멋있는 게 잘 어울릴 줄 알았어요. 즐거웠어요. 제가 팀에서 막내고, 워낙 어렸을 때 데뷔했다보니 귀여운 이미지거든요. 연습생 때는 래퍼 포지션이었고 스스로 센 이미지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데뷔하고 나서 많이 바뀌었죠. 그래서 이런 콘셉트가 반갑고 재미있었어요. 보여드릴 기회가 잘 없으니까.


채영이 작사한 ‘Young&Wild’가 딱 채영답다고 생각했어요. 귀엽고 발랄한 노래를 해도, 채영에겐 길들여지지 않는 개성이 있어 보였거든요. 정말요? 그런 이면성을 봐주시는 게 좋아요. ‘이렇게 봤는데, 이런 애가 아니었네?’라고 생각하게 되는 지점을 좋아하거든요. 데뷔 초반엔 제 개성이나 취향이 잡혀 있지 않았는데, 지금은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고, 취향이 확고해지면서 제가 누군지 알게 된 것 같아요.


채영은 어떤 걸 좋아하던가요? 저는 재미있는 걸 찾아요. 똑같은 건 싫어요. 같은 빈티지여도 거기에 뭘 그리고, 좋아하는 천을 덧대고, 늘리고, 바느질하고 싶어요. 지금 입은 티셔츠도 빈티지를 어깨 부분을 찢어 리폼한 거예요. 제 손때가 묻으면 다른 것이 되니까. 무대에서도 저란 사람을 표현할 수 있지만, 다른 방식으로도 절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언젠가 머리를 숏컷으로 확 치고 나타난 적이 있죠? 제가 뭐에 꽂히면, 그걸 꼭 해야 하는 성격이에요.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숏컷이 너무 멋진 거예요. 딱히 뭘 안 해도 머리 쓱 털고 나오는 모습, 멋있잖아요. 그래서 잘랐어요. 헤어 실장님이 괜찮겠냐고 하셔서 제가 책임질게요, 했죠. 멤버들도 엄청 놀랐어요.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대충 롤업한 팬츠에 늘어진 티셔츠만 입어도 멋있죠. 그렇죠? 언젠가 크리스틴이 칸 영화제에 드레스에 컨버스를 신고 온 거예요. 레드카펫에 힐을 벗어버리고 맨발로 선 적도 있고. 생각해보면 꼭 레드카펫에서 힐을 신어야 하는 건 아니잖아요? 누가 정해놓은 것도 아니고 꼭 그렇게 해야 하는 것도 아닌데, 그런 암묵적인 룰을 깨는 게 멋있다고 생각해요. 저도 그런 사람이 되고 싶고요.


작사한 가사 중 이런 대목이 있죠. “가장 편한 신발 신고서, 끈을 묶어 단단히. 두 발이 이끄는 데로 가.” 하하. 신발은 편한 걸 신자는 주의예요. 저한테 잘 어울리고, 활동적인 것. 운동화랑 워커, 첼시 부츠를 좋아해요. 키가 작지만 커 보이려고 노력하지 않아요.


채영에게 자유란 뭔가요? 표현하고 싶은 걸 표현할 수 있는 게 자유라고 생각해요.


<빌보드>와의 인터뷰에서 강한 콘셉트도 보여주고 싶다고 말한 적 있어요. ‘Fancy’나 ‘Breakthrough’ 는 기존 노선과는 다른 강한 모습이 있잖아요. 채영에겐 이런 변화가 특히 반가웠을 것 같아요. ‘Fancy’를 보고 단순히 저희의 콘셉트가 섹시함으로 바뀌었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조금 서운한 이야기긴 해요. 섹시함만이 저희의 돌파구는 아닌데. 이전까진 발랄하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Fancy’는 더 당당하고 직설적인 모습을 보여줬어요. 이걸 전환점으로 우린 보여줄 게 더 많다는 메시지를 담았기 때문에, 제게는 애착이 제일 큰 앨범이에요.


