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마이너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만족스러운 클래식 음악 감상을 위해 (1) - 액티브 스피커

꿈꾸는먼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2.11 17:14:18
조회 7819 추천 35 댓글 26
														

(0) 포터블 : https://gall.dcinside.com/m/deutschegrammophon/8798


-----------------------------------------------------------------------


본인들 컴퓨터 쓰는 책상에 스피커 하나씩은 다 있을 거라고 생각함.

소리에 큰 관심이 없다면 제일 많이들 쓰는게 아마 브릿츠나 보노보스 상표 붙은 거겠지?


이 스피커들이 나쁘다는 건 아니고, 나야 할 소리 정도는 어느 정도 나니까

이 정도로도 음악을 즐기는데 큰 문제는 없겠지만,

기본적으로 PC 용 스피커들은 저음이 불필요하게 부스팅된 경우가 많고

여러 소리가 한번에 나는 음성 데이터는 제대로 분리를 못하는 편이지.


보통 제일 만만한게 브릿츠나 로지텍 스피커니까 많이들 쓸텐데,

로지텍은 그렇다 쳐도 브릿츠는 애초에 제조사가 아니라 유통사야...


오디오 컨퍼런스나 국제 오디오 쇼 가면 브릿츠가 제일 큰 손임.

물량 엄청 떼서 라벨갈이 해가지고 유통하는 곳이지.

그렇게 떼온 것들이 실제로 퀄리티가 나쁘지 않은 것들이 많기도 하고

인터넷 쇼핑이 초창기 태동할 때 부터 익숙한 브랜드니까 그냥 관성으로 많이들 사기도 하더라고.


그래서 이 글은 일단 관성으로 대충 사는 스피커는 피해보자는 정도의 느낌으로 쓰려고 함.



- 액티브 스피커?


액티브 스피커는 위에서 이야기한 종류의 스피커야.


좀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면, 외부 앰프 같은 것들을 연결할 필요 없이

그냥 스피커만 덩그러니 있어도 블루투스나 3.5mm 케이블로 연결하면 소리 바로 나는 스피커.


오디오라는 물건이 소리를 내는 구조는 대충 이래.

(발퀄 ㅈㅅ)



viewimage.php?id=29b8c532f6d130a369add7b81bde34352d44&no=24b0d769e1d32ca73fec85fa11d02831fae8bba18eb64770514e6c44622984d81fa1423e9c4db88ecda330371cb07cf97339b4729b6d90a2fa66f8f92819ac2a02fa318db9c656e61c3ec933ab57


액티브 스피커는 앰프와 스피커유닛이 한 통 안에 들어가 있는거라고 생각하면 돼.

그래서 일체형 스피커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음.



장점은, 컴퓨터 앞에 주렁주렁 부피 차지하는 뭔가가 없이 대체로 작고 간편한데다

제조사 입장에서는 애초에 본인들이 의도한 것 이외의 소리가 날 일이 없기 때문에

변수 통제가 쉬움.


두 번째 장점 때문에 레코딩 스튜디오에서는 대부분 모니터링 액티브 스피커를 쓰고

(물론 덩치는 크다)

엔지니어들끼리도 사용하는 액티브 스피커의 표준이 어느 정도 정해져 있어.


왜? 내가 작업한 소스의 소리가 다른 엔지니어가 들어도 똑같이 나야 하니까.



단점은, 소리가 획일적이고 사용자가 손댈 수 있는 여지가 매우 적다는 거지.


또한, 액티브 스피커에서 사용하는 앰프는 대부분 출력이 적은 편이기 때문에

스피커 유닛을 빠르고 정확하게 컨트롤하는 능력이 떨어져.

제조사의 책임 범위를 최소한으로 축소한 느낌....?


물론 가격대가 올라가면 액티브 스피커도 개쩌는게 많지만,

솔직히 그 돈 쓰면 훨씬 더 좋은 소리를 내는 패시브 (분리형) 시스템을 쓸 수 있음.


일반 사용자가 액티브 스피커를 쓰면서 얻을 수 있는 이점은 편의성 하나밖에 없어.




