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마이너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팬픽) Happy Birthday to Wolf's Child

굿이브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9.06.25 00:06:36
조회 145 추천 7 댓글 7
							



어느새 시들어가는 낙엽처럼, 태양이 저물어가고 있었다.

석양에 물들어 파란 강물이 짙어져만 갔고, 강둑의 녹색 잔디들이 바람에 쓸려 살랑거렸다.

소녀의 푸른 눈동자에 비춘 아름다운 풍경들이 언제까지나 머무를 수 있다면.


오늘은 왠지 잔잔한 날이였다. 

딱히 괴로운 일도, 슬픈 일도. 

화낼 일도, 마음 상할 일도 없는 평화로운 나날들이였다.

아무 일도 없었고, 그렇기에 나른한 오후였다.

그 나이대의 소녀라면 마땅히 누려야하는 그런 하루였지만, 그마저도 익숙치 않은 소녀는 쿠르토와 강가를 산책하며 노을을 바라보는 작은 평화를 원했다.


"저기 쿠르토는 나 빼면 친구가 몇이나 있어?"


슬며시 쿠르토를 바라보는 소녀의 머리칼은 바람에 흩날려 때아닌 눈꽃이 내리는듯했다. 


"늑대 무리는 모두가 친구이자 가족이지. 우리 무리가 600마리 정도 되니까...음?"


무심하게 대답하던 쿠르토는 뭔가 스텔라의 표정이 뾰루퉁해진 것을 느꼈다.


"...좋겠다, 난 부모님도 떠났고, 친구도 쿠르토 말고는 없는데."


"아니 뭐...파문 당했으니까 나도 친구는 스텔라뿐이지. 가족이기도 하고."


뒤늦게 뭔가 심상치 않음을 느낀 그가 덧붙였다.

그러나 소녀의 기분은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


"이름은? 쿠르토라는 이름은 무슨 뜻이야?"


오늘따라 소녀가 물어오는 것들이, 하나 같이 심상찮다.

무슨 일이라도 있었던 것일까. 그는 소녀의 눈치를 살피기 시작했다.


"사실 늑대들끼리는 이름이 별로 중요하지 않...쿠르토는 통통하다는 뜻이야."


그는 어떻게든 화제를 돌려보려했으나, 소녀의 따가운 시선을 느끼고 사실대로 말하는 수 밖에 없었다.


"모두들 이름에 뜻이 있구나..."


"저기...스텔라? 오늘따라 기분이 안좋아보이는데 무슨 일이라도 있어?"


"쿠르토는 바보야!"


"응? 왜? 어째서?"


쿠르토는 멀어져가는 스텔라의 뒤를 바라보며 그저 고개를 갸우뚱할 뿐이였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스텔라가 갑자기 저러는 이유를 알 수 없었다.


뭐가 문제지? 내가 뭘 잘못했나? 오늘따라 대체 왜 저러는거지? 오늘이 무슨 날인가?


머릿속에서 질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그제서야 그는 우울함의 정체를 깨달았다.

며칠전에 스텔라와 지나가듯 나누었던 대화들.


"늑대들도 생일 파티 같은걸 해?"


"그런건 인간들이나 하는거야, 스텔라. 우리의 시간 개념은 인간과는 다르다구. 태어난 날은 단 한 순간 뿐이지. 지나간 것은 다시 돌아오지 않아."


자신이 생각해도 방금 멋진 말을 한거 같다며, 우쭐해져서 가슴을 펴는 늑대 한 마리. 


"그렇구나...저기, 쿠르토. 나는 늑대도 아닌데, 한번도 생일 파티 같은걸 해본적이 없다? 이상하지?"


"어...아니, 그게... 걱정하지마, 이번 생일은 내가 있잖아? 생일이 언젠데?"


"정말? 기대해도 돼? 6월 25일이야!"


...그래, 그랬었다.

그런 대화를 나눴던 기억이 났다. 하지만 쿠르토는 늑대다. 인간들의 날짜 개념이 익숙치 않았던 것이다. 스텔라의 반응을 보아하니, 오늘이 6월 25일인 것 같다.


