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마이너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스포있음, 스압) 킬링디어 개인적 해석

무쉐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8.07.22 13:57:15
조회 7550 추천 15 댓글 3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cef83fa11d02831a8a78790708c2166b82f7ce95f9a30b5ef532de478702a0fd830145bd60906857c7629b1e4cbf12618f8d9e94bbaaa574b9fd84a



킬링 디어는 권력과 인간에 관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영화 전체의 맥락은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아가멤논 신화를 차용한 것이지만


핵심은 스티븐과 마틴이 서로 다른 권력을 쥐었을 때, 인간들이 행하는 부조리함에 관한 이야기가 중심이라고 생각했음



우선 아가멤논 신화를 잠깐 언급하자면


그리스 군이 트로이로 출항하기 직전 아가멤논이 사냥 중에 아르테미스의 사슴을 죽이게 됨(실수였는지 고의였는지는 썰마다 다르지만


영화 상황을 보아하니 수술 전 음주를 했다는 정도의 실수로 받아들이면 될 것 같다.


아무튼 화가 난 아르테미스는 아가멤논의 그리스군이 출항하지 못하도록 방해를 하고 아가멤논은 어쩔 수 없이 자신의 딸인 이피게네이아를 제물로 바침.


아르테미스는 제물로 바쳐진 이피게네이아를 불쌍히 여겨 자신의 사제로 삼음.


여기까지가 일반적으로 알려진 아가멤논 신화에 대한 이야기라고 볼 수 있다.



영화는 계속해서 권력 관계에 관한 암시를 주는데


그 권력을 가장 명백하게 서술할 수 있는 존재가 바로 '신'이라고 볼 수 있음(아르테미스 여신처럼)


외과의사인 스티븐은 자신의 가정 내에서 절대적인 권력을 차지하고 있는 가부장적인 존재임.


나는 딸이 왜 초경을 했다고 말하는지 의문이었는데 그것을 말하는 것 자체가 권력에 몸을 숙이는 행위라고 이해하기로 했음.


외과의사라는 스티븐의 직업 또한 환자를 죽이고 살릴 수 있는 절대자가 되는 것을 의미함. 첫 장면의 심장이 의미하는 것은 항거할 수 없는 권력이라고 봄.


이렇듯, 절대자의 위치에 있는 스티븐에게 마틴이라는 존재는 껄끄럽기 그지없는 존재임. 자신의 통제에서 자꾸만 벗어나니까.


미리 얘기도 하지 않고 병원에 찾아 오고, 자신이 선물한 시계의 시곗줄도 자기 맘대로 바꿔버림.


더군다나 마틴은 병원에서 스티븐의 동료에게 자신과 같은 시계를 차고 있다며 너스레를 떰. 




그리고 나는 마틴이 신적인 존재였다라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고 생각함. 


마틴이 좋아하는 영화(사랑의 블랙홀이라는 영화임)를 보면서 "내가 신이 아니라는 것을 어떻게 아느냐"라고 말하는 타이밍에 일어나는 걸 보고 확신함


스티븐의 집에 놀러 간 마틴에게 킴(스티븐의 딸)이 초경이라는 것을 밝히는 것은 마틴이 큰 권력을 가진 인물이라는 것을 본능적으로 느낀 것이 아닐까라는 개인적인 생각임.


영화에서도 킴은 이피게네이아에 대한 논문으로 A+를 받았고, 신화에서 이피게네이아와 아르테미스의 관계와 비슷한 관계를 맺으려고 한다고 생각했음.


무조건적인 호감을 보이는 킴을 마틴이 알 수 없는 이유로 거절하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라고 봄.


나중에는 자신을 제물로 삼으라고 직접 언급까지 하기도 함.


(감독의 성격 상 이렇게 철저하게 이피게네이아와 킴, 마틴과 아르테미스, 스티븐과 아가멤논을 일치시켰다면 밥의 존재 또한 신화 속 누군가와 일치시켜야 정상인데,


그게 누군지는 모르겠음. 뭐 와이프인 애나는 아가멤논의 와이프겠지. 이건 내가 신화의 디테일한 부분을 몰라서 모르는 것 같음)



그렇지만 이 영화는 신화에서와는 정 반대로 스티븐에게 누구를 제물로 바칠지 선택권을 넘겨 주는데, 이와 같은 각본을 통해 감독이 전작에서 꾸준히 다뤄 온 인간의 부조리함을 


고발하려고 한다는 느낌을 받음. 이러한 선택은 당사자에게는 굉장히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줄 수 있게끔 하면서 동시에 타인에게는 그를 신과 같은 절대적인 존재로 보이게끔 하는


효과를 지님. 바로 여기에서 영화가 굉장히 재밌어짐. 