- 그럼 액티브는 뭘 써야 하나?



예쁘니까 마샬 스탠모어, 비파 , B&O 거치형 블루투스 스피커 같은거 많이들 보는 편이지?


특히 B&O는 보고 있으면 얘네는 오디오는 핑계고 미술품 만들고 싶은 거 아닌가 싶어짐.


viewimage.php?id=29b8c532f6d130a369add7b81bde34352d44&no=24b0d769e1d32ca73fec85fa11d02831fae8bba18eb64770514e6c44622984d81fa1423e9c4db88ecda330371cb07cf97339b4729b00fca4fa60f3f32217a82fc87fc1334e1075e94c4979344a


예쁘긴 하지. 솔직히 나도 돈 있으면 하나 갖고 싶음.


그런데 이런 종류의 스피커는, 사실 오디오를 나름 비싼 돈 주고 시작하는 목적과는 거리가 멀어.

스테레오 스피커라고 나오기는 하지만, 사실상 스테레오라고 볼 수 없기 때문이지.



좀 간단하게 후려쳐서 이야기하자면,


스테레오 오디오는 왼쪽과 오른쪽의 신호가 각각 다르게 나오도록 스튜디오에서 제작됨.

동시에 들린다고 생각하겠지만, 왼쪽이 오른쪽보다 0.01초 만 먼저 나오더라도

먼저 들리는 소리에 의해 음이 방향이 인식됨.

이러면 두 개의 소리를 듣는 느낌이 아니라,

하나의 소리가 어느 일정한 방향에서 오는 것처럼 들리게 되지.


이걸 하스 이펙트라고 함.


그런데 하스 이펙트로 인해 생성되는 방향 감각이 명확하게 느껴지려면,

각기 다른 신호가 나오는 두 개의 스피커는

일정한 거리의 물리적 간격이 있어야 해.


하지만 겉보기에 예쁜 블루투스 스피커들은 대부분 유닛이 거의 바로 옆에 붙어 있기 때문에

스테레오가 아니라 모노와 다를 게 없는 스피커가 되어버림...


그냥 방 공간을 채우는 음악을 대충 듣고 싶다면 뭐 말리지는 않겠지만

4중주 들으면서 각각의 악기가 어디에 위치한지를 느껴보고 싶다면

저런 액티브 스피커는 절대 사서는 안 되는 스피커임.


웬만하면 좌우 따로 분리된 2채널 스피커를 삽시다.




- 그럼 뭘 사란 소린가?


일단 내가 허용 가능한 스피커 크기가 어느 정도인지를 가장 먼저 정해야 해.



1. 작을수록 좋은 경우


모니터를 하나 쓰는 사람이라면 모니터 좌우로 좀 큼지막한 스피커를 둬도 되겠지만,

2모니터나 3모니터를 쓰는 경우에는 작으면 작을 수록 좋겠지.


오디오엔진 A2+, 금잔디음향 칼라스 PM103 (대발이2), Kef egg, 보스 컴패니언 20, 칸토 YU2

(단종 안 된놈 기준임. 중고도 상관없다면 인티머스 타블로이드 또는 팔로알토 큐빅 구해보길 추천)


이 정도가 실제로 들어본 스피커들 중, 덩치가 작음에도 상당히 괜찮은 소리를 내주는 것들이었어.

다만 청취거리가 아주 짧은, 정말 컴퓨터 하면서 들을 수 있는 정도의 환경에서 유효해.


가격대는 대략 30~50 사이에서 추천해봄.



2. 좀 커도 되는 경우


클립쉬 R-41PM, 헤코 아스카다 2.0, 에이원오디오 오로라1, swan h5mkii, 클립쉬 더식스, 시스템오디오 saxo 3


가격대는 40~100 사이.


개인적으로는 오로라1 (중고 30, 신품 40) 사서 '꽤 괜찮은' 스피커 맛 좀 보고,

추구하는 스타일의 음과 거리가 좀 있다 싶으면 그 때 조금씩 급을 올려가도 된다고 생각함.