"큰일났다...그거구나... 어쩌지, 벌써 해가 저물어가는데. 인간들은 생일에 뭘하는거야, 대체...이럴때 이런걸 잘아는 늑대가 어딨어...?"


혼잣말을 하며 발바닥을 동동 구르던 그의 눈이 번뜩였다. 머릿속에 스쳐지나가는 인간에 대해 가장 잘아는 늑대 한 마리.


"...있다."


주저하지 않고 바로 길고 커다란 주둥이를 내밀어, 동료를 부르는 늑대들의 울음소리를 내었다.

그러자 놀랍게도 머지 않은 곳에서 늙은 늑대가 모습을 드러냈다. 


"무슨 일이냐, 쿠르토. 넌 파문이라고 했을텐데."


"영감탱이! 뭐야? 왜 이렇게 빨라? 혹시 집나간 자식이 걱정되서 주변에 맴돌고 그러는거야?"


"지나가던 길이였을 뿐이다. 쿠르토, 이 멍청한 자식 같으니..."


"아니 지금 이럴 시간 없어! 빨리 따라와!"


전력을 다해 달리기 시작한 쿠르토의 뒤를 늙은 늑대와 수백마리의 늑대 무리가 어리둥절해하며 마지못해 긴 행렬을 이루며 따라갔다.

이윽고 쿠르토를 따라 스텔라의 방안으로 들어간 그들은, 자신들이 왜 이곳에 왔는지도 모른채 멀뚱히 앉아 지시를 기다렸다.


"이게...뭐냐, 쿠르토. 나한테 뭘 시키는게야."


"시간 없다니까! 빨리 변신해서 케이크 좀 만들어봐! 난 손이 없으니까 못해!"


"기껏 불러내서 도와달라는게 이런... 이게 무슨..."


어처구니 없어 하면서도 인간의 모습으로 변신한 늙은 늑대에게 쿠르토가 이것저것 주방 도구들을 물어와 억지로 쥐어줬다.


"아! 도와주기 싫으면 말던가! 스텔라가 오기 전에 해야된단 말야!"


"큭...내가 이런 짓을...수치다...넌 늑대의 수치야, 쿠르토."


"아, 까짓거 수치하지, 뭐. 이봐! 거기! 벽에다가 이거 달아!"


스텔라의 초라한 방안을 이것저것 꾸미며 지시하는 쿠르토의 기세에 눌려, 누구도 감히 토를 달지 못했다.

영문도 모른채 늑대 무리들이 생일 파티 준비를 하는 동안 쿠르토를 스텔라의 기타를 쳐다보았다.

그는 날카로운 이빨과 커다란 발톱을 드러내며 스텔라의 기타 머리를 깍아나갔다.



석양이 다 저물고 어둑해져 달빛만이 소녀의 방안을 매울때쯤, 쿠르토가 낯익은 발소리를 눈치채고 귀를 쫑끗 세웠다. 

창 밖을 힐끔 쳐다보니 혼자서 어디선가 울고 온 듯, 코 끝이 빨개진 스텔라가 계단을 올라오고 있었다.


"다들 이제 됐어! 스텔라한테 들키기 전에 숨어!"


"늑대는 숨지 않는다. 우린..."


"아 됐으니까 어서!"


다급하게 호통치는 쿠르토의 말에, 늙은 늑대는 금새 본래의 늑대 모습으로 돌아가 힘없이 천장을 뚫고 사라졌다. 

뒤따라 늑대 무리들이 느릿느릿 사라지는걸 바라보며 쿠르토는 속이 타들어갔다.


마침내 모든 늑대들이 사라지자, 타이밍 좋게 스텔라가 현관 문을 열고 들어오는 소리가 들렸다.


딸깍,하고 스텔라가 스위치를 누르자 방안 가득히 알록달록한 풍선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그 다음 눈에 들어온 것은 벽에 커다란 핑크색으로 씌여진 '스텔라, Happy Birthday to you♥'라는 삐뚤빼뚤한 글씨.

테이블 가득 일렬로 놓여진 여러개의 케이크, 그녀의 손에 익은 기타. 그러나 어딘가 달라진 것 같았다.

어안이 벙벙해져 그대로 굳어버린 스텔라를 바라보며, 쿠르토가 꼬리를 흔들며 짖어댔다.


