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마이너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후기] [후기]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 베드신에 대하여.

Dr.Moro_D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3.19 19:26:04
조회 32452 추천 38 댓글 4
														



24b0d121e0c178ee3df698bf06d604033dfac156342fa7e8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의 베드씬에 대하여>

 


28eed420b5d46fa76be6d0b740d2276eb7f364b9b30ea433c115c519a4dd311b3eaf67700ecaad6a5dd89caa2f71b3c4


이 영화가 포스터 오마주처럼 화양연화, 색계 같은 느낌을 내고, 격정멜로의 느낌을 제대로 살리려면 어떡해야 했을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든다. 스태프들의 기술력이 매우 뛰어나서 훌륭한데, 인문학적인 부분인 대사와 캐스팅 부분에서 아쉬움이 많이 느껴진다.

 

특히 굉장히 많이 거론되는 베드신의 경우 무슨 의미가 있나 싶은, 상업적 계산에 의한 관객에게 관음 시키기 위한 목적이 다분히 느껴지니 그렇다고 새로운 무언가가 돋보였던 것도 아니다.

 

개인적으로 베드신 연출이 뛰어난 작품은 <몬스터 볼>, <기생충>, <마더>, <가장 따뜻한 색 블루>, <강남1970>, <색계>, <내부자들>, 그리고 박찬욱 영화들이다.

두 가지로 나뉘는데 하나는 육체적인 템포, 하나는 언어적인 유희이다. 한국영화들 중 로맨틱코미디는 언어적 유희를 늘 사용하지만 진지한 베드신의 경우 봉준호 박찬욱이 최강이다.

그들은 베드신에 늘 대화를 추가한다. 박찬욱은 정말 변태의 정석처럼 요목조목 짚어가며 탐구하듯 대사를 시키고, 봉준호는 페티시의 결정체마냥 끝말잇기나 마약 언급 같은 걸로 상황을 더 극화시킨다. 그 외 언급한 영화들은 적나라한 신체의 움직임으로 격정적인 순간을 잘 표현했다.

 

국적을 떠나 흔히 영화에서 ,, 하는 조루 같은 묘사로 베드씬을 흘려버리는데, 그런 연출을 보면 속이 답답해진다. 차라리 몽타주 연출을 통하여 처음 느릿했던 한 컷, 다음 빠른 동작 컷, 그 다음 절정 컷에 분장팀 시켜서 몸에 분무기로 땀도 뿌리고 배우들도 발그레 하게 분장시켜서 시간의 흐름을 자연스레 보여주면 좋을 텐데 죄다 합체위치도 안 맞는 게 뻔히 보이는데 비비고 있거나 갖다 대면서 소리마저 그럴싸하지 못한 경우가 흔하다.

 

그래서 위에 언급 영화 중 봉,박의 영화들 빼고 나머지는 죄다 땀범벅에 배우들이 온전히 그 씬에 집중하여 침대에 녹아들 듯, 특히 <몬스터 볼>이나 <강남1970>은 격정적인 후배위 자세로 배덕감과 정복감을 격렬하게 잘 묘사했다. 그게 단순한 관음적 자극이 아니라 영화 자체가 가진 강렬한 이야기와 닿아있는 느낌이었다.

 

<내부자들>에서 이강희 논설주간의 짧은 성관계씬은 웃음도 나오고 미인계로 단서를 파헤치려던 의도가 물컵 엎지르며 실패하는 그 순간의 재미도 있다. 무엇보다 단순한 욕망이 아니라 서로 목적이 뚜렷한 욕망의 만남이라는 게 재미있고 엇갈려서 흥미로운 요소이다.

 


048cfe0fd0f80997588af59027fb0f1194b4ba3cf47be4b967ecae94b84403a45891f4bc3a3ea0ca25


결국 본론으로 돌아와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를 보면 마치 성관계를 한번도 안 해본 남녀가 포르노만 보고 흉내내는 것처럼 묘사된다. 차라리 색계처럼 격렬하게 하는 동작이라도 따라했으면 영화가 지닌 배덕감과 긴장감이 살았을 텐데 잔칫날 떡방아마냥 흘러간다.

계단에서 하고 침실에서 하고 소파에서 해도 흥미롭고 관음의 욕망을 자극하긴 커녕 허접한 하룻강아지 교미같아서 빨리 지나갔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특히 소파 장면에서 들어서 후배위로 하다가 중간에 빠져서 탄식하는 장면은 공사쳐서 붙인 티까지 나니까 이 영화가 나중에 IPTV<인민을 위해 애무하라>라고 패러디 나와도 그게 더 베드신을 잘 뽑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리고 후에 베드신이 힘들었다는 인터뷰같은 걸 보니 더욱 답답했다.