이 영화의 핵심은 권력관계라고 말헀지만, 자세히 말하면 완전한 신의 권력과 불완전한 인간의 권력을 동시에 지니게 될 때 발생하는 모순에 대한 이야기임.


스티븐은 가정 내에서 가부장적이고 절대적인 권력을 지니고 있었지만, 사실 그가 가진 권력은 불완전한 인간의 권력임.


밥은 스티븐의 말을 거부하며 머리를 자르지 않으려 하고, 애나는 이미 매튜(맞냐?)랑 모종의 관계가 있는 듯 해 보임.


그러니까 영화 초반부, 마틴이 개입하기 전 스티븐이 지니고 있는 가정 내의 권력은 불완전한 권력이라고 볼 수 있음.


그런데 마틴이 개입하는 순간 권력관계가 비틀리기 시작함. 이 영화는 이 부분이 핵심이며 가장 재밌음.



마틴은 스티븐에게 직접적으로 저주를 언급하며 저주를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스스로가 한 명을 죽여야 한다'고 말함.


그러나 스티븐은 믿지 않음. 다시 말하면 '완전한 신적인 권력'을 부정함.


밥이 병원에서 하체가 마비되 쓰러지는 장면 기억함? 그 장면은 완벽하게 설계되어 있음.


처음 에스켤레이터를 타고 내려갈 때의 애나와 밥을 바라보는 카메라는 아이레벨(인물의 시선과 일치하는 카메라 앵글)을 유지함


그러나 카메라는 에스켤레이터를 타고 내려가는 인물을 절대 위치를 바꾸지 않고 팔로우함. 자연스럽게 앵글은 아이레벨 - 하이앵글 로 바뀌다가 


마침내는 버즈 아이 뷰(상공에서 인물의 정수리를 내리 꽂는 앵글 구도), 즉 신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앵글로 바뀌게 됨.


카메라와 인물의 위치가 완전히 수직선상에 놓였을 때, 밥은 하체의 힘을 잃고 말지.


이 샷은 마틴이 가진 권력에 대한 영화 속 인물들의 사고가 반영되어 있다고도 볼 수 있고


또 마틴이 아이 레벨(인간)과 버즈 아이 뷰(신) 두 개의 입장을 둘 다 가지고 있는 모순적 존재임을 암시하기도 한다고 봄.



촬영적인 부분에 대해 전체적으로 이야기해 보자면


이 영화는 촬영에 엄청 신경을 많이 쓴 듯 보임(당연히도 전작에서부터 그래 왔지만)


그에 따라 몇몇 굉장히 공들여 찍은 쇼트들은 언급해야 한다고 생각함.


위에서 말한 버즈아이 뷰는 내가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깊게 본 쇼트였고,


침대 위에서 스티븐과 애나를 완전히 이분한 쇼트 역시 인상적이었음. 뭐 영화의 전제척인 내러티브와 크게 관련이 있지는 않았지만.


또 병원 안에서 스티븐을 따라가는 카메라가 일체의 흐트러짐 없이 균형을 유지한다던지


인물의 아이 룸을 의도적으로 닫아놓는다던지 하는 샷들이 굉장히 영리하게 쓰였다고 생각함.


한번밖에 안봐서 많이는 모르겠음.



다시 영화의 내러티브적인 부분으로 돌아가자면


영화의 핵심은 완전한 신의 권력과 불완전한 인간의 권력이라고 말했지. 


스티븐의 가정이 저주에 걸렸을 때, 사실 스티븐이 마틴을 완전히 믿었다면 그냥 누구 한명을 죽여버렸으면 됬을 거야.


그런데 그건 불가능해. 왜냐면 인간이 내릴 수 있는 판단은 아니기 때문임.


마틴은 스티븐에게 처음부터 신의 권력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불완전한 인간이기 때문에 그것을 믿지 못해. 그래서 더욱 비극적으로 흘러감.


스티븐의 가족들도 마찬가지야. 직접 언급은 없었으나 저주를 받은 아이들은 마틴의 저주가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고 있는 것 처럼 보여.


스티븐이 저주에 대해 언급해주는 것은 저주를 받지 않은 아내 뿐임.


난 이게 아이들이 저주에 걸리는 순간 그 저주, 신의 권력에 대해 본능적으로 느끼게 됬다고 생각해.


그러나 아이들 스스로도 그걸 믿지 않는 것 처럼 보여. 믿지 않는다기보다는 '아빠가 우리 중 누군가를 정말 죽이겠어?' 라고 의심하는 것 처럼 보여.


그렇게 생각했다면 아이들은 저주에 걸리자마자 스티븐에게 사주를 했어야 해. 나 말고 다른 사람을 죽이라고.


