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실패한 천재" 나이토 테츠야

Loade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11.20 13:11:32
조회 3330 추천 133 댓글 23
														


06b8de32e49f2eb52391d7bc02de690eb78c13d6d2c167465ae7b45f37a708b3c166424119f6cb9f5ccc68


신일본과 나이토 테츠야는 급했다.


당대 최고의 재능을 지닌 유망주라 평가받은 나이토 테츠야.

신일본은 무토 케이지, 타나하시 히로시에 이어 “천재”라는 칭호를 나이토 테츠야에게 하사하며 그를 차세대 에이스로 점찍었다.


하지만 천재라는 단어가 지닌 무게는 나이토에게 너무나도 무거웠다.



7bb6832fe4d32fb17ea5d8e0479f2e2d48bd0da708be5646cb10bf65a5bb


메인무대에 서기 위해서 억지로 몸을 헤비급으로 키웠고



1ea9d134e1c72bb22e8fc4b005c26a3a6655eecd62cee6a3c23cdab7ff5a3b


관중들의 환호를 불러일으키는 멋진 필살기도 장착하였다.


하지만 그뿐이었다.


멋진 경기를 보여주지만 챔피언에 이르기엔 아쉬운 선수, 그것이 나이토 테츠야였다.




7ee4847fb59f69f339e780ec44827069514ca2c4409a7219fa8862ba9411371bda50cf67b05803


심지어는 일본 최고의 위상을 갖고있는 IWGP 헤비급 챔피언십 경기임에도 신일본 최고의 무대인 레슬킹덤의 메인이벤트에서 밀려나는 굴욕을 겪기도 한다.


타나하시 히로시와 나카무라 신스케보다 부족한 스타파워, 단체 최고 챔피언십의 가치마저 떨어트리는 반응

문제는 이것들을 모두 나이토 개인의 문제로 치부했는 점이었다.


회사의 입장은 간단했다.


3feb8233b5d52baf79bdd7e0479f2e2d96f6ee352eb1904460d33ee1


신일본은 이미 나이토 테츠야를 실패한 유망주로 치부하고, 새로운 간판을 찾아내는데 성공했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오히려 성과가 좋았다.


반면에 나이토의 사정은 달랐다

회사 입장에선 꼴랑 유망주 한명의 실패겠으나 프로레슬링만을 바라본 선수의 입장에선 인생 전체가 부정당하는 의미의 실패였다.


최강을 의미하는 챔피언 자리에 올라야만 한다.

나이토는 안달이 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398ee62ec9e80de864afd19528d527032b5df84b9058


“신일본의 주역은 나다”

 - 타나하시랑 오카다가 있는데 네가 왜?


“오사카 여러분, 제가 돌아왔을 때 챔피언이 되지 못한다면 야유를 퍼부어주십시오”

 - 응 넌 어차피 못이겨



7ceb8371b68561f539ed98b21fd70403b4b3fe5b5423c98a2f83df


모든게 ‘가짜 천재’의 허세라 치부되었다.

관중들은 나이토 테츠야에게 기대하는 것이 전혀 없었다.

결과적으로 그는 야유받는 선역이 되고 말았다. 실패와 같은 의미다.



7ded8076abd828a14e81d2b628f17064151076


심지어 무리한 헤비급 전향과 몸을 사리지 않는 경기로 인해 나이토의 몸은 만신창이가 되어갔다.

현재도 그는 한달에 한번 무릎에 찬 물을 빼야만 몸을 움직일 수 있는 신세다.


결국 나이토 테츠야는 멕시코의 제휴단체 CMLL로 도피성 참전을 하게 된다.



..이국의 링에서 나이토가 만난 것은 신세계였다.



2aabc035e4d91fe864afd19528d52703841f60b4d4a8c7


'Tranquillo' 만사에 안달을 내지 않을 것.

원하는 것이 있다면 수단을 가리지 말 것.


멕시코 사람들의 특성일까, 나이토와는 정반대의 행동원리.

그가 목적을 위해서라면 악행도 서슴지 않는 ‘로스 인고베르나블레스’에 감화되는 것은 시간문제였다.



그리고 대망의 일본 복귀.



7ceb8371b6856ffe38eb98b21fd704032d4c836b0cd2cf1fb4519e



03bcd932ea920baa61a898b21fd70403f0d1290f20465d4754c6341b


느릿느릿한 걸음걸이로 등장한 나이토는 느긋하게 이야기한다.


39b8c435f0cb39eb60bedfa1199c2a3c371cb64068ab455f896d1e9b86c5a01fd924fdb95b0171674a408411


23bcd932ea9f2cb46fb1c7a01fdd2b70ab746fcc0d7f9f38c464123d5fc6cb3b0893ba29b6a59bb8774a1e6db1c7


내가 원하는 것이 아니면 다가가지도 않겠다.

Tranquillo. 안달내지 마라.