나름 이름 있는 배우들이 그렇게 적나라하게 벗고 시도하는 건 매우 어려운 결정이고 그만큼 끝까지 제대로 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옷도 찢고 바닥에 속옷 던져놓고 난장판처럼 할 거면 진짜 격렬하게 땀범벅 체액 범벅으로 만들어서 저 상태에서 사단장 동지에게 걸리면 작살나겠다는 긴장감을 줘야 하는데 매끈하고 마른 몸에서 무얼 느낀 건지 이해하기 어려웠다.

특히 제일 웃긴 장면은 도자기 자세로 남녀가 서로 겹쳐 앉아서 마주본 자세였다.

한창 하다가 갑자기 여자가 복상사가 왔는지 자지러져서 기절한 장면은 어이가 없었다. 그 정도 기절하려면 완전 온 몸이 물로 범벅이 되어 녹초가 되어야 하는데 뜬금없이 나자빠지고 잠시 기절했다고 남자는 호들갑 떨다가 여자가 아주 좋았어라고 하는 장면은 아주 조악했다.

 

장철수 감독이 다음에 이런 작업을 도전한다면 베드신에 대해 레퍼런스를 많이 보든, 실제 경험을 녹아내든, 배우들을 연습실에 불러서 안무연습 시키듯 실제 성관계 과정을 재현해서 연습을 시키든 해야 할 것이다.

배우들이 벗겠다는 희생을 감수했으면 그만큼 더 최선을 다하여 그 희생의 값어치가 빛나게 끔 더 몰아붙였어야 한다는 이야기이다.

 


20bcc834e0c13ca368bec3b902916c6eaff859b6fb353415725f046599abfa2e5da9

-벌써 유튜버들의 먹잇감이 된 모습-


이 영화 최악의 장면은 이러하다.

여자가 남자에게 벗으라고 강요하는 장면.

 

인민을 위해 복무하기 싫어? 얼른 다 벗어!”

(아랫도리 보자마자 대단한 물건에 놀란 듯한 호흡, “허억” “흐읍”)

허억...정말....인민을 위해 복무하는 군

잘했어. 아주 잘했어

 

이러고 남자가 벗겨진 게 억울했는지 갑자기 가서 키스갈기고 옷을 확 찢어 버리곤 치마 밑으로 손을 우겨넣으며 본처의 아랫도리로 컷이 바뀐다.

 

저 장면에서 이 영화가 지킬 수 있었던 격조가 무너지고 IPTV 에로영화 목록 급행열차를 탑승했다고 본다.

 

여자 주인공의 대사 문제는 갑론을박이 다소 있는데, 저렇게 제목의 주제를 그대로 때려 박는 대사는 매우 위험하다고 생각한다. 그것도 뭐 의도해서 대사를 딱딱하게 치도록 유도했다면 더 관객 귀에 안 들어오고 겉돈다.

 

이 영화를 재미있게 봤다면 할 말 없다. 그 외 프로덕션 부분에서 촬영이나 미술이나 의상 등 괜찮았다. 소품이나 이런 것들도 괜찮았고 다만 컨셉이 존재하지 않는 가상국가인데 애매하게 적은 고민으로 북한+중국 따온 건 성의없고 아무 매력이 없었다.

차라리 의상을 파란색이나 노란색 위주로 해서 새로움이라도 느끼게 하던지, 누가봐도 그냥 북한 중국같은 녹갈색 인민복에 붉은 별이 못내 아쉬웠다.

 

DGK라는 감독조합 소속의 장철수 감독 신작이라기엔 많이 아쉬웠다.

김기덕사단의 일원이었기에 저런 강렬한 묘사도 거침없이 할 수 있는건가 싶은 생각도 드는 한 편, 작가주의와는 매우 거리가 멀고, 장철수라는 감독의 색깔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어떤 작품을 하게 될진 모르겠지만 다음 작품 준비 기간 동안 다시 지망생의 마음으로 영화를 만들 수 있는 위치가 된 만큼 다음 작품은 감독의 역량이 더욱 드러나는 디테일한 연출을 볼 수 있길 기대해본다.