디지털 콘텐츠 촬영에서 좋아하는 키워드로 보이시, 유니크, 스포티, 시크 등을 꼽았어요. 기존의 것에서 벗어나 새로운 걸 추구하려는 마음이 강해 보여요. 어떤 분들은 아이돌을 예쁘고 귀엽고 애교 많은 이미지로만 생각하시는데, 저는 그 폭을 넓히고 싶어요. 이런 모습도 저런 모습도 아이돌일 수 있고, 다른 방식으로 표현할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요즘엔 그런 폭을 넓혀주는 분들이 점차 보이는 것 같아 좋아요. 제 나름대로도, 아이돌은 꼭 어떻게 해야만 하는 건 아니라는 걸 보여드려고 하고 있고요.


무대에서 내려와 즐겨 입는 스타일은 뭐예요? 빈티지, 히피. 짧은 민소매에 청 남방 걸치고 워커 신는 거 좋아하고, 편한 원피스도 좋아요. 꾸민 것 같지 않은, 오래 입어 몸에 익은 듯한 옷이 좋아요. 새 옷을 별로 안 좋아하고, 좀 더 해졌으면, 색이 바랬으면 하죠. 빈티지 숍을 열심히 찾아다녀요.


꾸며내는 게 싫어요? 네. 항상 보여지는 직업이다 보니 어느 날은 부어 있고, 어디가 마음에 안 들고, 살을 빼고 싶고, 그럴 때가 있어요. 그런데 결국 이게 난데 숨기고 사는 게 의미가 있나 싶더라고요. 작사할 때 늘 그런 가사를 써요. 있는 그대로를 봐 달라고.


향기가 좋네요. 어떤 향수를 써요? 우디한 향수요. 무겁고 씁쓸한 나무 냄새. 여름이면 꼭 이걸 뿌려요. 좋죠? 저는 이런 중성적인 향을 좋아해요.


멋있네요. 뭐든 멋있어야 하는 것 같아요. 스카이 페레라라는 뮤지션이 있는데, 후줄근해 보일 수 있는 빈티지도 멋있게 소화하더라고요. 일단 제가 멋진 사람이어야 입는 것도 멋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런데, 멋있다는 건 뭘까요? 이 옷 멋있다, 저 글 멋있다, 하는 걸 떠올려보면 자연스러운 게 멋있는 것 같아요. 그런 건 기억에 남죠. 제가 가수가 되고 싶었던 건 멋진 분들을 봤기 때문이고, 이젠 누군가
절 멋있게 봐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노력해요.


팬들이 지어준 ‘아기맹수’라는 별명이 이면성을 꿰뚫어본 것 같아요. 사랑스럽고 무구한데 이를 감춘, 그리고 아주 멋지게 자라날. 마냥 귀엽게만 봐주시지 않아서 좋아요. 겉으론 아기 같아 보여도, 착하지만 무르지는 않은 사람이 되고 싶거든요. 사람들에겐 잘하지만 확실한 내 주관이 있고, 취향이 있고, 소신 있게 자기 의견을 말할 수 있는 사람.


멤버들은 채영 씨가 긍정적이고 자신감 있고 느긋한 스타일이라고 평하던데요. 미나 언니가 그랬어요. 제게는 저 혼자만의 흘러가는 시간이 있는 것 같다고.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아요. 하면 되지, 라고 생각하니까. 잘해야 한다고 생각하면 부담이 될 수 있으니 ‘그냥 내가 하던 대로 하면 돼’라고 생각하죠.


데뷔 5년 차, 만 스무 살, 지금은 어떤 나이예요? 어릴 땐 너무 성인이 되고 싶었어요. “넌 아직 어리니까”란 얘길 듣고 싶지 않아서. 막상 되고 나니 크게 달라지는 건 없더라고요. 엄마는 제가 일찍 사회에 나와 철이 빨리 든 걸 안쓰러워하시는데, 전 좋아요. 또래보다 빨리 많은 걸 경험할 수 있었던 게.