03bcd932ea9213af6af1d1bc10f11a3947bb4ba86a8fee4c0bfa81


놀랍게도 변해버린 나이토의 모습이 고개를 돌리던 팬들을 사로잡기 시작한다.


특히나 모두의 이익이 아닌, 자기 자신만을 위해 느릿느릿 걸어가는 모습은 공동의 이익이 강조되고, 너무나도 바빠 자신을 위한 삶이 없다시피 한 젊은 세대에겐 새로운 바람이었다.




7ceb8371b6856ffe39e998bf06d60403bef34ac28a50ff1381


그리고 대망의 챔피언전..

상대는 신일본의 간판이자 자신의 자리를 뺏어간 레인메이커, 오카다 카즈치카였다.



7ceb8371b6856fff3ee998b21fd7040397373fffbe51871ff5445d


7ceb8371b6856fff3dec98b21fd70403b4560e2a8205be9415a788


나이토는 동료의 난입이라는 비겁한 수를 통해 신일본의 얼굴인 오카다를 쓰러트리고 챔피언이 된다.



7ceb8371b6856fff38e998bf06d60403779a59477ef27289be


데뷔 11년 만에 그토록 염원하던 IWGP 헤비급 벨트를 손에 쥐어보는 나이토 테츠야.


과거라면 관중들, 회사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챔피언이 되고자 안달했겠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지금의 자신은 그 누구도 기대하지 않은 '내가 만든 내 자신'의 모습이다.


나이토가 원했던 것은 ‘최강’

그렇기에 따라온 ‘챔피언’이란 칭호와 챔피언 벨트.


그렇다. 챔피언 벨트는 최강을 꿈꾸는 프로레슬러에 있어 부수적인 물건일 뿐.


그래서 그는..




06b2c12ad6d42fe869b6d09528d52703a5763d54827e36b1


벨트를 하늘로 던져버렸다.

어리석게도 나는, 일평생 챔피언 벨트를 쫓아 달려왔다.

이제는, 벨트가 나를 따라와야 할 것이다.



14b0d830bdc376a167b9f68b12d21a1d27320f01c922bb


나이토 테츠야의 인터뷰에는 한결같은 그의 행동원리가 드러난다.


“원하는 것이 있다면 입 밖으로 내어라”

“비열한 방법이 무조건 잘못된 것만은 아니다”

“Tranquillo. 안달내지 마라”



23b7c031a8dc39af7ab098b21fd7040329daa8e9b820dc6004d920


“Esperanza”

“희망”을 품고 있다면



23b7c031a8dc39af7ab096fd47986a3a5bc7dbe1700d03e5ab196d43c2ea19


“Valentía”

“용기”를 갖고 맞서싸워라



7ca7d729d5f000e869b6d09528d52703a6d8ab8940ba3563


“Destino”

그러면 “운명”은 따라올 것이니.



39b8c435f0cb39eb60bedfa1199c2032ef6d81703171fef94aad0b18df133dbe2d7ee97f08ba42db8d3c00fa12ce18d477e63bbde0f0b5cd89c3dec05fcbbb16af


7fef8521b1da2ea53aa7dce0479f2e2d5859cde9dd1c4170dcd896cf





03bcd932ea921aa362ab968519c23073274c7e5f61d097ad029f06bc24a615f0


그렇다면 헐레벌떡 나이토 테츠야를 쫓아와야할 IWGP 헤비급 벨트, 이 벨트는 어디있을까요? 푸대접에 삐져서 숨었나요??




7ceb8370b18569f53beb98bf06d60403bd0efe263a28809a


...이 남자가 통합시켜서 없어졌습니다.