"이게...다 뭐야? 잊어버린거 아니였어?"


감동한듯 말을 잇지 못하는 소녀의 곁으로 기타를 물고 쿠르토가 다가갔다.

기타에는 어설픈 솜씨로 생일 선물이라는 것을 어필하는 작은 리본이 묶여있었다.


"스텔라! 마음에 들지 모르겠는데, 네 기타... 내가 커스터마이징해봤어! 이렇게 내 얼굴을 조각해놨으니까, 어딜가도 나와 함께라는 말씀! 이젠 우린 영원히 함께야!"


"조금... 안닮은거 같은데... 하지만 선물은 처음 받아보니까, 소중히 다룰게!"


그녀의 말대로, 기타 머리가 어설프게 이빨과 머리 모습으로 조각되어있었으나.. 빈말로라도 늑대 형상으로 보이지는 않았다.


"그리고 또... 이건 1살 스텔라의 생일 케이크, 2살 스텔라의 생일 케이크... 마지막은 15살 스텔라의 생일 케이크! 자! 이제 생일 파티를 안한 스텔라는 없는거야!"


영감님이 투덜대며 만들어낸 15개의 케이크를 하나하나 세며, 쿠르토는 스텔라의 15번의 생일을 모두 축하해주었다.

스텔라의 어깨가, 입술이, 눈동자가 조금씩 흐느끼듯 떨리고 있었다.


"스텔라...네 이름의 의미도 생각해봤는데 말이야. 아마 네 이름은 이런 뜻이 아닐까?"


스텔라는 금방이라도 울음을 터트릴 것 같은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였다.


"스텔라 유니벨![Stellar Union Bell]. 별을 하나로 잇는 종소리... 아마 스텔라를 낳은 부모님은 스텔라가 태어났을때 울음소리를 듣고 지었을거야. 아기의 울음소리가 멀고 먼 별들 사이를 이을만큼 예쁘다고."


"응! 그랬을거야. 몰랐어...너무 기뻐도, 행복해도 눈물이 나오는구나. 이런 생일은 처음이야. 너무너무 행복해! "


난생처음으로 슬픈 감정에서 나오는 눈물이 아닌, 행복으로 복받치는 눈물을 흘리는 스텔라였다.

쿠르토가 스텔라를 토닥여주는 동안 영감님과 무리들은 지붕 위에 모여 정체모를 뿌듯함을 느끼고 있었다.


-

시간상 1~2화 사이의 댕쟝 생일 축하 겸 외전임.

원래 3화 쓰다가 댕쟝 생일은 좀 밝은거 쓰고 싶어져서 급선회함 

댕붕이들도 해피해피하라구!