참고로, 클갤이나 도갤에서 스피커 추천 글 올라오면 모니터링 스피커 추천하는 사람 많지만,

솔직히 나는 모니터링 스피커에서 나오는 건조하고 정확한 소리를 듣다보면

금방 귀가 피곤해져서 음악에 빠져서 즐기기가 어려움.


물론 다 그런 건 아니고 그런 성향의 소리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기는 하겠지만

나는 그게 '소리를 듣는' 사람과 '음악을 듣는' 사람의 차이에 따라 나뉜다고 생각함.

뭐가 좋고 나쁜 건 없다고 생각해. 그냥 취향의 차이지.


그리고 위의 스피커들은 잘 찾아보면 청음 가능한 곳들도 어느 정도 있으므로

한 번 찾아가서 들어보고 사는 걸 권함.


오로라를 제외한 나머지 스피커들은 가서 현금박치기 하면 좀 싸게 해주기도 하니까 참고.



일단 액티브 이야기는 이 정도로 해 보고 질문은 댓글로....


자동등록방지

추천 비추천

35

고정닉 4

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자동등록방지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853 설문 연인과 헤어지고 뒤끝 작렬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4/22 - -
115621 공지 도갤 이용 규칙 및 조성진, 임윤찬 언금 공지 (23.12.10) [4] Fantasi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12.10 3043 15
115236 공지 KBSSO 2024 시즌공개 [2] 당켓예언가(121.125) 23.12.04 1364 20
113061 공지 도갤 <명예의 전당> 좋은 글 모음 (업데이트중..) [11] Fantasi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11.10 1909 25
113675 공지 서울시향 2024 시즌공개 [32] 00(220.121) 23.11.15 2942 20
94983 공지 부적절한 글, 댓글 신고 Fantasi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04.06 7940 10
126482 일반 내년에 브론프만 설샹이랑 협연함? ㅇㅇ(118.235) 12:48 64 0
126481 일반 하델리히 시향 C 석 양도받을 갤러 있어? [1] ㅇㅇ(218.153) 12:18 102 0
126480 일반 KBS교향악단이나 서울시향 같은 곳은 지방에 원정 공연 안 옴...? [3] 애캐토선관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202 0
126479 일반 8/10(토) 손열음 & 고잉홈프로젝트 - 고양 찰랑찰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1 129 0
126478 일반 이지윤 & 문지영 (스페인 초청) 리뷰 [7] ㅇㅇ(118.235) 10:42 306 3
126477 일반 ibk홀 고수님 자리 좀 봐주세요 [2] ㅇㅇ(118.235) 10:31 135 0
126476 일반 7/26(금) 베이스 연광철 리사이틀 - 예당 찰랑찰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89 1
126475 일반 굴드 씨디도 짝퉁있나뵈 (사진추가***) [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242 0
126474 일반 꿀라식 듣는다고 먹기만 하고 누워서 듣기만 하다가 꿀꿀이가 되었습니다 [1] 욕먹는할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8 117 2
126473 일반 블롬슈테트옹 올해 10월달에 일본 오실수있을까 [2] ㅇㅇ(39.115) 04:17 127 0
126471 일반 츠지이노부유키 디지계약 [2] ㅇㅇ(27.124) 00:43 750 29
126470 일반 클래식은 북스타 같은 거 없냐 [2] ㅇㅇ(58.228) 00:33 171 0
126469 일반 이번에 광주시향 쇼스타13 놓치면 [5] 승부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12 0
126467 일반 요즘은 린지의 하현사를 듣고있음 [2] ㅇㅇ(211.105) 04.22 98 0
126466 일반 내가 꼰대인지 외국 이름 만드는 한국 음악가들 별로임 [13] ㅇㅇ(118.235) 04.22 883 17