실제로 영화 후반부에 가면 그렇게 행동하지.


그러니까 영화 초반부의 그들(스티븐의 가족들)은 신의 권력에 대해 인지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믿지 않은 거야.


스티븐은 신의 권력을 일찌감치 갖게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이들에게, 혹은 자기 자신조차도 자신을 신적인 존재로 인지하지 못하는 거임.


그러나 영화 후반부, 저주가 계속 되자 가족들은 신의 권력에 대해 믿기 시작함.


그제서야 스티븐에게 똥꼬쇼를 시작하지. 너무 인간적이지 않음? 개소름돋자너 ㄹㅇ루다가;


영화가 절정으로 치닫으면서 스티븐의 가족들은 그에게 온갖 똥꼬쇼를 벌이면서 너무나 비합리적이고 비도덕적인 부조리를 자행함.


근데 그러한 장면들이 지극히 인간적으로 보여지는 것은 나 뿐일까?


킴이 팔꿈치 두개만으로 집을 탈출하는 것을 스티븐이 찾아냈을 때 그들에게 보여지는 안도감이


'내 딸을 잃어버릴 뻔 했는데 찾았어'가 아니라, '제물로 바칠 수 있는 경우의 수가 줄어들 뻔 했어'처럼 보이는 것은 이 영화의 놀라운 연출 덕분이라고 생각함.




마틴에 대해 조금 얘기해 볼게. 마틴은 신과 같은 존재이지만 동시에 인간의 애처로움을 지닌 모순적인 존재야.


처음에 저주가 시작되었을 때, 스티븐의 가족들은 스티븐이 신의 권력(가족 중 한 명을 죽여야 하는 권력)을 마틴에게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가족들은 마틴이 이 저주를 해결해 줄 수 있다고 믿음. 특히 킴이 마틴한테 똥꼬쇼를 자행함.


그러나 마틴은 애초에 그럴 능력이 없음. 그가 신과 같은 위치에 놓인 순간은 스티븐의 가족에 저주를 내린 그 순간 뿐이니까.


마틴은 그저 스티븐이 자신의 아버지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지극히 인간적인 소망을 가진 인물일 뿐인 거야.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겉보기에는 가족의 평화와 안정을 되찾은 듯 보이는 스티븐의 가족들과


그들을 바라보는 마틴의 눈빛이 굉장히 묘하다고 생각하는데


밥이 죽고 빈 자리에 자신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것은 아닐까.


신의 권력을 쥐었었지만 그것을 인간의 관점에서 활용한 존재의 애처로움은 아닐까.






다 썼는데 주저리주저리 맥락이 없이 써서 가독성이 떨어질 것 같아서 3줄 요약함



1. 권력을 가진 인물이 옮겨감(사실 옮겨간 것은 아닌데 그들 스스로 그렇게 생각함)에 따라 비윤리적 부조리를 자행하는 지극히 인간적인 행위가 영화의 핵심.


2. 촬영 좆됨 ㄹㅇ


3. 마틴은 절대적인 신의 권력을 가졌지만 그것을 불완전한 인간의 시선으로 활용하는 인물인 것 같다.