갑자기 뭔가 하고 싶어져서 충동적으로 해본 적 있어요? 음, 최근에 코엑스에서 청담 사거리까지 갈 일이 있었어요. 그런데 택시가 안 보이는 거예요. 이참에 걸어볼까, 해서 거기까지 걸어갔어요.


매니저도, 마스크도 없이? 네. 전 혼자 다닐 때 마스크 안 써요. 알아보시기도 하지만 크게 신경 안 써요. 연예인이라고 꽁꽁 싸매고 다녀야 한다고 생각하진 않아요. 오히려 제가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편안하게 행동해야 하는 것 같아요.


펜화를 자주 그리죠? 제가 좋아하는 자그마한 잉크 펜이 있어요. 그림 그리기도, 글을 끄적이기도 좋죠. 손 가는 대로 그리다가 할아버지 형태 같아지면 할아버지처럼 그렸다가, 거기에 꽃을 그렸다가. 예전엔 답답하거나 우울하면 그림을 그렸어요. 전 자기만의 시간이 중요한 사람인데, 데뷔 초엔 그럴 시간이 없다 보니 스케줄 끝나면 무드등 켜놓고 노래 들으면서 그림 그리고 글을 끄적이는 게 제일 큰 위안이었거든요. 벽에 제가 그린 그림, 피카소가 한 말, “그림은 일기를 쓰는 또 다른 방법이다”를 붙여놓고요.


좋아하는 화가는 누구예요? 최근 훈데르트바서라는 화가에 꽂혔어요. 비비드한 색감과 기이한 형태가 아름답더라고요. 바스키아는 항상 좋아하고요.


어릴 땐 미술을 할까 진지하게 고민한 적도 있다면서요? 연습생 때 재계약을 앞둔 시점에서 고민했죠. 유학 가서 넓은 세상과 부딪혀보고 싶기도 했고. 가수를 하지 않았더라도 어떤 식으로든 무언가를 표현하고 만드는 일을 했을 거예요.


일은 즐거워요? 네. 지금 하는 일도 제 자신을 굉장히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일이니까요. 하지만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하거나 이만큼 열심히 했다고 이만큼 보이는 게 아닐 때, 저 혼자였으면 많이 힘들었을 거예요. 그런데 곁에 멤버가 8명이나 있으니까 힘이 되더라고요. 올해 들어서 특히 그랬어요. 저희는 서로를 정말 좋아해요. 다른 친구들보다, 서로만 이해하는 게 있으니까. 이제는 가족이죠.


멤버들과 신나게 수다를 떨다가도 가끔 멤버들이 채영 씨가 하는 말을 이해하지 못할 때가 있다던데, 어떤 순간이에요? 제가 자꾸 다른 말을 할 때가 있어요. 생각이 다른 데로 튀는 경향이 있다 보니까. 그런데 그걸 사나 언니만 이해해줄 때가 있어요. 사나 언니도 생각하는 게 되게 특이하거든요. 제가 그림을 그려서 보여주면 다른 멤버들은 “이게 뭐야?”하는 반응인데, 사나 언니는 “이걸 그렸구나, 이런 마음으로 그린 거지?”라고 해주는데 거의 맞아요.


지금 헤어스타일을 바꾼다면 어떻게 할래요? 빨강, 초록, 오렌지, 핑크, 블론드 다 해봤는데 흑발이 제일 잘 어울리는 것 같긴 해요. 이번엔 더 짧은 숏컷을 해보고 싶어요. 투블럭도 좋고, 확 밀어보고도 싶어요.


오늘의 기분을 그림으로 그린다면 어떤 그림을 그릴 것 같나요? 두 사람을 그릴 거예요. 이런 저였는데, 바뀐 저, 두 명을 같이요. 그리고 꽃을 많이 그릴 거예요. 저는 기분이 좋으면 늘 꽃을 그리거든요.