추천 비추천

38

고정닉 14

1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853 설문 연인과 헤어지고 뒤끝 작렬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4/22 - -
1504780 공지 완장호출벨 [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3.30 1831 2
1483411 공지 임시 공지 [23] 데로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2.08 3608 26
1484766 공지 누갤 통합 공지 [2] 데로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2.13 2043 0
1337913 공지 누갤 운영 방침 [17] nutel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03.14 11837 26
1512982 일반 천만 넘어도 이런거 하네 ㅇㅇ(118.33) 14:10 7 0
1512981 일반 사랑의 탐구는 여러번 틀었는데 후기가 거의 없네 누붕이(1.236) 14:02 30 1
1512980 일반 뇌절도 우직하게 하면 역사가 되는 거임 [4] 누붕이(39.7) 14:01 61 1
1512979 일반 호프 아직도 촬영중인건가 그럼?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6 44 0
1512978 일반 나홍진 이새끼 헐리우드 스타한테는 젠틀맨이냐? [7] 전통고닉성일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3 135 2
1512977 일반 스즈키 세이준 영화 3편을 보려고 하는데 [5] ㅇㅇ(112.152) 13:53 62 1
1512975 일반 간장게장 먹는 핑크퐁 [3] 누붕이(106.247) 13:50 95 3
1512974 일반 마동석네 소속사는 무슨 생각일까 좀 궁금함 [2] 이매량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9 63 0
1512973 일반 스포) 악존않 결말 서사적 해석은 의미없음?? 누붕이(58.238) 13:47 49 3
1512972 ❓질문 나는 이제 드레이어도 안빨기로 햇다 [3] 누붕이(59.17) 13:46 71 3
1512971 ❓질문 지금 이 시각까지 올해 베스트 4 [4] 누붕이(59.17) 13:44 110 3
1512970 일반 확실히 영화를 깊게 감상하려면 [8] 누붕이(218.155) 13:36 165 2
1512969 일반 에단 코엔 신작에 히갤로 출신 형 온대 [1] 마이클콜레오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6 68 1
1512968 일반 패스벤더 간장게장 먹음 [5] (210.124) 13:32 145 3
1512967 일반 범죄도시 시리즈도 차이와 반복이 중요한 테마인데 [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9 72 2
1512966 일반 이돈구도 누갤픽 아니였나 [10] 누붕이(1.236) 13:26 115 1
1512965 일반 끝나는 동시에 다른 관객들 웅성거리는 소리 [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2 81 2
1512964 일반 당일치기로 두편 보고오는건 좀 아깝나? [5] 누붕이(1.236) 13:19 124 3
1512962 일반 이번주 볼거많네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8 72 4
1512961 일반 여행자의 필요 포스터 [3] 누붕이(175.124) 13:17 122 1
1512960 일반 기다 목은 즈엉품 언제 떠요?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7 53 0
1512959 일반 모르는이야기 괴작이냐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4 76 1
1512958 정보, 땅에 쓰는 시 ㅊㅊ [4] 게살파스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3 90 1
1512956 일반 전국영 <<< 존나 더워서 영화 못 볼 것 같음 [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7 116 1
1512955 일반 이세끼 군대에서 후임으로 만나면 타령 마려울 듯 [1] 마이클콜레오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5 96 1
1512954 일반 아 전주 빨리가고싶다 [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5 69 1
1512953 일반 GV에 적극적이던 홍상수가 그립다 [7] 전통고닉성일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2 215 1
1512952 일반 영화 아무 것도 모를 때 본 영화들이 문득 아까움 [1] 누붕이(211.204) 12:58 92 1
1512951 일반 으 한국인 번역가들 역겹네 [7] 누붕이(59.8) 12:53 168 1
1512950 일반 호수의 이방인은 누갤에서 좀 빨리는 이유가 [23] 솔라리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7 217 3
1512949 일반 악존않 진짜 짜증 나는 영화노 [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7 123 0
1512948 일반 아랫글보고 메박 접속했다가 취소표 건짐... [2] 시네마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7 137 2
1512947 일반 [굿즈충] 홍상수 친필싸인포스터 증정 [9] 전통고닉성일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7 286 1
1512946 일반 이런 류의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추천좀 [4] 솔라리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4 89 1
1512945 일반 <모르는 이야기>갤주 gv 장소도 확정 [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3 149 4
1512943 일반 3000년의 기다림 잼 노잼? [2] ㅇㅇ(117.111) 12:20 91 1
1512942 일반 전주 인사이드아웃2 [1] ㅇㅇ(59.1) 12:20 127 1
1512940 일반 원더랜드 티저 일부러 이렇게 만든거임??? [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220 2
1512939 일반 여명 10년 한국영화같음 [1] 쿤데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2 91 1
1512938 일반 동조자 로다주 하차 [2] ㅇㅇ(61.43) 12:01 254 4
1512937 일반 호방인은 카이에빼고 말할수 있어야 [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3 105 2
1512936 일반 님들아 7인의 사무라이? 이거 개쩌는 고전명작 맞지? [1] 애캐토선관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112 2
1512935 일반 게이 영화 원탑은 이거다. 명감독도 인정했다 .JPG [3] 누붕이(182.228) 11:46 260 5
1512934 일반 갤주는 하네케 좋아하는 편이셨나 [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8 153 1
1512933 일반 유운성은 완전 또라이급이던데 [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5 190 3
1512932 일반 대관jam [1] 뻐드렁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119 2
1512931 📃후기 악마를 보았다(2010) 보면서 느낀점 [2] ㅇㅇ(58.233) 11:25 159 4
1512930 정보, 김태용 <원더랜드> 티저 예고편 [3] 누붕이(49.167) 11:18 294 4
1512929 일반 유운성이 하네케 어케 생각하니 [2] 누붕이(58.150) 11:17 200 1
1512928 일반 근데 영화 작곡가들은 작업을 언제 하는거임? [9] ㅇㅇ(211.110) 11:13 197 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