추천 비추천

15

고정닉 2

5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861 설문 어떤 상황이 닥쳐도 지갑 절대 안 열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5/20 - -
1504780 공지 완장호출벨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3.30 3641 7
1483411 공지 임시 공지 [23] 데로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2.08 4335 26
1484766 공지 누갤 통합 공지 [2] 데로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4.02.13 2824 0
1337913 공지 누갤 운영 방침 [17] nutel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03.14 12500 26
1521292 일반 틀딱이 형제들이 말하는 키에슬로프스키 [1] 박기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0 42 0
1521290 정보, 칸 르 필름 프랑세 경쟁 부문 별점 업데이트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4 35 1
1521289 정보, 칸 ioncinema 경쟁 부문 별점 [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55 44 1
1521288 정보, 칸 스크린데일리 경쟁 별점 (키릴 세레브렌니코프)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53 56 1
1521287 일반 네이버 멤버십 혜택으로 티빙vs시리즈온 뭐가 낫냐 [1] ㅇㅇ(14.42) 03:43 28 0
1521286 일반 파벨만스가 아카데미 못받은이유...jpg [1] 갤붕이(110.34) 02:59 161 0
1521285 일반 코폴라 말년에 망작찍고 망하는거보면 ㅇㅇ(106.102) 02:58 94 2
1521284 일반 감독들은 촬영때 직접 운전하고 다님? [2] ㅇㅇ(61.98) 02:34 110 0
1521283 일반 술 마시면서 가볍게 보기 좋은 영화 추천좀 [8] 누붕이(58.233) 02:14 176 0
1521282 일반 Kubi 일본서 vod출시 [2] ㅇㅇ(121.155) 02:02 74 0
1521281 일반 사마리아 봤는데 존나 슬프다 ㅇㅇ(180.71) 02:00 73 2
1521280 📃후기 프렌치 캉캉 진짜 좋았다 [1] 방구석4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6 81 4
1521278 일반 ok.ru 귀찮은 순간 북백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1 98 0
1521275 📃후기 애비게일 b급좋아하면 약간 애매하지만 괜찮음. 아무개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4 38 3
1521274 일반 님들 ok.ru 이런데 뭘로 다운로드함 [14] ㅇㅇ(211.105) 01:43 181 0
1521273 일반 Vk는 cine demencia 이 분이 좋던데 ㅇㅇ(110.14) 01:36 85 0
1521272 일반 이제훈 유튜브 형님 멋있네 [1] 펠리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2 191 7
1521271 일반 극장에 없는 영화들을 보는 방법 [4] ㅇㅇ(39.115) 01:13 238 10
1521270 일반 하이네켄? 뻑 댓 쉿 l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58 0
1521269 일반 세 가지 색 시리즈 투표 [3] ㅇㅇ(180.228) 00:54 119 0
1521268 일반 영화배우 부를 때 ”OOO 배우님“이라고 부르냐 [7] 파나메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3 240 0
1521267 일반 레박은 뭔가 별점이 후한 느낌 [1] 펠리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2 76 0
1521266 ❓질문 휴가 때 볼 거 추천 좀 ㅇㅇ(39.7) 00:48 29 0
1521265 일반 악존않 12시 20분꺼볼까 9시꺼볼까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6 31 0
1521263 일반 왓챠 이거 어느나라 계산법이냐 [6] 카라멜된장찌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2 229 0
1521262 📃후기 스포일러) 더스틴 호프만 [졸업], 파워 오브 도그 후기 [3] ■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7 73 2
1521261 📃후기 킹 비더 영화엔 뼈저린 체념의 정서가 깔려있어요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6 84 5
1521260 일반 키릴 신작 평-벤 위쇼 남주상 예약 [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3 177 3
1521259 ❓질문 원작자가 따로 있으면 스토리는 감독의 역량이 아닌거임? [3] 누붕이(122.36) 00:20 114 0
1521258 일반 이번에 GPT로 시끄럽길래 Her 봤는데 남일 같지 않네 ㅇㅇ(59.186) 00:17 103 1
1521257 일반 드마카 존잼이네 [1] 파나메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6 99 1
1521256 일반 영화 유튜버가 영어를 왜케 잘함? 천재이승국 [3] 누붕이(112.161) 00:12 165 1
1521255 일반 비오는데 쉘터 같은데서 아늑하게 있는 영화 없음? [5] 누붕이(175.200) 05.19 142 0
1521254 일반 비행사의 아내, 안느 앙트완드와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55 2
1521253 일반 이거도 궁금하넹 [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31 0
1521252 일반 정치 얘긴 아니고 ㅎㄷㅎ 처음 연설하는거 들을때 [6] 누붕이(211.215) 05.19 261 7
1521251 일반 존포드 던지기 왜 왓피에 없음? [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13 0
1521250 일반 지구를 지켜라 리메이크 백윤식 롤 여자로 바뀌었노 [1] ㅇㅇ(58.29) 05.19 177 1
1521249 일반 세로자막은 앞에서 수그려도 괜찮던데? (117.111) 05.19 61 0
1521248 일반 친밀함 화요일꺼 단체 예매 뭐냐 [2] 누붕이(1.236) 05.19 120 1
1521247 일반 챗GPT 영잘알? [3] 누붕이(175.122) 05.19 184 0
1521246 일반 내일 환경영화제 예매날인데 [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01 0
1521245 일반 시카리오 같이 특수부대,용병 뽕차는 영화없냐 [6] 누붕이(118.218) 05.19 111 0
1521244 일반 만다 구니토시도 대머리였군 ㅇㅇ(211.105) 05.19 72 1
1521243 일반 정성일은 그냥 유머감각이랑 강연력이 ㅅㅌㅊ잖아 [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184 1
1521242 📃후기 푸른 장벽 애매하다 [2] 누붕이(124.53) 05.19 99 5
1521240 일반 퓨리오사 상영관 질문좀 [1] 누붕이(123.99) 05.19 80 0
1521239 일반 미라벨 누나 ㅈㄴ 이쁘네.. 누붕이(125.247) 05.19 105 0
1520564 🍯누텔 [누텔라] 2024년 5월 세번째 주. [3] nutel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325 7
1519218 🍯누텔 [누텔라] 2024년 5월 두번째 주. [6] nutel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763 1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