126465 일반 말로페예프 빈자리 많네.. [4] ㅇㅇ(221.139) 04.22 425 1
126463 일반 닐슨 교향곡5번 [5] ㅎㅎ(39.7) 04.22 238 0
126462 일반 확실히 오페라 다루는 지휘자가 드라마틱한 맛을 잘 살림 [4] ㅇㅇ(118.235) 04.22 443 19
126461 일반 결혼하고 어린여자 건드는 남자치고 ㅇㅇ(106.102) 04.22 563 15
126460 일반 젊은 지휘자 굴드 Arios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194 5
126458 일반 서울대 A교수 포스터 뜯은거 말고 구설수 뭐있음? [1] ㅇㅇ(211.234) 04.22 677 0
126457 일반 김은선 베필 데뷔 현지반응 아는사람?? [3] ㅇㅇ(118.235) 04.22 553 3
126456 일반 하델리히 시바협만 듣고 나와야겠다 [7] ㅇㅇ(211.36) 04.22 430 0
126455 일반 타조같은 목을 가진 이분 누구인지 맞출 수 있는 사람 [2] 마리아넬라누녜즈(1.218) 04.22 363 1
126453 일반 김재원 바이올리니스트 [8] ㅇㅇ(118.235) 04.22 547 0
126452 일반 브루크너 4번 1악장 특) [12] Bruckn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256 4
126451 일반 바이올린 1년배우면 대학가서 오케 활동할정도는되냐 [5] ㅇㅇ(39.7) 04.22 363 0
126450 일반 황치라는 중국 피아니스트 잘함? [6] ㅇㅇ(39.120) 04.22 524 1
126449 일반 국내 클음 감상자중 함머클라비어 아는 비율 얼마냐 [7] ㅇㅇ(118.235) 04.22 362 0
126448 일반 국심 유튜브좀 많관부 해주면 안되겠니? [4] 조이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318 1
126447 일반 롯콘 하델리히 [1] Q(118.235) 04.22 242 0
126446 일반 설샹 닐센 못가서 쥭고싶댜 [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338 0
126445 일반 클래식 문외한에게 말러 입문시키려면 [10] ㅇㅇ(211.235) 04.22 245 0
126444 일반 이지윤님 드보르작 바협 [2] ㅎㅎ(39.7) 04.22 227 0
126443 일반 예당 서예박물관 쪽 한식당 담 가본사람 있음? [4] ㅇㅇ(39.7) 04.22 304 0
126442 일반 문디리 비엔나 컴백 공연 관객 보소 [2] ㅇㅇ(211.234) 04.22 633 5
126441 일반 서울대 피아노과 A교수 재물손괴죄 [10] ㅇㅇ(218.153) 04.22 1223 8
126440 일반 이번에 말코 우승하고 한 샴페인 갈롭 연주 악기 질문 대궤이(211.194) 04.22 146 0
126439 일반 한국에서 가장 바쁜 피아니스트 [3] ㅇㅇ(118.235) 04.22 877 8
126437 일반 교축 유튜브 생중계 중단한거 생각보다 크리티컬이 큼 [3] ㅇㅇ(211.234) 04.22 719 21
126436 일반 예당 앞 파지올리 매장 생기네 [6] ㅇㅇ(211.234) 04.22 689 7
126434 질문 플레트네프 협연 실황 본 사람 어땠음? [12] ㅇㅇ(220.76) 04.22 497 0
126430 일반 오케에서 튜바 소리는 듣기 힘든거 같음 [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305 1
126429 일반 디즈니 지브리 이런건 왜 클래식으로 분류 해놓음? [6] ㅇㅇ(223.39) 04.22 422 5
126428 일반 오페라속의 의사, 음악가 [2] ㅇㅇ(59.10) 04.22 203 1
126427 일반 트롬본 인상적인곡 추천좀 [10] ㅇㅇ(223.62) 04.22 155 0
126426 일반 군포프라임 교축 프리뷰 따로 떴네융 대궤이(211.194) 04.22 210 0
126425 감상 헤레베헤가 지휘한 슈교4번 브루크너 미사 3번 보고 옴 [7] komisc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277 9
126423 일반 쇼스타뽕 미쳤노 진짜 ㅇㅇ(39.115) 04.22 359 0
126422 일반 슬픔이 밀려오는 교향곡 악장 추천해주세요 [12] ㅇㅇ(118.235) 04.22 474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