추천 비추천

133

고정닉 11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이슈 [디시人터뷰] 웃는 모습이 예쁜 누나, 아나운서 김나정 운영자 24/06/11 - -
공지 프로레슬링 갤러리 이용 안내 [402/9] 운영자 05.07.13 321870 131
3174587 🔴 섹톡 레전드, jpg ㅇㅇ(220.78) 01:33 2 0
3174586 🔴 요즘 꽁떡하기 개쉬움,j pg ㅇㅇ(220.78) 01:31 2 0
3174585 🔴 승무원쌕파 만든썰 ,jpg ㅇㅇ(220.78) 01:28 4 0
3174584 🔴 요즘 꽁떡하기 개쉬움 ,jpg ㅇㅇ(220.78) 01:24 3 0
3174583 🔴 섹톡 레전드, jpg ㅇㅇ(220.78) 01:21 4 0
3174582 지금은 프로레슬링이 스포츠이자 엔터인데 과거엔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2 0
3174581 원순코가 제리코 말하는거임? ㅇㅇ(118.235) 01:15 23 0
3174580 근데 베일리는 타이틀 뺏기면 애매하네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9 23 0
3174577 테무 요닐 프갤러(117.110) 00:53 58 1
3174575 애플의 아이맥은 사실 맥맨이 될뻔했다 프갤러(183.91) 00:50 70 0
3174574 레슬러들이 일찍 죽는 이유가 뭐냐 [8] ㅇㅇ(61.82) 00:47 94 0
3174573 근데 미사와 미츠하루 경기 본 사람 있음? [4] 프갤러(119.64) 00:44 67 0
3174572 덥덥 한국 내한 만약 되면 [2] 더덕사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1 61 0
3174571 스맥다운 역사상 최고의 선수 [2] ㅇㅇ(220.126) 00:39 162 7
3174567 오늘은 레슬링계의 큰 별의 기일입니다. ㅇㅇ(220.68) 00:22 276 21
3174565 부기맨 : 지렁이 말고도 메뚜기, 거머리, 바퀴벌레도 처먹으려고 했음 [4] 프갤러(221.154) 00:18 184 6
3174564 오스틴 씨어리 피니쉬 이거였노 ㅇㅇ(211.209) 00:15 161 0
3174562 오늘 풀린 경기 ㅇㅇ(221.140) 00:07 47 1
3174561 15년전 오늘 [5] 노아코바시미사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4 179 4
3174560 이요 와꾸 이랬으면 립깅이만큼 푸쉬 받았음? [3] ㅇㅇ(211.234) 00:01 247 0
3174559 [목차] 브로큰 연대기 1부 다시보기 목차입니다. [6] 조커스팅아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93 8
3174558 리코셰 가는거 확정이냐 [2] 프갤러(118.235) 06.12 128 0
3174557 QR 뇌절찐따질은 언제까지 봐야 함? [3] 프갤러(1.241) 06.12 79 2
3174556 그래서 리코셰는 기회 받는거임? [1] 프갤러(211.38) 06.12 92 1
3174555 제이우소는 그게 개웃기던데 [1] ㅇㅇ(58.29) 06.12 164 2
3174553 지금 인스타에서 이거 반응 미쳤네 .jpg ㅇㅇ(106.101) 06.12 215 0
3174551 브로큰맷 하일코플랜드는 뭔뜻임? [5] 프갤러(211.234) 06.12 138 3
3174550 리브모건 호텔 키 누가 가져갔을까 [2] 바람돌이(118.235) 06.12 114 0
3174549 제이우소=염따 [4] ㅇㅇ(211.234) 06.12 76 0
3174547 NIL <- 이게 정확히 뭐임? [2] ㅇㅇ(119.18) 06.12 55 0
3174546 MVP: 원래 하트비즈니스에 리코쉐도 같이 하려고 했다 [4] 프갤러(211.109) 06.12 381 9
3174544 얜 곧 방출당할듯 [7] 프갤러(223.39) 06.12 472 4
3174540 늑트에 이거 어케 연출할지 궁금하긴 함 [1] 프갤러(223.39) 06.12 104 1
3174539 [스압] 브로큰 연대기 18화- THE FINAL DELETION [25] 조커스팅아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170 58
3174538 와 이 때 랍밴댐 뽕 지렸을 듯 [8] 프갤러(117.111) 06.12 531 23
3174536 솔직히 새미는 게이블 없엇으면 베일리 2 엿음 [6] 프갤러(175.205) 06.12 169 1
3174534 역대 제일 꼴렸던 여자레슬러 TOP4 [12] 프갤러(1.252) 06.12 262 0
3174533 머인뱅캐나다랬지않나? 새미지금뺏기고 가방라인참여도 나쁘지않다봄 ㅇㅇ(118.235) 06.12 27 0
3174532 클앳케에서는 결국 맥신이 체어샷 오폭을 맞아야 함 프갤러(175.205) 06.12 49 0
3174531 딜로브라운은 무슨이유로 08년도에 다시 데려왔을까 [1] 프갤러(175.223) 06.12 64 0
3174530 자~앙효형은 항상 프갤에 상주해있다 새끼들아! [1] ㅇㅇ(112.170) 06.12 139 12
3174529 근데 레매30 대니얼 각본 ㅇㅇ(118.217) 06.12 115 0
3174528 코디가 지금 통챔보고 로만을 안 떠오르게 하는 방법은 간단함 ㅋ [9] ㅇㅇㅇ(110.13) 06.12 205 1
3174527 클앳케자리비었다길래 티켓예매창드가니까 500석남았네 ㅅㅂ서민들 ㅇㅇ(118.235) 06.12 68 0
3174526 짱깨놈 코디 퐁퐁남이라니 개긁혔노ㅋㅋ [4] 프갤러(118.235) 06.12 119 0
3174525 현지에서 정리한 애우 커리어 4짤 요약 ㅋㅋㅋㅋㅋㅋ [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1525 37
3174524 이딴 면상으로 사느니 죽지 [8] 프갤러(211.178) 06.12 308 10
3174522 이거보면 누가 떠오름? 프갤러(118.235) 06.12 81 0
3174521 펑크 테마곡 예전께 낫지않냐? [1] 프갤러(218.156) 06.12 69 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