자동등록방지

추천 비추천

7

고정닉 6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자동등록방지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281 설문 "다신 보지 말자" 복귀는 꿈도 안 꿨으면 하는 논란 스타는? 운영자 19.07.16 - -
1282 이슈 [디시人터뷰] 힛갤곤볼 완성 갈로아 '과학만화 계속 그리고 싶어요' 운영자 19.07.16 - -
95 공지 [20181126] 스텔라 유니벨 마이너갤러리 이용안내 [13] 윤소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0 3341 4
33836 일반 그림)교복 영감라 [4] ㅇㅇ(180.69) 01:50 14 4
33835 일반 혹시 코주부 아십니까? [3] 조심해야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57 1
33834 일반 피방에서 카운터에 부탁하구 30시간 켜놓구 올까.. [1] Mery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35 0
33833 일반 그 디시콘만든사람접음? [2] 스텔라는페도아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9 0
33831 일반 댕라야 한동안 안들어온거 미안해.. [2] FG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76 0
33830 일반 오늘부터 스텔라로 그림연습한다 [1] 목화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40 0
33829 일반 애끼는 사람이 있다면 줘패는 사람도 잇어야해 [5] 말랑몰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74 0
33828 일반 흑흑..댕쟝.. [13] 교관티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39 0
33827 일반 외 그냥 댕라보다 대자댕이랑 할배댕이 더 꼴릴가 [4] ㅇㅇ(58.140) 07.18 77 0
33826 일반 데댕이가 피넣고 초콜릿 만들어서 주면 뭐함? [4] ㅇㅇ(223.38) 07.18 75 0
33825 일반 데자이어 인게임으로 보고 싶어 [5] 영감님과애견대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85 0
33824 일반 내 꼬추가 이상해 댕쟝.. [9] 말랑몰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21 0
33823 일반 댕라콘 이제 못보는 거냐ㅜㅠㅠㅠㅠ [6] ㅇㅇ(110.70) 07.18 125 0
33822 일반 스텔라 데리고 치킨 뜯고 싶다 [8] 갓교생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51 0
33821 일반 이콘 뭔가 꼴림 [4] ㅇㅇ(117.111) 07.18 100 0
33820 그림 그림) 데댕이와 늑댕이 [10] 디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48 13
33819 일반 스텔라는 샌드백이 딱이야 [8] 말랑몰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03 0
33817 일반 댕붕이 초기화 하다가 실수해서 자료 조금 날렸는데 [12] FG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33 0
33816 일반 간만에 삿어요 [11] Eㄷ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42 0
33815 일반 뭔가 귀여워서 가져옴 [8] 영감님과애견대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154 0
33814 그림 댕라 그림연습 [10] ㅇㅇ(223.38) 07.18 237 9
33813 그림 그림) 댕쟝 손그림 [14] 디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222 13
33812 일반 댕 무기조언좀해주세양 [8] 얼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73 0
33811 일반 커여운 곰헬멧쿠폰판다 [4] ㅇㅇ(1.249) 07.17 70 0
33810 일반 댕라 아카식 때매 고민인데 [7] ㅇㅇ(220.93) 07.17 52 0
33809 일반 복커 드디어 히하무기 9강갔다 [5] R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79 0
33808 일반 타락한 수녀기사댕쟝 [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17 0
33807 일반 커여운 댕라콘 없어진 이유.eu 추측해봤는데 [11] ㅇㅇ(117.111) 07.17 189 0
33806 일반 댕라가 불치병에 걸려서 곧 죽을운명인데 [8] ㅇㅇ(117.111) 07.17 115 0
33805 일반 스텔라 잘때 따먹고싶다. [5] 라즈베리큐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34 0
33804 일반 댕라랑 목욕하고 나서 [5] FG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76 0
33803 일반 스텔라 사랑해주기 [5] SY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01 0
33802 일반 귀여운 댕라콘의 행방을 찾습니다 [17] KAKARO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99 0
33801 일반 울브즈 범위 많이 늘어났네 [3] 홍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18 3
33800 일반 안녕하새요 댕라뉴비애요 [8] ㅊㅂ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83 0
33799 일반 우리 댕라 오늘 컨버터 2개나 물어옴 [3] ステ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61 0
33798 일반 빨리 돌아가서 댕라보고싶다. [3] 이만큼사랑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63 0
33797 일반 댕맘이 여기서 하자고 끌어당기면 해줄수 있냐? [6] ㅇㅇ(223.33) 07.17 115 0
33796 그림 그림)댕라 수영복 입혀봄 [5] R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340 5
33795 일반 댕라가 이런거 같이 타자하면 타줄수 있음? [6] ㅇㅇ(223.54) 07.17 122 0
33794 일반 내일 댕라 변경사항 [5] ㅇㅇ(121.157) 07.17 143 0
33793 그림 스테엥라 그림 [7] StellaUnibe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364 10
33792 일반 네가 모아놨던 아카식 댕라가 까버리면 어떻게 함? [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06 0
33791 일반 댕라랑 [18] FG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220 0
33790 일반 댕라가 이런 아이스크림 반찬으로 사오면 뭐함? [8] ㅇㅇ(219.241) 07.16 150 0
33789 일반 댕라 그냥 해도 귀여운데 스토리 중간중간 너무귀엽네 ㅋㅋㅋ [10] ㅇㅇ(122.43) 07.16 174 0
33788 일반 댕찌 [9] 윾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65 0
33787 일반 댕라 데쟈코스튬 얼마예상함. [18] ステ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208 0
33786 일반 유익한 하루였다 [11] 이딴겜댕라없으면접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236 0
33785 일반 댕쟝이랑 논지 100일째 [15] 디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27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