추천 비추천

217

고정닉 60

39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 NEW TWICE 갤러리 통합공지 ☆★☆★ [37] 퀸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7.09 14404 120
공지 TWICE 관련된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세요. [180] 운영자 19.07.09 2899 63
838476 남얼굴가지고 헐뜯고사는새기들진심사람새기냐 ㅇㅇ(211.172) 07:13 2 0
838475 ㅎㅇ [1] 람쥐사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1 0
838474 얼리버드 트ㅡ하 [1] 하트쉐이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 0
838473 트갤특하러옴 [1] 모모룽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5 0
838472 ㅁㅊ 이제 아침에 기온 한자리누 [1] 알랔티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 2 0
838471 ㅁㅊ 팬미까지 4일남았네 [2] 미효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2 0
838470 얼리버드 트ㅡ하! [1] 미묘한챙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4 0
838469 트와이스의 라부리한 사생활 티저 공개까지 1020분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라부리부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4 0
838468 안녕 정공색기드랑 트하^^ [2] 라부리부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6 0
838467 ㅎㅇ [3] 5019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58 11 0
838466 팬싸에 하나같이 존못 찐따같이 생긴 새끼들만 가노 ㅋㅋㅋ [1] ㅇㅇ(223.38) 06:54 28 0
838465 트하 트덕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50 6 0
838464 팬미날 조려대 친구 학생증 빌릴 예정 [1] ㅇㅇ(223.38) 06:37 43 0
838463 ㅎㅇ [1/1] 5019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6 11 0
838462 출근길 정연이 생축 직찍.jpg [6] 로저워터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16 6
838461 팬시 ~~ 유~~~ [1/1] #denim_nav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8 0
838460 쯔위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1] 라부리부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 0
838459 요즘 설.리. 사건 때문에 마음이 너무 우울하다 [1] ㅇㅇ(192.214) 06:03 57 1
838458 보플맨 ㅋㅋㅋㅋㅋ [2/1] 라부리부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58 18 0
838457 속보! 아직도 잠을 못잔 흑두루미가 있다? [2/1] #denim_nav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55 30 0
838456 혐생 3일만 버티면 괜미 ㅋㅋㅋㅋㅋㅋㅋ [1/1] ㅇㅇ(110.70) 05:53 17 0
838455 왜말을못하냐고 Gif [5/2] 라부리부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47 78 0
838454 너모 일찍 일어났다 [1] 사나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45 15 0
838453 요즘 트갤 기강 Gif [1] 라부리부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45 38 0
838452 ㅎ2 [2] 사나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45 12 0
838451 얇게 입고 나왓더니 짱춥다 [2] 1ㅇㅇ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44 24 0
838450 5방-신기는 주문때가 개간지같다 [3] ㅇㅇ(119.196) 05:41 44 0
838449 잇힝~ 김봉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41 11 0
838448 ㅇㅇ(110.70) 05:41 6 0
838447 ㅌㅌㅌㅋㅇ ㅇㅇ(110.70) 05:40 5 0
838446 김봉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40 5 0
838445 김봉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40 3 0
838444 김봉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40 3 0
838443 김봉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40 3 0
838442 나는 커서 트갤러가 될거야 ㅇㅇ(39.7) 05:40 7 0
838440 장꾸 ㅋㅋㅋㅋㅋ Gif [1] 라부리부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40 29 1
838439 디스 이스 효춘기 [1] 라부리부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7 31 0
838438 미소참기 Gif 라부리부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3 30 0
838437 >:( Gif 라부리부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2 11 0
838436 트갤에서 설리도 안주고 주운 두부짤... [2] #denim_nav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47 0
838435 득븍온니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히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12 0
838434 둡시 ㅋㅋㅋㅋ [1] jell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5 0
838433 훌쩍훌쩍 영웅촌..jpg [2] 히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54 0
838432 두부두부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라부리부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6 0
838431 나도 트하~~ [2] =ㅅ=.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8 0
838430 쇼챔앵콜 풀영상 뜬거잇슴? [4] 1ㅇㅇ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31 0
838429 혐생기상... [3] 둡깅쯔뭉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6 26 0
838428 난 산 위에 서서 한가롭게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었지 #denim_nav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6 6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